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가솔린

분별증류로 얻는 석유제품]]
LPG(액화석유가스) ~30℃
가솔린(휘발유) 30~140℃
프타 140~180℃
등유 180~250℃
경유 250~350℃
중유 350℃~
윤활유 잔여물
아스팔트

揮發油 / Gasoline / Petrol

Contents

1. 개요
2. 종류
3. 가격추이


1. 개요

석유의 일종. 흔히 휘발유라고 하는 그것이다. 미국에서는 gasoline(가솔린) [1], 영국에서는 petrol(페트롤)[2] 이라 부른다. 석유의 휘발 성분을 이루는 무색의 투명한 액체다. 보통 자동차 연료용은 첨가제가 섞이기 때문에 색깔이 다른 경우가 많다.

최초에 석유 산업이 발달하고 정제가 이루어지면서 처음에 가솔린은 쓸데없는 부산물 취급을 받았다고 한다. 당시 석유 산업에서 등유가 가장 중요한 취급을 받았다. 물론 가솔린 엔진이 개발되면서 그 관계는 역전되지만.

휘발유라는 말 그대로 상온에서 개방된 용기같은 곳에 담길 경우 쉽게 증발하는 성질이 있으며, 이렇게 증발한 휘발성분은 전기 스파크 같은 사소한 자극에도 쉽게 폭발, 대형화재를 일으킨다. 이런 식으로 폭발이 일어나면 화재진압이 어려울 뿐더러 항공모함을 통째로 말아먹는 등 피해가 크다. 물론 휘발성분 자체는 발암물질이기도 하다. 따라서 취급에 주의해야 한다.

보통 석유의 원유를 증류하거나 화학 처리를 하여 얻는다. 자동차, 비행기 따위의 연료나 도료, 고무 가공 따위에 쓰이며, 흔히 자동차의 연료로 주로 이용된다. 그 유명한 가솔린 엔진.

2. 종류

노킹을 막기 위해 테트라에틸납(Tetraethyllead, (CH3CH2)4Pb)이 첨가된 휘발유를 유연휘발유라고 부르며 붉은색을 띈다. 유연휘발유는 토머스 미즐리가 개발한 것으로, 테트라에틸납 자체는 무색이다. 무연휘발유와 구분하기 위해 붉은색 염료가 미량 첨가된다. 80년대 이전까지는 유연휘발유가 널리 쓰였으나, 유연휘발유가 연소될 때 산화물이 대기중으로 퍼져 심각한 오염(광화학 스모그)을 일으킨다는 것이 알려진 이후[3], 테트라에틸납 대신에 MTBE라는 물질을 대체물로 첨가한 무연휘발유가 주로 쓰이고 있다. 그런데 MTBE도 환경오염으로 인해 이제는 사용금지가 걸렸다. 대체품으로 에탄올이 고려되고 있지만 비싸다. 이쪽은 무색에 가까운 노르스름한 색을 띈다. 그러나 환경 규제가 약한 개발도상국이나 비축분을 다 소모해야하는 군대 등에서 여전히 유연휘발유를 사용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차량용으로 사용하는 휘발유의 옥탄가는 85~90정도이며, 외제 차 또는 고회전을 사용하는 이륜차에 쓰이는 고급휘발유의 옥탄가는 90~100사이, 휘발유를 연료로 사용하는 항공기의 옥탄가는 100~130대다. 여기서 항공기는 제트엔진이 아닌 일반 왕복 엔진을 장착한 세스나기와 같은 프로펠러기이다.

예전 유연휘발유가 주류인 엔진 및 기화기(또는 인젝터)를 채용한 차량에 현재 사용하는 무연휘발유를 흡기/혼합기 세팅 변경 없이 넣을경우 헌팅(일명 찐빠)를 해대는것은 유연휘발유가 현재의 고급휘발유에 가까운 높은 옥탄가를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런 차량이라면 혼합기 설정을 변경하거나 고급휘발유를 넣는 수 밖에 없다.

2000녀대 들어서는 식물을 발효해서 만든 바이오 에탄올을 휘발유에 혼합하여 사용하는 나라들(미국, 브라질, 중국 같은 대규모 농업 국가들)도 있다.

과거 2차대전 당시 패망 직전의 일본군송근유를 정제해서 가솔린으로 써먹으려 했다. 그 알맹이가 어땠는지는 항목 참조.

3. 가격추이

(출처 : 지식경제부)

2001년 1,298원 2002년 1,268원 2003년 1,295원
2004년 1,365원 2005년 1,432원 2006년 1,492원
2007년 1,525원 2008년 1,692원 2009년 1,600원
2010년 1,710원 2011년 1,900원 돌파 2012년 2,000원 돌파


----
  • [1] 보통 줄여서 gas라고 쓰고 부르고 어원은 gas(기체)+ol(오일)+ine(제품) 이다.
  • [2] 이쪽은 petroleum의 준말이다
  • [3] 납 자체는 광화학 스모그를 일으키지 않는다. 하지만 납 자체가 신경독이라 위험하고 유연휘발유 금지는 스모그보다는 납의 독성 때문에 일어난 일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5 03:11:44
Processing time 0.137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