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교향시편 에우레카 세븐


234_5.jpg
[JPG image (399.01 KB)]

1412_2.jpg
[JPG image (88.91 KB)]


Contents

1. 개요
2. 스토리
3. 특징
4. 인기
5. 한국 방영
6. 관련 작품, 미디어 믹스
7. 등장인물
8. 등장 기체
9. 관련 용어
10. 관련 작품
11. 바깥고리


1. 개요

제작사 본즈
방영시기 2005년 4월
감독 쿄다 토모키
각본 사토 다이
캐릭터 디자인 시다 켄이치
메카닉 디자인 카와모리 쇼지
음악 사토 나오키
분량 4쿨 (50화)
주관방송국 MBS/TBS 계열


交響詩篇エウレカセブン (Psalms of Planets Eureka seveN)

강철의 연금술사, DARKER THAN BLACK 등으로 유명한 애니메이션 제작사 본즈가 제작한 오리지널 애니메이션. 장르는 SF/로봇물. 라제폰 다원변주곡을 감독한 쿄우다 토모키가 감독을 맡아 2005년 4월부터 2006년 4월까지 전 50화로 방영되었다.

국내 정발명은 교향시편 유레카 세븐인데, 작중 발음이 명확히 에우레카로 들려서 그런지 에우레카라는 명칭을 고집하는 사람이 꽤 많다. 중년 아저씨가 나체로 뛰어다니면서 외친 단어라 어감이 나쁜가 [1]

TV판을 리메이크한 극장판 교향시편 에우레카7 포켓이 무지개로 가득이 2009년 4월 공개되었으며, 속편에 해당하는 TVA 에우레카 세븐 AO가 2012년 4월부터 방영을 시작했다.

2. 스토리

무대는 인류가 새로운 행성을 찾아 지구를 떠나고 1만 2천년이 흐른 후 사람들이 정착한 어떤 행성. 이 세계는 스카브 코랄이라는 산호 같은 대지가 지표면을 덮고 미지의 입자 트라파가 파도처럼 대기 중에 물결치며 트라파를 타고 서핑하듯 하늘을 날아다니는 요상한 곳이다.

이 행성의 변경 도시 벨포레스트에서 기계공인 할아버지와 살고 있는 14세의 소년 렌턴 서스턴. 그의 아버지는 서머 오브 러브라는 정체불명의 참사에서 인류를 구하고 죽은 영웅이지만 정작 그는 영웅의 아들과는 거리가 먼 평범한 소년으로, 좋아했던 누나는 실종되고 유일한 취미인 트라파를 이용한 서핑,「리핑」도 도시에 좋은 파도가 좀처럼 오지 않아 지지부진한 따분한 생활을 하고 있다.

그러던 어느날 인간형 로봇인 LFO가 그의 집 위에 추락한다. 그것은 이 세계에서 최초로 발굴된 최강의 LFO 니르밧슈. 그 안에 타고 있던 신비한 소녀 에우레카를 만난 렌턴은 그녀에게 첫눈에 반하고, 얼떨결에 그녀와 함께 니르밧슈를 타고 추격해온 군과 전투를 벌인다. 할아버지가 건네준 아버지의 유품 아미타 드라이브를 장착하자 니르밧슈는 세븐스웰이라는 엄청난 힘을 발휘해 추격자들을 격퇴하고, 이를 인연으로 렌턴이 집을 떠나 반정부 세력 월광 스테이트에 합류하면서 이야기가 시작된다.

3. 특징

스케일이 상당히 크고 아름답고, 작품 전반에 걸쳐 과거의 명작 애니메이션 및 영화에서 인용한 듯한 설정과 캐릭터가 많이 등장하는 것이 특징이다.[2] 이는 의도적인 것으로,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의 부속 책자 인터뷰에 따르면 시리즈 구성을 맡은 사토 다이가 '왕도가 중요하다, 스테디셀러는 전부 해 보자.'라는 취지로 작업했다고 한다. 때문에 과거의 애니메이션, 영화, 음악에 대한 대담한 오마쥬나 패러디가 작품 내에 가득하다.

상당한 분량에 잡다한 요소를 이것저것 털어놓다보니 한마디로 정리하기는 어렵지만, 뼈대만 보면
  • 소년이 하늘에서 떨어진 신비한 소녀와 만나 사랑에 빠진다는 로맨스
  • 기계라기보다는 생물에 가까운 인간형 병기 니르바슈를 조종하게 되고, 이런저런 갈등과 인연 속에 성장해간다는 이야기
  • 낯선 존재와의 상호이해 및 화합이라는 테마
3개가 가장 주요한 줄기라고 볼 수 있다. 이렇게 보면 천공의 성 라퓨타 + 신세기 에반게리온 + 기동전사 건담 00 A wakening of the Trailblazer(후대의 작품이지만). 특히 전체적인 분위기는 라퓨타와 많이 닮았다.

