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게르히만 폰 프라이오스

last modified: 2013-07-31 19:21:32 by Contributors

Gerheman von Prios


Contents

1. 개요
2. 작품 내 행적
3. 뒷이야기

1. 개요

genesis3p2_cha09.jpg
[JPG image (115.05 KB)]


안타리아에는 인간의 발길이 닿는 모든 대지라는 뜻이 있소.
 
48세. 왜 이렇게 파삭 갔어! 성우는 이종구.

아르케 출신, 12인 위원회 원로를 맡고 있는 엔지니어 출신의 엘리트 과학자. 아벨리안 연구소장이며 오딧세이 프로젝트의 총지휘자로, 자의식 및 프라이드, 선민의식이 강하다. 과학자로서도 정치가로서도 모두의 존경을 한몸에 받고 있는 그의 정치적 성향은 혁명가 기질이 있는 동료 리차드 레마르크와는 정반대인 보수주의. 그와는 아벨리안 시절 수석 자리를 놓고 경쟁했다고 한다.

자택은 아르케에 있고 관할 구역도 아르케의 모노리스이지만, 주로 필라이프에 거주하며 자신의 기함 '맬버른' 호를 타고 이곳저곳을 돌며 연구에 전념한다.

전투를 하지 않는 캐릭터이기 때문에 이벤트 때나 볼 수 있는 캐릭터이다. 가족 구성으로는 의절한 딸 엠블라 폰 프라이오스, 양자 데미안 폰 프라이오스, 고인이 된 아내 아이린이 있다.

그의 성(姓)으로 알 수 있듯, 12주신의 수장인 절대의 프라이오스를 계승한 인물.

2. 작품 내 행적

그의 첫 언급은 엠블라 폰 프라이오스데미안 폰 프라이오스에게서 나온다. 데미안은 엠블라에게 계속 아버지에게 돌아오라 촉구하지만, 엠블라는 도리어 그 이야기만 나오면 그에게까지 매몰차게 굴며 아버지에게는 가지 않겠다고 우긴다. 그녀는 '폰 프라이오스'라는 성도 쓰지 않기 때문에, 어지간히 가까운 사이가 아니면 프라이오스에게 딸이 있다는 사실 자체를 아는 이가 없을 정도. 에피소드 5 중반에는 베라모드가 자신이 머무는 델라리움 연구소 로비에 걸려있는 사진을 보고 엠블라에게 가족 사진이냐고 물었다가 눈초리만 받았고, 그 뒤로 사진은 사라져버렸다는 말을 한다. 그는 그 사진을 수 년 뒤 엠블라의 방에 처음 들어가 다시 보게 된다.

그와는 반대로, 프라이오스는 데미안을 항상 옆에 두면서 그에게 엠블라를 설득해 달라고 계속 부탁하고 있었다. 그는 간간히 엠블라와도 전화통화를 하지만 매번 딸 쪽이 먼저 전화를 끊어버린다.

그토록 부녀 지간에 팽팽히 맞서는 이유는 엠블라살라딘과 이야기할 때 드러난다. 프라이오스와 아내인 아이린은 옛 과학자 동료였는데, 결혼을 하여 엠블라를 낳은 뒤로부터 거리가 생겼다고 한다. 말다툼을 했다고는 하지만, 엠블라의 말에 의하면 아이린 쪽이 프라이오스에게 일방적으로 안 좋은 말을 들은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딸이 보기에도 아이린은 끝까지 프라이오스를 사랑하고 있었고, 가족은 뒷전으로 밀어두고 연구에 몰두하는 남편을 몰래 계속 지원해주다 병으로 쓰러져 세상을 떠나고 말았다. 프라이오스는 아이린의 장례식에도 가지 않았고 그녀가 죽을 때까지 자신을 위해 희생했다는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는데, 천하의 개쌍놈 아버지의 모습을 경멸하던 엠블라는 어머니의 희생이 부질없음을 깨닫고 프라이오스와 부녀의 연을 일방적으로 끊어버린 것이다.

그런데 이 경멸감은 엠블라뿐만이 아니라, 프라이오스가 아이린과 결혼하기 전부터 그녀를 연모해 온 엠블라의 스승 베라모드까지 느끼고 있었다(...). 안 그래도 프라이오스가 마음에 들지 않던 베라모드는 그가 자신이 사랑하던 아이린을 죽게 만들었다는 생각에 화가 나서 그의 연구를 방해하기 시작했는데, 그렇게 우주용병 길드를 시켜 프라이오스의 관할 구역인 모노리스에 있던 연구자료를 훔쳐오던 중 수송선이 리치에 추락해 버리고 우연히 그 안에 실린 살라딘 일행도 리치에서 새 삶을 시작하게 되었다는 이야기.

