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강희제

last modified: 2015-12-06 12:36:40 by Contributors

청의 역대 황제
3대 세조 순치제 풀린 4대 성조 강희제 아이신기오로 히오완예이 5대 세종 옹정제 인전

(ɔ) Anonymous Qing Dynasty Court Painter from WikiMedia Commons
묘호 성조(聖祖)
시호 만주식 고신 황제
중국식 합천홍운문무예철공검관유효경성신중화공덕대성인황제
(合天弘運文武睿哲恭儉寬裕孝敬誠信中和功德大成仁皇帝)
[1]
한호[2] 얼허 타이핀 한(Elhe Taifin Han)
칸호[3] 엔크 암갈란 칸(Enkh Amgalan Khaan)
만주어 아이신기오로 히오완예이
(愛新覺羅 玄燁 애신각라 현엽)
연호
(청)
만주어 얼허 타이핀
중국어 강희(康熙)
몽골어 -
생몰기간 음력 1654년 5월 4일 ~ 1722년 12월 20일 (69세)
재위기간 음력 1661년 2월 5일 ~ 1722년 12월 20일 (61년 318일)

Contents

1. 개요
2. 즉위 이전
2.1. 출생
2.2. 순치제의 죽음
2.3. 즉위
3. 정복 군주
3.1. 영명한 청년 군주
3.2. 대만 정복
3.3. 러시아와 네르친스크 조약
3.4. 준가르 정벌과 티베트 복속
4. 제국의 전성기를 이끌다
4.1. 세계에서 가장 부강한, 그러나 검소한 군주
4.2. 만주족과 한족이 공존하는 천하
4.3. 죄인도 사람답게 살 권리가 있다
4.4. 성세자생정(盛世滋生丁)
4.5. 문화사업
4.6. 종교
5. 사생활
5.1. 황제 폐하의 취미는 삼각함수
5.2. 자식 교육
5.3. 천고일제의 말년
6. 비판
7. 기타 이야기거리
7.1. 동시대의 조선 정세를 평하다
7.2. 동시대 각국의 명군들
7.3. 당시 사람들의 평가
7.4. 미디어믹스

1. 개요

중국의 옛 왕조인 청 제국의 4대 황제(재위 1661~1722).

중국 역사상 최고의 명군 또는 성군을 논한다면 반드시 언급될 인물. 청나라의 진정한 먼치킨이자 끝판왕.

(ɔ) Anonymous court artists from WikiMedia Commons
어린 시절의 강희제
그는 엄청난 공부와 수양을 통해 지식과 교양을 익혔으며 한편으로는 직접 전쟁을 지휘하고 원정을 강행한 것에서 보이듯이 만주족 전통의 무술과 기마술을 단련하는데도 힘썼다. 진정한 의미에서 문무를 겸비한 만주족의 마지막 황제인 동시에 중국 최후의 문무겸전(文武兼全)의 황제였다.[4]

강희제는 청 황제들 중에서는 처음으로 중국에서 태어나, 유교 교육을 받으며 자랐고, 만주식 이름과 중국식 이름을 동시에 가진 최초의 황제였다. 예컨대 중국 전체를 지배한 왕조로서의 청나라의 시작은 실질적으로 강희제나 마찬가지라고 할 수 있다. 이민족인 만주족의 황제지만 워낙 자질이 뛰어나 현대 중국인에게도 천고일제(千古一帝)[5]라고도 불릴 정도의 위대한 황제로 손꼽히고 있다.

그리고 《강희자전》을 편찬하면서 만주 황실에서 중국어를 사용하는 것을 허가한다. 그러니까 강희제 때부터 본격적으로 만주족이 중국화되어간다고 봐도 될 듯. 황제 본인은 만주어와 중국어에 모두 능통하여, 관리들에게 반드시 만주어, 중국어 양쪽으로 공문서를 작성해서 자신에게 보고하게 하였다고 한다.

중국 역사상 가장 긴 61년이란 장구한 세월 동안 청나라를 통치했다. 즉위 당시 겨우 8살의 어린 나이였으며, 1722년에 사망 시 69세였다. 1616년에 건국되고 1912년에 멸망하여 존속 기간이 300년이 채 안 되는 청나라 역사의 1/5이 넘는 기간이 강희제 한 사람의 시대인 셈…. 만약 그가 손자인 건륭제처럼 89세에 죽었다면 무려 81년이란 세월 동안 중국을 다스렸을지도 모른다(…).

2. 즉위 이전

2.1. 출생

비록 나이는 어렸지만 나라를 통치하고 정책을 결정함에 있어서 보여 준 모든 것들이, 마치 수십 년간의 통치 경험을 가진 노련한 황제와도 같았다 - 조아생 부베[6]
어머니, 효강장황후 퉁기야씨

강희제는 1654년(순치 11년) 5월 4일, 자금성의 동육궁 중 하나인 경인궁(景仁宮)에서 순치제의 후궁인 서비 통씨, 그러니까 뒷날의 효강장황후 퉁기야씨의 아들로 태어났다. 이로써 강희제는 청나라 역대 황제 중 처음으로 자금성에서 태어난 황제가 되었다. 강희제는 서비 통씨의 유일한 자식이라, 금이야 옥이야 애지중지 키워진 것은 물론이다.

이런 부류의 인물들이 다 그렇지만 어린 시절부터 책을 잘 읽고 활도 잘 쏘는 등 다재다능해서 아버지 순치제와 조모 효장문황후 보르지기트씨에게 이쁨을 받았다. 제대로 공부하기 시작한 건 다섯 살 때부터이다. 강희제의 스케쥴은 빡빡했는데, 아주 이른 시간인 새벽 4시(인시寅時)에 일어나 부황과 조모인 태후 그리고 적모(嫡母)인 황후, 생모인 모비에게 각각 문안 인사를 올렸다. 아침 8시(진시辰時)에 문연각에 나가서 저녁 8시(술시戌時)까지 스승의 지도를 받으며 공부하였다.대한민국 고딩 보단 공부 시간이 적다. 그럴 것같아도 고등학교 때 공부하는 것은 중간에 딴 짓, 딴 생각이라도 할 수 있지, 이런 방식의 공부는 스승의 엄혹한 지도 아래 식사 시간을 빼면 딴 짓은 커녕 공부 이외에는 생각 조차 할 수 없는 시간이다. 실질 공부 시간은 넘사벽

일곱 살 때인 1660년(순치 17년), 순치제의 4남으로 강희제의 이복동생인 영친왕(榮親王)이 생후 3개월만에 이름도 짓지 못하고 요절하자 강희제가 황태자로 정해졌지만 공식적인 건 아니었다. 강희제가 황태자에 지명된 이유는 어머니 서비 통씨가 승은공 통 툴라이(Tong Tulai, 佟 圖賴)의 딸로 개국공신 집안 출신이고, 다른 후궁에 비해 품계가 가장 높은 황귀비(皇貴妃)이었으며, 당시 황후였던 효혜장황후 보르지기트씨에게 아들이 없었기 때문이다.

순치제는 궁녀 출신의 현비 동고씨에게 빠져 있었고, 효혜장황후는 멀리하였다. 순치제는 후궁 소생 황자들 중 총명한 히오완예이를 눈여겨 보고 있었다. 참고로 강희제의 이복동생으로 일찍 사망한 영친왕이 바로 현비 동고씨의 소생이다.

2.2. 순치제의 죽음

(ɔ) Annonymous Qing Dynasty Court Painter from WikiMedia Commons
강희제의 아버지, 순치제
그 해 11월, 갑자기 자금성 안에 천연두가 퍼졌다. 현비 동고씨가 천연두에 걸리자 순치제는 자신이 총애하던 히오완예이를 현비 동고씨에게 양자로 주려고 했다. 하지만 효장태후와 생모인 서비 통씨가 황위 계승자인 히오완예이가 천연두에 감염될 것을 염려하여 완강히 반대하였고 양자로 주는 것은 그만두게 되었다. 히오완예이는 갑자기 천연두에 걸려 사경을 헤맸으나 얼마 안 되어 다행히 나았다.

2개월이 지나서 1660년(순치 17년) 12월, 차도가 나아지지 않은 채 현비 동고씨가 결국 죽자 순치제는 즉시 그녀를 효헌단경황후 동고씨(孝獻端敬皇后 棟鄂氏)로 추서하였으며 태묘[7]에 동고씨의 신주를 모셨다. 또한 태감을 오대산 청량사(淸凉寺)에 보내어 현비 동고씨의 명복을 빌게 하였는데 이는 이례적인 조치였다.

젊은 군주, 순치제는 생에 느껴보지 못했던 비통함에 빠져들었다. 그는 세상사에 지쳐버렸다. 의욕을 상실한 황제는 급속도로 병에 굴복해버렸고, 어떤 처방도 소용이 없었다. 병상에서 죽음을 맞이하던 황제는, 아담 샬에게 만약 자기가 살아난다면 크리스트교도가 되겠다는 약속을 했지만 아담 샬도 그를 구할 순 없었다.

죽어가는 황제는 거듭 아담 샬에게 누가 황위를 계승하면 좋을지, 현명한 판단을 부탁했다. 아담 샬이 조용히 불러준 이름은 다름 아닌 히오완예이, 중국식으로 말하자면 현엽이라고 불리우는 한 사내 아이였다. 히오완예이는 천연두를 한번 앓고 난 뒤여서, 이제 중화제국에 절실하게 필요한 오랜 재위가 가능하다고 믿었던 것이다. 순치제는 이에 동의하고 사망했다.

순치제의 죽음을 둘러싼 묘한 이상기류 때문에, 간혹 재미있는 이야기를 하는 사람들도 있다. 갑자기 병에 걸렸다는 이야기는 순치제가 죽지 않고 황위에서 물러난 사실을 은폐하기 위해 꾸며낸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 이야기와 관련되어 오대산 청량사의 주지와 관련된 기괴한 이야기가 매우 다양한 형태로 전해지고 있다. 당시 이 절의 주지를 모델로 하여 만든 상이 있는데, 그 모습이 죽었다는 황제와 꼭 닮았다는가 하면, 새 황제는 즉위 후 10년 동안 세 번을 청량사에 왔는데, 주지는 무슨 이유에서인지 단 한번도 황제 앞에서 무릎을 꿇지 않았다는 것이다. 1670년 주지가 35세의 나이로 요절하자, 새 황제가 실물 크기의 주지 금상을 절에 내리고, 그의 무덤에 부장할 보화들도 보냈다는 이야기도 있다. 김용의 대표작 중 녹정기도 이 설을 비중있게 작중에서 다루고 있다.

어찌 되었건, 여덟 살의 어린 아이는 이제 거대한 제국의 주인이 되어야 할 운명에 놓이게 된다.

2.3. 즉위

효장태후
황태후이자 순치제의 어머니 효장태후는 아들 순치제가 갑자기 붕어하자 크게 놀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하였다. 황태후는 조정의 최고 신료 영시위내대신(領侍衛內大臣) 6인, 각지의 친왕·들을 소집했다. 그리고 유조에 따라서 조정의 수장인 정황기 출신 감국대신 겸 이부상서 허서리 소닌(赫舍里 索尼), 양황기 출신 병부상서 구왈기야 오보이(瓜爾佳 鼇拜), 정백기 출신 형부상서 나라 숙사하(納喇 蘇克薩哈), 역시 양황기 출신 호부상서 니오후루 어빌룬(鈕祜祿 遏必隆)에게 시켜 황궁을 봉쇄하고 궁인들의 입단속을 시켰다.

2월 7일에서야 순치제의 붕어는 공식적으로 발표되었으며, 국상을 준비 하게 되었다. 2월 17일, 순치제는 묘호 세조(世祖) 시호 장황제(章皇帝)를 받고 유해는 효릉(孝陵)에 안장되었다. 뒤이어 순치제의 유조를 낭독하였는데 히오완예이를 황태자로 책봉하라 쓰여있었다.


