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갈고리 손톱의 남자

last modified: 2015-01-13 14:13:53 by Contributors

GUN X SWORD의 등장인물이자 만악의 근원. 최종보스.

a0010149_10015818.jpg
[JPG image (108.2 KB)]

c0019870_22173674.jpg
[JPG image (130.91 KB)]

カギ爪の男[1]


한쪽 팔에 갈고리 손톱이 달린 의수를 끼우고 다니는 것 빼고는 별다른 것이 없는 늙은 남자. 사람들 속에 있다면 전혀 특별하게 보이지 않는 그러한 남성이다. 12화에서 멀쩡해보이는 의수를 장착하고서 정말 상냥하고 훈훈해보이는 할아버지로 등장해 과 헤어진 웬디에게 인생상담을 해주다가 자신을 찾아온 파사리나가 건네준 갈고리 손톱 의수로 갈아끼우면서 기분 좋아하는, 여러가지로 충격적인 모습으로 등장을 알렸다.

하지만 사실 이 사람은 마더(지구) 출신의 과학자로서, 지구가 "영원한 봄방학"을 맞이할 때 탈출한 인물 중 한 명이다. 그러나 행성 E.I.에 도착해서도 내부 분열이 있었고, 탈출 선단의 사람들이 서로 죽고 죽이는 와중에 혼자 살아남은 과거가 있다. 이 과정에서 한쪽 팔을 잃게 되어 의수로 대체하게 된다.

그 후 행성 E.I.에서 살고 있었던 듯하며, 아내도 있었고 아들도 있다. 또한 행성 E.I.에서 처음으로 친구가 된 의사가 100년 단위의 생명연장처치를 해줘서, 겉보기와 다르게 상당히 고령. 물론 정기적인 수혈을 받아야 한다.

실제 성격인지 연출인지는 몰라도, 작중 옷차림도 소탈하기 그지없는 촌부. 지지자들 앞에서 연설할 때와 최종계획을 위해 버스데이에 탔을 때 입은 옷은, 지구에서 영원한 봄방학에 의해 탈출했을 때 우주선에서 입던 옷이다.

그런데 조금 알아 보면 그야말로 사이코패스. 자신이 바라는 평화로운 세상을 만들기 위한 계획에 동참해주지 않는 사람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살해해버리는 괴상한 인간. 겉모습만 봤을 때는 너무나 평범하지만 말하는 것을 듣고 있노라면 소름이 끼칠 정도로 그 속에 감추어진 광기가 일품이다.

자기 말대로는 자신을 반대하는 사람도 끌어 안아주려고 하는게 너무 힘을 줘서[2]. 작중 연출은 정말 실수로 죽인 듯하며, 계속 '죄송합니다.. 죄송합니다...'라며 눈물 흘리며 사죄를 하지만, 당연히 시청자 중에 이걸 믿을 사람은 없다. 헐퀴...정말 실수로 죽인건가? 라며 낚이는 사람도 있다. 실로 위선의 극치..라지만, 사실 이런 일을 '실수'로 저지를 수 있을 정도의 미쳐버린 인간이라는 해석이 갈고리 손톱의 본질에 더 맞아 보인다. 하지만 이 어처구니 없는 모습에 미하엘 개럿은 깊은 감회를 받아(…) 더욱 충성하게 된다.

그 밖에도 미하엘의 훼방으로 반이 다 죽어갈 때도 웬디 앞에 나타나서 아무렇지도 않게 웬디와 이야기를 나눈 다음에 "웬디 양. 반 군한테 전해주세요. 위성 베이스를 파괴해서 미안하다고."라고 말하기도 한다.

레이 랑그렌부인은 이 자가 죽였으며, 두사람은 이 인간을 찾아 복수하기 위한 여정을 떠나게 된다. 두 여자 다 갑주에 관여한 고급 과학자이며 똑같이 갈고리 손톱의 협력요구를 거절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본명이 있기는 한데(본방 15화에 등장한다.), 그를 적대하는 사람들은 오른쪽 팔의 의수에서 따온 "갈고리 손톱의 남자"[3], 그를 따르는 사람은 "동지"라고 부른다. 일단 본명은 쿠 클라잉 크루(시크릿 파일에서 공개되었던 초기설정에서는 클라잉 크라이 크루였다고 한다.).

작 후반부에 드러나는 이 인간의 사상은 그야말로 자기 멋대로 삐뚤어지고 왜곡된 파시즘. 버스데이를 이용해 환각성분이 있는 꽃의 입자와 함께 자신을 원자분해, 극소입자화하여 엔드레스 일루젼 전체에 퍼트려, 이것을 촉매로 인류의 뇌에 작용해 자신의 사상과 모든 이의 사상을 하나로 만들고자 한 것. 쉽게 말해 인간 개개인의 서로 다른 사상은 싸움을 부르니, 나랑 같이 사상을 하나로 통합하자. 한마디로 줄이면, '세뇌'다.

이 사상에 반한 인물들은 그를 깊게 존경한다. 자기 자신을 희생하여 별에 평화를 바라는 그의 마음은 칭찬할 만하지만, 웬디 개럿은 개개인의 개성을 무시한 그의 사상을 두고 마음의 폭력이라고 했다. 게다가 자기희생이라곤 하지만, 어차피 이 남자는 불치병에 걸려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다.

