E D R , A S I H C RSS

last modified: 2015-03-17 23:11:58 by Contributors

을 옆으로 붙여 놓은 한글 낱자이다.

글 맞춤법 통일안(1933년 초판 발표 당시에는 한글 마춤법 통일안)에서 채택됐던 종성 자모이다. 자음 앞이나 어말에서는 종성이 []으로 실현되고,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가 이어질 때는 [ㅁㄱ] 음이 실현되는 명사의 형태 음소적 표기를 하기 위해 쓰였다.

한글 맞춤법 통일안(1933년 초판 ~ 1958년판)에서는 다음과 같은 말에 ᇚ 받침을 쓸 것을 제시했다. 여기의 17장을 누르면 통일안 원문의 해당 부분을 확인할 수 있다.
  • 구ᇚ(穴)
  • 나ᇚ(木)
현재 쓰이는 단어로 해석하면 각각 구멍, 나무.

발음할 때는 ㄺ 받침을 쓰는 ', 닭이, 닭도, 닭만'이 [닥, 달기, 닥또, 당만]으로 발음되는데 이를 구ᇚ에 대응시키면
  • 구ᇚ []
  • 구ᇚ이 [굼기]
  • 구ᇚ도 [국또]
  • 구ᇚ만 [궁만]
이렇게 발음된다.

그러나 ᇚ 받침을 쓰는 말들이 사어가 되었고, 따라서 1980년의 한글 맞춤법 통일안 개정판에서는 ᇚ 받침은 없어졌다. 한글 맞춤법 통일안을 계승한 1988년의 한글 맞춤법(현행 맞춤법)에서도 이 ᇚ은 쓰이지 않는다.

참고로 현대어 '구멍', '나무'는 중세 한국어 때부터 '구ᇚ/구무', '나ᇚ/나모'라는 이형태가 존재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에 따르면 '구무'는 휴지(休止) 앞에서나 자음으로 시작하는 조사 앞에서 나타났고, '구ᇚ'은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 앞에서 나타났다고 한다. '나모'는 휴지 앞에서나 자음으로 시작하는 조사와 공동격 조사 '와' 앞에서 나타났고, '나ᇚ'은 모음으로 시작하는 조사 가운데 '와'를 제외한 조사 앞에서 나타났다고 한다(용비어천가의 '불휘 기픈 남ᄀᆞᆫ ᄇᆞᄅᆞ매 아니 뮐ᄊᆡ'에서 '남ᄀᆞᆫ'이 바로 '나ᇚ'(나무) + 'ᄋᆞᆫ'(은/는)이다). 이러한 이형태가 20세기 초까지 살아남았다가 한쪽만 사라진 것.

그러나, 1990년대에도 존재했는데, 이야기 5.3에서 저런 받침이 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7 23:11:58
Processing time 0.041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