로봇 애니메이션이지만 감상하다 보면 로봇이 그렇게 자주 나오지 않는다. 이는 애니메이션의 방향이 액션이 아니기 때문. 장르는 SF 로봇 애니메이션에 해당하지만 공식 홈페이지 등에서의 장르는 '철학 픽션'으로 소개되고 있다. 또한 감독인 쿄다 토모키는 뉴타입 인터뷰에서 '전투를 주력으로 하는 로봇물이 아니라 현재 우리들이 안고 있는 현실을 그리려 하고 있다.'라며 이 작품의 방향을 밝혔다.

또한 감독 쿄다 토모키는 '해피 엔드' 이후의 모습을 그리고 싶었다고 하며 이는 구성상 1,2기와 3,4기 사이의 큰 차이점이 된다. 또한 시리즈 구성을 맡은 사토 오오키의 말처럼 주인공의 성장과 그에 따른 현실과의 맞섬을 그리는 이야기.

1,2기는 주인공인 렌턴의 성장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면 1차적인 성장이 끝난 3,4기는 자신과 타인과의 관계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 1,2기 때 사토 오오키는 “우리들은 소비와 물욕으로 살아가는 세대라고 생각합니다. 그런 우리들이 여행을 떠나는 이야기. 어물어물 오라토리엄 속에 있던 렌턴이 현실에 맞서는 그런 이야기입니다.”라고 말한다.

또한 감독인 쿄다 토모키는 후반기 인터뷰 때 “예를 들어, 해외에 나가면 낯선 외국인들이 굉장히 무섭게 느껴지지만, 막상 대화를 나눠보면 금방 서로를 친근하게 느끼죠. 이는 외국인도 다 같은 인간이고 자신과 같은 감정을 지니고 있다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결국 살고 있는 환경이 다를 뿐이죠. 지금 세상에는 여러 민족이 대립하고 있지만, 그 가운데 우리는 어떻게 해야 하는가? 개인의 시점에서 세계로 이야기를 확장시켜감으로써 이러한 대립의 문제를 그려나가고 싶습니다.”라며 주제를 이야기한다.

기독교 코드를 전격 차용한 에반게리온을 의식했는지, 본작은 불교 코드가 강하다. 니르바나(열반)에서 따온 니르밧슈 등. 작품 주제전달의 중심에 있는 인물중 하나인 노르브 역시 작중 불교풍 종교계 사람이며, 미지의 존재와의 조우, 해결법 역시 불교쪽 시각으로 풀어진다. 물론 기독교를 몰라도 에반게리온 감상하는데 지장없는 것처럼 불교를 몰라도 본 작품 감상엔 아무 문제도 없다.

제목의 교향시편은 각 화 제목이 음악 이름인 것에서 유래한 듯하며, 에우레카는 히로인 이름이다. 7의 의미는 세븐스웰과 연관지어 '무지개'라는 의미를 가졌다는 설과, 제작진이 아침 7시 방영이라[3] 농담삼아 붙였다는 설 두 개가 공존하나 어느 쪽인지는 불명이다. 양쪽 모두가 이유일지도 모른다.[스포일러]

작화의 질이 상당히 훌륭하며 장편임에도 일관성 있는 수준을 유지하기 때문에 좋은 평가를 받는다. 무라키 야스시가 참여하여 액션씬마다 등장하는 이타노 서커스도 좋은 볼 거리.[5] 히로인에우레카가 후반으로 갈수록 정변하는 게 아니라 역변한다는 사실은 다른 애니메이션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아주 독특한 점. 스토리의 흐름상 갈수록 인간의 모습에서 멀어지는 에우레카의 묘사는 작품의 인기를 좌지우지할 수 있는 오덕한 히로인상을 포기한 제작진의 용기를 높이 사야할 부분일지도.

음악에 대한 링크가 심할 정도로 많다. 첫 화 제목부터 뉴 오더 곡 이름을 가져오는 것부터 시작해서 최종화에는 덴키 그루브의 명곡 虹(니지)를 메인 테마로 사용했으며 각 화 제목, 삽입곡, 캐릭터 및 메카닉 이름, 설정, OST 등 음악과 관련되지 않은 것이 없을 정도로 음악에 대한 내공이 상당하다.[6] 특히 1980-90년대 매드체스터레이브 문화에서 영감을 받은 묘사들이 많으니 [7] 사전 지식을 알고 있다면 재미있게 볼 수 있다. 이런 점들은 본즈의 후속작인 소울 이터로 이어진다. 그리고 속편 에우레카 세븐 AO에서도 역시...

