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거안제미

last modified: 2014-12-26 23:24:06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1.1. 유래


1. 개요

擧案齊眉

'밥상을 들어 눈썹에 맞추다'라는 뜻으로, 남편을 깍듯이 공경함으로써 내외가 서로 신뢰를 쌓고 가정을 화목하게 함을 이르는 교훈의 말이다.
여기서 우리는 (차려진)밥상을 눈썹까지 들어올린다는 점에서 맹광이 괴력녀라는 사실을 알 수 있다

그러니까 좀 심하게 열정적인 "제발 받아주세요"자세.

1.1. 유래

중국 후한 때 양홍이라는 사람이 있었다. 그는 가난했지만 열심히 공부하여 학문에 깊이가 있었다.
한편 맹광은 피부가 검고 뚱뚱한 여인이었다. 그녀는 나이 서른이 넘는 처지에서도 "양홍 같은 훌륭한 분이 아니면 절대로 시집을 가지 않겠다"며 버티고 있었다. 이에 그녀의 부모가 할 수 없이 양홍에게 청혼을 했는데, 그러자 양홍은 그 처녀의 뜻이 기특해 그 처녀에게 청혼을 하였고 곧 결혼을 하였다.
그들이 결혼하는 날 맹광은 예복을 곱게 차려 입었는데, 양홍은 그것을 못마땅하게 여겨 일 주일이 지나도록 그녀를 거들떠보지 않았다. 색시가 궁금하여 그 까닭을 물었는데 이에 양홍이 대답하기를, "내가 원했던 부인은 비단옷을 걸치고 짙은 화장을 하는 여자가 아니라 누더기 옷을 부끄러워하지 않고 깊은 산속에서라도 살 수 있는 여자였소"라고 하자 색시는 "이제 당신의 마음을 알았으니 당신의 뜻에 따르겠습니다"라고 하였다.
그 후부터 아내가 화장도 않고 산골 농부 차림으로 생활하다가 남편의 뜻에 따라 산 속으로 들어가 농사를 짓고 베를 짜면서 살았다.
그때부터 그들은 서로 돕고 아끼며 살았는데, 양홍이 일을 마치고 돌아오면 맹광은 밥상을 자기 눈썹 높이까지 올려 남편에게 바쳤다.
이에 훗날 사람들은 남편을 깍듯이 공경하는 것을 가리켜 거안제미라 하였다. 남편의 인품을 존경하며, 그의 의지를 따르고 극진한 내조로 집안을 화목하게 꾸려 남편으로 하여금 마음놓고 학문을 파고들어 명저(名著)를 저술할 수 있게 하였으니, 이 내외가 반듯한 인생을 완성한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6 23:24:06
Processing time 0.057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