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구렁이

last modified: 2015-02-21 17:54:33 by Contributors

의 일종.


사진의 구렁이는 흑질황장이라고 하여, 검은색과 황색 띠가 교대로 드러난다.
흰색과 검은색 띠가 교대로 드러난 것은 흑질백장이라 부른다.


먹구렁이의 포스. 다만 사진의 것은 완전한 검은색은 아니다.


제대로 시꺼먼 먹구렁이의 모습.


누런 색의 황구렁이의 모습.잠깐 저 창문은...

한국어: 구렁이
영어: (koean/russian/manchurian/amur/siberian/black water) rat snake (영어사전을 찾으면 나오는 파이톤python이 아니다.요주의)
중국어: 棕黑錦蛇, (俗名: 黃花松, 烏蟲)
학명: Elaphe schrenckii [1]
분류: 뱀목 뱀아목 뱀과 뱀속 구렁이 한국어 위키백과 참조
등급:멸종위기 1급 보호종
한국에서 사는 가장 큰 뱀으로 1.5~1.8m이다. 큰 것은 2m까지도 자란다.

굵(굵다)+엉이 → 굴겅이 → 굴엉이 → 구렁이의 변천. 이는 보통의 뱀 종류에 비해 '굵은 류(類)'라는 의미의 말이 된다.

먹이는 작은 포유류와 새의 알, 작은 새. 능구렁이의 경우 독사도 잘 잡아먹는다.[2] 천적은 고슴도치, 족제비, 더 큰 구렁이와 인간 등이다. 이 없는 관계로 먹이를 죄여 죽인 다음 천천히 먹는다.

위에 서술한 대로 천적 중 하나가 인간. 의 항목에도 나와있듯이, 먹으면 정력에 좋다는 헛소문 때문에 남획되어 요즘은 보기 힘들다. 그래서 멸종위기 1급이다. 이 때문에 국회에 간적도 있는 귀하신 몸.

각종 신화 및 전승에서는 사악하거나 신비한 힘을 가진 존재로 등장하며 각종 전래동화에서는 악역으로 취급된다. 반면에 재산을 보호하는 신으로 숭배되거나 하는 경우도 있다. 오히려 이쪽이 전래동화나 전승에서의 일반적인 모습이며, 전승에서는 터주의 위치를 가지기에[3] 죽이거나 하면 불이익이 돌아온다. 국내 전승, 전래동화에서 이라고 나오면 부정, 구렁이라고 나오면 긍정의 의미로 받아들이면 된다. 물론, 크기를 강조하기 위해서 큰 뱀을 구렁이라고 표현하는 경우도 많다. 구렁이를 숭배하게 된 것은 구렁이가 집안의 를 잡아주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고. 이렇게 복을 가져다주는 의미로는 구렁이라고 한다. 업구렁이는 보통 부엌의 쌀뒤주 뒤나 창고의 구석진 곳에 숨어있는 것으로 묘사되는 경우가 많다.

영어사전에서 파이톤이란 단어를 찾아보면 "구렁이"라고 나오는데 구렁이가 아니라 애완용으로 기르는 비단구렁이를 말한다. 우리나라의 구렁이는 '랫스네이크' 즉, 를 잡아먹는 뱀이란 뜻

제주도에는 구렁이가 없어서, 같은 속의 누룩뱀이 구렁이만큼 크게 자란다고 한다.[4] 아마 섬 거대화의 영향인듯.
----
  • [1] 최근 두 아종으로 나뉘었다. 먹구렁이는 Elaphe schrenckii schrenckii, 황구렁이는 Elaphe schrenckii anomala
  • [2] 능구렁이는 독사의 독에 저항력이 있다.
  • [3] 귀한 쌀을 훔쳐먹는 집안에 를 다 잡아먹어 가정을 지키니까
  • [4] 그래서 제주도에서는 밀구렁이라 부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1 17:54:33
Processing time 16.288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