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골든 크로스(드라마)/등장 조직 및 기관

last modified: 2014-06-25 14:00:34 by Contributors


Contents

1. 골든 크로스
2. 신명
3. 한민은행
4. 상무그룹
5. 경제기획부
6. PAX
7. 짱돌 뉴스
8.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
9. 서울 구치소
10. 뉴스타 뱅크
11. 모네타 펀드
12. KNBC
13. 대은 전선

2. 신명

shin myung. 박희서가 금융팀장으로 근무하고 깁재갑이 고문으로 있는 로펌으로서 법률자문 1위의 우수한 로펌이면서 동시에 투기자본의 앞잡이라는 말을 듣는다. 연수생들에게는 꿈의 직장으로 불리고 있으며 정치권은 물론 입법, 행정, 사법에도 엄청난 영향력을 행사하고 있다. 모토는 정의는 반드시 승리한다.로 그 이유가..... 신명이 사건 맡으면 반드시 승리하고, 신명은 정권이 바뀌어도 영원하니깐, 신명이 정의기 때문.....천하의 개쌍놈 집단

3. 한민은행

대한민국의 은행중 하나로 우량은행이다. 어느 정도냐면, BIS비율이 9%를 유지하고 있으며 그 중 우량 채권인 상무그룹의 채권 전액이 손실을 보아도 8%를 유지할 수 있을 정도. 하지만 골든크로스가 마이클 장으로 대표되는 해외자본에 이를 헐값에 매각하여 금융시장개방을 통한 대한민국의 금융강국 성장의 희생양으로 삼으러 하고 있으며 결국 매각 당한다.

4. 상무그룹

한민은행의 우량고객으로 계열사인 상무건설의 채권은 95%가 담보가 있어 회수율이 100%에 가깝기에 1조를 갚을 능력을 가지고 있었다. 그러나 PAX가 10억 달러에 은행을 매각할 수 있도록 주가를 조작하여 부실기업으로 찍혔다. 현재 마이클 장이 이 상무건설의 주가를 500억이라는 헐값에 먹어 상무그룹의 지분을 차지하려고 한다.

5. 경제기획부

대한민국의 정부기관 중 하나로 주로 경제정책과 관련된 업무를 맡고 있으며 금융시장 개방과 민간자본 수용등을 추진하고 있다. 서동하가 금융정책국에서 국장으로 있다.

6. PAX

미국의 헤지펀드[1]회사로 외환위기시절에 한국의 중요 재원들을 빨아 먹기로 유명하다. 현 회장은 월터 해리슨이며, 한국지부장은 한인인 마이클 장이다. 현제 한민은행을 인수하여 재원을 빨아먹고 있는 중.

7. 짱돌 뉴스

길상준이 운용하고 있는 인터넷 뉴스. 조그만 사무소에서 직원 1명만 두고 있다. 변절한 갈상준에 의해 없어진 것으로 보인다.

8. 서울 중앙 지방 검찰청

서이레가 근무하고 있는 검찰기구이자 강도윤이 사법고시에 합격하고 시보로 활동했던 곳. 현재강하윤과 강주완의 죽음에 관한 조사가 이루어지고 있다.

9. 서울 구치소

강주완과 오창희가 수감된 곳이다. 이곳에서 곽대수의 명을 받고 들어간 줄자가 역시 사주를 받은 교도관 이상익과 함께 강주완에게 농약이 든 생수를 먹였다.

10. 뉴스타 뱅크

서동하가 뉴욕지사에서 문재호란 차명계좌를 만들어 강하윤에게 성접대의 대가로 3억을 주었다.

11. 모네타 펀드

Monita Fund. JP 삭스와 같은 세계적인 투자은행들이 최고의 VIP들을 모시고 극비리에 운영하는, 그들에게만 정보를 공개하는 비선펀드. 현 회장은 아서 루빈, 펀드 메니저이자 아시아 지부장은 한인출신의 테리 영이다.

12. KNBC

대한민국의 방송국 중 하나로 변절한 갈상준이 '갈상준의 제대로 갈기자'란 시사토크 프로그램의 앵커로 활동하고 있다.

13. 대은 전선

대한민국의 기업 중 하나였다. 전자산업으로 세계적으로 널리 이름을 알린 건실한 기업이었지만, IMF 당시 김재갑과 서동하 그리고 골든 크로스가 공작을 벌여 철저하게 구조조정을 하여 공중분해가 되었고, 사장이었던 홍대명은 자살을 하였다. 그리고 홍대명 사장의 딸이 복수를 꿈꾸고 있다.
----
  • [1] hedge fund, 개인을 모집하여 조성한 자금을 국제증권시장이나 국제외환시장에 투자하여 단기이익을 거둬들이는 개인투자신탁. - 네이버 시사상식 출처.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25 14:00:34
Processing time 0.0812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