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구자욱

goojawook_k_lina.jpg
[JPG image (74.25 KB)]
청소년 대표팀 시절 잘생겼네

goojauk_s_014.png
[PNG image (729.1 KB)]
화보 아닙니다.

삼성 라이온즈 No.65
구자욱(具滋昱)
생년월일 1993년 2월 12일
출신지 대구광역시
학력 본리초-경복중-대구고
포지션 내야수[1]
투타 우투좌타
프로입단 2012년 2라운드
소속팀 삼성 라이온즈(2012~ )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4번(2012)
김헌곤(2011) 구자욱(2012) 김태완(2013~ )
삼성 라이온즈 등번호 65번
성필(2014) 구자욱(2015~ ) 현역

Contents

1. 소개
2. 선수 경력
2.1. 지명 이전
2.2. 2012 시즌
2.3. 군 복무
2.4. 2015 시즌
3. 트리비아

1. 소개

삼성 라이온즈 소속의 모델우투좌타 내야수.[2]

타격폼이 전성기 이승엽과 유사하다. 이 폼은 장단점이 확실한데 이 폼을 쓰고있다.

2. 선수 경력

2.1. 지명 이전

대구고 재학 시절, 컨택 능력이 좋고 선구안을 갖추고 발도 빨라 1번이나 3번타자로 활약했고 청소년 대표팀에도 선발되었다. 2012 신인지명 때 연고팀이라 할 수 있는 삼성에 지명되었다. 큰 키에 잘 생긴 얼굴로 차세대 얼빠 양성의 선두주자로 손꼽히고 있다. 하지만 여기 구단이니 외모는 버리고 시작해야 한다. 결론은 포기하면 편해. 거기다 고등학교 선배가 , 그리고 크보 최고의 개그맨... ㅎㄷㄷ

원래 중견수였으나 외야수는 상위 지명을 받기 힘든 한국 신인드래프트를 고려하여 3루수로 전향, 2라운드에 지명받는 데 성공했다. 그러나 외야를 보던 선수를 3루로 돌린 만큼 스탭과 포구 등 전반적인 기본기가 부족하며, 이를 고려한 듯 팀에서도 장기적으로 외야수로 보고 뽑았다. 또한 체격이 188cm, 75kg로 키에 비해 마른 체구로 프로필상 같은 팀의 조현근보다 더 마른 체격이다. 3루수로 남든 외야수로 전향하든지 간에 상관없이 어느 정도 체중을 불려야 한다는 것이 중평. 체중 불리는 순간 삼적화가 뙇

2.2. 2012 시즌

2012 시즌 초반 2군 주전 3루수 김정혁이 부상으로 장기간 결장하며 운 좋게 김정혁의 3번 3루수 자리를 그대로 물려받았다. 0.288의 타율로 고졸 신인치곤 그럭저럭 쓸만한 타격감을 보여주었고 중심타선에서 25개의 도루를 했다는 것은 고무적이었지만, 고교 때 좋은 선구안을 가졌다는 평과 달리 볼넷/삼진 비율이 나빴다[3].

2.3. 군 복무

시즌 후 상무에 입대하게 되었다.

2013년에는 3번이나 5번타자로 출장하면서 시즌 중반에는 3할 중반대의 타율을 기록했지만 시즌 후반 부상으로 결장하면서 0.301의 타율로 시즌을 마쳤다. 그래도 장타율이 늘었고 볼넷/삼진 비율도 꽤나 개선된 모습을 보였다. 2013시즌 말 동아시아컵에 상무-경찰청 연합팀의 일원으로 출전했는데 거기서 좌익수로 전향한 모습을 보여주었다. 애시당초 입단 당시의 플랜이 외야수로의 전향이었고, 상무에 하주석-오선진이 입단하면서 내야수가 확충된 영향도 있었을 것이다.

2014년에는 1루수로 주로 나오면서 우익수와 지명타자로도 나왔는데, 삼성서 요청이 온 것은 아니고, 본인이 3루를 부담스러워 하기에 코칭스태프에서 편하게 타격할 수 있는 코너나 지타로 쓰다 보니 결과적으로 그렇게 됬다고. 일단 3루 연습도 하고 있다고 한다. 자세한 포지션은 삼성에 복귀해야 알 수 있을 것이다. 0.357의 타율로 남부리그 타율 1위를 했다. 남부 리그서 조평호와 단 둘밖에 없는 ops 9할, 3-4-5 슬래시라인 돌파에 성공. 또한 10kg 가량 몸을 불리면서 86kg까지 찌웠다.

U-21 야구월드컵에 참가해서 4할이 넘는 타율과 6번의 도루를 기록하며 절정의 타격감을 보여주었다. 도루왕 타이틀을 차지한 것은 덤. 이 대회서는 2루수와 중견수로도 나왔는데[4], 14시즌에 투수,포수,유격수를 제외하면 모든 포지션을 나온 셈이다.

U-21 감독을 맡았던 이정훈 한화 이글스 2군 감독이 탐을 내기도 했으나 삼성이 트레이드 불가로 막아버려서 한화 측에서는 구자욱 영입에 실패했다. 삼적화 탈출 실패

2.4. 2015 시즌

해당 항목으로.

3. 트리비아

  • 구상 시인의 종증손자이다.
  • 타격이 전체적으로 이승엽의 신인시절을 연상시켜서 삼성팬들의 기대가 크다. 심지어 인터뷰 스타일도 이승엽의 클론(...) 직접 감상해보자. 이 인터뷰에서 어.. 일단.. 을 남발하여 구일단이라는 별명이 생겼다.
----
  • [1] 외야 멀티도 겸업
  • [2] 외야수로도 출장한다. 외야로서의 주 포지션은 없다.
  • [3] 시즌 중에는 출장 경기수보다 삼진 개수가 더 많을 때도 있었다.
  • [4] 상무서는 1,3루,좌익,우익으로만 나오고 중견을 본 적은 없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0 02:08:47
Processing time 0.090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