"짐의 아들인 강비 퉁기야씨 소생의 제3황자 히오완예이는 나이가 겨우 8살이지만 그 용모가 단정하고 영민하여 국가의 종묘사직을 감당할 수 있으리라. 고로 히오완예이를 황태자에 책봉하여 다음 황제로 모시도록 하라. 27일 동안 상복을 입고, 그 뒤에 대례복으로 갈아입은 다음 즉위식을 하도록 하라. 특별히, 영시위내대신 소닌, 숙사하, 어빌룬, 오보이는 조정의 원훈이며 개국공신으로서 짐이 언제나 신뢰하던 대신들이다. 너희들은 충성을 다하여 새 황제를 보필하여 정무를 처리하도록 하라."


유조에 따라 8살의 황태자 히오완예이가 새로운 청의 황제로 추대되어, 청나라의 제4대 황제인 성조 인황제(聖祖仁皇帝)로 즉위했다. 강희제는 어머니 강비 퉁기야씨와 순치제의 황후인 효혜장황후 보르지기트씨를 황태후로 격상하고, 조모인 효장태후는 태황태후로 격상하였으며 이듬해인 1662년에 연호를 순치(順治)에서 강희(康熙)로 개원했다.

강희의 '강(康)' 자는 평온, '희(熙)' 자는 본래 빛에서 나온 말로 흥성을 뜻하므로, 새로운 연호는 바로 평온과 흥성을 뜻한다.

3. 정복 군주

3.1. 영명한 청년 군주

(ɔ) Unidentified court painter of the Qing Dynasty from WikiMedia Commons
청년기의 강희제
즉위 당시 너무 어려서 정황기 출신 감국대신 겸 이부상서 서리 소닌(赫舍里 索尼), 양황기 출신의 병부상서 구왈기야 오보이(瓜爾佳 鼇拜), 정백기 출신의 형부상서 라 숙사하(納喇 蘇克薩哈), 양황기 출신의 호부상서 오후루 어빌룬(鈕祜祿 遏必隆)의 보정대신 4인이 대리 통치를 담당했으며, 이 중 오보이가 다른 셋을 제치고 최고실력자가 되었다. 오보이는 권력이 하늘을 찔러 숙사하를 죽이고 황제인 강희제 앞에서도 무례하게 굴었을 정도였다.[8]

이런 오만방자한 태도와 권력남용은 성장 중이던 강희제에게 당연히 위험하게 보였고, 황제는 무려 10년 가까이 조용히 힘을 기르며 때를 엿보았다. 결국 오보이는 1669년 강희제가 주도한 친위 쿠데타에 의해 제거되었다. 이후 16세의 강희제는 죽을 때까지 직접 나라를 다스렸다. 하지만 실권을 쥔 강희제가 처음부터 선정을 베풀 수 있는 여건은 마련되어 있지 않았다.

만주족이 중국을 정복할 당시 앞잡이로 활약했던 한족 무장인 오삼계, 가희, 중명 3인은 이른바 삼번(三藩)을 형성하여 강남 일대에서 사실상의 반(半) 독립 왕국을 세워 위세를 과시하고 있었고 그들이 가진 군사력과 경제력은 청나라 조정에 큰 부담이 되었다. 강희제는 삼번이 청의 강남 직접 통치에 방해되는 애물단지라고 판단하고, 이를 제거할 기회를 노렸다.

이런 가운데 강희제가 기다리고 있던 기회가 드디어 왔다. 삼번왕 중 하나인 상가희가 아들에게 왕위를 물려주고 물러나고 싶다는 의사를 타진해온 것. 이는 상가희가 본디 요동 사람인데, 나이가 많아 죽기 전에 고향을 보고 싶어진 것. 강희제는 이것을 대범하게 받아들여주긴 했지만 그와 동시에 그가 지배하던 번을 없애버리는, 즉 철번(撤藩, 번왕국을 폐지함)을 해버리고 말았다. 상가희는 이를 수용했지만 어찌보면 뒤통수를 맞은 셈.

이에 삼번 중 가장 강력한 권력을 쥐고 있던 오삼계는 강희제를 떠보기 위해 자신도 같은 주청을 올렸는데, 강희제는 상가희 때와 마찬가지로 대응했다. 그러자 오삼계는 이에 불응하여 반란을 일으켰으니, 1673년에 터진 이 반란을 삼번의 난이라고 하며, 오삼계는 자칭 황제가 되어 강남 일대를 통째로 쥐고 흔들 정도로 위세를 떨쳤다.

이로 인해 자칫하면 청 왕조는 산산조각날 위기에 처했으나, 강희제는 서전의 패배에도 굴하지 않고 엄격히 병사들을 단속하고 직접 전략을 총괄하였다. 민족 반역자 출신인 오삼계는 중국 한족에게조차 이념적으로 어필하는 바가 적었고 청군이 강력한 반격을 가해오자 순식간에 오삼계의 세력은 축소되기 시작했다. 결국 8년 간의 전쟁 끝에 1681년 오삼계의 근거지였던 쿤밍이 함락되고 오삼계의 일족이 몰살되면서 삼번의 난은 청 왕조의 승리로 돌아갔으며, 이로써 1644년 입관(入關)한 후 약 40년 만에 실질적으로 청 왕조가 중국 전토의 직접 통치권을 갖게 되었다.[9]

3.2. 대만 정복

배를 타고 순행하는 강희제
삼번의 난을 평정하는 동안 강희제는 북방의 압박도 받았다. 러시아의 왕조가 전통적으로 지원해주던 러시아 탐험가들이 적극적인 동방개척을 취하면서 시베리아를 지나 청나라의 북방 영토인 만주와 내몽골로의 확장을 노렸고, 이에 몽골계인 오이라트 계열의 부족연합체인 준가르가 러시아에 협력하면서 일거에 청의 북변(北邊) 치안은 위태로워졌다.

이에 강희제는 1683년 대만 정복을 통해 남방의 변란 위협을 모조리 제거한 뒤에 북방 문제에 뛰어들었다. 당시 대만과 펑후 제도의 36개 섬은 정성공이 네덜란드 인들을 몰아내고, 그의 아들 정경이 세운 정씨 왕조가 지배하고 있었다. 이들은 삼번의 난에도 가세했을 만큼 큰 위협이었기에 반드시 처리해야만 했다.

대만까지 건너가자니 북방이 위험했으므로, 강희제는 "천계령(해상 금지령)"을 선포하였다. 대만과 가까운 동남 지역의 광동성, 복건성, 강소성, 절강성 4개 성(省)에 거주하는 주민들을 해안에서 무려 30리 이상 떨어진 곳으로 강제이주 시키는 조치로서, 이로서 해안 지역의 무역에 의존하던 대만은 고립된 처지에 놓이게 되었다. 하지만 당시 해안가 주민들은 대만과의 무역 이외에도 어업 등의 바다에 의존하는 생활을 하며 생계를 유지했으므로 당연히 갑자기 내륙으로 옮기라고 하는 이런 막가파 정책에는 불만이 컷다. 강희제는 특별히 이들에게 3년 간의 면세조치, 내륙에서의 정착비를 하사하여 겨우 무마시킬 수 있었다.

그런데 정경이 죽자 석범이라는 인물이 정극상이라는 사람을 왕으로 추대하면서 사태가 변한다. 정극상은 고작 12살이라 실권은 풍석범이 쥐고 있었는데 몹시 전횡을 휘둘러 많은 불만이 발생하게 되었다. 강희제는 때는 지금이라는 걸 깨닫고 중국 동남부와 대만 쪽 전문가인 요계성(姚啓聖)을 복건, 절강 총독으로 삼고 수군을 잘 다루고 적을 잘 아는 수사제독(水師提督) 시랑(施琅)[10]을 파견하여 정씨 왕조를 무찌르려고 했다. 그런데 문제는 시랑이 과거에 정경의 부하였다는 것이다.[11] 이 때문에 그가 배신할 것이니 뭐니 하는 말이 많았으나 강희제는 그를 불러 경을 믿는다고 말하였고, 이에 감격한 시랑은 맡은 일을 멋들어지게 해치웠다. 강희제가 그 후에 행한 조치도 멋드러지고 영리한 행동이었는데, 항복한 대만인들을 탄압하는 대신 오히려 끝까지 충절을 지켰다면서 정성공에게 충절이라는 시호를 내려준 것이다. 정성공&정경이 반만주족 감정을 내세웠으니 '사실 우리도 그런 사람 아니랍니다'라고 보여줄 필요가 있었던 것이다.

어쨌든 강희제가 현명하게 대처한 덕분에 대만은 중국의 영토로 편입된다.

3.3. 러시아와 네르친스크 조약

표트르 대제
남방의 일은 완전히 끝났고 이제 강희제는 북쪽의 문제에 다시 매달렸다. 당시의 러시아는 로마노프 왕조의 시대로, 러시아 정부가 후원하더 탐험가들은 순치제 때부터 여러 차례 분쟁을 겪었다. 여기에 조선에게 도움을 구한 것이 나선정벌.

러시아 이주인들은 시베리아만주의 토착민을 자주 습격하고, 약탈, 강간, 살인을 수시로 벌였다.[12] 러시아 측에서는 만인과의 싸움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청나라의[13] 북만주 주민들은 러시아인들의 행패를 당하여 러시아인을 나찰[14]이라고 부를 만큼 두려워하였다. 당연히 강희제는 몹시 화가 나 있었고, 러시아는 통상 자유를 원하며 선물을 보냈다. 그러자 강희제는 "아, 이놈들 조공을 보내는군." 식으로 생각했으나 웬걸, 오히려 러시아는 송화강 쪽으로 계속 세력을 넒혀 어그로를 제대로 끌어버리고 말았다.

이를 위해 강희제는 군대를 보내 수 차례 러시아 개척자들을[15] 격파하여 변경에 거점을 만들지 못하도록 만들었으며, 계속되는 패배에 러시아는 거점 확보를 포기하고 대신 국경을 획정하기로 합의, 1689년 역사적으로도 유명한 르친스크 조약[16] 을 통해 청 제국과 러시아 제국은 아무르강 이북 지역 및 외몽골 일부 지역에 대한 국경을 확정하였다.

이 조약은 중국 사상 매우 획기적인 유럽식의 '대등-평등' 조약으로, 한자로 된 문서는 전혀 작성되지 않았고, 만주어러시아어로 된 문서만 작성되었다. 그러나 사실 문서 초안은 라틴어로써, 이는 청나라측의 협상대표가 예수회 선교사들이었기 때문에[17], 러시아측의 협상단과 당시 유럽 공용어인 라틴어로 의사소통을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중국의 화이(華夷) 개념에 입각하지 않은 매우 생소한 조약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것도 중국인이 아니라 서양인이 협상을 했기 때문에 그렇게 될 수 있었다.

훗날 청나라가 아편전쟁으로 영국에게 일방적으로 관광당하자 러시아도 이때 맺어진 네르친스크 조약을 불평등 조약으로 간주하여 파기할 것을 요구[18], 수용되었으며 2차 아편전쟁때는 중재의 대가로 연해주를 얻어낸다.

3.4. 준가르 정벌과 티베트 복속

(ɔ) Author of Qing Dynasty from WikiMedia Commons
무장한 강희제
어쨌거나 네르친스크 조약으로 러시아의 남하를 저지시킨 강희제는 직접 군대를 이끌고 북정(北征)에 나서 오이라트 부족 계통인 세계 최후의 유목 제국 준가르(Züüngar)를 토벌하였다. 준가르의 칸인 르단은 몽골을 통합하고, 티베트와 연합하여 청나라를 압박하려는 가공할 계획을 꾸미고 있었기에 절대로 좌시할 수가 없었던 것이다.

1688년 가르단은 야망을 본격적으로 드러내며 몽골의 할하 족을 몰살시켰다. 살아남은 할하족은 죽을 힘을 다해 고비 사막을 건너 이 소식을 전했고, 이에 강희제는 직접 대군을 동원하여 사막을 넘어 할하 족의 복종을 받았다. 첫 번째 원정에서 강희제 본인도 병에 걸리는 등 고전하였지만 화력덕후답게 서양산 대포의 힘으로[19] 가르단을 철수시키는 데엔 성공했다. 가르단은 포기하지 않고 1695년에 다시 한번 군대를 진군시키지만 미리 정보망을 통해 알고 있던 강희제는 전 병력을 이끌고 적을 추격하여 대포와 총으로 공격, 가르단은 병력의 반을 잃고 부인까지 잃고 서쪽으로 도망쳤다.

