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국가 해체 전쟁

last modified: 2013-07-31 19:26:59 by Contributors

아머드 코어 4와 포 앤서 세계관의 배경.

현재의 연장선상에 있는 미래. 세계는 세기말 증상을 나타내고 있었다. 인구 폭발에 의한 식량 및 에너지 자원의 만성적인 부족, 근시안적인 개발에 의해 무질서한 확장, 양극화한 향락과 빈곤은 증오를 양성해 국가 정부는 서서히 그 통치 능력을 잃고 있었다. 빈발하는 테러와 폭동에 의해 많은 도시가 폐허화하는 한편, 질서의 붕괴에 의해 중요도가 더해진 군대는 고도로 기계화되어 몇개의 기업이 강력한 군사 복합체를 형성, 그 영향력을 전에 없이 확대시켜 갔다.

파탄이 가속되어 경제 시스템의 존속을 위태롭게 하기에 이르자, 큰 전환기가 찾아왔다. 실질적인 최고 권력으로서 기능하고 있던 6 개의 기업 그룹이 국가 정부에 의한 질서 유지를 단념하고 스스로 새로운 질서를 구축하기 위해 전면적인 전쟁을 개시했다.

그것이 바로 국가 해체 전쟁 의 발발이다. 국가 해체 전쟁은 기업 측의 일방적인 기습에 의해 시작되어 많은 국가의 군대가 기업의 30 대에 불과한 신형 AC에 대응 한번도 해보지 못한채 괴멸해 갔다. 그리고 전쟁이 종결된지 약 1개월. 기업에 의해 질서 유지를 위한 새로운 시스템이 구축되기 시작했다.

인류는 콜로니로 불리는 거주지로 이동되어 노동의 대가로서 식량의 보증을 받게 되고 시장경제에서 완전히 벗어나게 된다. 현명한 경제 주체인 기업은 자신들만의 시장을 가지고 그에 따른 사람들을 통치한다.

기업은 이 시스템을 팍스 이코노미카라 칭하고, 한정된 자원의 절도있는 재분배를 최적히 실현하고 있다고 선전했지만 전세계를 명확히 구속화하는 시스템은 어떤 의미론 사회주의적, 더 심하게 말하면 노예제도적인 것이었다.

기업통치 후 5년. 군사력의 독점과 인류에 만연한 무기력으로 새로운 치안은 표면상으론 안정을 맞이하고 있었다...

링크스 레포트를 보면 링크스 '미도 아우리엘'이 국가 해체 전쟁 시기를 회상하는 장면이 잠깐 있다. 이때 진흙을 훌쩍이며라는 묘사가 있는데, 대략적으로 세계가 북한이랑 비슷하거나 쪼금 나은 수준의 혼돈이 아니었나 생각된다. 심지어 미도는 코지마 오염은 차라리 환경오염으로 인한 금성화보단 낫지요.라고 생각했다. 현실은 시궁창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전부 훼이크다!

국가해체 전쟁이 일어나기 이전 각 기업은 우주개발에 안간힘을 쓰고 있었다. 우주 개발이 갈수록 가열화 되면서 기업들은 라이벌 기업을 견제 할 목적을 가지고 범위에 들어오는 물체를 무차별적으로 공격하는 무인병기 어설트 셀을 대량으로 살포한다. 하지만 우주에 뿌려진 어설트 셀의 통제력을 잃어버린 기업은 그것이 드러나서 비난받는걸 두려워하여 국가해체 전쟁을 일으켰다. 결국 기업은 자신들의 죄를 감추기 위한 수단으로 전쟁을 벌였다. 다만, 자원이 부족하고 국가의 통제력이 약해진 것은 사실이라고 판단된다.

이 점은 이견의 여지가 있다. 분명히 ACfA에서 국가 해체 전쟁이 그런 이유로 일어난 것이라는 발언을 하는 부분은 분명히 있지만, 그것이 역사 진행적인 면에서 그렇다고 말한 것인지 실제적으로 그렇다는 것인지는 또 미묘하기 때문. 맥시밀리안 테르미도르가 한 말이기에 더욱 그렇다.

다만 아머드 코어라는 세계의 기업들이 다 그렇듯, 기업들이 자신들을 위해서 전쟁을 일으켰을 가능성은 거의 확실시된다. 일종의 정복전쟁이라고 보는것이 타당하다. 그 뒤의 세계에선 기업들이 세계 지배권을 획득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3-07-31 19:26:59
Processing time 0.055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