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공포특급

last modified: 2014-09-04 15:08:55 by Contributors


1993년[1] 한뜻출판사에서 출간한 한국 출판계 사상 공전절후의 베스트셀러 도시전설+괴담집.

출간 연도에 맞추어 93편의 엄선된 괴담을 수록했으며 당시 전국의 국민학생들에게 일대 센세이션을 일으켰다. 종래 성인 취향의 괴기문학류와 저학년 눈높이에 맞춘 교훈적인 이야기나 유치한 카더라 통신식 괴담도서류만 난무하던 출판계에 일대 획을 그었다는 것이 중평[2].

일단 자질구레한 삽화를 배제하고 텍스트만으로 밀어붙인 편집이 획기적이라 할 만하며 엮은 이가 누구인지는 불분명하지만 사용된 문체도 상당히 고급스럽고 가독성이 뛰어나 20년이 지난 지금 읽어봐도 술술 잘 읽힐 정도. 책 자체는 작은 편이지만 폰트가 작고 괴담의 수가 상당히 많아서 가성비가 좋은 괴담집이다.

또한 내용을 5개의 섹션(학교에 관련된 괴담, 도시전설 등등)으로 나누어 치밀한 구성을 보인 것도 괴담집의 모범이라 할 만하다. 비록 그 내용 상당수는 일본에서 유행한 괴담들을 번안한 것이지만 현지화가 꽤 괜찮게 되어 있다. 또한 수록된 괴담들이 하나같이 반전성이 뛰어난 것들을 엄선한 것으로 그 중에는 바다거북 스프갈매기 버전으로 바꾼 것도 수록되어 있다. 엮은 이의 안목을 엿볼 수 있는 부분.

이 책이 대박을 터뜨리자 한뜻출판사는 도서명 저작권을 등재, 1994년 2권이 연이어 출간되었고 이후 1997년까지 총 7권이 출간되기에 이른다. 네임밸류에 걸맞게 속권들은 1권의 인기에 편승하는 아류작 차원을 넘어섰는데 가령 문학성을 표방한 3권의 경우는 원정장르문학작가들이 참여하기에 이르렀으며[3] 4권은 독자 투고 중 빼어난 것을 엄선해 수록했는데 특히 수준이 높았던 '국딩 시절 함께 간 친구가 사라졌던 저주받은 연못 이야기' 는 당시 PC통신을 달구기도 했다.

5권과 6권은 한국에서 첫 손에 꼽히는 추리소설 매니아이자 번역가로 유명한 정태원이 각각 세계편과 일본편이라는 부제로 외국의 유명 작품들을 수록했으며 마지막 7권은 1권의 컨셉으로 회귀하여 도시전설들을 수록했다. 그런데 출판사는 이후 IMF 때문인지 망했어요[4].


아무튼 공포특급 출간 이후 특급공포체험 쉿!과 같은 퀄리티 높은 괴담집이 무더기로 쏟아져나오는 등 한국 괴담서의 수준을 끌어올린 1등공신으로 평가되며 괴담집도 수준만 높으면 잘 팔린다는 사실을 몸소 증명했다. 이들 아류서들 중에는 '공포특급 스페셜' 처럼 다른 출판사에서 교묘하게 제목을 모방한 것도 존재했다.

그 중 위 사진에 나온 '깜짝공포' 의 경우 '탁 쓰윽' 이라는 어마무시한, 기존 괴담집에서 찾아볼 수 없었던 획기적이고 참신한 괴담이 실려있다. 내용은 지금 읽으면 크게 무서울건 없지만, 그걸 머릿속에서 이미지화 시키면 ㄷㄷ하다.

이외에도 '아니 세상에 이럴수가' 류의 서구권 타블로이드 사진 무단복제본과 '심령사진100' 같은 일본에서 유행한 심령사진들을 모아서 판매한 책들이 대거 쏟아져나왔다.

그러나 유감스럽게도 괴담서의 전성기였던 90년대 중반에 비해 21세기인 지금의 서점가는 오히려 더 수준이 퇴보한 상태. 서가에서는 이제 학습만화 컨셉의 유치한 아동용 만화책들이나 찾아볼 수 있을 정도. 더구나 성인층은 인터넷을 통해 정보를 얻는 지금 아무래도 공포특급의 영광을 재현할 베스트셀러가 다시 등장하기는 요원해 보인다.[5]

2000년에 '공포특급 2000' 이라는 쌈마이한 이름으로 재편집시켜 출간하기도 했으며 2007년에는 혜민원에서 2권짜리로 다시 간추린 'NEW 공포특급' 이라는 역시 쌈마이한 작명 센스의 책이 아직 팔리고 있으니 내용이 궁금한 독자들은 일독을 권한다. 다만 오리지널에 비해 참신함이 떨어지고 구성이 조악한 것은 어쩔 수 없다.


여담으로 이 작품의 유명세를 타고 강제규 감독이 참여한 동명의 3편짜리 옴니버스 영화로도 만들어졌다. 지금은 강제규의 흑역사(...) 하지만 만듦새 자체는 당시 기준으로 꽤 괜찮은 편이다.[6]

그리고 이 비디오 포스터는 이 책과 마찬가지로 밑에 13일의 금요일 포스터에 늑대인간의 습격(1981/원제목은 Wolfen) 포스터를 합성해 도용했다.


사실 1권 표지는 대놓고 13일의 금요일 홍보 포스터의 표절이다(...)

뱀발로, 90년대 SBS 주말 예능프로였던 기쁜우리 토요일이 10대를 겨냥하기 전의 성인 복고풍이었을 때도 동명의 코너가 있었다.
----
  • [1] 참고로 그 유명한 빨간 마스크가 한국에서 최초로 대유행했던 해다.
  • [2] 물론 이 이전에도 괴담서가 없던 것은 아니지만 아동틱한 표지와 국딩 컨셉의 자질구레한 삽화를 수록한 아동도서 수준이었다. 일본 도서를 통으로 베낀 데다 내용물도 짜깁기 수준이었던 금하의 "괴기랜드" 같은 물건도 레이블은 아동문고.
  • [3] 사실 메이저 작가가 이런 쪽에 발을 들여놓는 것에 대해서는 그 당시에도 말이 많았었다. 실험성은 좋았지만 문체가 뻑뻑해서 그런지 독자들은 의외로 "재미 없는 공포특급" 으로 3권을 기억한다.
  • [4] 조선일보 인터뷰에 의하면 괴담집으로 돈 번 것 때문에 말이 많아서 안델센 전집을 기획중이라는 제보도 있었다나.
  • [5] 당시엔 일본 책을 그대로 베낀 다이나믹 콩콩 미니백과의 "세계의 유령", 금하의 "괴기랜드" 등을 비롯한 대부분의 괴담서가 문방구에서도 취급하는 아동문고 대접이었다. 공포특급은 이런 괴담집을 성인 정규 도서에 올린 것만으로도 가치가 있다.
  • [6] 당시는 강제규가 아직 본격 감독 데뷔를 하기 전이었기에 입봉작 발표에 앞서 연습용으로 만들었다는 견해가 유력하다. 탤런트들이 대거 출연한다. 참고로 강제규는 원래 충무로 A급 시나리오 작가 출신. 그리고 이 공포특급도 세 에피소드 중 두개는 다른 감독이 연출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04 15:08:55
Processing time 0.508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