강희제가 세 번째 원정에 나서려고 했을때 모든 신하들은 "비루한 가르단은 이제 곧 죽을텐데 사막으로 가 고생을 하지 마시라"며 막았고 황제의 관심을 돌리기 위해 강희제가 좋아하는 사냥 계획을 잡기도 하지만, 이 모든 것을 취소시킨 강희제는 다시 군대를 이끌고 떠났다. 결국 수세에 몰린 가르단은 알타이 산맥 기슭에서 자살하고 만다.

3회에 걸친 친정을 통해 강희제는 준가르 군대를 격파하여 위협을 제거하고, 1697년 외몽골 지역 전체를 제패해서 엄청난 판도를 구가하였다. 이때 강희제가 환관에게 쓴 편지에는 얼마나 기뻤는지의 감정이 여실히 드러나 있다.

"가르단은 죽었고, 그의 부하들은 모두 귀순하였다. 이제 짐의 큰 임무가 완수되었다. 두해 동안 짐은 세 번이나 원정하면서 바람이 휘몰아치고 비가 쏟아지는 사막을 건너면서 이틀에 하루씩만 음식을 먹었다. 사막은 초목도 없고 물도 없는 곳이며 황사가 심해 사람이 살 수 없는 곳이다. 사람들은 이런 것을 고난이라 하겠지만, 나는 그렇게 부르지 않겠다. 천신 만고 끝에 큰 공을 세웠는데, 가르단이 없었다면 짐은 하루도 이런 일을 언급하지 않았을 것이다. 이제 하늘과 땅 그리고 조상들의 도움을 입어 성공하였으니 짐의 일생은 즐겁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소망을 다 이루었다고 할 수 있다. 원하던 것을 모두 손에 넣었다고 할 수 있다." -조너선 스펜스, <강희제>

그리고 몽골은 이후로 두 번째로 중국사와 맞닿게 되었다. 그러나 강희제는 몽골의 전통을 존중하여 몽골의 고유 제도를 유지하도록 하였고, 몽골 공주를 만주 귀족들의 아내로 맞도록 함으로써 북방의 강력한 민족인 몽골족을 회유하려고 하였다. 그래서 역대 황후들 중 몽골 출신이 상당히 많다.[20] 어쨌거나 1697년 이후 청은 러시아가 대두할 때까지 이 당한 것과 같은 북로(北擄)의 참변은 겪지 않아도 되었다.

가르단의 조카인 체왕 랍탄은 후에 대담하게 타클라마칸 사막의 험지를 건너 티베트를 공격, 포탈라궁을 약탈하자 강희제는 군대를 보냈다. 그런데 뜻밖의 패배를 당하자, 이번에는 아들인 14황자 윤제를 사령관으로 사천과 차이담에서 군대를 출동시켜 기어코 그들을 쫒아내는데 성공했다. 강희제는 7대 달라이 라마를 자신들의 손으로 세워 티베트를 중국의 영토에 포함시켜 대략의 판세를 만들었다.[21] 사실 강희제가 티베트 불교를 챙겼던 이유는 예전에 가르단이 차지하고 있던 '티베트 불교의 수호자'라는 타이틀을 뺏어서 몽골을 정신적으로 지배하기 위해서였다. 가르단이 성장할 수 있었던 것도 티베트 불교와 조화된 덕분이었는데, 만주족이 티베트 불교를 손에 넣게 됨에 따라 몽고는 정신적으로 만주족 휘하에 들어간 셈이다.

4. 제국의 전성기를 이끌다

4.1. 세계에서 가장 부강한, 그러나 검소한 군주

(ɔ) Author in Qing Dynasty from WikiMedia Commons
중년기의 강희제
이상과 같은 전쟁을 마친 뒤 강희제는 전력으로 국내 통치에 주력했다. 강희제는 효율적인 중국 통치를 위해 적극적으로 한족 지식인을 포섭하려고 노력했는데, 지식인들이 비협조적으로 나와서 고생을 많이 했다.

사절을 보내 초빙하면 등용을 거부하니까 가마에 억지로 태워 시험장으로 끌고 와서 응시하도록 해 관료로 등용하려고 했더니 아예 도망쳐 버리거나 시험을 엉망으로 보아 일부러 낙제했기 때문에 강희제는 쓸만한 한족 관료를 얻는 데 상당히 애를 먹었다. 또, 그렇게 가까스로 얻은 관리들로부터 신망을 얻고 중국의 황제로서의 위엄과 지혜를 보이기 위해 강희제는 유교 경전을 비롯해서 종류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학문을 섭렵하여 막대한 지식을 쌓아올렸다.

강희제의 학구열과 호기심은 유명해 대신들에게 잇따라 질문 공세를 퍼부어 쩔쩔매게 만드는 경우도 있었으며, 서양 문물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고 후원하여 예수회 선교사로 대표되는 당대의 유럽인들은 강희제의 풍부한 지식과 교양에 감탄해 가톨릭을 믿지 않는 점만 빼면 최고의 군주라고 칭송할 정도였다.

유럽인들이 16세기 중국에 본격적으로 도래한 이래 이런 평가를 받은 중국 황제는 오로지 강희제 뿐이었으며, 이것을 봐도 그가 얼마나 치열하게 노력하고 공부했는지 잘 알 수 있다. 또 강희제는 중국 문화를 애호하여 <강희자전>과 <고금도서집성>을 편찬하게 했다. 강희제는 여러 선교사들을 옆에 두고 그들로부터 지리와 역사, 기하학, 근대 수학 등을 배웠고 서양의 역법이 우수한 것을 인정하면서 역법 역시 배웠다. 심지어 라틴어까지 배우려 했으며 피아노(정확히는 하프시코드)까지 친 적도 있다. 또한 강희제는 저녁 식사를 마친 다음 예수회 선교사들과 수학 계산을 하며 자기가 푼 문제가 맞는 걸 기뻐하는 게 일상이었다고.

강희제 시대에 활약한 유럽인은 아담 샬(Adam Schall, 1592~1666)을 시작으로 르디난트 페르비스트(Ferdinand Verbiest, 1628~1688), 마스 페레이라(Thomas Pereira, 1645~1703), 프랑수아 제르비용{Jean-François Gerbillon, 중국명 장성(張誠), 1654~1707} 등이 있다. 서양인들은 주로 예수회 소속 선교사인 경우가 많았으며, 천문 역법(曆法)의 계산과 도입 등에 많은 영향을 끼쳤다. '황여전람도(皇輿展覽圖)'와 같은 세밀한 세계 지도가 중국에 등장한 것도 이들의 활약 덕택이었다. 그러나 이 같은 유럽인들의 활동은 예수회의 성공을 시기한 다른 가톨릭 수도회들의 고발로 교황청이 유교적 예식을 채용하지 않도록 지시함에 따라 1693년부터 20년 이상 배척받게 된다. 이 유럽인들에 대한 배척은 1720년에 교황이 보낸 특사 덕택에 겨우 해소되었다.

강희제는 명대의 1년치 궁정 예산으로 당대의 국가통치를 위한 예산을 꾸려갔을 정도로 간소한 정부를 운영했으며 검소를 미덕으로 여겼다. 명나라 시기 수만명이 넘던 환관과 궁녀를 400명으로 줄이고, 스스로도 옷을 될 수 있으면 꿰매 입으며 모범을 보였다. 서양 선교사 조아생 부베는 루이 14세에게 보낸 보고에서 이렇게 표현했다.

『……중국의 황제는, 혹자는 그가 무궁한 재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혹자는 그의 강토가 광할하고 부유하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가장 세력이 강한 군주라고 말해도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비록 그렇지만, 그는 진정 자신의 몸에 모두 사치와는 거리가 먼 것을 사용했다. 그 개인과 관련된 부분에서 보면, 그의 말은 소박하고 담백함이 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이다. 이에 따라 공봉(供奉)되는 물품을 제외하고, 그는 조금도 사치스러움을 구하지 않았고 매우 일반적인 음식에 만족했으며, 조금도 정도를 지나친 적이 없다. 그의 담백함은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는 정도를 훨씬 넘어선다.
비록 황제가 거주하는 방이라 하더라도, 몇 폭의 서화와 몇 점의 금을 입힌 장식물 및 일부 소박한 주단(紬緞)이 있을 뿐이다. 주단은 중국에서 매우 보편적인 물품으로, 사치품에 속하지 않는다. 간단하고 소박함이 이 방의 거의 모든 장식물에 보인다. 강희제는 북경 근처 3리 떨어진 곳에, 그가 매우 좋아하는 원유(장춘원长春园)를 조성하고, 매년 이 안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낸다. 이 안에는 그가 사람들에게 명령하여 개축한 두 곳의 대수지(大水池)와 몇 곳의 하도(河道) 말고는, 부유하고 또한 강성한 군주가 응당 가지고 있어야 할 호화스러운 기백에 어울리는 물품은 거의 볼 수 없다.
그의 의복은 궁정 안에서 매번 볼 수 있는 겨울을 나는 검은 담비 및 은서피(銀鼠皮) 옷을 제외하고, 일부는 중국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항상 볼 수 있지만 일반 백성은 입기 어려운 사주(絲綢) 복장이다. 비가 오는 날에 사람들은 그가 털로 짠 모작물로 만든 외투를 입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중국에서 흔한 거친 의복이다. 여름에 우리는 그가 보통의 마포단괘(麻布段掛 마포로 만든 홑 마고자)를 입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것도 역시 일반 가정에서 항상 입는 의복이다. 경축일 대전을 거행하는 날을 제외하고 우리가 그의 몸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한 물품은 큰 구슬이다. 이 구슬은 여름에 만주족의 풍습에 따라 그의 모자에 다는 것이다. 그는 황성 안팎에서 말을 타지 않을 때에는 가마를 이용한다. 이 가마는 담가(擔架)와 비슷한 물품이다. 나무 재질은 일반적인 것이고 옻칠을 했으며, 몇 군데 동편이나 도금으로 장식한 목조이다.
총괄하자면, 그의 주변에 모든 것에 대해 사람들은 다른 아시아 군주처럼 사치가 극에 달하는 규모를 전혀 느낄 수 없다. 그는 개인을 위해 낭비하지 않고, 현명하게 절약함으로써 금전을 제국의 진정한 수요에 사용한다.
군주의 위신과 진정한 위대함은 겉으로 드러나는 호화스러움은 적은 부분이고, 그 외 훨씬 많은 부분은 도덕의 찬란함에서 비롯됨을 강희 황제는 깊이 믿고 있다.』
- (강희제 평전 中)


4.2. 만주족과 한족이 공존하는 천하

강희제는 홍무제영락제와 함께 높이 평가했으며, 남순 중에 주원장의 효릉에서 세 번 절을 올리기도 했다. 개인적인 존경심과 한족을 포섭하려는 정치적인 제스처였는데 강희제는 사람을 쓰면서도 지배층인 만주족과 피지배층인 한족을 크게 차별하지 않았다. 대만 정복 당시의 인사 등용만 해도 그렇고, 삼번의 난 진압 중에서도 한족 장수들을 크게 등용했다.

강희제는 직접 중국의 여러 지역을 시찰하여 강남을 6회나 순행(巡行)하여 자신이 통치하는 영토의 남부 지역을 직접 관찰하였다. 보통 역대 중국 황제의 시찰이나 순행이라고 하면 자신의 권위를 과시하기 위한 것이 많았지만, 강희제는 호위 군사도 대폭 줄이고 소요되는 지출비 자체도 경감하여 백성들의 부담을 줄이려고 노력하였다. 이런 배려는 물론 민생에 폐를 끼치지 않기 위한 조처였지만 동시에 아직 만주족 통치에 반감과 적개심을 가진 강남 백성들을 자극하지 않기 위한 냉정하고 현실적인 정치적 조치이기도 했다.

