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겨울 연가

KBS2 월화드라마
미나 겨울 연가 빛사냥



대한민국드라마이자, 배용준과 최지우를 한류스타로 만든 작품으로 매우 유명하다[1].

KBS에서 가을동화의 뒤를 이어 계절시리즈 후속으로 제작되었으며, 배용준, 최지우 주연으로 2002년 1월부터 3월까지 총 20부작으로 방영하였다.

한 여자와 한 남자의 지고지순한 사랑을 그린 드라마. 출생의 비밀, 기억상실증, 교통 사고 등 한국 드라마의 삼신기가 흥미롭게 사용된 작품으로[2], 옆동네에서 동시간대에 구중궁궐 여인네들이 하도 "뭬야!"를 질러대는 와중에도 평균 시청률 23.1%로 나름 흥행에 성공했다. 최지우 머리, 배용준 목도리 등이 직장인을 중심으로 계절상품처럼 유행했고, 드라마 중반부에 들어서자 '여인천하'의 시청률를 따라잡아 한 달 넘게 시청률을 역전시키는 저력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전작인 가을동화와 비교하면 시청률은 떨어지는 편이었다.

그러다 일본 NHK에서 수입, 2003년 4월부터 9월까지 위성채널인 BS2에서 '겨울의 소나타(冬のソナタ)'라는 제목으로 일본어더빙되어 오후 11시라는 심야 시간대에 방영되었는데, 30~40대 중년 주부들을 중심으로 미칠 듯한 인기를 끌게 되어 거의 하나의 사회현상에 비견될 만한 거대한 열풍을 불러왔다. 이 당시만 해도 일본내의 한국 드라마는 일본에 거주한 재일동포들이 주 시청자였던데다가 그것도 도쿄에 있는 한국 비디오점에서나 빌려보던 수준의 미미한 것이었다. 8회 방영이 고이즈미 총리 북한 방문 특집으로 1주 연기되자 NHK에 "왜 겨울의 소나타를 방영 안하냐"는 문의가 3천여건이나 들어왔고, 아테네 올림픽 기간에도 올림픽 중계 하느라 19회의 시간대를 늦춰서 방영하자, "시간대가 늦춰져서 못 봤으니 재방영을 해달라"는 요청이 쇄도해서 결국 다음날 오후 시간대에 해당 회만 재방영을 할 정도였다. 첫 방영이 끝날 때 최종회의 시청률은 간토에서 20.6%, 간사이에서 23.8%, 나고야권에서 22.5%를 찍었다. 심야 시간대 방송 치고는 엄청난 시청률이었다. 종영 이후에도 재방영 요청이 빗발쳐서 2003년 12월에 같은 채널에서 재방영에 돌입했는데, 이번에는 지상파에서도 보게 해달라는 요청이 빗발쳤고, 결국 2004년 4월부터 8월까지 NHK 종합 채널에서도 방영되었다. 그러자 그 이후에는 한국어판으로도 보게 해달라는 요청에 따라 2004년 12월에 NHK BS2 채널에서 한국어 녹음에 일본어 자막만 입힌 판본이 방영되었다. 이후 비디오, DVD, 소설 등등이 발매되고, 지역 민방에서도 사가서 경쟁적으로 틀어대고, 심지어 일본 자체에서 애니메이션판도 제작되고, 25회 구성으로 재편집한 버전이 다시 방영되는 등[3] 엄청난 인기를 끌었다. 일본 방영 당시, 고이즈미 준이치로 총리가 우리나라를 찾아온 적이 있는데 겨울연가에 출연했던 배우 최지우가 특별초청을 받게 되었다. 고이즈미 전 총리가 최지우를 보자마자 했던 첫마디는 "아. 후유노 소나타!"였다. 그정도로 일본에서 폭풍같은 인기를 끌었던 것.

이에 대해 가부장적 성격이 강한 일본 가정에 지친 주부들에게 가뭄에 단비와도 같은 대리만족을 주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 강하다. 당시 일본드라마가 상당히 도시적이고 트랜디한게 많이 나오면서, 주부들이 볼 만한 순애물은 거의 없었다고[4]. 마침 한국에서 들어온 순애물 드라마가 일본 주부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5].

