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구두룡섬

last modified: 2015-03-01 21:00:05 by Contributors

九頭龍閃 (くずりゅうせん)

만화바람의 검심》에 나오는 검술 비천어검류오의.
실사 영화 제작과 연계해 그려진 만화에서는 이 기술이 최종오의가 된다.

Contents

1. 설명
2. 관련 항목

1. 설명

비천어검류의 오의 전승은 이 기술을 가르치는 것으로 시작한다. 때문에 히무라 켄신은 이걸 오의로 착각했지만 진짜 오의는 아니다.[1] 비천어검류 오의 천상용섬을 후계자에게 전수하기 위해 제작된 실험적 기술. 그렇지만 엄청난 위력을 지닌 기술로 탄생했다.

검술은 기본적으로 내려베기, 올려베기, 종단베기, 대각선 내려베기, 대각선 올려베기의 8개에다가 최단거리의 찌르기까지 총 9가지가 존재한다. 비천어검류의 신속을 최대한 이용하여 적에게 동시에 9개 방향에서 공격을 날리면, 상대는 비록 공격을 보는 것이 가능하다고 해도, 절대로 막을 수 없다.

용소섬과는 달리 개개가 일격필살급의 위력을 지니고 있기도 하고, 돌격기이기 때문에 피하는 것도 힘들다. 발생한 기술을 막을 유일한 방법은 상대도 9개의 방향으로 공격을 하는 것 뿐. 즉, 구두룡섬을 서로 쓰거나, 또는 기술이 발생하기 전에 베어버리는 것 뿐이다.

히코 세이쥬로가 가장 자신있어 하는 기술인데, 이는 만약 상대도 구두룡섬을 쓰는 것이 가능해도 그가 워낙 완력이 뛰어나기 때문에 상대의 구두룡섬을 씹어버리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반면 켄신이 썼을 때는 많이 씹히는 기술. 상대가 더 빠르다던가, 9개를 다 막던가…아니면 맞고 씹던가. 게다가 켄신은 역날검이라도 9격의 찌르기를 실제로 시전하면 상대방을 찔러죽일 수 있기 때문에 마지막에 찌르는 대신에 칼손잡이끝으로 타격을 가하고, 그걸 맞은 상대는 다음 장면에 멀쩡하다는 듯이 일어난다.

방어도 회피도 불가능한 기술이라지만 소지로가 피해버리고 에니시는 전부 막아내서 위상이 좀 떨어졌다. 역시 켄신의 약한 완력과 모자란 체중 그리고 불살때문에 금새 파해가 되는듯 싶다.[2] 이러한 약점이 없고 불살추구하지도 않는 히코가 쓰는 구두룡섬이라면 켄신과는 달리 진짜 방어도 회피도 불가능한 완전무결한 기술이었을지도 모르지만...

"동시에 참격을 날린다."는 설명 자체는 당연히 실제로는 불가능하다. 검기라도 쓰지 않는 이상 칼 1개로 9방향의 공격을 동시에 넣는 방법 따위는 없다. 칼이 9자루면 될지도 모르겠지만. 귀기 구도류 아수라 일무은? 이건 칼 세자루로 하는 거니 아닐지도 실은 어새신츠바메가에시같은 걸지도.(…)

실제 일본 검술에 '팔방베기'라는 기술이 존재한다. 물론 동일한 기술은 아니다.

게임에서의 연출은 참격이 아니라 광선 수준. 상대에게 9개의 광선을 날린다(...)

실사 영화판에서는 구두룡섬이라는 이름이 명시되지는 않지만, 히코 세이쥬로와 켄신과의 대련에서 히코 세이쥬로가 목검으로 시전(피시니 일격인 찌르기 이후 목검이 부서진다.), 켄신과 시노모리 아오시와의 대결 마지막에서 켄신이 시전한다. 빠른 팔방베기+찌르기의 형태로 재현되었다. 물론 어느 정도 리얼리티를 중시하는 영화의 특성상 만화처럼 동시에 시전하진 않고 그냥 팔방베기+찌르기다.

2. 관련 항목

----
  • [1] 키네마편에서는 천상용섬이 단순한 최속 발도술로 격하당하고 이 기술이 진짜 오의가 된다.
  • [2] 히코가 언급하기를 난격술에는 완력이 돌진술에는 중량이 위력을 결정하는데 구두룡섬은 이 두가지를 합친 기술이고 켄신의 완력과 체격은 비천어검류 검사로는 실격 수준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01 21:00:05
Processing time 0.061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