팔기군 아래의 녹영(綠營)은 삼번의 난 때 활약한 주배공, 대만 정복 때 정씨정권의 군사들을 격파하는 공적을 세운 시랑 등 한족 출신 장군들과 병사들이 소속되어 있는 군단이었다. 강희제는 녹영을 팔기군과 황제 직속 부대 아래로 편제하였다. 이로서 만주족의 한족 지배를 강화하고, 동시에 한족을 군대에 받아들여 포용하였다. 이는 팔기군의 전력 약화를 보충하는 수단이기도 했다.

강희제는 당나라, 송나라과거 제도의 하나였던 전시(殿試)를 발전시켜 박학홍유과(博學鴻儒科)를 실시하였다. 많은 인재, 특히 강남 지방의 한족 출신 학자들을 모아서 박학홍유로 삼았고 이 가운데 뛰어난 학자들을 한림원 학사로 삼아 한족 지식인들을 회유하는 정책을 취했다.

학자들로 하여금 명나라의 실록을 참조하여 명나라의 정사인 《명사(明史)》를 편찬하였는데, 이는 전 왕조의 역사서를 편찬하여 후대 왕조가 정통성을 주장하는 중국의 전례를 따른 것이다. 강희제는 사서 편찬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여서 본기, 열전, 지, 표등이 완성될 때마다 전부 다 살펴보고, 경박하게 명나라의 황제들을 비난하는 편찬자에게는 주의를 주면서 말했다.

"나는 군주로서 그들의 단점 뿐만 아니라 장점 또한 보고 싶다."

하지만 정통성에 관련된 문제에는 강하게 대처했다. 1711년, 한족 학자 대명세(戴名世)는 자신의 저서인 《남산집(南山集)》에서 남명(南明)의 연호인 영력(永曆)을 사용하였다. 청나라는 숭정제까지의 명나라와 달리 남명 정권은 정통성을 인정하지 않았으므로 이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었다.[22] 대명세는 삼족이 모두 처형되었다. 청나라 왕조가 일으킨 문자의 옥(文字獄) 중 하나이다.

4.3. 죄인도 사람답게 살 권리가 있다

강희제가 아직 어린 시절, 죄를 지은 관리에게 강희제는 열이 받아 사형을 명했는데, 그 관리는 허리가 잘려서 죽는 형벌에 처해졌다. 그래서 허리를 잘랐는데, 바로 죽지 않고 꾸물꾸물 대다가 죽게 되었다. 참혹한 모습을 보고 충격을 받은 강희제는 생각을 달리하게 된 것이다.

본래 강희제 통치 초반에 정권을 잡은 구왈기야 오보이는 사람을 마구 죽였는데, 강희제 역시 오보이에 대해 큰 반감을 가지고 있었지만 오보이에게서 정권을 찾아오고 그에게 내린 처벌은 사형이 아니라 연금이었고, 구족 몰살이 아니라 타지로 이주시킨 것이었다. 많은 사람들이 소년 황제의 아량을 칭찬했다.

까딱 잘못했으면 청나라를 멸망시키거나 아니면 북쪽에 쪼그라들게 했을법한 반란인 삼번의 난이 일어났을때도, 그 처벌은 오직 최고 우두머리들에게만 내려졌다.

그렇다면 부하로서 반란에 적극 참여한 인물들을 어떻게 대했느냐 하면, 그들에게는 황무지를 개간하는대신 그곳을 바탕으로 먹고 살 수 있게 해주었고, 약간의 시간을 준뒤 그 자식들도 아무 문제 없이 과거 시험을 볼 수 있게 해주었던 것이다.

또한 청나라 하면 떠오르는 사상 탄압인 문자의 옥은 강희제 때도 있었지만, 그 규모는 강희제 때가 제일 작았고 옹정제 - 건륭제를 거치며 매우 커진 것이다. 강희제 본인은 문인들을 많이 보호해준 편.

청나라 중국에 처음 들어왔을 무렵, 명나라는 상황이 엉망이었고 여진족 역시 한족을 무자비하게 학살하면서 백성들의 생활은 말이 아니었는데, 그때문에 사방에 산적과 반란군이 들끓었다. 강희제는 물론 이들을 진압했지만, 사정을 살펴보고 단순히 생계가 어려워 가담한 사람들은 오히려 살 곳을 마련해주고 모든 죄를 사면해 주었다.

  • 1668년 - 35명
  • 1706년 - 25명
  • 1712년 - 32명
  • 1715년 - 15명

이 숫자가 무엇을 의미하냐고 하면, 청나라가 지배하는 전중국 - 만주, 하북, 중원, 강남, 내몽골, 대만 - 에서 사형 판결을 받고 죽은 숫자다. 이 시기 청나라의 인구는 1억명 이상을 향해 증가하고 있었고, 실질적인 인구, 즉 호구 조사에 들어가지 않은 인구까지 합치면 훨씬 많았다. 그 정도로 큰 영토에 많은 인구를 지닌 나라에서 사형 판결을 받고 죽은 숫자가 이 정도 였던 것이다[23].

강희제는 아래에서 올라오는 사형에 대한 보고를 받으면, 한번 두번 여러번 읽어본 뒤 어떻게든 사형을 면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68년 같은 경우에는 본래 48명을 죽이기로 되어 있었지만 강희제가 이를 더 줄인 것이다.

자신이 글자 하나를 그으면, 사람의 목숨이 이에 따라 살아나고 죽게 된다. 그 무게를 잘 알고 있는 강희제는 최종 판결을 내리면서 정말 더 없이 신중하게 임했다. 어마어마한 재물에 커다란 궁궐에 살고 있는 강희제였지만, 몇번을 살피고 살피고 어떻게든 그들이 살아 날수 있는 구멍을 마련해주려고 노력했었다.

"짐은 백성들의 목숨을 소중하게 생각하며, 그들이 어떻게든 살 길을 찾을 수 있기를 바란다오. 형부에서 판결 기록을 올릴 때마다 짐은 그것을 몇 번이나 읽고 또 읽어 죄인을 살릴 수 있는 이유가 있을지 찾아보고 있다오.

죄인이 죄를 저지른 것, 그것이 설령 사실이라 해도 즉각 처형하기보다는 감옥에 가두어 잠시 처형을 미루고 이듬해에 다시 관찰하도록 하시구려.

죄인들이 곧장 처형되지 않는다는것을 알면 살 수 있다는 희망을 가지겠지만……

아, 그러나 감옥 안에서 몇 달간 살다보면 그들이 마음을 바로잡고 개과천선하고 싶어도 별다른 방도를 찾을 수가 없을 것이오. 짐은 그들이 너무 불쌍하오."


죄인들에 대한 강희제의 측은지심은 대단했는데, 어느날 조상들의 묘에 제사를 지내러 떠났던 강희제는 이 지역에 유배된 죄인들이 힘겹고 고통스럽게 사는것을 보고 놀라고 불쌍하게 여겨 말했다.

"짐은 이제껏 영고탑과 오라(烏喇)로 유배된 죄인들이 이렇게 고초를 겪고 있다는것을 알지 못했네! 그들은 몸을 쉴 수 있는 집도 없고, 농사를 지을 돈도, 그리고 능력도 없다네.

게다가 그들은 남방 사람이 아닌가? 약한 몸으로 이렇게 추운 곳으로 와서 고향과는 전혀 연락도 하지 못하고 있으니 너무 불쌍하다네.

비록 그들은 스스로 지은 죄값을 치르고 있는 일이긴 하지만, 요양遼陽 같은 지역에 유배된것만 해도 죄값을 치루었다고 할만하지 않은가?

그들에게 농사 지을 땅을 주어 생계를 꾸려가도록 하고, 집을 지을 수 있게 해주오!"


"죄인들을 유배시킨 것은 본래 그들이 계속 살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었소. 그런데 그들을 이런 춥고 황량한 곳에 내버려 둔다면 결국 고통 받다가 죽게 될것이니 어찌 본래의 뜻과 동일 하겠소?

앞으로 사형을 면한 죄인들은 모두 상양보로 유배시키고, 샹양보로 보내야 할 죄인들을 요양으로 보내도록 하고, 반란죄를 저지른 죄인들은 오라 지방으로 보내는 대신에 노비가 되지 못하게 하시오. 형부는 비록 죄인이지만 그들을 불쌍히 여기는 짐의 뜻을 헤하려 이 규정에 따르도록 하시구려."


강희제는 죄인들의 고통에 깊게 관심을 가져, 감옥에 있는 죄인들이 덥지 않도록 감옥을 시원하게 해주고 청소해주는 한편, 죄인들이 병에 걸려 고통을 받으면 의사를 보내주었고, 만약 관리가 이를 모른척하고 보내지 않으면 크게 처벌했다.

"10월 부터 1월까지는 겨울인 데다가 유배당하는 죄인들은 모두 가난하여 옷도 제대로 입지 못하니, 몹시 추울 것이오. 그들이 죄를 저지르기는 하였으나, 그렇다고 해서 길에서 얼어 죽어 마땅한 것은 아니니 불쌍하기 그지없소. 앞으로는 10월에서 1월과 한여름인 6월에는 죄인을 유배지로 보내지 말구려."

이상의 내용은 수신제가 - 등예쥔에서 발췌한 부분이다. 강희제는 이런 말을 남긴 바 있다.

"힘으로 지키려는 자는 홀로 영웅이 된다.
위엄으로 지키려는 자는 능히 일국을 지킬 수 있다.
허나 덕으로 지키려는 자는 천하를 세울 수 있도다."


4.4. 성세자생정(盛世滋生丁)

강희 50년인 1711년, 성세자생정(盛世滋生丁)이 실시되었다. '정세'라는 것은 사람의 머릿수만큼 걷는 것. 결국 사람이 늘어나면 세금도 더 걷어들이게 되는데, 바로 이해인 강희 50년의 인구를 조사한 다음 정세를 영원히 동결시켜 버렸다. 말 그대로 세금이 더 안 늘어났다. 이는 엄청난 의미가 있는데, 이때부터 인구수가 폭발적으로 늘어난 것. 강희 연간의 중국 사람들이 한꺼번에 아이를 많이 낳아서가 아니라, 호구 수에 따른 세제 부담으로 호적 체계에서 벗어나 있던 농민이 그만큼 많았다가 그러한 부담이 사라지면서 이 체제에 포함되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애를 많이 만들어도 이젠 뭐 부담도 없고...

이 정책으로 전국의 정세 수취량은 고정되었으나 정세를 징수당하는 농민들이 도망하는 일이 발생하여 정세 수취량은 다시 줄기 시작하였다. 강희제는 이러한 문제를 완전히 해결하기 위해 지세 1냥당 약간의 정세를 부과하는 식의 탄정입묘(攤丁入畝) 방법을 고안하였고 이로 인해 정세가 지세로 합쳐지게 되었다.

하도 큰 일이기에 우선 광동 성에서 먼저 시험을 해보았고 결과가 괜찮자 사천, 절강, 하남 성에서 시행해서 효과를 보았다.

정은제(地丁銀制)가 이렇게 시행되었다. 이 지정은제가 시행되기까지 엄청난 논란이 있었으나 옹정제 때 결국 시작되었고, 이를 반대하는 세력에선 저항이 극심했다. 그 뒷이야기는 옹정제 항목에서 확인하자.

강희제는 전쟁이 일어나도 세금 징수를 늘리지 않아서, 민생은 전시에도 평시와 다름없이 유지되도록 하였다. 강희제는 자신의 치세가 지속되는 동안 세금을 올리기는 커녕 계속 감면하는 감세 정책을 취하여, 백성들에게 많은 인기를 얻고 칭송을 한몸에 받았다. 백성은 동서고금 막론하고 세금을 싫어한다 대만 수복이 끝나자 더 이상 해금 정책을 펼칠 이유가 없어졌으므로, 4개 항구를 개방하고 대외무역을 활성화하였다. 이 무렵 도자기, (茶) 같은 특산품유럽에서 많은 인기를 끌었으며, 유럽 상인들은 중국이 화폐로 사용하는 은(銀)을 주고 이 같은 특산품을 수입해갔다. 이로서 청나라는 무역 흑자를 올릴 수 있었고 막대한 무역 흑자는 청나라의 국고를 윤택하게 해줬다. 또한 강희제는 팔기군의 둔전지로 쓰던 권지(圈地)를 소작농에게 무상으로 나눠주기까지 하였다.