그렇게 한류가 일본에도 전해지며 일본에서 한국의 드라마영화가 대량 수입되는 계기가 되었고[6][7], 한국의 배우와 가수 등 연예인들도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게 되었다. 또 그 한류는 마침내 일본을 넘어 동아시아 전반 및 이슬람권이나 중남미 등 전 세계에 퍼지게 되었다. 한마디로 전 세계에 우리나라의 대중문화를 널리 퍼지게 만든 기념비적인 작품.

이 드라마의 주연으로 지고지순한 이상적인 사랑을 연기한 탤런트 배용준은 일본에서 여성들에게(특히 중년 여성층에게) 욘사마라 불리며 단순한 유명 스타의 인기를 넘어서 한국 대중문화 전체를 대표하는 아이콘이 되었다[8]. 이때 배용준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를 알려주는 일화가 두 가지가 있는데, 첫번째는 일본의 어느 신문의 칼럼에 씌여진 내용 중 "'겨울연가'의 인기가 어느 정도인지 알고싶으신 분들은 본 작품에 나오는 인물배역을 맡은 배용준을 보고 '저런 기생오라비같이 생긴 녀석이 뭐가좋다고'라고 한마디만 해보시라. 아마 부인께서는 골이 나 며칠동안 귀하의 조반상을 차려주지 않으실 것이다"라고 언급한 것이고, 두번째는 남성잡지에서 남성들에게 배용준이 맡은 유준상 의상을 그대로 코디하는 법을 소개한 것이 있는데 이 코너의 타이틀이 "아내들이여, 욘사마가 그렇게 좋더냐?"였다. 일본남자들에게 있어서 배용준은 한국남자들에게 있어서 최수종과 같은 취급을 받고 있었다 카더라..


굉장한 인기였던지라 패러디도 상당히 곧잘 나오는 편. 주부들이 거의 보지 않는 애니메이션에도 지나가는 드라마 포스터나 영화 포스터로 자주 나올 정도. 심지어 오! 나의 여신님 TV 애니메이션 판에도 등장했다.#[9]


이 드라마가 남긴 대표적인 유행은 바람 머리와 목도리 두 개로 꽈배기 뜨기.

20세기 소년, 개구리 중사 케로로 등의 작품에서도 지겹게 패러디되었다. 크레용 신짱에서 노하라 미사에가 보는 '여름 찬장'이라는 드라마가 이 작품의 패러디이기도 하다.

스켓 댄스에서도 아가타 오누이가 보는 드라마로 패러디가 되었다. 그런데 거기서는 웬일인지. 최지우츤데레 캐릭터로 나온다. 바보 아니야!?

일본에서 드라마 CD와 애니메이션으로도 제작되었다. 애니메이션은 2쿨 분량으로 2009년 10월부터 방영.[10] 캐스팅은

강준상/이민형 - 이시다 아키라
정유진 - 호리에 유이
김상혁 - 오노 다이스케
오채린 - 박로미
나레이션 - 호리우치 켄유



해당 만화 영화의 마지막 회의 일부는 실사판으로 만들어졌다. 원작 연속극의 결말과 비교해 보면, 상당히 다른 편이다.
특히 주인공들이 결국 결혼에 성공한다는 점을 보면......

