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과민성 쇼크


이 문서는 의학적 지식을 다룹니다. 리그베다 위키에 등재한 의학 정보를 맹신하지 마십시오. 이 문서에서 언급하는 정보는 기초 상식이나 학술적인 설명으로만 이용해야 합니다. 만일 여기에 언급된 정보를 활용해서 불이익이 발생해도 리그베다 위키는 법적 책임을 지지 않습니다. 자신이나 타인의 건강이나 질병 진단은 반드시 병원·보건소 등 전문의료기관을 통하시기 바랍니다. 자격이 없는 자의 진단·진료 행위는 불법입니다. 이 문서의 목적은 객관적 정보의 전달입니다. 그러므로 읽는 이를 혼란스럽게 하거나 오해를 낳을 가능성이 있는 자의적인 생각이나 독자연구 내용, 또는 공인되지 않은 학설 등의 확인되지 않은 정보는 삽입하지 마십시오.


anaphylactic shock, anaphylaxis

아나필락시스란 특정 항원에 접촉한 뒤 나중에 그 항원에 다시 접촉할 때 일어나는 매우 격렬하고 즉각적인 항원-항체 반응, 간단하게 말해 알레르기 를 말하고, 쇼크란 심혈관계의 이상으로 몸에 혈액이 제대로 공급되지 않는 상태를 뜻한다. 둘을 합쳐서 아나필락틱 쇼크라 하는데, 이는 아나필락시스에 의해 일어나는 쇼크반응, 즉 특정 항원에 의한 과도한 알레르기 반응에 의하여 일어난 쇼크상태를 말한다.

원인에 대해 살펴보자면, 외부 항원이 침입하면 혈관 확장물질인 히스타민이 분비되어 혈관이 확장되고 더 많은 혈액이 침입한 부위로 흘러들어 외부 항원이 침입한 부분을 보호하려고 한다. (중학교 수준으로 설명하자면, 혈액이 와야 백혈구가 온다.) 알레르기에 의해 오는 붓는 증상, 가려움 증상이 이것에 의함이다.

여기서, 혈관이 확장되면 혈액이 잘 흘러들어오지만, 그 대신 혈압이 낮아지게 된다는 점이 문제이다. (꽉 눌러 놓은 호스를 풀어 주면 압력이 줄어드는 것과 마찬가지 원리) 그래서 보통은 몸의 혈관 일부가 확장한다고 해도 나머지 부분은 그대로 가만히 있거나 더 수축하거나 해서 몸의 전체 혈압을 일정하게 유지하는데... 알레르기 반응이 극심해져서 히스타민이 광범위하게 다량으로 분비되면 일부분만이 아닌 온몸의 혈관이 확장하게 되고, 그러면 갑자기 혈압이 수직강하. 말 그대로 그냥 뚝 떨어지게 된다. 혈압이 갑자기 저하되면 심장에서는 충분히 많은 양의 혈액을 몸으로 내보낼 수 없게 되고, 혈압을 만드는 원천인 심장에서 충분한 양의 혈액을 내보내지 못한다면 혈압은 더 떨어지게 된다. 심한 쇼크 상태가 지속되면 몸의 여기저기가 손상되고, 그 손상 때문에 다른 부분이 더 손상되는 악마의 사이클 '양성 피드백 사이클' 이 돌아가기 시작해 몸에 본격적으로 헬게이트가 열리기 시작한다.

혈액이 충분하게 공급되지 못하면 산소가 부족하여 일단 근육이 에너지를 만들지 못하게 된다(심장근육 포함). 산소 부족이 계속되면 무산소 호흡의 결과로 젖산이 축적되게 되고, 축적된 젖산은 산증을 일으켜서 에너지(ATP) 를 만드는 효소계를 작살내 안 그래도 부족한 에너지 부족을 더욱 심화시켜 근육의 수축력을 제한한다(물론 심장근육 포함). 신장 기능의 정지도 염류불균형을 일으켜 근육이 제대로 작동되지 못하게 한다(당연히 심장근육 포함). 혈액을 공급받지 못한 췌장에서도 심근에 독성을 나타내는 물질이 분비된다.

