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검은 사기



クロサギ
호러 만화[1]

Contents

1. 개요
2. 전개
3. 줄거리
4. 작품 주제
5. 등장인물
6. 사기 수법 및 각 화별 에피소드

1. 개요

세상에는 세 종류의 사기꾼이 있다. 백로, 인간을 속여 돈을 빼앗는 사기꾼. 홍로, 이성의 마음과 몸을 갖고 노는 사기꾼. 그리고 흑로(黒鷺. 일본어 발음은 쿠로사기), 백로와 홍로만을 표적으로 삼아 그들이 사람들로부터 우려내어 불린 썩은 육체를 쪼아먹는 가장 흉악한 사기꾼. -1권 맨 처음에 나오는 설명

chara.jpg
[JPG image (9.48 KB)]
kuromaru.jpg
[JPG image (49.52 KB)]
natsuhara.jpg
[JPG image (47.3 KB)]
캐릭터와 실물. 위아래 모두 왼쪽은 쿠로마루, 오른쪽은 나츠하라.

그림은 쿠로마루(트위터)가, 스토리는 나츠하라 타케시가 담당했다.[2]

프리랜서 필자이자 사채 업계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원작자의 취재를 바탕으로 여러 사기 수법들이 등장하며, 원작자는 단행본 말미에 작중에서 쓰인 사기 수법들에 대해서 설명도 한다. 실제 사기 수법들의 등장과 그런 사기 수법을 격파하는 주인공의 활약이 재미 거리.

주간 영 선데이에 연재되다가 연재지를 빅코믹스피리츠로 옮긴 후 기존 스토리는 20권으로 완결하고 "신 검은 사기"로 제목을 바꾸어 연재하고 있으며, 18권으로 완결했다. 2013년 6월에 신 검은 사기 완결편 1권이 출간되었으며 2013년 12월에 4권 완결 예정이다. 한국판은 따로 구분 없이 그대로 검은 사기로 내고 있으며, 2014년 8월 기준으로 한국어판은 34권까지 간행.

그런데 오역이 많다. %를 100분의 1로 줄여서 쓴다던가(40%를 0.4% 라든가), 시라이시를 시로이시라고 한다거나. 그 외에도 오역은 아니지만 히마와리 은행이라고 했다가, 해바라기 은행이라고 했다가 번역이 왔다갔다 한다. 또한 이 작품 특성상 많이 나오는 경제나 법쪽 용어도 잘못 번역한 경우가 있다. 일본식 표현을 직역한다거나, 변제를 변재로 번역하는 등. 번역자가 전공자가 아닌 모양이다.


2. 전개

옴니버스식 구조로 매권 10화 분량 안에서 2~3 종류 가량의 사기를 다루고 있다. 주인공 쿠로사키와 사기 피해자가 접촉하여 사정을 듣는 방식으로[3] 진행된다. 이후 픽서(Fixer, "정보원"이라는 뜻)인 카츠라기 영감에게 사기꾼을 등쳐먹는데 필요한 정보, 위조 서류 등을 구매한 뒤, 사기꾼의 비밀통장, 비자금, 현물, 부동산 등을 가로챈다.[4] 이후 카츠라기 영감을 통해 현금으로 바꾼 뒤, 피해자에게 정보료 명목으로 피해 금액을 되돌려 준다.

3. 줄거리

과거, 어느 가장이 미키모토(당시 사용한 가명은 고키모토)라는 사기꾼에게 사기를 당하고 그 빚을 갚기 위해 힘쓰나, 믿었던 은행에게 도입 사기를 당해 최후의 보루이던 집마저 잃게 되자 절망해서 가족을 모두 죽이고 자살한 사건이 발생한다.[5] 유일하게 목숨을 건진 장남 쿠로사키는 복수를 결심하지만, 사기 사건은 입증도 어렵고 승소도 어렵다는 이유로 공권력은 사건을 포기한다. 결국 장남은 직접 복수를 실행하기 위해 미키모토에 대한 실마리를 찾아 나선다.

