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구유크 칸

몽골 제국의 역대 대칸
2대 태종 오고타이 칸 3대 정종 구유크 칸 4대 헌종 몽케 칸

Kuyuk.jpg
[JPG image (199.58 KB)]
묘호 정종(定宗)
시호 간평황제(簡平皇帝)
칸호[1] 구유크 칸/귀위크 칸(ᠭᠦᠶᠦᠭ ᠬᠠᠭᠠᠨ)
(貴由汗 / 귀유한)
보르지긴(ᠪᠣᠷᠵᠢᠭᠢᠨ)
(孛兒只斤 / 패아지근)
구유크/귀위크(ᠭᠦᠶᠦᠭ)
(貴由 / 귀유)
생몰기간 1206년 ~ 1248년 4월
재위기간 1246년 8월 24일 ~ 1248년 4월


현대 몽골어: Гүюг хаан
한자:贵由汗
(1206–1248)
귀위크 칸 혹은 구유크 칸.

오고타이 칸의 맏아들로 여러모로 문제아라는 평가만 받고 있었으나... 최근에 칸으로써 재평가 받고 있다.

할아버지 칭기즈 칸 시절부터 몽골의 원정에 참전하면서 경험치를 쌓았고, 아버지 오고타이 칸의 집권기에는 포선만노[2] 정벌과 서방 원정[3]에 참전했다. 서방 원정에서 지휘는 이원화 되어 있었는데, 바투는 주치 울루스의 군대를 지휘했고 구유크은 중앙 울루스에서 파견된 군대를 지휘했다. 이때문에 명목상으로는 원정대의 총사령관은 바투였으나, 실제로도 강력한 지휘권을 행사했냐는 것에는 회의적인 학자들이 존재한다.

서방 원정에서 구유크은 바투와 갈등을 빚은 끝에 오고타이의 호출을 받아 몽골 고원으로 귀환했다[4]. 어쨋던 소환당한 구유크는 아버지 오고타이에게 개발살이 나고 원정군에 귀환하려 했는데... 그 사이 오고타이가 죽었다. 오고타이가 죽을 당시에 몽골 고원에는 뒤를 이을 자격이 있는 왕공들이 없었던터라, 가장 가까운 위치에 있었던 구유크가 그 중 가장 먼저 도착하여 대칸에 오르는데 있어 유리한 고지에 올랐다.

오고타이가 죽은 뒤에 정권을 장악한 것은 구유크의 친모, 오고타이의 여섯번째 아내 하툰 투르게네였다. 투르게네는 자신이 특히 사랑한 아들 구유크의 즉위[5]를 위해 노력을 기울였다. 비록 바투가 구유크에 대한 지지를 직접 표명하지는 않았으나[6], 구유크는 모든 몽골 왕공들의 지지를 받아 1246년 대칸위에 올랐다. 바투와 구유크는 서로를 싫어했지만 바투는 최소한 구유크를 대칸으로 존중해 주었다.

이때 구유크는 몽골 왕공들에게 대칸은 이후로 그 자신의 후손들에게만 전해져야 한다는 맹세를 요구했고,[7] 왕공들은 이를 받아들였다.

대칸으로는 고작 2년 동안만 집권했지만, 그 기간 동안 급진적인 대칸의 권한 강화 정책과 중앙집권 정책을 추진한 결과 몽골 귀족들의 지지를 잃었다. 비록 생전에는 그에게 대항한[8] 몽골 귀족들이 없었으나, 그의 사후, 바투를 주축으로한 몽골인들은 오고타이의 후손이 아닌 툴루이 칸의 장남 몽케를 대칸으로 옹립한다. 이 과정에서 오고타이계 왕공들은 구유크 즉위시의 다짐을 환기시키며 이를 반대하였다. 몽케 지지파는 이에 대한 논리적인 답변을 내놓지는 못 했으나, 힘으로 반대파의 주장을 뭉게버렸다.(...)

포악했으나[9] 정치적으로는 감각이 있었다. 어머니이자 섭정이었던 하툰 투르게네의 정책 중에 몽골인들에게 인기가 없는 것은 과감히 철폐하기도 했고, 몽골 제국의 변방에서 벌어지는 쩌리들의 분쟁에 적절하게 대처했다.

기존에는 개x놈의 이미지가 강했지만 그의 행적에 비해 지나치게 과소평가받고 있다는 의견이 최근 학계에서 힘을 얻고 있다. 유난히 구유크 칸이 당대 이슬람계, 그리고 몽골계에서 대단히 악평을 받았다는 건데, 구유크 칸이 나름 친족이 권력을 이용하여 지나친 행위를 전횡하자 이것을 막기위해 나름 여러 가지 정책을 펼쳤는데 이것이 그들에게 미운털이 제대로 박혀 후대의 칸들이 툴루이 계열의 후손으로 추대되면서 악평을 받게 되었다는 것이다. 몽케의 시대 이후로 몽골 제국의 서방 방면에 차가타이 계통, 몽골을 쿠빌라이 계통이 다스렸음을 생각하면, 왜 몽골계 사료와 이슬람계 사료들이 구육에 적대적인지 능히 짐작하고도 남을 것이다. 다만 차가타이 계통이나[10] 기독교계 기록들은 그나마 구유크에게 적대적이지 않은데, 차가타이 계통은 본디 오고타이 계통과 관계가 좋았기 때문일 것이고, 기독교계 기록들은 툴루이계 왕공들의 영향을 상대적으로 적기 때문인 것으로 추측된다.

