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골리아스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던전 앤 드래곤 시리즈의 종족, 골리아스

사실 발음도 스펠링도 Goliath로 골리앗과 같다. 영어 발음으로는 골라이어스. 한국의 RPG계에서는 D&D의 Goliath는 어쩌다가 골리아스로 읽는 것으로 굳어져버린것 같다.

D&D 3.5 서플리먼트 Races of Stone에 처음 등장한 종족. 산악지방에서 유목민적인 삶을 사는 종족이다. 중간(Medium) 크기이지만 거의 대형(Large)에 가까울 정도로 크고 강한 체격을 갖고 있다. 남녀 체격 차이가 없는(...) 굉장한 종족. 마치 바위 질감의 느낌을 주는 얼룩덜룩한 피부를 갖고 있으며 몬스트러스 휴머노이드 타입이다. 힘에 +4, 건강에 +2를 받지만 민첩에는 -2 페널티를 받는다. 산악 지방에 살기 때문에 등반에 익숙하고 가만히 서서 점프를 해도 도움닫기 점프를 한 것과 같은 놀라운 도약력을 보인다. 고지대에 의한 페널티를 받지 않는다. 보디 랭귀지가 많이 섞인 의사소통을 하기 때문에 상대의 의도를 잘 읽어서 거짓말 간파를 잘한다.

골리앗의 가장 큰 장점은 파워풀 빌드 특성인데, 중간 크기 생물이면서도 체격이 문제가 되는 밀치기 같은 상황에서 한단계 큰 생물처럼 간주된다. 한 사이즈 큰(대형 사이즈 생물이 사용하는) 무기를 다룰수 있기 때문에 매우 강력한 공격력을 발휘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같은 롱소드를 사용해도 인간은 1d8이지만 골리앗은 2d6 피해를 입힌다. 그래서 크기 강화를 통한 빌드에 자주 써먹곤 한다. 다만 진짜로 크기가 큰 것은 아니라 리치는 중간 크기와 동일.

강력한 특성을 가진 대신에 레벨 수정치 +1이라는 아픈 페널티가 있다. 그래도 시작 레벨을 좀 주고 빌드를 허용하는 플레이라면 강력한 전사계 캐릭터가 데미지 아웃풋을 노리고 만들때 상당히 유용하다.

파워풀 빌드 특성과 Complete Warrior에 등장하는 몽키 그립 피트를 조합시켜서 Huge급 무기를 장비시키려는 시도가 많다. 하지만 둘 다 "자신의 크기보다 한 크기 더 큰 무기를 쓴다"는 효과라 겹쳐서 적용되지는 않는다는 게 중론이다.[1]

굳이 룰적인 문제 없이 휴즈 무기를 들려면 Races of Destiny의 Half-Ogre를 노려보자.[2]

D&D 4판에서는 Player's Handbook 2에 등장. 종족적 특징이 굉장히 평준화된 4판에서는 3.5판에서처럼 강력한 종족은 아니게 되었다. 바위같은 피부 덕분에 피해를 덜입는 조우 파워를 쓸 수 있는 정도.
----
  • [1] DM 입장 뿐 아니라 캐릭터의 모습을 생각해봐도, 중간급 생명체가 라지급 무기를 쓰는 캐릭터면 가츠같은 모습이 되고, Huge급 무기를 들면 자기 키의 2배 길이인 무기를 휘두르고 다니는 모양새가 된다. 뭔가 병맛이 넘치면서도(...) 로망이 있어서 욕심 많은 플레이어들은 포기하지 않고 계속 하게 해달라고 조른다.
  • [2] 기본 크기가 라지이므로 문제없이 휴즈를 들 수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4-12 21:50:49
Processing time 0.04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