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겐리흐 야고다

last modified: 2015-02-13 19:35:17 by Contributors

(ɔ) Unknown from
히틀러?
1891. - 1938. 3. 15.

소련 내무인민위원회(NKVD) 의장.

풀네임: 겐리흐 그리고리예비치 야고다(Генрих Григорьевич Ягода)


Contents

1. 일생
2. 기타


1. 일생

본명은 예논 게르셰비치 예구다(Енон Гершевич Иегудаа).

그는 리빈스크라는 도시에서 시계 제작자이던 유대인 아버지와 러시아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1907년 볼셰비키에 가담했으며, 10월 혁명 이후 체카의 수장 펠릭스 제르진스키 아래에서 2대 부부장이 되었고, 제르진스키 사후에는 뱌체슬라프 멘진스키 아래에서 부위원장이 되었다.

이후 멘진스키의 건강이 악화되면서 야고다는 1920년대부터 내무인민위원회를 지휘하기 시작했지만 1931년 제 2위원장으로 강등되었다. 그러나 1934년 7월 10일. 멘진스키가 죽은 뒤 2달만에 NKVD의 의장이 되었다. 이 시기 그가 세르게이 키로프 암살에 개입했다는 의혹이 있다.

그는 1936년부터 대숙청을 주도하기 시작, 그리고리 지노비에프와 레프 카메네프 등이 기소된 첫번째 각본 재판을 연출했다. 그러나 1936년 그는 숙청을 시작한 지 얼마 안돼 스탈린 동무가 " 야고다 동지는 트로츠키- 지노비에프 패당을 수색하기엔 능력이 모자란다"라하며 해임당하고 니콜라이 예조프에 밀려 NKVD 의장에서 밀려났다.

1937년 3월, NKVD에서 밀려난 뒤 우편통신부 장관을 맡고 있던 그는 스탈린의 명령으로 체포되었다. 이유는 그가 이전의 각본 재판에서 '피고인들의 죄는 단지 스탈린의 적이었기 때문이다'는 것을 암시하는 발언을 했기 때문이었고, 8년 전에도 니콜라이 부하린에게 동조하는 모습을 보여 스탈린에게 밉보인 적이 있던 탓이었다.

1938년 3월에 야고다는 "21명의 재판"이라 불리는 각본 재판에서 독일의 첩자로 국가에 대한 반역 및 음모행위로 사형 선고를 받았고, 직후 바로 처형되었다. 당시 예조프는 그에게 모욕을 주기 위해 처형 직전 옷을 벗기고 고문했다고 한다.

숙청 당시 그의 죄목 중에는 멘진스키를 독살했다는 내용이 있었다. 다만 고문으로 받아낸 자백이었으니 진실이 아닐 가능성이 매우 높다.

2. 기타

예조프베리야 못지않게 정신나간 인간으로, 도박에 빠져 있었으며 성도착증과 사디즘 성향을 갖고 있었다. 체포 당시 가택 수색에서 각종 서구산 포르노와 여성용 속옷이 발견되어 당국을 기쁘게(?) 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3 19:35:17
Processing time 0.054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