프라이오스가 자기 세계에 빠져서 홀로 허우적거리던 사이, 생명공학자인 닥터 리차드닥터 엠블라, 천문학자인 닥터 베라모드아이린의 연구 실적을 높이 사 그녀가 못 다 한 일을 자신들의 전문 분야 내에서 이어갔고, 거기에서 파생된 개념 중에서 달 기술이나 앙그라 마이뉴 현상 등의 큼직큼직한 것들이 생겨났다. 그리고 프라이오스는 아무 것도 모른 채 그저 우주선 셔틀...

프라이오스는 베델로서 차기 베델리른의 유력 후보자로 늘 거론되고 있었다. 하지만 그는 베델이 되었을 때에도 정치에는 욕심이 없다며 일절 관여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상태. 그 역시 퉁 파오의 치세가 마음에 들지 않았으나 굳이 그를 탄핵할 의사는 없다고 한다. 다만 우주용병 길드 연합에 대해서는, 어차피 퉁 파오처럼 폭정을 일삼는 독재자 아래에서는 반란이 끊이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과 더불어 중립적인 입장을 취하고 있다. 이렇게 무욕해 보이다가도, 자신의 구역에 아델룬이나 베델리른의 부관 같은 다른 세력이 침범하는 것은 그냥 넘어가지 않는 철저함도 함께 보여준다.

그의 예언대로 퉁 파오가 비명횡사한 후 새로이 베델리른이 된 준 레오파드는 프라이오스의 오딧세이 프로젝트에 전혀 관심이 없는 탓에 그를 더욱 곤란하게 만든다. 덕분에 그녀가 살해되었을 때, 샤크바리는 용의자 중 한 명으로 프라이오스를 꼽기도 했다.

한편 프라이오스가 엠블라를 그리워하는 마음은 시간이 흐를수록 커져가고 있었고, 기어이 데미안을 엠블라로 착각하여 보는 장면까지 볼 수 있다. 사실 프라이오스는 모노리스 유적의 동면장치에서 데미안을 처음 발견했을 때 그가 어서 기억을 되찾아 자신의 연구에 도움이 되길 바랐었는데, 시간이 흐르고 뒤늦게 서서히 가족의 소중함을 갈망하게 되면서 데미안도 과거의 기억 따윈 잊고 그저 자신의 가족으로 있어주기를 빈다. 또한 아내에 대한 미련이었는지 엠블라를 생각나게 했기 때문인지, 데미안과 함께 발견되었던 셰라자드[1]의 유해도 자신의 연구실에 잘 보관하고 있었다. 데미안의 말에 의하면, 프라이오스는 셰라자드도 데미안처럼 살리려고 했었는데 실패했다고 한다.

에피소드 5 종반부에는 엠블라가 양자로 들였다던 베라모드를 만나, 그가 함께 있어준 덕분에 엠블라가 변했다며 감사를 표한다. 아니 어디가 어떻게? 베라모드가 프라이오스에 대해 느낀 첫인상은 '보기보다 인자하신 분'. 딱딱하고 과학 밖에 몰랐던 그가 시간이 흐르며 어떻게 변화되었는지를 그나마 암시하고 있다. 한편 엠블라가 프라이오스에 대한 앙금을 어떻게 풀었는지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없지만, 베라모드가 엠블라와 자신의 진실한 관계에 대해 고민했고 프라이오스가 데미안과 함께 지내며 가족의 중요함을 깨달았듯, 엠블라도 평소 아버지처럼 따랐던 리차드살라딘, 베라모드 등을 통해 가족의 진정한 의미에 대해 숙고할 수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결국 엠블라는 오딧세이에 오르는 아버지에 대한 증오심을 힘겹게 떨쳐버리고, 딸로서 그에게 마지막 당부를 해 준다. '스쳐 지나간 아르케는 잊고, 미래를 보고 살아가시라'고.

3. 뒷이야기

이 프라이오스를 절대의 프라이오스와 동일인물로 보았을 경우, 클라우제비츠 팬드래건의 전생인 루시퍼데미안이 이미지적으로 겹치는 부분이 있는 점을 이용해 데미안의 유전자로 루시퍼를 만든 게 아닌가 하는 설정으로 팬픽에 써먹는 경우가 있다. 또한 창세기전 2에서, 12주신흑태자가 모는 아스모데우스와 격돌할 때 프라이오스가 말한 아르케에 남겨두고 온 것이란 바로 엠블라를 뜻하는 것이라는 주장도 있다.

절대의 프라이오스에 대해서는 12주신 항목을 참고.

----
  • [1] 아내 아이린, 셰라자드, 엠블라 3명은 매우 닮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1:32
Processing time 0.097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