그러던 중 모든 사기계획의 배후라 할 수 있는 거물 카츠라기를 만나게 되고, 그를 습격하지만 죽이지는 못 한다.[6] 이후 그의 밑에서 그의 이익에 지장을 주는 사기꾼을 '청소'하는 청소부가 된 쿠로사키는 미키모토를 찾아 세상에 모든 백로 사기꾼을 먹어치우는 흑로가 된다.

그렇게 백로들을 파멸시켜가며, 자신도 모르게 옆집 여대생 요시카와와 점점 가까워지고, 미키모토와의 접점도 점점 늘어가는데...

4. 작품 주제

개인을 대상으로 하는 생활 속 사기부터, 중소 기업 및 대기업을 표적으로 삼는 대형 사기 사건까지, 여러 사기 사건의 개요를 상세하게 설명하며,[7] 초인적인 능력을 보여주는 다크 히어로 주인공이 사기범을 상대로 사기를 치는 과정에서 독자는 대리만족을 느낀다.

사기꾼이 판을 치는 작중의 세상(현재의 일본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에서 경찰과 법은 사기에 유독 취약한 모습을 보인다.[8] 결국 주인공은 자신이 심판자가 되어 공권력을 대신해 사기꾼들을 응징한다. 특이하게도 이 과정에서 주인공은 사기꾼들에게 직접적으로 위해를 가하는 것이 아니라, 사기꾼들을 공들인 함정에 빠트려 사기꾼들의 방식인 사기를 무기로 사용한다. 사기 피해자들에겐 '정보료' 명목으로 피해액과 같은 액수의 돈을 준다. 경찰, 법대생, 교수 등은 법의 무력한 면을 알면서도, 어찌됐든 범법행위는 안된다고 못박는다. 같은 사기꾼인 시라이시는 자신도 잘 모르겠다고 말한다.

다시 미키모토의 소재를 파악하며, 파란의 전개를 예고하고 있는 주인공의 복수에 대해 카츠라기는 모든 피해자들이 복수를 꿈꾸고 가해자가 되는 것은 아니라고 일침을 놓는다. 시라이시는 주인공에게 정보를 건네주며, '미키모토는 어차피 재기할테고 평생 손을 못 씻을 것이다. 사기를 통해 돈을 빼앗는 간접적인 방법보다는 목숨을 빼앗는 직접적인 방법으로 확실히 끝을 내라'는 충고를 해준다. 츠라라는 처음엔 동정하였으나, 이후엔 그의 마음을 돌리려 애쓰는 중이고, 카시나는 복수를 하려는 그를 막으려 든다.

이처럼 작가는 다양한 인물들의 관점을 통해 가정을 잃은 주인공 쿠로사키의 복수와 법의 사각지대에 놓인 범죄자를 범법행위를 통해 응징하는 쿠로사키의 행동의 정당성을 독자에게 묻고 있다. 동시에 사기는 정말 막을 수 없는 범죄인가에 대해서도 묻고 있다. 작중에서 츠라라와 카시나, 모모야마 등은 "법으로 사기를 막을 수 있다"고 생각하는 반면, 주인공 쿠로사키를 비롯한 대부분의 사기꾼들은 "속는 놈이 멍청이, 법으로 막을 수 있다는 건 착각"이라고 말하고 있기 때문. 물론 전자가 옳지만 무력한 대처 때문에 후자가 옳다고 잘못되게 흘러가는 현재의 법제도에 일침을 가하고 있는 것이다.

5. 등장인물

33권에서는 주요 등장인물을 바탕으로 십이지를 만들었는데 싱크로율이 상당하다.

