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고충만

last modified: 2013-10-09 13:47:12 by Contributors

kochoongman.jpg
[JPG image (100.62 KB)]

굿 닥터의 등장 인물로, 조희봉이 연기한다.

1973년 7월 23일생, A형, 성원대학병원 소아외과 과장. 취미는 골프, 특기는 접대.

지금은 소아외과의 과장이지만 원래는 실력이 없어서 지방 분원을 전전하다가 매형인 재단 전무 이혁필의 빽으로 본원의 과장자리에 앉은, 열폭허세로 똘똘 뭉친 인물이다. 환자 가려받지, 뒷돈 받고 금지된 약품 들여오지, 실력은 없으면서 권위의식과 열등감만 강하지 아무튼 작중 등장하는 의사들 중 여러모로 가장 형편없는 사람이다. 환자인 성호가 위독한데도 원래 수술 끝나면 다 그렇다, 약도 좋은거 썼으니까 걱정 마라고 무시하고 대충 넘겨버리는 등 의사로서의 인성이나 태도는 그야말로 빵점 수준. 동기이자 같은 반대파 사람인 김재준이 의료인으로서 기본적인 자세와 실력을 갖춘 것과는 확연하게 대비되는 모습이다. 환자인 성호가 위독한 그 상황에도 세미나 간다고 뻥쳐놓고 실은 제약회사 임원들에게 골프접대를 받고 있었다. 그래놓곤 당장 생명이 위독한 환자를 2시간 뒤 자기가 갈 때까지 아무도 건드리지 말라고 엄포를 늘어놓는다. 겉으로는 이렇게 허세를 떨다가 주머니에서 골프공이 튀어 나오는 등 별 위엄없는 모습을 보여준다.

또한 자신에게 로비를 하던 제약회사로부터 뒷돈을 받고, 해외에서는 부작용 때문에 사용 금지된 약물을 사용하는 초대형 병크를 저지르고 있었다. 본격 의사에 대한 불신을 한없이 심어주는 인물

김도한이 자리를 비운 사이 들어온 환자의 수술을 거부해버리고 5화에서 환자를 가려받는 의사가 어디있냐며 후배인 도한에게 되려 호통을 듣게 된다.

병원 내부 사정이 외부로 유출되면 안 된다고 부원장 현태가 박시온에 대한 보호자들의 항의서 제출을 무마해버리고 자기 뒤에서 일을 꾸몄냐고 역공을 걸어버리자 말 그대로 열등감 폭발하여 씩씩거리다 시온을 궁지로 몰기 위해 일부러 은옥의 주치의를 시켜 계략을 꾸민다. 그리고 유일하게 자기 따까리인 우일규를 시켜 은옥을 일부러 풀어주어 병원에 일대 소동을 일으키고 사람들을 다치게 만들어 버린다.

그리고 원장을 쫓아내기 위해 금지된 약물을 사용했다는 사실을 제보한 매형 이혁필의 계략으로 식약처에서 온 감사원들에게 불려가서 주눅든 모습을 보이며 희생양이 될 뻔했다. 그러나 강현태가 나타나 증거 불충분으로 일단 무마시키고 나서 일만 더 꼬이자 매형에게 버림받았다. 벤치에서 쉬고 있는 사이 박시온이 그에게 쌍쌍바를 나눠주는데 아니꼬와서 때리려했지만 박시온이 그의 손을 보고 굳은 살과 흉터가 많다며, 그건 수술을 많이 해봤다는 증거라며 과장님을 본받고 싶다고 말했다. 지금보면 한심하기 짝이 없는 그도 과거에는 초심을 가지고 의사로서의 신념을 가지고 일했었다는 암시인 듯 하다.

실력, 인성 모두 후달리는 형편없는 의사에 틈만 나면 박시온과 원장을 갈궈 도한에게 주적으로 여겨지고 있으나 의외로 이후 박시온에게 감화되어 개과천선할 여지가 생기게 되었다. 후배 의사들이 자길 보고도 인사를 안 하자 속상해하던 차에 사회생활의 달인 박시온이 90도 폴더 인사를 하며 과장님이 존경스러워서 더 깍듯이 인사하는 거라며 "어제 과장님 손에 굳은살을 보고 앞으로 존경하기로 했다”고 하자 자기 손을 슥 훑어보는 등. 심지어 포장마차에서 술마시던 중 만취상태에서 지나가던 박시온을 불러세워 같이 술을 마시며 신나게 주사를 부리다 다음날 아침 시온과 함께 삼각김밥으로 해장아침식사를 하고 시온에게 용돈까지 쥐어주는 등 은근히 박시온과 엮여 개그커플화 되고 있다.

이렇게 박시온과 자주 엮이면서 갱생의 조짐을 보이더니, 이윽고 15화에서는 소아외과의 모든 수술파일을 가져오라고 시킨다. 다시 의사의 본분을 자각하고 노력할 모양인 듯.그렇지만 어김없이 개그신을 연출해주신다. 옥상이 이렇게 넓은데 왜 하필 새똥이

결국 박시온의 도움으로 수술을 성공적으로 집도해냈다. 그 와중에 또 개그신을 보였지만 그리고 김도한과의 사이도 어느정도 개선되고 주위에서 사람이 바뀌었다고 하는 등 아무래도 확실히 정신 차릴 모양새. 이후 매형 이혁필이 또다시 이번이 원장이 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또 부추켰지만 이미 정신을 차린 그였기에 오히려 이혁필에게 정신좀 차리라며 큰소리를 내며 자신은 써전이라며 박차고 나간다. 그 후 소아외과에서 아이들을 위해 피터팬 공연을 할 때 뜬금없이 다금바리인어공주로 분장해서 등장하여 아이들과 시청자들에게 큰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여전히 개그 캐릭터지만 다시 개념박힌 의사로서의 모습으로 돌아오게 되었는데 박시온이 없으면 심심할거 같다는 말을 하는 등과 박시온이 그랬던 것처럼 후임 역할로 나온 박기웅에게 쌍쌍바를 나눠 주는 등 처음의 모습과는 완전히 다른 진정한 의사로서 성장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10-09 13:47:12
Processing time 0.082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