이러한 정책들 때문에 명나라 말기 1억 명 이하까지 떨어졌던 인구는 강희제가 세상을 떠날 당시 1억 5천만 명 이상으로 늘어났다. 또한 강희 7년에 1,500만 냥이었던 은자는 강희 50년 경에는 5천만 냥이 넘는 양까지 증가하였다.[24]

4.5. 문화사업

(ɔ) Kangxi Emperor from WikiMedia Commons
강희제의 당시(唐詩)
만주족이지만 유교, 그리고 성리학에 매우 박식하고 심취했던 강희제는 스스로도 유학자였고, 경연과 조회에서 유학자들과 키워를 떠서 발라버리기도 했다. 세종대왕 처럼 책벌레이기도 해서 아픈 와중에도 책을 보는 것을 놓지 않았으며, 글씨도 제법 잘 써 소림사의 현판을 친히 쓰기도 했다.

수많은 문화사업에 손을 댄 강희제는 중국에 존재하던 유사 이래 모든 도서를 모아다가 영구보존판으로 만드는 작업을 시작했다. 그리하여 문화적으로 정말 엄청난 의미를 지니는 책들이 나오게 되었다. 강희제 시기에 편찬된 도서로는 《고금도서집성(古今圖書集成)》, 《연감유함(淵監類函)》, 《패문운부(佩文韻府)》, 《역상고성(曆象考成)》[25], 《수리정온(數理精薀)》[26], 《전당시(全唐詩)》[27] 등이 있다.


© ImMrDrake (cc-by-sa-3.0) from WikiMedia Commons
강희자전
이 가운데 백미로 꼽히는 것이 《강희자전(康熙字典)》이다. 강희 50년, 1711년에 시작하여 5년에 걸친 작업 끝에 강희 55년, 1716년에 완성되었다. 강희자전 만들기 위하여 대신 진정경(陳廷敬)이 박학홍유 수십명을 동원하여 수년 동안 노가다를 뛰어서 만든 대작이다. 《강희자전》에는 4만 2천여 개의 한자가 수록되어 있으며, 현대까지도 중요한 한자 원본으로 취급된다. 강희자전의 출판은 장기적으로는 현대 중국어에게 까지 영향을 줘서 중국어의 어법과 단어를 확립시켰다고 평가된다. 이는 강희제 시대 문화사업의 완성 그 자체였다.

강희자전의 지은이는 장옥서(張玉書), 진정경 등 30명으로, 모두 42권이고, 글자 수가 49,000자 남짓 된다. 글자 배열 순서는 먼저 나와 있던 자휘(字彙), 정자통(正字通)이 부수가 몇 획이냐에 따라 배열한 것을 그대로 따랐지만, '강희자전 순서'라는 말이 쓰이고 있듯이 뒷날의 부수별 한자 사전의 본보기가 되었다.[28] 이는 근대 이전 최대 규모의 자전이었다.

4.6. 종교

(ɔ) Philippe Behagle from WikiMedia Commons
선교사들과 천문을 보고 있는 강희제
유교를 숭상한 강희제는 가톨릭 교회의 교리를 배우지도, 배우려 하지도 않았다. 하지만 그렇다고 종교를 탄압하지도 않았다. 1692년(강희 31년)에 강희제는 칙령을 내려, 청나라 내에서 가톨릭 선교를 허가하고 가톨릭 교회 박해를 엄금하였다.

강희제는 몽골 원정 때 말라리아에서 걸렸다가 선교사들의 의술에 도움을 받아, 구사일생으로 살아난 경험을 한 뒤로 선교사들에게 더 깊이 호의를 가지게 되었다. 강희제는 북경 내성[29]에 교회를 짓는 것을 허가하고, 선교사들과 기독교를 적극적으로 보호했다.

하지만 기독교 전파는 중국 전통 문화와의 충돌을 일으켰다. 중국 선교에 앞서 있던 예수회는 유교의 제사 등 중국 전통 문화를 허용하는 정책을 취하고 있었으나, 이들과는 달리 이후에 들어온 란체스코회 등은 유교식 제사를 조상 숭배, 우상 숭배로 보고 비판을 가해다. 마 교황청에서 이러한 보고를 받고 문제의식을 가졌고 기독교 선교회들 사이에 중국 제사 풍속이나 중국 선교에 쓰이던 용어를 놓고 논쟁이 전개되었다.

명나라 때 처음 중국에 온 마테오 리치는 용어 문제 관련해서는 적당히 넘어갔고, 공자를 공경하고 조상에게 제사지내는 문제에 대해서는 종교적 의미를 지니지 않는 민속으로 규정해 중국 가톨릭 신자는 이런 의식을 집전하거나 참석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이런 예수회의 활동은 다른 가톨릭 수도회들의 시기와 비판을 받아 고발당했다.

교황 레멘스 11세는 기독교의 신을 상제(上帝)나 천주(天主)로 표기하는 것은 크게 잘못 되었다는 판단을 내렸으며, 공자나 조상에게 올리는 제사 풍속은 우상 숭배이므로 이와 같이 중국 풍속에 맞춘 전례는 금지하겠다는 회칙을 발표하였다. 또한 투르논이라는 인물을 사절로 파견하여 "교황청에 관행에 정통하며 교황에게 신임받는 인물을 대표로 삼아 중국 내의 수도사들을 관리해야 한다."고 말했다. 가톨릭 신자들에겐 너무나 당연한 말이었지만, 강희제는 이것을 불쾌하게 생각했다.

"비록 중국에 온 선교사 집단이 모두 다른 나라 사람이지만 모두가 같은 신앙을 가지고 있다. 나는 네가 말하는 교왕[30]에게 신임받는 사람이 무엇을 의미하는지 모르겠다. 우리 중국에서는 적임자를 고르는 데 그런 차별을 두지 않는다. 어떤 사람은 내가 앉아 있는 용상과 가까이 있고, 어떤 자는 중간에 있고, 어떤 자는 아주 멀리 떨어져 있다. 하지만 그들은 모두 충성심이 있으며 만일 충성심이 없다면 내가 어떤 일을 맡기겠는가? 그대들 중에 누가 감히 교왕을 속일 수 있다는 말인가. 그리스도 교에서는 거짓말하는 자는 신을 노엽게 한다면서 거짓말을 금하고 있지 않은가?"

그리하여 전례에 관해 마테로 리치의 입장에 찬동하지 않는 선교사들을 추방시켰다. 그리고 결국 옹정제 때가 되면 선교사들의 청나라 출입 자체를 전부 막아버리고 추방해버리게 된다.

5. 사생활

5.1. 황제 폐하의 취미는 삼각함수

강희제는 대단한 호기심의 소유자였다. 사물들이 무엇으로 만들어지고 어떻게 작동하는지를 즐겨 탐독하고, 천문학, 지도 제작, 광학, 의학, 대수학 등에도 남다른 관심을 보였다.

또한 그는 개방적이고 유연한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었다. 예수회 선교사들과 각별한 관계를 유지하며 그들로부터 다양한 공학적, 의학적, 예술적, 천문학적인 이해를 구했다. 예수회 선교사 페르비스트로부터는 기하학을 배웠으며, 프랑스 출신의 제르비용과 부베, 포르투갈 출신의 페레이라 등에게서는 수학을 배웠다.

특히 예수회 선교사인 부베는 강희 21년 중국에 들어와 근 30여년이나 강희제에게 의학, 화학, 물리학의 상식과 라틴어 고전을 가르쳤다.[31]

당시 중국에 파견된 예수회 선교사들은 모두 지식임과 동시에 어느정도의 수학적 소양을 갖추고 있었다. 강희제는 그들로부터 서양의 역사와 유클리드 기하학 등을 배우게 된다. 심지어 이탈리아 작곡가 테오도리코 페드리니에게 서양 음악까지 배우는 수준.


  • 강희제가 수학 문제를 풀면서 사용했던 계산기

벨기에 예수회인 앙투안느에게 고차방정식의 답을 구하는 비부호화된 대수법인 '차근법'을 배우기도 했고[32] 심지어 자기 신하들 앞에서 수학 문제를 풀고 설명해주면서 뿌듯해 하기도 했다.

거기다 즐겨 하던 취미가 술 먹고 잔치하는게 아니라 선교사들 불러서 근대 수학 문제 풀면서 정답이 맞으면 좋아 하는것이었다.

또 강희제는 서양 의학에도 관심이 많았는데 몽골 원정 중에 말라리아에 걸려 인생 퇴갤할 뻔하다가 간신히 선교사들의 도움으로 살아났던 적이 있다.

그 덕분에 서양 의학에 대한 책도 좀 뒤적거려 보고 서양 약을 자기에게 써보기도 하면서 규칙적인 생활을 했고, 반면에 도사들이 "불로장생" "이거 먹으면 신선..." 드립 칠라고 하면 성질 내면서 쫒아내었다. 강희제의 이런 태도는 그가 죽기 전에 남긴 고별 상유를 보면 더욱 잘 드러나는 편이다.

짐이 태어났을 때 결코 신령스럽거나 기이한 징조들이 보이지 않았다.

또 자라날 때도 신기한 징조가 나타나지 않았으며 여덟 살에 제위에 오른 후 지금까지 57년 동안 역사책에 실려있는 상서로운 별, 상서로운 구름, 기린과 봉황, 지초가 나타나는 경사라든가 궁궐 앞에 불타는 진주와 옥이 나타나거나 천서가 하늘의 뜻을 나타내려고 떨어지는 것 따위의 하늘에서 내려준다는 상서로운 조짐은 사람들로 하여금 말하지 못하게 하였다.

이는 모두 헛된 말일 뿐이다. 짐은 감히 그렇게까지 (잘 다스렸다고 말하지) 못하겠다. 다만 하루하루의 일상을 진실된 마음을 갖고 실제에 도움이 되도록 다스렸을 뿐이다.


5.2. 자식 교육

중국의 황제들 중에서도 가장 자식 교육에 신경을 많이 쓴 황제이기도 하다. 이를테면 항상 자식들 교육 관련에서 한 말이 있다.

"적잖은 귀족 집안의 자식들이 과도하게 귀염만 받고 자라기 때문에 커서 아무 것도 할 줄 모르는 바보나 제멋대로 구는 망나니가 된다. 게다가 그런 자들은 능력도 없으면서 자신이 대단한 존재인 줄로 착각한다. 그렇게 키우는 것은 곧 자손을 망치는 일이다. 그러니 집안의 어른인 아버지나 할아버지는 자손이 어렸을 때부터 반드시 엄하게 훈육해야 한다."

옹정제는 나중에 강희제의 이런 말들을 모아 「성조인황제정훈격언(聖祖仁皇帝庭訓格言)」을 내기도 하는데 내용은 강희제에 대한 칭찬 및 아부 + 강희제의 격언들이다.

상서방(上書房)은 이런 황자들의 교육을 담당하는 기관이었는데, 이곳에선 만주어, 몽골어, 한어 등 세가지의 언어를 배우게 했고 역사책과 여러 경사들을 배우게 함과 동시에 말타기, 활쏘기, 심지어 수영까지 가르쳤다.

강희제는 이곳에 내각대학사와 한림원 출신의 최고의 학자들을 직접 선발하여 투입했는데 명재상 정옥의 아들인 대학사 장영, 이학(理學)[33]의 대가 웅사이, 예부상서 탕빈, 만주어의 학자 서원몽 등 다 쟁쟁한 인물들이었다.

강희제 시절의 선교사 부베는 황자들의 교육을 이렇게 묘사했다.