참고로 주제곡 '처음부터 지금까지'는 미우라 가즈히토의 '愛はかげろう' 표절 의혹을 받았는데 실제로 후렴구가 상당히 유사하다. 자세한 내용은 표절 항목 참고.
겨울 연가 시즌2 제작된다. 관련기사
----
  • [1] 아래에서 후술할 것이지만 모든 면에서 가히 금자탑 급기록을 세운 작품이다. 한국드라마 사상 처음으로 일본 메이저 지상파로 방영된 것은 물론 한국어 그대로 방영된 작품 중에서도 최초이며, 일본내에서는 외지인격으로 불리던 주부시청자들의 파워를 다시금 깨닫게 한 작품임과 동시에 이들로 하여금 한국을 재발견하게 만든 작품으로 그 의미가 크다 할 수 있다.
  • [2] 지금이야 막장 드라마 필수요소로 꼽히고 당시에도 다소 진부한 연출로 까였다. 이전 버전에는 참신했다고 되어있었는데, 윤석호 PD의 전작 '가을동화'도 출생의 비밀, 불치병 등의 진부함으로 말이 꽤 나온터였다. 한국에서 전작 가을동화보다 못한 이유로도 이런 요소들이 지적되기도 했다.# #
  • [3] 이것은 방영 시간 때문에 70분이었던 1회 분량을 60분으로 줄여야 했고, 이 때문에 편집을 할 수 밖에 없었다. 일본 사정상 70분 방영은 쉽지 않았기에 삭제를 하지 않고 70분 20회를 60분 25회로 재편집한 버전이다.
  • [4] 겨울연가 광풍이 불기 전까지 일본의 주요 시청자층은 젊은세대와 남성들이었다. 젊은세대들은 트렌디 드라마를 남성들은 굵직한 사극을 선호하는 편이었다. 그러다보니 일본 국내 방송사들도 이들을 대상으로한 프로를 위주로 편성하는 것이 대부분이고 주부들은 아예 아웃 오브 안중 격이었다. 그런데 겨울연가가 이런 중년 주부들의 감수성에 호소해 인기를 끌고 그것이 하나의 사회현상으로 자리잡는 상황까지 다다르자 일본사회가 긴장을 한 것. 한류항목에도 나와있는 것이지만 이러한 사회현상이 매우 부정적으로 비춰진것은 겨울연기의 열혈팬들의 상당수가 주부들이었다는 것이고 이들이 겨울연가로 시작한 한류드라마에 심취해 들어가자 못마땅하게 생각한 것.
  • [5] 여기에 더 중요한 사실 하나는 바로 이 드라마의 주 시청자들이었던 일본의 중,장년 여성들에게 한국이란 나라를 재발견및 재조명하게 된 계기가 되었다는 사실이다. 이전까지 그들에게 한국은 식민의 역사, 전쟁, 그리고 북한이라는 부정적인 이미지들로 인해 별로 달가운 곳이 아니었는데 겨울연가로 하여금 "한국이 이렇게 아름다운 사랑이야기를 할 수 있는 나라인 것을 몰랐다."며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급상승한 것.
  • [6] 겨울연가가 방영된 이후 가장 큰 변화가 일어난 것 중의 하나가 바로 일본 여성들의 한국 비디오점의 고객이 되었다는 것, 그것도 일본의 한국인들이 재일동포를 위해 운영하는 대여점이었음에도 말이다! 이전까지 한국의 상점들이 위치한 신오쿠보 지역은 '우범지대'라고 여겨져 일본인들도 찾기를 꺼리던 곳이었다. 그런데 겨울연가의 폭발적인 인기와 거기에서 파생된 한국 드라마의 인기는 이러한 고정관념을 단숨에 바꿔버렸다.
  • [7] 뿐만 아니라 '겨울연가'는 그 작품 하나로만 끝난것이 아니고 다른 한국 드라마에게도 관심을 갖는 연쇄반응 효과를 일으켰다. 실제로 '겨울연가'를 계기로 한국드라마에 빠지게 된 일본중년여성들이 신오쿠보에 위치한 한국비디오 대여점으로 찾아오는 일이 잦아짐과 동시에 다른 여타 한국드라마까지 한아름 대여해 가는 진풍경이 나타났고, 여기에 일본 메이저 레코드 상점에서는 아예 한국 드라마 DVD세트를 몇개씩 구입해가는 그야말로 매니아급 광풍이 일었다.
  • [8] 당장 배용준이 첫 일본을 방문했을 때의 반응은 그야말로 광풍이었다. 나이가 30,40대, 여기에 일부는 50,60대의 주부내지는 할머님들이 공항 입국장을 가득 메운것도 모자라 일부는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고, 배용준이 투숙하고 있던 호텔 주변에까지 모여 행여나 모습을 드러내 손을 흔들어 줄 지도 모른다는 기대감에 기다리는 진풍경도 나왔다. 이 현상은 배용준이 일본을 떠날때까지도 계속돼어 배용준이 탄 비행기가 이륙해서 창공을 나는 모습까지 전망대에서 지켜보다가 시야에서 사라졌을때 비로소 울음을 터뜨리는 등..한 때 일본에서는 '괴현상'으로 까지 취급될 정도였다.
  • [9] 13분 25초때 영화상영으로 등장하는데 제목이 '겨울폭풍'이다. 그러나 자세하게 보면 '겨울연가'의 일본제목인 '후유노 소나타'의 패러디임을 알 수 있다. 실제 삽입된 자막 주석에도 '겨울폭풍'은 일본에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한국 드라마 '겨울 소나타'의 패러디임.'이라고 씌여있다.
  • [10] 제작한 곳은 현재 작성이 금지되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4 09:42:34
Processing time 0.11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