혈액을 공급받지 못하는 온몸에서는 혈액을 공급받기 위해서 혈관을 더욱 확장시키는데, 이러면 안 그래도 낮은 혈압이 더욱 곤두박질친다(온몸의 혈관을 수축하여 혈압을 올려야 하는데 혈액부족 상태가 심각해지면 자기만 먼저 살고 보자고 혈관을 이완시키고 그러면 혈압은 더 다운...). 거기에다가 위의 요소들로 인하여 심장이 약화되면 낮은 혈압+약화된 심장으로 인하여 혈액 공급량은 계속해서 떨어지고, 그러면 또 위의 악순환이 계속 되풀이되고 되풀이돼서..... (...)

이 상태까지 가면 죽는다. 응급처치가 없으면 정말로 죽는다. 거기다 급성이기까지 하니 최대한 빨리 병원으로 옮겨야 한다.

그 응급처치란게 별거 아니어보이지만 무지 어렵다. 먼저 환자의 상태가 우리가 배운 쇼크에 대한 반응이라면(얼굴이 퉁퉁붇고, 피부에 붉은 점이 생기고, 환자가 숨쉬기 힘들어하면서도 숨도 짧아지고 헉헉거리며 얼굴이 창백해지고 피곤해지며 정신이 희미해지는 등) 재빨리 쇼크를 일으킨 물체나 생물을 재빨리 환자로부터 멀어지게하고 재빨리 도움을 부르며(119) 그 상대를 얼굴을 하늘로 향하게하고 눞히고 상태를 체크하면서(특히 의식을 잃거나 기도가 막힌다던지 혈압감소를 주의하면서) 진정시키자. 만약 아드레날린이 있으면 의사의 진단에 따라 주사한 뒤 후송하면 되고, '에피펜'이라는 자가주사용 에피네프린이 있다면 허벅지 부분에 근육주사로 찔러 넣으면 된다. 보통 알러지가 심하거나 쇼크 경험이 있는 질환자들은 직접 휴대하고 다니는 경우도 꽤 있다.


사람의 경우 에 쏘였을 때 주로 발생하는데 어느 특정한 종류의 벌에 한 번 쏘이면 체내에서 그 독에 대한 항체가 생성되고 그 벌에 다시 한 번 쏘였을 때 그 항체가 항원과 격렬하게 반응을 일으켜 생명에 치명적일 수도 있다. 기원전 2000년 쯤에는 이집트 파라오께서 말벌에 쏘여 이걸로 즉사했다고 쓰여있다.

사람에 따라 조금 차이는 있지만 얼굴이 붉어지고, 호흡이 거칠어지면서 식은 땀을 흘리는 게 대표적인 증상. 물론 상태가 나쁘다면 급격히 의식을 잃으며 호흡이 멈추는 경우도 있다. 음식 알러지 중에서 혀가 붓는다거나 목이 답답해진다거나 하는 게 있다면 비슷한 것. 다만 전신 아나필락시 쇼크는 급격하게 전신에서 나타나기 때문에 위험도는 비교가 안된다.

서구권에서는 땅콩을 비롯한 견과류 알레르기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땅콩으로 인한 쇼크는 유별나게 급성이라 급성 음식 알레르기를 설명할 때 거의 교과서 예제 수준으로 자주 언급된다. 그 외에도 밀, 우유, 계란 등이 항원으로 작용해서 계란 단백질이 포함된 일부 백신을 주사받지 못하는 환자도 있다.

이외에도 페니실린 등의 항생제에 과민 반응하는 페니실린 쇼크 등도 있다. 실전 지역의 미군들 사진을 보면 'B POS(Positive, 즉 Rh+를 말한다. 같은 맥락에서 Rh-는 Negative의 NEG를 사용.)' 따위로 혈액형을 표시해 놓은 것 바로 옆에 'NKDA(No Known Drug Allergies;알려진 약물에 알레르기 없음)' 나 'NO PEN(NO PENicillin;페니실린 사용 금지)' 같은 걸 같이 붙여놓는 경우가 있는데 이게 이 때문이다.

만화 《헌터X헌터》에서 벌을 다루는 헌터 시험 수험자가 헌터 시험 중 상대방을 벌침으로 제압하려고 했는데 특성 때문에 상대방을 본의 아니게 죽여 버리는 모습을 보여준다. 만화 《블리치》의 등장인물인 소이 폰의 능력(작봉) 역시 여기에서 모티브를 따 온 것으로 추정된다. 스파이럴 추리의 띠의 주인공 나루미 아유무도 벌독에 대해 이것이 있어 벌에 쪼는 모습을 보여준다. 추리만화 《소년탐정 김전일》의 한 단편에선 아나필락시 쇼크로 사망한 인물이 나온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31 22:34:07
Processing time 0.003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