무엇보다 자신의 외동아들이 죽었는데도 "혈액 재고는 충분하니까요. 시간을 끌어준 우 군한테 감사하도록 하죠."라면서 남 일 말하듯이 대하는 걸 봐도 이미 제대로 된 인간이라고 보기는 (아주) 힘들 것이다.[4]

이 캐릭터의 자기희생이라는 건 "어차피 죽을 거 전 인류에게 내 사상을 심고 무의식 레벨에서 통제하겠다"는 발상인지도 모른다. 이러한 사상을 품게 된 건 지구에서 탈출해 엔드리스 일루전에 도착하자 마자 발생한, 마더에서 탈출한 사람들과 달의 관측팀간의 권력싸움과 내부분열을 보고 인간의 투쟁심에 깊이 실망했기 때문이라고 한다.

탄생제 계획을 발동시켜 성공적으로 진행하나 레이 랑그렌의 총탄이 외장 기어에 끼어서 약 40여분간 계획이 지체되고, 그 사이에 반이 귀환하여 사우다데 오브 선데이를 작살내는 바람에 계획이 위기에 빠진다. "아내를 다시 살려주겠다" 이런 제안에도 불구하고 계속 달려드는 반을 바보로 인정, 바보 대표로서 동료가 되지 않겠냐고 설득(…)하지만, 결국 단 오브 서즈데이의 통격으로 버스데이와 계획 발동 시스템이 망가지자 수하들을 '다시 한 번 처음부터 시작하자'며 독려하는 무시무시한 집착을 보이기도 한다. 그러나 직후 단 오브 서즈데이에 의해 버스데이가 대파. 자신을 베러 버스데이안에 들어온 반에게 사랑 고백을 해가며(…) 언변으로 꾀어 보려 했지만… 결국 깔끔하게 토막나 사망한다.

어차피 무의식 레벨에서 통제해봤자 갈고리 손톱의 남자 본인 역시 자신의 꿈을 위해 다른 사람을 서슴없이 짓밟고 죽이는 인간이었기에 계획이 성공했어도 어차피 현시창이었을 것이다. 아니, 오히려 전 인류의 사이코패스화가 이루어졌을 가능성이 훨씬 높다.

그런데 실제로 드러나는 계획은 본편에서 드러난 '프리즌 플래닛 디스트로이어'[5]라는 호칭과 함께 EI를 덮는 대량의 유체, 그와 함께 일어나는 자연재해의 상황을 보면 실질적으로 EI의 파괴와 리테라포밍이 목적이 아니었나 짐작된다. 반에게 연인을 되돌려주겠다는 대사도 그렇고, 어쩌면 사람 목숨을 소중히 하는 것 같으면서도 파리잡듯 한 것은 자기 계획이 성공하기만 하면 시공을 되돌려 전부 살리고 행복하게 해 줄 수 있다는 믿음에서 나온 걸지도...정말로 가능했는지는 의문이지만.

한편 작품의 "복수"와 "행위에 대한 대가"라는 주제를 생각해보자면, 사실 갈고리손톱이 가져오고자 한 건 정말로 "천국"과 같은 이상향이었지만, 그러한 이상향조차도 잘못된 희생 위에서는 세워져서는 안된다는 메세지를 전달한 것으로도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슈퍼로봇대전 K에서도 당연히 등장. 당연한 이야기겠지만, 대공마룡 멤버들도 그의 진상을 알고서는 치를 떨 정도의 광기를 유감없이 보여줬다. 회복하고 외치고 온갖 발악을 하지만 원작대로 레이한테 발목을 잡히고, 반한테 갑주째로 댕겅.

호리우치 켄유가 드라마CD의 코멘트에서 말하기를, 굉장히 연기하기 힘든 캐릭터라고 한다. 한국판 성우인 오인성은 본 작품의 나레이션도 겸하고 있어서 듣고 있으면 상당히 묘하다.(...)

----
  • [1] 카기즈메노 오토코. 항목명인 '갈고리 손톱의 남자'도 일본어판 이름의 직역이다. 방영 당시 한국 자막에는 '갈고리 의수의 남자', '갈고리 손을 단 남자' 등 다양한 이름으로 나왔다.
  • [2] 자기가 하는 행동이 상대에게 어떤 피해를 주는지(날카로운 크로로 상대의 등을 찌르는 셈) 생각않고 상대를 받아들인다며 자기 생각대로 한다는 점(다짜고짜 끌어안는)에서는 그의 독선적인 캐릭터를 보여주는 장치라고도 볼 수 있다.
  • [3] 외전 소설에 의하면 첫 동료이자 친구였던 의사의 마지막 선물인 갈고리 의수를 착용하고, 자신을 갈고리 손톱의 남자으로 불러달라고 가드베드에게 말한다.
  • [4] 아내의 사랑을 뺏으려다가 도리어 어머니를 죽이게 된 아들을 용서하지 못했다고 쳐도, 이미 평소에 자신이 입버릇처럼 되뇌이던 말과는 안드로메다 이상으로 차이가 나는 판이다.
  • [5] 국내에서 도는 자막 중 이를 '프리즘 플래닛 디스트로이어(Prism Planet Destroyer)'라고 해석한 자막들이 있는데, 행성 엔들레스 일루젼이 감옥 행성이라는 것을 생각하면 'Prison Planet Destroyer'라고 보는 것이 적절하다. Prison(감옥)과 Prism(프리즘)의 일본어 발음 역시 각각 プリズン(프리즌)과 プリズム(프리즈무)로 차이가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3 14:13:53
Processing time 0.168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