덕분에 OST는 상당히 좋다. 삽입곡 중 Supercar의 'Storywriter'가 특히 들어볼만하다.

4. 인기

반다이와 본즈가 의욕적으로 시작한 미디어 믹스 프로젝트였지만 일본에서는 난감한 방영시간대, 엄청난 막장성으로 화제가 된 모 작품과 맞물려 막장 시청률을 기록했다. (일요일 아침 7시방영, 시청률 1.2%→0.5%→1.0% 수준.) 일요일 아침에 방영하는 애니메이션 치고는 일부 잔혹한 표현이 낮은 시청률의 한 원인으로 지목된다. 일본 내에서의 반응도 그다지 좋지 않았다. 이에 대해 작품 전체의 코드가 민폐를 싫어하는 일본인들의 성향과 맞지 않았던 것 같다는 해석이 있다. 주인공이 성장하는 데에만 반년이 지나가다 보니...

거기다 미디어 믹스들의 퀄리티가 코믹스와 굿즈를 제외하면 그리 높지 않았단 것도 프로젝트 전체의 활성화를 가로막는 요인이 되었다.

그렇지만 일본에서도 흥행 부진을 만회할 수 있는 사건이 터진다. 방영 이후 시간이 한참 지나서 뒤늦게 사미가 에우레카를 파칭코로 출시를 하게 됐는데 이게 굉장히 잘 나가서 에우레카 제작진까지 떼돈을 벌게된다. 파칭코에서만 볼 수 있는 후일담도 있을 정도. 흡사 창성의 아쿠에리온 같은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이렇다보니 후속작 에우레카 세븐 AO도 파칭코로 나오는 게 기정 사실이라 할 수 있다.

인기와는 별개로 평가는 좋아서 방영 시즌인 05-06년에는 디지털 콘텐츠 그랑프리, 애니메이션 코베, 도쿄 국제 애니메이션에서 각종 상들을 수상했다.

일본에서와는 달리 한국미국 등에서는 자아 성찰 스토리가 매우 호평을 받았으며, 미국에서 열리는 애니메 엑스포에서 최우수 작품상, 최우수 여성 캐릭터 상을 수상하고, 단부루 등 양덕이 활동하는 곳에서는 엄청난 수의 팬아트 및 굿즈들을 볼 수 있다. 일본 위키피디아에서도 '해외에서 인기가 좋은 작품' 이라고 서술할 정도.사실 외국인들이야 한번에 몰아볼 수 있지만 본방 시청자들은 처음 반년동안 일주일에 한번씩 초딩싸움을 봤으니 정 떨어질 만 하지

이런 이유로 일본에선 인기도 적고 상업적으로도 실패했다고 알고 있는 사람들이 있지만 사실은 그렇지 않다. 시간대가 시간대이다 보니 기대이하의 시청률을 기록한건 사실이지만, DVD 1권의 초동 판매량은 6천장 정도로 나쁘지 않았다. 누적 판매량을 봐도 4쿨 애니임에도 평균 8500장으로 잘 나온 편이고 입소문에 힘입은 것인지 드물게도 BOX판이 낱권으로 나온 DVD판보다 더 높은 판매량을 보이면서 평균 만장을 넘겼다. 합계 2만장에 가까운 판매량을 기록하면서 판매량에서도 성공한 작품이다.

애당초 에우레카 시리즈의 TVA는 무려 6쿨 분량이고 여기에 극장판, 만화책, 소설, 게임 등 10가지가 넘는 미디어 믹스화가 지속적으로 이루어졌다. 그만한 인기와 판매량이 받쳐주지 않는다면 불가능한 일이었다.

5. 한국 방영

국내 방송사 애니맥스에서 2007년 우리말 더빙으로 방송되었으며 방송명은 '교향시편 유레카7'. 스펠링이 EUREKA니 별 탈 없이 넘어갔다. 투니버스판이라 해도 믿을 정도로 투니버스 소속 성우가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6. 관련 작품, 미디어 믹스

코믹스판은 카타오카 진세이, 콘도 카즈마가 맡았다. 스토리가 미묘하게 다르며 모 캐릭터가 죽어버리는 모습을 볼 수 있고(…) 묘하게 월광 스테이트에 대한 취급이 현실화되었다. 원작 애니메이션에서는 거의 무적의 집단인데 코믹스에서는 맨날 얻어터진다. 여담으로 카타오카 진세이와 콘도 카즈마는 부부 사이다. 이 애니는 코믹스 작가마저 염장질이냐!
교향시편 에우레카7/만화항목 참조.