' 황자들의 교육은 한림원에서 가장 학식이 넒은 사람들이 맡았는데, 그들은 모두 청년 시절부터 궁정에서 특별히 양성된 인재들이었다. 그러나 황제는 황자들의 모든 활동과 학습을 친히 관리하고 점검했다. 그는 황자들이 쓴 글을 직접 읽고 평가했을 뿐 아니라, 얼굴을 맞대고 공부한 내용을 구술하게 했다.

황제는 특히 황자들의 도덕성 함양과 신체 단련을 중시했다. 그래서 황자들이 철이 들 무렵부터 말 타기와 활 쏘기, 각종 무기를 다루는 법을 익히게 하여 그런 기예들을 오락 겸 취미로 삼게 했다.

그는 황자들이 너무 귀하게만 자라는 것을 바라지 않았다. 오히려 그들이 고생을 해 봄으로서 강해지고, 검소한 생활 습관을 들이기를 바랐다. 앞서 말한 것들은 제르비용 신부가 6년 전 황제를 수행하여 달단산에 여행을 다녀온 후 전해준 이야기다.

군왕은 처음에는 맏아들과 셋째, 넷째 황자만을 자신의 곁에 두었다. 그러나 사냥을 갈 때면, 그 밖의 황자 네 명도 동행하게 했는데, 어린 황자는 아홉 살이었다. 사냥을 하는 한 달 동안 어린 황자들은 황제와 함께 하루 종일 말 위에서 바람과 따가운 햇볕을 견뎌야 했다. 어깨에 화살통을 메고, 손에는 활과 쇠뇌를 들고 사냥하는 황자들은 민첩하고 용감했다. 그들 가운데 사냥을 못해 빈 손으로 돌아오는 사람들은 거의 없었다. 처음 사냥을 나온 가장 어린 황자도 작은 화살로 사슴 두 마리를 잡았다.

황자들은 모두 한어와 만주어를 유창하게 구사했다. 어렵고 복잡한 한자도 단기간에 익혀나갔다. 그 즈음 막내 황자도 이미 사서 중 세 권을 떼고 마지막 권을 공부하기 시작했다. 황제는 그들이 조금이라도 나쁜 영향을 받지 않도록 신경을 썻다. 그는 황자들이 유럽인들로서는 상상하기 힘들 정도로 엄숙한 분위기에서 자라게 만들었다.

황자들 주위의 신하들은 그 어느 누구도 (황자들의) 아주 작은 실수조차 감춰 줄 수 없었다. 그들이 만약 그렇게 한다면 끔찍한 처벌을 받는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었기 때문이다.'


문제는 황자들이 이렇게 배운 좋은 머리와 자질로 싸움질만 했다는것. 자세한 내용은 아래 항목을 참고하자.

5.3. 천고일제의 말년

독서하는 노년의 강희제
엄청난 업적을 이룩했지만 강희제의 만년은 행복하지 못했다. 오랜 통치로 황제의 건강은 매우 나빠졌고 황태자의 비행은 그를 고통스럽게 했다.

강희제는 아들 35명과 딸 20명(성인까지 살아남은 자녀는 아들 20명 딸 8명)을 두어서 역대 중국 황제들 중 가장 많은 자녀를 두었는데(과연 어마어마한 정력왕답다.), 이 중 허서리 소닌의 손녀인 효성인황후 허서리씨(孝誠仁皇后 赫舍里氏) 소생의 유일한 적자이자 차남을 황태자로 정하고 매우 총애해서 수많은 봉읍을 하사하고 황제의 상징인 황포를 입는 것을 허락했으며, 그 외에도 여러가지 차별적인 특전을 주고 다른 황자들보다 더 수준 높은 교육을 받게 하였다. 다른 황자들은 다른 궁에서 유모 등에게 맡겨 키웠지만 황태자만은 곁에 두고 직접 길렀다.

게다가 다른 황자들이 황태자의 자리를 위협할까봐 다른 황자들에게 큰 작위도 주지 않았고, 그들을 왕으로 봉하는 것도 꺼렸다. 그러나 20대까지는 황제를 잘 따르던 황태자는 30대를 넘어서면서 주색잡기에 빠지기 시작했다. 강희제는 속으로는 황태자를 아꼈지만 겉으로는 내색하지 않고 매우 냉정하게 대했는데, 이런 태도는 언제나 빡빡한 주입식 교육을 받으며 형제들의 암투 속에서 살아야 했던 황태자에게 많은 스트레스를 준 것으로 보인다.

특히 형제들의 암투가 매우 극심했는데, 황자들은 개국공신 허서리 소닌의 아들인 서리 송고투(赫舍里 索額圖)와 황태자가 속한 황태자당(皇太子黨)을 포함해서 서자이지만 맏아들인 1황자 인티가 속한 황장자당(皇長子黨), 4황자 인전(후의 옹정제)을 필두로한 황사자당(皇四子黨), 인정이 깊고 공정하다는 이유로 많은 신료들로부터 신뢰외 충성을 얻었으나 실제로는 간교하고 이간질에 뛰어나 황자들간의 분란을 부추긴 8황자 인쓰가 속한 황팔자당(皇八子黨) 등으로 나뉘어 황제의 자리를 놓고 치열한 다툼을 벌였다.

강희제는 유교에 심취했기 때문에 당연히 유일한 적자를 차기 황태자로 지명했다. 그러나 만주족들에게는 적장자 같은 건 상관없이 가장 능력있는 아들이 아버지의 뒤를 잇는게 전통이었다. 아직 강희제 대에는 이런 전통이 강하게 남아있었고, 따라서 다른 황자들은 적자만 편애한 강희제의 태도에 매우 반발했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황태자는 강희제의 후궁을 건드리는 등의 몇 차례의 소동을 일으켰고, 끝내는 반역을 일으키려다가 폐위되고[34] 서인으로 강등된 후 함안궁에 유폐된다.

강희제는 첫 황태자를 폐위시키고 황태자를 두지 않고 있다가 죽기 직전에야 4황자 인전을 차기 황제로 지명했다. 강희제가 붕어하자, 8황자, 9황자, 10황자 등은 야심가인 4황자 인전이 황제에 오르면 권력에 방해가 되는 그들을 숙청할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이들은 인전이 황제가 되는 것을 반대하고 황제는 十四(십사), 즉 14번째 아들을 후계자로 지목했는데 十(십)자가 第(제)자로 고쳐졌다고(혹은 십자가 지워졌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전위 조서에는 四(사)라고 써있었고, 인전은 베이징 근교의 군대를 포섭하여 반대파를 모두 숙청해버린다.

그러나 인전이 차기 황제로 임명된 과정은 의문스러운 점이 많다. 인전-옹정제가 제위에 오르게 된 이유는 지금도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았다.아무렴 어때

아무튼 강희제의 치세 말년은 이런저런 문제가 이어져 강희제는 퇴직하는 대신에게 "신하는 사직하고 물러날 수도 있지만 천자인 짐은 그럴 수도 없다."며 한탄하기도 했다.

여담으로 말년의 강희제에게 그래도 힘이 된 사람이 건륭제가 되는 홍력. 아들들의 막장 짓에 진저리가 난 강희제에게 똑소리나고 용감하며 귀여운 홍력은 좋은 손자였다. 그리하여 같이 다니며 먹을 것을 주고 직접 가르치기도 했는데, 옹정제가 후계자가 된 것은 홍력의 공이 크다는 이야기도 있다. 실제로 건륭제 본인도 이때의 기억이 굉장히 인상 깊은지 평생 강희제를 좋아하고 존경하면서 지냈다.

6. 비판

(ɔ) Author of Qing Dynasty from WikiMedia Commons
말년의 강희제

물론 강희제가 단점이 전혀 없는 완벽한 인물이었던 것은 아니다. 우선 가장 많이 까이는 부분이 후계자 문제. 결론적으로 따지자면 후계자가 명군 중의 명군인 옹정제가 되었으니 잘된 것 아니냐고 할 수도 있겠지만, 사실 옹정제가 처음부터 후계자가 아니었다. 말년에 강희제는 후계자를 정하는 데 있어서 심한 우유부단함을 보였고 이로 인해 강희제 말기 파당을 나눈 황자들의 다툼은 정말 심각한 수준이었으며 옹정제가 황제가 된 후에도 형제간의 미움과 다툼은 아직 끝나지 않아 더욱 많은 피를 보는 비극이 잉태되었다.

그리고 황태자 윤잉이 처음부터 어긋난 것은 아니다. 강희제가 장자를 황태자로 삼는다는 만주족에게 익숙하지 않은 규칙을 밀어붙인 순간부터 윤잉에겐 고난이 시작된 것이고, 윤잉을 아끼기는 했지만 겉으로는 내색을 안한 강희제의 태도는 맏아들에게 막대한 부담이 되어 흑화의 원인을 가져왔다. 그렇게 자식 교육에 신경을 썼지만 결과는 이러하였다. 수신(修身), 치국(治國), 평천하(平天下)에 성공하였으나 제가(齊家)는 실패한 셈.

그리고 무려 61년이라는 치세, 후반기의 평화로움과 강희제 본인의 관대함 때문에 관리들의 기강은 흩어지고 부정부패 사건도 만연하였다. 나이 많은 강희제로서는 이를 다 처리하기 힘들었고, 여기에 전쟁 등도 겹쳐 결국 재정은 심각하게 악화되었다.

문자의 옥 문제도 있다. 이민족으로 중국을 통치한 만주족은 사상적인 면에서 많은 통제를 해야 했기에 자주 문자의옥(文字-獄)이라는 필화 사건을 일으켜 많은 책을 검열하고 분서시켰는데, 덕분에 많은 한족 학자들이 죽어야만 했다. 단, 문자의 옥은 강희제 때가 가장 심한것이 아니라 옹정제를 거쳐 건륭제 때 절정으로 치달았다. 가경제 때부터 줄어들었고. 정작 강희제 본인은 한족 지식인들을 포섭하려 굉장히 노력한 편이다.

사실 이러한 문제들은 매우 심각한 수준이었으며 특히 강희제 말년 황자들간의 다툼은 당시 관리들의 부정부패와 상호간에 밀접한 관계를 맺어 비단 정치적으로뿐만이 아니라 사회적으로도 혼란을 일으켰는데, 이는 후대인 옹정제 대에 큰 짐이 된다. 그러나 이러한 문제들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강희제 말년의 문제들이 후세에 크게 부각되지 않은 이유는 순전히 다음 대 황제인 옹정제의 뛰어난 정치력 때문. 옹정제는 치세 초기부터 매우 불안한 상태에서 보위를 물려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형제들과 보위에 오르는데 도움을 준 공신들을 숙청하여 놀라울 정도로 완벽하게 정국을 안정시켰으며, 거의 일 중독 수준의 정무 처리로 강희제 대부터 이어온 부정부패를 일소해 버린다.

7. 기타 이야기거리

7.1. 동시대의 조선 정세를 평하다

(ɔ) Anonymous court artist from WikiMedia Commons
독서에 열중인 강희제
강희제의 통치기(1661~1722)는 한국사의 현종(顯宗, 1659~1674), 숙종(肅宗, 1674~1720), 경종(景宗, 1720~1724)의 치세와 일치한다. 조선에서 왕 3명이 재위할 동한 청나라는 단 한 명이 훨씬 광대한 영토를 다스리는 흠좀무한 성과를 내었다. 당연히 조선의 사신들을 만난 적도 있고, 그 내용이 조선왕조실록에도 나오는데 그 상황은 다음과 같다.

  • 현종실록 19권, 12년 2월 20일 2번째 기사

강희제는 성황사[35]에 새해 인사를 드리고 온 뒤, 조선의 사신들을 건청궁으로 따로 불러들였다. 먼저 사신들을 가까이 앉게 한 뒤 나이가 어떻게 되는지, 국왕과 몇 촌인지, 언제 길을 떠날 것인지, 글을 읽었는지, 그리고 부사 정익(鄭榏)의 이름 자를 물어본 다음에 말했다.