6. 사기 수법 및 각 화별 에피소드

사기에도 일종의 유행이 있다. 본편에도 나오듯, 백로들은 스스로 사기 수법을 만들어낸다기보단 누군가가 고안해 낸 사기 수법을 배워 사용한다. 이미 봉에게서 돈을 뜯어낼 수 있다는 걸 검증받았기 때문인데, 주로 특별한 한 명의 백로가 새로운 수법을 고안해 내면 그와 함께 일하는 그룹의 다른 백로들이 그 수법을 배워 나간다(이것을 작중에서는 '하나의 그룹에서는 그 사기를 배운 수많은 백로가 탄생한다'고 표현한다.). 다른 사기꾼들 사이에 퍼져 단물이 다 빠진 뒤에는 폐기된다. 이후 사기꾼들은 새로운 수법을 고안해내거나, 기존의 수법을 가지고 새로운 시장을 찾아 지방, 해외 등으로 진출한다. 최근 2~3년새 논란이 되었던 전화 사기 등도 미국, 일본 등에선 이미 수년 전에 유행하였던 수법이다. 또한 2012년 말~2013년 초 현재 경찰 및 금융권에서 주의를 당부하고 있는 파밍 역시 국내에서 이슈가 되기 전에 이미 작품에서 다뤘다.[9] 쿠로사기의 배경이 되는 일본은 한국과 조직문화, 법체계 등이 비슷한 관계로 작품 내에서 다루어졌던 사기가 한국에서도 통용될 가능성이 다른 어떤 나라들 보다 높은 편이다. 단행본을 구입하였다면, 매권 말미에 해당 사기 수법에 대해 상세하게 나와있으니, 꼭 참조하길 바란다.

----
  • [1] 어떤 의미에선 전혀 농담이 아니다
  • [2] 여담이지만 만화 맨 뒤에 있는 후기만화에서 만화 담당인 쿠로마루는 나츠하라를 "야쿠자 같다"고 한 적이 있다. 취재차 상하이에 같이 갔을 땐 "마오칼라셔츠가 매우 잘 어울린다"라고 하기도 했다. 등장인물인 시라이시 요이치의 모델인 것 같다고 생각하면 오산. 시라이시는 멋쟁이 중년이고, 나츠하라는 그냥 야쿠자다.
  • [3] 카츠라기 영감을 통해 사건을 맡게 되지만, 직접 정보를 얻어 착수하는 경우도 있고, 다른 이의 소개(주로 요시카와 츠라라)를 통해 만나는 경우도 있다.
  • [4] 몇몇 특수한 경우를 제외하면, 대개는 사기꾼이 저지른 방식으로 접근한 후 그대로 되돌려 준다. 아마 목표물인 사기꾼이 해당 분야에 잘 알수록 방심을 하기 쉽다는 점을 이용하는 듯 하다.
  • [5] 주인공의 회상에 따르면, 눈앞에서 식칼로 목을...이 경험으로 자살에 대한 트라우마를 가지게 된다.
  • [6] 하야세(로 추정되는 부하)가 가로막았기 때문. 이 때문에 카츠라기는 이마 부분에 흉터가 남게 된다.
  • [7] 단행본 마지막을 보면 사기 피해 방지를 목적으로 더욱 논리적이고 상세하게 설명되어 있다. 최근에 와서는 '칼럼'까지 쓰면서 작중 다루는 사기와 관련된 분야(외국 조폭의 성장이라든지)에 대해서도 다루고 있다.
  • [8] 실제로도 사기는 사기꾼이 죄책감을 느끼고 자백하지 않는 이상은 입증이 매우 어려운 범죄이다.
  • [9] 이게 국내 정발 단행본 기준으로 2006년이다. 일본 기준에서도 작품에서 다루는 것 치곤 꽤나 자세히 다루고 있다. 다른 작품에서 다루는 사기관련 최신 이슈가 동시기 이후에도 기껏해야 '나야나' 사기(오레오레사기) 정도임을 고려해 보면 사기를 전문적으로 다루는 만화의 이름값은 충분히 한다고 볼 수 있다. 혹시나 파밍을 모르는 독자들을 위해 파밍이 무엇인지 설명하자면 대상의 컴퓨터에 바이러스를 침투시켜 IP 주소를 조작하는 방식이다 예를 들어 나는 분명히 은행사이트를 들어가려했는데 바이러스때문에 그와 똑같이 생긴 사기사이트에 들어가게 만드는 식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5 07:33:42
Processing time 0.138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