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공공의 적

last modified: 2015-03-11 19:29:54 by Contributors

Contents

1. 나쁜 놈
2. 한국 영화
2.1. 시리즈
3. 헐리우드 영화

1. 나쁜 놈

'공공'. 즉, 사회의 '적'이라는 뜻으로, 여러 사람에게 피해를 끼치는 범죄자나 그와 비슷하게 민폐를 끼치는 이를 가리키는 말이다. 비유적으로 프로스포츠나 연예계 등에서 최종보스급 실력을 발휘하는 집단 및 인물이나 상대방에게 어그로를 끄는 집단 및 인물을 표현하기도 한다.

강철중에 의하면 일반적인 소악당은 그냥 "나쁜 놈", 진짜로 나쁜 놈(ex.조규환, 이원술[1] 등)이 "공공의 적"이라고 한다.

다만 이 별명이 반드시 부정적인 의미로만 쓰이지는 않는다. 前 프로게이머 박경락의 경우 전성기 시절 너무 실력이 좋아서 다른 프로게이머들의 견제대상이라는 이유로 공공의 적이라는 별명이 붙은 바 있다. 몇 안되는 긍정적인 의미의 별명.

위의 의미에서 보듯이 대개 좋지 않거나 상대방에게 열폭을 느끼는 뜻으로 쓰이는 경우도 많은 등 주관적 요소가 개입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예시를 따로 적지 않는다.

현실에서 실제로 공공의 적 판정을 받고 박살이 난 조직으론 미국마피아가 있다. 이외에도 탈레반 정권이나 오사마 빈 라덴, 사담 후세인도 사실상 미국내에서 공공의 적으로 판정받고 박살났다. 어느 나라는 공공의 적에 악의 축 취급 받고도 핵무장 하면서 멀쩡히 살아있다 카더라. 더 날뛰고 있는 어떤 조직은 세계적인 다굴을 맞을 예정.

2. 한국 영화


강우석투캅스이후에 만든 형사 시리즈물로 한국영화 걸작중 하나이며. 강철중이라는 한국영화사상 최강의 캐릭터가 나온 영화.혹자들은 강우석의 신의 한수라고 평가하기도 한다. 정말 영화정보를 모르고 본다면 강우석이 만든건지 헷갈릴 정도로 구성이 정교하고 다보고 나면 카타르시스를 느낄수있다. 강우석이 만든 걸작

형사 강철중(배우 설경구)이 극악무도한 살인마 조규환(배우 이성재), 말 그대로 공공의 적을 족치는 내용.[2]

주인공 강철중은 막무가내이고 폭력적인 성격에,[3] 그리 성실하거나 똑똑한 형사는 아니다. 아니 그 정도가 아니라 뒷구멍으로 빼돌린 마약 팔아 치우려고 하고, 삥뜯고 가게 물건 멋대로 바꿔치기 하는 등 상당히 질이 나쁜 형사로 등장한다. 그나마 특기할 사항은 그 특유의 집요함과 깡, 싸움실력. 솔직히 적대하고 싶은 타입의 사람은 아니다. 악마형사vs악마의 구도의 영화로 비슷한 모티브의 영화로 악마를 보았다가 있겠다.
그러면서 늘 입에 달고 사는 명대사가 하나 있다. 바로 "형이 돈 없다고 해서 패고 말 안 듣는다고 해서 패고, 그렇게 형한테 맞은 애들이 4열 종대 앉아번호로 연병장 2바퀴" [4]

적수로 등장하는 조규환은 펀드매니저로 부와 명망을 가진 사회지도층 인사이다. 하지만 그 실체는 부모를 죽인 패륜아이며, 그러고도 죄책감이 전혀 없는 사이코패스이고, 단지 기분이 나쁘다는 이유로 살인을 밥먹듯이 저지르는 연쇄살인범이다. 그야말로 "너 같은 놈이 공공의 적".

조규환의 캐릭터 원안으로는 부유한 가정 환경에서 자라 유산을 노리고 부모를 살해한 박한상으로 보이고,펀드매니저인 상류층의 모티브는 아메리칸 사이코에서 따온듯 하다.[5]

이 당시 조규환 역을 맡은 이성재가 강철중에게 심문을 받을 때 "사람이 사람 죽이는데 이유가 있냐" 라는 명대사를 남기기도 했다.

조규환 역을 맡은 이성재가 너무 악역을 잘 소화해낸 나머지, 작중 조규환이 탄 차량인 아우디 협찬이 후속작에서는 중단되고 이성재 본인은 CF가 한동안 뚝 끊겼다는 웃지못할 이야기도 존재한다. 후일담에 의하면 "우리 아들이 영화배우로 성공했다"며 부모님을 시사회에 모셨는데 큰 충격을 받았다고. 물론 이성재의 부모님도 보통 사람은 아니지만.[6]

2.1. 시리즈

3. 헐리우드 영화

퍼블릭 에너미 항목 참조.
----
  • [1] 강철중: 공공의 적 1-1의 악역
  • [2] 공공의 적이란 제목자체가 주인공과 범인을 지칭하는 중의적인 표현이다. 마약을 유통하고 안하무인에 국민의 안전은 엿이나 바꿔먹은 제멋대로인 비리경찰과 잔혹한 살인마등이 모두 사회에선 공공의 적이기 때문이다.
  • [3] 극중 하는 말로는 아시안게임 복싱 메달리스트가 특채로 경사가 되었다는데, 강경사-강경장-강순경 순으로 파워 강등을 당했다.
  • [4] 공공의 적 1-1에서 설경구가 강우석 감독에게 이 대사를 한 번만이라도 하면 안되겠냐 했지만 강우석 감독이 거절했다고 한다
  • [5] 아메리칸 사이코에서는 월스트리트의 증권맨이다.
  • [6] 과거 삼성종합건설 (現 삼성물산 건설부문) 사장을 역임한 기업인 故 이강태 씨다. 안타깝게도 2014년 1월 29일 지병이었던 루게릭병으로 별세하였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11 19:29:54
Processing time 0.188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