"너희 나라 백성은 가난하고 굶주려서 살아갈 길이 없어, 모두 다 굶어 죽게 되었다고 하는데 이것은 신하가 강한 탓이라고 한다. 너는 이 말을 돌아가서 국왕에게 전하라."
이 말을 들은 복선군 이남이 대답하였다.

"어찌 신하가 강하여 이렇게 백성이 굶주리게 되었을 리가 있습니까. 근년 이래로 저희 나라에 홍수와 가뭄이 잇달아서 연이어 흉년을 당하였습니다. 그리하여 국가의 재정이 바닥나고 백성이 도탄에 빠졌으므로 임금과 신하가 밤낮으로 황급해 하고 심지어는 대내에 진공하는 물건까지도 모두 줄여가면서 죽어가는 백성을 구제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상황 속에서도 사대(事大)의 예를 폐기하지 않고 이번 진헌(進獻)에 힘을 다해 장만하여 겨우 거르는 것을 면하였는데, 어찌 신하가 강하여 백성의 빈궁을 가져오는 일이 있겠습니까."
이 말을 들은 강희제는 빙그레 웃고는 시랑 중 한 사람에게

"저 사람이 국왕의 가까운 친척[36]이므로 저리 말한 것이다."
라 말하고 사신들을 물러가게 했는데, 그 시랑도 함께 나오면서 역관 이일선(李一善)과 서로 이야기를 나누고 갔다. 그리고 사신들은 나중에 이일선으로부터

"시랑이 말하길, 사신이 황제의 물음에 대답한 말이 매우 좋았다고 하더이다. 또 가로되, 오늘 사신을 불러보면서 본국 백성의 일까지 염려하셨고 또 돌아가 국왕에게 고하라고 명하신 것은 다 국왕을 친근히 여기고 사신을 우대하는 뜻에서 나온 것인데, 사신도 이것이 특별한 은총인 줄 아느냐고 하더이다."
라는 말을 듣고 강희제가 크게 꾸짖는것이 아니라 깊은 뜻 없이 한 말이라고 생각하고 안심했다는 이야기다.

이 시기 조선에는 조선 역사상 최악의 재앙인 경신대기근이 휩쓸고 있었다. 여기서 조선 사신에게 강희제가 "너희 나라 백성들이 이번에 다 굶어 죽게 됐대매? 그게 다 군약신강(君弱臣强)의 나라라서 그런 거야"라고 말한 것은 당시 강희제와 청나라가 조선의 정국을 어떻게 보고 있었는지 잘 보여주는 대목으로, 이 '군약신강'이라는 말은 최근에도 당시 조선의 상황을 설명하는데 종종 쓰이곤 한다.

물론 조선에 닥친 천재지변은 어찌할 수 없는 수준이었으니 군약신강이라 굶어죽은 것은 절대 아니지만, 강희제는 천인상관적 재이론적 관점에서 보면 신하와 임금 간의 도리가 뒤집어져 천지의 조화가 일그러져 재변이 일어났다는 식으로 해석한 것으로 보인다. 비슷한 사례로 태종이 가뭄을 핑계로 처남들의 처형을 미루는 척하자 신하들이 역심을 품은 자가 있어 전지조화가 깨진 탓이라 하기도 했고, 이변이 일어나면 임금의 덕이 부족한 탓이니 수신에 힘쓸 것을 주문 하기도 했다.

그런데 문제는 동시대의 청나라도 마찬가지로 중국 역사상 연평균 최저 기온을 기록하는 시대였다는 사실이다. 원나라 말부터 줄곧 하락세를 보이던 중국의 연평균 기온은 강희제 시기인 청나라 초에 최저점을 찍고 청나라 말이 되어서야 영상으로 회복되는데,[37] 이런 환경에서 강희제는 뭐야 이거(...).

참고로 같은 시기 일본 에도 막부(1603~1867/68)의 쇼군은 4대 이에츠나(家綱, 재임 1651~80), 5대 츠나요시(綱吉, 재임 1680~1709), 6대 이에노부(家宣, 재임 1709~12), 7대 이에츠쿠(家繼, 재임 1712~16), 8대 요시무네(吉宗, 재임 1716~45) 등 모두 다섯 명이 있었다.

7.2. 동시대 각국의 명군들

루이 14세
강희제 치세 중 유명한 타국 군주는 프랑스의 '태양왕' 루이 14세(재위 1643~1715)[38]러시아표트르 대제(재위 1682~1725)가 있다. 당시 인도 무굴 제국(1526~1858)의 황제는 무굴 제국 전성기의 마지막 시기를 보낸 그리고 무굴 제국 몰락의 시작을 열어버린 우랑제브 황제(1658~1707)였다. 묘하게도 강희제 치세 기간은 동서양에서 특히 군권이 강한 군주들의 재위 기간과 많이 겹친다. 군웅할거인가(…). 이들의 재위도 대부분 길다.

당시 청에 머물던 선교사들은 가까이서 강희제를 지켜보며, 강희제의 학문에 대한 열정과 통치 능력을 잘 알아보고 기독교 신자가 된기만 한다면 전무결한 군주라고 평가 하였다. 이러한 강희제의 명성은 심지어 유럽까지 퍼졌고, 나폴리 동부 대학에는 '중국학회'까지 세워진다. 나폴리 동부 대학의 중국 학회는 유럽 최초로 세워진 중국학 학회로서, 이 때부터 유럽 학계는 중국, 동양의 문화에 대해서 연구하고 은근히 동경까지 품게 된다. 유럽의 학자들은 '철인군주'를 꿈꾸던 플라톤의 이상을 기독교도 안 믿는 청에서 실현했다면서 유교를 어떻게든 기독교와 짜맞추어 보려고 노력했다. 의외로 대표적인 인물이 트프리트 폰 라이프니츠(Gottfried von Leibniz)...개떠쿠 색히... 물론 그 환상은 열강이 청에 직접 발을 내딛으면서 무참히 깨지고 말지만. 사실 강희제 시기는 중국이 전성기였고 유럽 문명도 기술력 측면에서 중국보다 다소 앞서있긴 했어도 그 격차가 절대적이지는 않았기 때문에 동경 의식이 강할 수 밖에 없었고, 한참 뒤에 중국이 쇠퇴하면서 환상이 깨지게 된 것이다.

강희제 본인은 서양 열강의 침입을 예언하기도 했다. 선박들이 해외로 팔려가고 목재는 외국으로 밀반출 되고, 네덜란드인들이 남해에서 버티는 그런 모습을 보고 연해 지방의 총독들을 만난 자리에서 "미래에는 서양의 여러 나라들 때문에 중국이 곤경에 처할까 염려된다. 그것이 걱정이다." "이것이 짐의 예측이다."라고 말한적이 있다. 이 정도면 뭐……

제갈량출사표 중 후출사표 중에 국궁진췌 사이후이(鞠躬盡瘁 死而後已), 즉 몸을 아끼지 않고 최선을 다하여 죽기까지 힘쓴다는 말을 보고 감명을 받았다고 한다. 어떤 신하가 본래 제갈량의 이 말이 신하가 임금을 섬기는 자세를 가리키며 임금이 가질 자세로는 어울리지 않다고 지적하자, 강희제는 조용히 이렇게 대답했다고 한다.

"짐은 하늘을 섬기는 신하다."

7.3. 당시 사람들의 평가

……중국의 황제는, 혹자는 그가 무궁한 재부를 가지고 있기 때문에, 혹자는 그의 강토가 광활하고 부유하기 때문에, 세계적으로 가장 세력이 강한 군주라고 말해도 반대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 비록 그렇지만, 그는 진정 자신의 몸에 모두 사치와는 거리가 먼 것을 사용했다. 그 개인과 관련된 부분에서 보면, 그의 말은 소박하고 담백함이 선례를 찾아볼 수 없을 정도이다. 이에 따라 공봉(供奉)되는 물품을 제외하고, 그는 조금도 사치스러움을 구하지 않았고 매우 일반적인 음식에 만족했으며, 조금도 정도를 지나친 적이 없다. 그의 담백함은 사람들이 상상할 수 있는 정도를 훨씬 넘어선다.

비록 황제가 거주하는 방이라 하더라도, 몇 폭의 서화와 몇 점의 금을 입힌 장식물 및 일부 소박한 주단(紬緞)이 있을 뿐이다. 주단은 중국에서 매우 보편적인 물품으로, 사치품에 속하지 않는다. 간단하고 소박함이 이 방의 거의 모든 장식물에 보인다. 강희제는 북경 근처 3리 떨어진 곳에, 그가 매우 좋아하는 원유(장춘원长春园)를 조성하고, 매년 이 안에서 상당한 시간을 보낸다. 이 안에는 그가 사람들에게 명령하여 개축한 두 곳의 대수지(大水池)와 몇 곳의 하도(河道) 말고는, 부유하고 또한 강성한 군주가 응당 가지고 있어야 할 호화스러운 기백에 어울리는 물품은 거의 볼 수 없다.

그의 의복은 궁정 안에서 매번 볼 수 있는 겨울을 나는 검은 담비 및 은서피(銀鼠皮) 옷을 제외하고, 일부는 중국에서 가장 보편적이고 항상 볼 수 있지만 일반 백성은 입기 어려운 사주(絲綢) 복장이다. 비가 오는 날에 사람들은 그가 털로 짠 모작물로 만든 외투를 입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것은 중국에서 흔한 거친 의복이다. 여름에 우리는 그가 보통의 마포단괘(麻布段掛 마포로 만든 홑 마고자)를 입고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것도 역시 일반 가정에서 항상 입는 의복이다. 경축일 대전을 거행하는 날을 제외하고 우리가 그의 몸에서 볼 수 있는 화려한 물품은 큰 구슬이다. 이 구슬은 여름에 만주족의 풍습에 따라 그의 모자에 다는 것이다. 그는 황성 안팎에서 말을 타지 않을 때에는 가마를 이용한다. 이 가마는 담가(擔架)와 비슷한 물품이다. 나무 재질은 일반적인 것이고 옻칠을 했으며, 몇 군데 동편이나 도금으로 장식한 목조이다.

총괄하자면, 그의 주변에 모든 것에 대해 사람들은 다른 아시아 군주처럼 사치가 극에 달하는 규모를 전혀 느낄 수 없다. 그는 개인을 위해 낭비하지 않고, 현명하게 절약함으로써 금전을 제국의 진정한 수요에 사용한다.

군주의 위신과 진정한 위대함은 겉으로 드러나는 호화스러움은 적은 부분이고, 그 외 훨씬 많은 부분은 도덕의 찬란함에서 비롯됨을 강희 황제는 깊이 믿고 있다.

─ 조아셍 부베. 강희제전(康熙帝傳), 루이 14세에게 올린 보고문 中


"그라말디는 군주가 가진 놀랄 만한 지식욕은 거의 신앙에 가까울 정도라는 점을 강조했다. 제후들과 제국의 가장 위대한 사람들이 멀리서는 흠모해 마지않고, 가까이서 대할 때는 존경을 금치 못하는 그 군주가 페르비스트와 함께 (궁전의) 내실에서 마치 선생을 모신 (온순한) 학생처럼 날마다 서너 시간씩 수학 도구와 책을 통해 열심히 공부했기 때문이다.

그는 유클리드의 정리를 터득하고 삼각함수를 이해했으며, 산술로 천체의 현상을 증명할 수 있을 정도로 엄청나게 발전했다. 최근에 그곳에서 돌아온 르 콩트 신부가 출간한 중국에 대한 보고서에 따르면, 그 군주는 자신의 자식들이 과학의 근본 원리와 여러 진리에 대한 지식을 스스로 터득할 수 있게끔 수학에 관한 책을 친히 집필하고자 했다고 한다. 또한 그 군주는 자신의 나라를 밝혀 줄 수 있는 이 지혜가 집안 대대로 전해질 수 있도록 했다고 한다."