1248년 구유크 칸은 바투를 몽골로 소환했다. 대칸이 불렀다고 수행원들만 데리고 쫄래쫄래 갔다가는 험한 꼴을 당할 것을 잘 알고 있는 바투는 대군을 이끌고 왔다. 구유크도 군대를 이끌고 서진하였다. 내전이 벌어질 뻔 했지만, 이 드림매치는 구유크가 행군 도중 사망함으로써 이루어지지 않았다. 구유크의 갑작스런 죽음에는 여러 설이 있지만 지나친 음주에 의한 건강악화라는 것이 정설이다.

구유크는 생전 유럽원정을 재개하기를 원했지만 대칸에 오른지 2년만에 죽음으로써 이루어지지 않았다. 구유크의 사후 몽골제국이 서방 원정보다는 남방 원정에 관심을 쏟게 되면서 유럽은 안전하게 되었다 대신 남송망했어요. 또한 구유크 사후 바투 계열은 몽골 제국에서 떨어져 나가게 되었다.

세간에는 교황에게 서신을 보내 기독교에 대해 깠다고 알려져 있으나 사실이 아니다. 물론 교황에게 편지를 보낸건 사실이나 단순히 교황에게 항복하라는 의미의 서신이였다고 한다. 흔히 구유크 칸이 보냈다고 하는 이 편지의 실제 내용은 기독교를 까는 것이라고 보기는 힘들다. 이 편지는 본래 교황이 구유크에게 헝가리를 뱉어내고 기독교로 개종할 것을 요구하는 편지를 쓰자 이에 대한 답변으로 쓴 것이었다. 구유크는 답장에서 해뜨는 곳에서 해지는 곳까지 모든 땅이 짐에게 복종하는데 이것이야 말로 신의 뜻이다, 너희는 어째서 신의 뜻에 반항하느냐, 당장 몽골 제국에 항복하고 교황을 비롯한 모든 왕공들은 나에게 친조하라는 요지의 내용을 펼쳤다. 기독교를 까는 내용은 아니다. 당장 몽골 제국은 모든 종교에 관대했다.

징기스칸 4 PK에서는 시나리오 3에서 등장한다. 아버지인 오고타이 칸와 달리 능력치는 처참한다. 능력치는 71/73/67이다. 이정도면 쓸만하지만(전투력은 아버지보다 높지만) 좀 떨어지는 편이다. 그대신 일러스트가 꽃미남이라서 좀 좋은편이다(...) 시나리오 3에서 몽골 제국을 컴퓨터에 맡겨 놓으면 이벤트를 통해 바투와의 대립을 보여주고, 오고타이 사후 칸에 즉위하지만 최후에는 바투가 보낸 자객에 의해 암살되는 것으로 묘사된다.
----
  • [1] 몽골식 군주 칭호
  • [2] 금나라의 장군 출신으로 몽골의 공격으로 금이 허약해지자 반란을 일으켜 만주 지역에서 진국을 세웠다
  • [3] 각 울루스의 장자들이 사령관으로 파견되었다고 하여 '장자원정'이라고도 칭한다.
  • [4] 원조비사에는 이렇게 쓰여져 있지만, 해당 구절은 후대에 더해진 것이라는 주장이 있다
  • [5] 오고타이가 후계자를 두었으나 사후에 무시당했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일부 학자들은 오고타이가 후계자를 두었다는 것 자체에 회의적이다. 후일 쿠빌라이 칸도 오고타이가 후계자를 두지 않아 난리가 났다는 발언을 하기도 했다.
  • [6] 단, 바투는 자신의 형제들을 몽골 고원으로 보내 구유크의 즉위식에 참여시켰다. 특히 바투의 형, 주치의 장자 오르두는 즉위식에서 중요한 역할을 맡기도 했고. 바투가 구유크가 즉위한 쿠릴타이에 참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유크의 계승을 인정하지 않았다는 주장하는 것은 오해이다.
  • [7] 칭기즈 칸이 오고타이 가문에게 영원한 왕권을 부여했다고 생각하는 학자도 존재한다.
  • [8] 정확히는 할 수 있을 정도로 강한 몽골 귀족이 없었다.(...) 과거에 이 항목에는 툴루이계 왕공들과 갈등을 빚었다, 바투를 사사건건 물고 늘어졌다고 서술되어 있었지만, 사실 구유크의 생전에 저들은 대칸에게 대항할 수단이 없었다.
  • [9] 칭기즈 칸이 고문을 법령으로 금지한걸 깨고 파티마란 여인을 고문했다. 그야말로 같은 몽골인들에게도 욕먹을 짓을 한 인물. 세금을 무겁게 거두기도 했고.
  • [10] 당장 티무르만 해도 바예지드 1세와 서신을 교환하며 신경전을 벌일때 몽케를 찬탈자로 격하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6 01:38:44
Processing time 0.104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