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구축함

last modified: 2015-03-29 14:50:27 by Contributors

Example.jpg
[JPG image (152.66 KB)]

전투 수상함의 체계
고속정/고속함 초계함 호위함 구축함 순양함 중순양함 순양전함 전함
어뢰정 미사일 고속정 원양초계함(OPV) 호위구축함

대한민국 해군충무공 이순신급 구축함

한자 驅逐艦
영어 Destroyer
독일어 Zerstörer
에스페란토 Destrojero
프랑스어 Destroyer

Contents

1. 개요
2. 21세기의 구축함 정의
3. 역사
4. 국가별 구축함 계보
5. 국가별 구축함 보유 수량
6. 배수량별 구축함 목록
7. 각국의 구축함 일람
8. 가상의 구축함
9. 관련 문서와 자료


1. 개요

Popular Destroyer & Ship videos - (동영상 200개)

빠른 항해속력과 높은 기동력, 장거리 항해능력을 갖추고 함대 방어 및 호위를 담당하는 함정이며, 한자는 驅(몰아낼 구)에 逐(쫓을 축)을 쓴다. 악화가 양화를 구축한다 할 때의 그 구축이다. '구축'이란 단어는 현재는 거의 사어 수준이지만, 태종실록에도 나오는 오래된 단어이다. 진지를 구축할 때 등의 구축은 構築이므로 혼동해서는 안된다. 즉 바지선을 보고 構築함이라 부르면 난감하다.

영어로는 destroyer라고 쓰며, 이 용어는 1892년부터 영국 해군에서 사용한 어휘인 어뢰정 구축함(TBD: torpedo-boat destroyer)에서 기인한다. 이 분류를 따른 함정은 1894년부터 취역했다. 약칭 TBD. 글자 그대로 고속으로 접근하여 어뢰를 쏘는 어뢰정을 쳐부수는 역할을 담당하며, 현대의 영어표현은 예의 표현을 줄여 destroyer로 굳었다. 독일어로도 역시 같은 원리로, destroy에 대응하는 동사인 zerstören의 명사형을 따서 Zerstörer라고 쓴다. 파괴자라고 번역하지 않도록 주의. 프랑스어에서는 원래 어뢰정 구축함이란 뜻의 contre-topilleurs로 불렀으나 2차대전 이후로는 그냥 Destroyer라고 표기한다. 비슷한 어원을 가진 이탈리아어나 포르투갈어등에서는 변화가 없는 것에 비교해 특이하다.

2. 21세기의 구축함 정의

현대 해군에서 직접전투를 수행하는 함정 중 가장 큰 수상함정이다. 2014년 현재 순양함을 운영하는 국가는 미국, 러시아, 페루 뿐이다. 제2차 세계대전 이후에 건조된 순양함만을 따지자면 미국과 러시아뿐이다. 그래서 항공모함, 잠수함과 함께 해군의 주축을 이루는 전투함이다. 보통은 군함이 원양 작전능력을 가질 수 있는 최소한의 배수량인 3,000톤을 전후하여 9,000톤 까지의 함정을 뜻하지만, 현대에 와서는 기존의 함선 배수량에 따른 구분은 사라져 가고 있으며(전함과 순양함의 쇠퇴에 따라), 수상 전투함정의 용도도 모호해져 가는 추세에 있다. 미국의 알레이버크급줌왈트급이나 한국의 세종대왕급은 이미 만재배수량이 10,000톤을 넘어 제2차 세계대전 당시의 순양함 정도의 덩치를 자랑한다. 현실이 이러한 데도 굳이 순양함 급을 구축함으로 부르는 이유는 함 급 분류를 간략하게 하고, 순양함이라는 명칭에서 오는 이미지 때문에 발생할 수 있는 군비 과다 논란이나 주변 및 경쟁국과의 군사력 및 군비 경쟁을 최대한 피하기 위한 계책에 가깝다.

일단 원양항해를 위해서는 설령 3,000톤이라도 상당히 모자라기 때문에 보통 여유를 잡아서 4,000~5,000톤 정도의 배수량을 가지고 있다. 그렇지만 요즘에는 소형함에도 방공시스템과 대함미사일을 탑재하는게 21세기의 추세다. 실제로 유럽에서는 방공시스템을 탑재한 5,000톤급 이상의 함도 그냥 프리깃이라고 하는 경우가 많다.

3. 역사

4. 국가별 구축함 계보

5. 국가별 구축함 보유 수량

6. 배수량별 구축함 목록

8. 가상의 구축함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9 14:50:27
Processing time 0.149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