고트프리트 빌헬름 라이프니츠(Gottfried Wilhelm Leibniz)[39], <최신 중국소식> 中


실학자 대용정조의 세손 시절, 경연관으로 있으면서 자신의 연행 경험에 대해 묻는 세손에게 "강희제는 실로 영걸한 황제였다"고 극찬했다. 김종수, 세손, 홍국영, 정민시 등 꼬장꼬장한 노론계 인물들 앞에서도 그런 말을 서슴없이 할 정도였으니, 홍대용이 강희제에 대해 엄청 감동을 받긴 했나 보다.[40] 그런데 홍대용은 명원이 사치스러웠던 점을 들어 건륭제는 깠다. 건륭제 때부터 청나라가 속에서 곪기 시작한 것을 생각해보면, 홍대용의 통찰이 실로 그것이 실제로 일어났습니다라고 하겠다.

7.4. 미디어믹스

진도명(陳道明)

중국의 작가 얼웨허(二月河, 이월하)는 제왕삼부곡이라는 시리즈 소설을 썼는데, 그 중 첫 작품인 '강희대제'는 중국에서 큰 반향을 일으켰으며, 후속작들인 '옹정황제', '건륭황제'도 큰 인기를 끌었다.

2001년에는 중국중앙방송에서 '강희대제'를 원작으로 한 '강희왕조'(康熙王朝)라는 드라마가 방송되어 최고의 시청률을 기록하였다. 천다오밍(진도명)이 열연한 강희제는 반드시 봐 두자.

현대 중화인민공화국에서는 정치적으로 '하나의 중국' 이념을 내세우고 있어, 강희제는 대만 정복, 몽골 정복 등으로 중국의 영토를 확정하였고, 다민족 간의 융합 정책을 펼쳤기 때문에 이에 부합한다. 또한 백성을 소중히 여기는, 이른바 '섬기는 리더쉽'을 높아 사기도 한다. 이러한 경향 때문에 강희제는 높이 평가 받고 많은 대중문화에서 주요 인물로 다뤄지고 있다. 중화인민공화국의 주요한 정치가들도 이에 포함되는데, "중국 발전을 위하여 강희제를 본받아야 한다."고 역설한 정치가들로는 주석 장쩌민후진타오, 국무원 총리 룽지 등이 있다.

이에 대하여 비판적인 학자도 있다. 강희제는 과거 한족들이 오랑캐라고 멸시하고 적대시하던 만주족 출신이다. 한족이 중심이 된 중화인민공화국이 강희제를 추켜세우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다. 열렬한 강희제 칭송은 단지 대만 수복 등의 정치적 목적을 의도한 것이라는 비판이다. 이러한 관점에서 보면 악비처럼 현대 중국의 정치적 입장에 따라 평가가 바뀐 인물이라고 할수있는 셈.

그러나 악비 항목을 확인하면 알 수 있듯이 악비에 대한 논란에는 정치적인 목적이 분명히 있지만 실제적인 사료에서도 미심쩍은 부분이 있는것이 사실이며, 강희제를 높이 여기는 최근 분위기에는 정치적인 목적도 있지만 강희 황제가 실제로도 대단한 업적을 만들어냈다는것은 부정 하긴 힘들 듯 하다.

강희제, 옹정제, 건륭제는 재위기간도 길고 중국사의 손꼽히는 명군인 만큼 다른 소설이나 드라마[41]에서도 자주 주연급으로 등장하곤 한다. 특히 강희제 같은 경우에는 옹정제를 다룰 시, 옹정제의 황제 계승을 둘러싼 다툼의 흥미로움 때문에 노년의 상태로 나오는 경우가 많다.

무협지팬이라면 김용의 녹정기에서 위소보의 친구로 나온 강희제를 기억하고 있을것이다. 소설상에서 위소보에게 강희제는 인간적인 매력과 두려운 경외심을 주는 인물로 나오는데, 톡톡 튀는 매력이 은근히 귀엽다.


국내의 강희제 서적은 조너선 스펜스 - 강희제와 등예쥔 - 수신제가 성공의 비밀등이 있다. 조너선 스펜스의 글은 수필 형식으로 되어있는데, 그 때문에 내용에 출처는 계속 달아놓았지만 주의해서 보아야만 한다. 등예쥔의 글은 시리즈 물이다. 중원을 평정하고 천하를 경영했던 청(淸) 강희제와 옹정제, 건륭제 3대의 130여 년 태평성세의 지혜를 모은 3권의 책으로 수신제가는 강희제, 치국은 옹정제, 평천하는 건륭제를 다루고 있다.


에이지 오브 엠파이어3: 아시아 왕조에서는 중국의 지도자로 등장. 대사나 말투가 대단히 자비롭고 평화주의적이다. 게임 중 보물을 많이 수집하면 다른 적 지도자들은 "잘났다 그래. 보물 찾았다고 좋아하지 마"란 식의 엄포를 놓는 것이 대부분인데 강희제는 적으로 만나도 "그대의 이재(理財)는 짐이 배워야할 점이로다"라고 칭찬한다. 게임에서 중국의 컨셉을 유교로 잡아서 그런지 유교적인 대사도 많다.

더 알고 싶다면 한국판 위키백과 항목을 참고바란다. 알찬 글로 선정되었을 만큼 장난 아니게 상세하니.#
----
  • [1] 대표 시호가 인(仁)이기 때문에 짦게 표현하면 인황제(仁皇帝)라고도 한다.
  • [2] 만주식 군주 칭호
  • [3] 몽골식 군주 칭호
  • [4] 따라서 대제의 칭호를 붙인 강희대제로 칭해지는 경우도 있다. 영어권에서도 대제라는 점을 강조할 때는 Kangxi The Great Emperor로 쓴다.
  • [5] 천 년에 한 번 나올까 말까 한 위대한 황제라는 뜻.
  • [6] Joachim Bouvet, 1656.7.18 ~ 1730.6.28 중국 이름은 백진(白晉) ·백진(白進) ·명원(明遠)으로 프랑스 루이 14세가 파견한 프랑스 예수회 선교사다. 강희제의 신임을 얻어서 강희제에게 유클리드 기하학과 해부학등을 강의했으며, 강희제에 대한 여러 기록을 남겼다.
  • [7] 청 제국의 종묘
  • [8] 소설 녹정기 초반에 보면 오배의 이런 오만방자하며 강희제를 무시하고 핍박하는 모습이 잘 나타나고 있다. 참고로 녹정기에서 오배가 죽인 소극살합이 바로 나라 숙사하이다.
  • [9] 삼번의 난 때 조선은 숙종이 즉위하고 있었는데, 삼번의 난이 일어나자 윤휴가 북벌을 무척 지지했다. 하지만 조정 대신들이 북벌론을 좋아하지 않아 폐기되었다. 그러지 않았다면….
  • [10] 러시아의 어드미럴 쿠즈네초프급 항공모함을 가져다가 개조하고 지금 한창 쿵덕쿵덕 자랑중인 중국 최초의 항모는 원래 함명으로 이 사람의 이름을 붙이려고 했으나 너무 노골적이어서 찔렸는지 결국 랴오닝급으로 결정되었다.
  • [11] 녹정기에서 위소보에게 불쌍하게 당하는 그 인물이다.
  • [12] 사실 청나라도 북만주에 있는 토착민들을 여러번 침략 했다. 침략받는 예벤키인들이나 다우르족들은 똑같이 여겼을것이다.
  • [13] 청나라는 당시 여러번의 침략을 통해 이 주변 토착민들을 복속시켰다.
  • [14] 러시아인은 동양인과 외모가 많이 달랐으므로 괴물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이상하지 않다.
  • [15] 정식군대가 아니라 무장탐험가 무리에 가까웠다.
  • [16] 이 조약을 청나라가 유리하게 맺을 수 있었던 것은 사실 강희제의 업적이라 보기 힘들다. 러시아 본토의 상황이 러시아로 하여금 보복하거나 할 수 없는 상황이었다. 당시 러시아 정치판은 표트르 1세의 이복누이 소피아가 반란을 일으켜 표트르 1세와 이반 5세가 공동통치를 하고 소피아가 섭정이 되도록 만든 상태였고, 나선정벌의 복수도 소피아가 막아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이 조약 역시 소피아가 체결했다. 이 당시는 뭘 하고싶어도 못하는 상황이었던 것이다.
  • [17] 당시 청나라와 러시아 모두 상대방의 언어를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이 거의 없었기 때문에 직접 청나라인이 나서지 못했다.
  • [18] 표트르 1세항목에는 러시아는 이 조약 자체를 인정하지 않았다는데 잘 아는 사람이 추가바람.
  • [19] 강희제는 서양학에 관심이 많았는데, 이 당시 중국에 들어오던 가톨릭 선교사들로부터 이런저런 과학을 받아들일 수 있었다.
  • [20] 르네 그루쎄는 유라시아 유목 제국사에서 이러한 강희제의 방식을 두고 '체제'는 야만인들을 다루는 중화주의의 행정적 경험이었고, '토대'는 만주의 칸들에게 몽고의 칸들이 복속하는 유목민과 유목민 사이의 관계였다고 표현했다.
  • [21] 윤제가 돌아오기 전에 강희제는 사망하였다. 상당히 강력한 경쟁자였던 윤제가 이렇게 멀리 떠나있는 사이에 옹정제는 편하게 황제로 즉위할 수 있었다.
  • [22] 청나라는 이자성이 숭정제를 죽였고, 자신들이 숭정제의 복수를 하면서 명나라의 정통성을 이어받았다고 주장했다. 정작 명나라 황족이 세운 남명은 정통성이 없는 참칭 왕조로 취급한 것이다.
  • [23] 현대의 중화인민공화국에서 한 해 사형 당하는 숫자는 아무도 알 수 없지만, 6천명이라고 보는 사람들도 있다. 인구 증가 수치를 따져보아도 매우 많은 편.
  • [24] 다만 강희제 말년에는 여러 전쟁 때문에 재정이 팍 줄어들게 된다. 하지만 후임이 옹정제.
  • [25] 천문학 서적이다.
  • [26] 수학책이다.
  • [27] 당시(唐詩) 집성본이다.
  • [28] 유니코드의 한자 영역도 강희자전 부수 순서를 따른다.
  • [29] 당시 북경 내성은 청나라의 귀족 계급과 그 하인만이 거주할 수 있었다.
  • [30] 강희제는 교황을 교왕으로 불렀다고 한다. 사실 교황을 법왕 등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 [31] 인문의 숲에서 경영을 만나다 中
  • [32] 본래 중국에 고차방정식을 구하는 천원술이라는 방법이 있었는데, 명나라를 거치면서 그 방법이 잊혀졌지만 강희제가 매곡성이라는 신하에게 "서양 사람들이 이거 동래법이라고 하는데, 이거 동양에서 전파 됐다는 말 아님? 조사해보셈." 하고 조사해서 천원술과 차근법이 같다는걸 알아내기도 한다.
  • [33] 천문, 물리, 화학, 지질, 동식물 등 자연 과학
  • [34] 만주족 전통에 따라 피서산장에서 텐트 치고 살던 강희제에게 자객을 보내 죽이려고 했다는 혐의를 받는다. 강희제 측의 일방적 주장이지만...
  • [35] 이 성황사(城隍祠)라는 말이 원래 성황당(城隍堂)을 가리키는 말인데, 북경의 천단을 폄하해서 이렇게 말한 것일 가능성이 있다. 정확한 사정은 확인바람.
  • [36] 복선군은 인조의 손자이자 현종의 사촌이었다.
  • [37] 劉昭民, 『기후의 반역』, 성균관대학교출판부.
  • [38] 실제로 루이 14세는 강희제에게 선교사와 더불어 서신도 보냈다고 한다. 하지만 강희제는 이를 받지 못하고 300여년이 지난 후 루브르 박물관에서 공개되었다고.
  • [39] 이진법으로 유명한 라이프니츠 맞다.
  • [40] 그런데 홍대용은 김종수의 형 김종후(홍대용 본인에게는 서원 선배가 된다.)에게 한족이라 하나 변발을 튼 중국 선비들을 만났다고 마구 까였다.
  • [41] 강희왕조, 대내군영(大內群英), 군림천하 등이 대표작.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12-06 12:36:40
Processing time 4.090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