슈퍼로봇대전 Z에 출연하며 많은 사람들에게 어필에 성공했다. 에우레카 캐릭터들의 대사 참여 비중이 상당히 높고 유니트들도 대단히 강력하다. 특히 니르밧슈 스펙2의 맵병기가 너무 강력한 나머지 '명왕시편 에우레카7'이라고 부르는 사람들마저 생겨났다. 스토리 면은 생각보다 원작 재현이 많지는 않으나 게임의 클라이막스를 이 작품이 장식하므로 어떤 의미에선 가장 빅 푸쉬를 받았다고 할 수도 있다. 2차 Z에선 극장판 사양으로 참전하였다. 다만 성능은 1차 Z때와는 달리 성능상으로도 하향을 먹었고 메인 유닛인 니르밧슈도 무장수가 다른 작품의 메인 유닛과 비교하면 적기 때문에 굉장히 써먹기 힘든 시리즈 중 하나가 되었다. 3차 Z에서는 시옥편에서 참전하지 못하고 천옥편의 정보 공개 전에는 천옥편에서 AO의 참전이 기대됐지만 결국 불발됐다. 때문에 1차 Z의 클라이막스를 장식한 이 작품이 완결편인 3차 Z에서 빠졌단 것에 대해 비판의 목소리가 꽤나 높은 편이다.

A.C.E.3에선 컷 백 드롭턴을 멋지게 재현해놨다.

극장판 교향시편 에우레카7 포켓이 무지개로 가득이 제작되어 BD와 DVD로 발매. 참고로 부제 '포켓이 무지개로 가득'은 옐로우 매직 오케스트라의 곡명이다. 극장판 주제가는 Supercar 보컬의 솔로 프로젝트인 iLL의 'Space Rock'. 자세한 사항은 항목 참조

또한, BD Box2에는 51화 '뉴 오더'가 추가되었다. 사실 51화라기보다는 소니 뮤직 애니메이션 페스티벌 06에서 성우들이 녹음한 내용에 TV판 영상을 짜집기하여 51화로 만든 총집편이다.[8]참고로 이 에피소드는 AO가 스타트를 끊기 1주 전에 TVA로 방영될 것이 결정되었기 때문에 전작의 감동을 기억하고 있는 분들에게는 엄청난 선물이 될 것으로 감히 예상해본다. 4월 5일 방영.

7. 등장인물

11. 바깥고리

----
  • [1] 유레카의 고장 그리스에선 유레카의 발음을 에우레카로 한다는 주장도 있다. 다만 현대 그리스어 εύρηκα는 에브리카라고 읽는다 .
  • [2] 이 때문에 새로운 것을 보여주기보다는 기존에 인기를 얻은 클리셰나 설정을 타는 노선으로 간 것이 팬들 사이에서 논란이 되었다.
  • [3] 일본의 아침방송 프로그램들은 프로그램명 끝에 몇시에 방영하는지 표기하는 경우가 많다. 근데 보통 애니메이션은 안한다
  • [스포일러] 극장판 내용에서 유추해 히로인인 에우레카가 7번째로 만들어진 인간형 코랄리언이기 때문이라는 말도 있다.
  • [5] 다만 액션씬에서 중요 등장인물 기체는 쏘는대로 다 피하고 엑스트라 기체는 쏘는대로 다 처맞는 연출이 좀 심하다는 비판이 있다.
  • [6] 일본 위키피디아에서 관련 목록을 확인할 수 있는데 엄청난 양이다.
  • [7] 단적으로 월광 스테이트라던가 LFO는 각각 808 스테이트와 동명의 뮤지션에서 따온 이름이다.
  • [8] 다만 결말이 약간 다르다. 이하 BD 코멘트에서 쿄다 감독의 멘트 "TV시리즈 때의 대사와 새로운 대사를 조합해 스토리의 결말만 새로 다루어, TV판과 다르지만 전체적인 인상은 변하지 않는 그런 작품을 만들고 싶었습니다. 발상 면에서 가장 가까운 것은 '라제폰'을 영화용으로 재편집해, 제 감독 데뷔작이 된 '극장판 라제폰 다원변주곡'입니다. 총편집영화로서 에우레카 세븐을 만든다면 이런 느낌이 되겠구나 싶은 것이 뉴 오더입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28 19:38:16
Processing time 0.21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