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권재규

last modified: 2014-09-13 03:54:53 by Contributors

Contents

1. 브레이커등장인물 권재규(브레이커)
2. 돈의 화신의 등장 인물
2.1. 명대사

2. 돈의 화신의 등장 인물


배우 이기영이 연기한다.

이차돈의 아버지 이중만 살인 사건을 맡게된 검사. 평소에는 낮에도 술먹고 뻗어있는 면모도 있지만 이중만 회장 사건과 같은 일에는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경향이 있는 검사. 남에게 아부를 못하는 성격이어서 그런지 동기인 조상득 보다 못나가고 있었다.

은비령과 지세광이 밀월관계였다는 것을 알게 된 이차돈이 그에게 도움을 요청했고, 이를 지세광이 돈으로 포섭, 이차돈이 차 사고를 당하게 만들었다. 이후에는 번 돈으로 로비를 잘 했는지 나름 높은 위치까지 올라갔고, 정해룡 시장 사건 이후로 조상득이 침몰하자 검찰총장으로 승진했다.

지세광과 더불어 원수중에는 머리가 잘 돌아가는 편으로, 포지션은 대충 중간보스 정도.

하지만 국회의원 공천을 놔두고 지세광과 다투게 되었고, 이를 틈타 비리장부가 이차돈 손에 넘어간다. 지세광이 이차돈=이강석 임을 알아차리고 다시 연합하긴 했지만 지세광은 그를 제거할 생각 뿐. 이차돈이 차 사고를 당하도록 모략했으나 이차돈은 죽지 않았고, 오히려 비리장부가 공개되어 체포되었고 현재 수사를 받는 중. 수사를 받는 도중 아들의 부고를 들었고, 지세광이 죽인 권혁의 살해 혐의를 이차돈이 뒤집어쓰자 분노에 반쯤 미쳐버렸다.[1]

참고로 조상득과 전지후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비리장부건은 무혐의로 쫑났다. 필적감정 결과 권재규 본인 글씨가 아니랜다. 뒷공작으로 증거를 조작했나보다.
하지만 사안이 사안인지라 검사는 관두고 로펌을 세워 독립한다. 이후 황해신용금고와 청룡문학회를 손에 넣고 승승장구 해 나갔지만, 제정신을 차린 복화술의 역습에 청룡문학회 회장직에서 사퇴하게 되고, 유재국의 심문 과정에서 권혁이 지세광에게 살해되었다는 것을 알게되어 지세광을 죽이려하다가 제지당한다. 이후 15년 전의 진실이 방송에서 폭로되었고, 지세광의 재판 직후 권총으로 지세광을 쐈지만 제지당하여 실패하고, 지세광이 탈출하는 계기만 만들어 주게 된다.

이후 지세광 살인미수로 체포되고, 이차돈 살해를 사주했던 트럭운전사가 자수를 하면서 자신의 비서를 감싸기 위해서인지 아니면 아들에게 사죄하는 것인지 자신이 사주했단 것을 인정, 2건의 살인미수를 인정했다. 단 자신이 저지른 악행은 후회할 것이라면 하지도 않았다 라고 말한다. 그리고 혼자남은 심문실에서 아들에게 용서를 빌며 흐느낀다. 이후로는 등장하지 않는다.

참고로 이기영은 지세광과 마찬가지로 전작 자이언트(드라마)에서는 비슷하지만 다른 캐릭터를 맡았다.[2]
이 드라마에서 안습인물 3호 일 수도 있다. 믿는 도끼에 발등 찍혔으니까.

2.1. 명대사


"난 아주 공평한 걸 좋아해. 법이든, 돈이든."

"누구나 검사가 될 순 있지만 정의롭긴 쉽지 않아."

"죽은 놈은 말이 없는 법이야."

"후회할거라면 시작하지도 않았지."
----
  • [1] 이때 눈이 충혈되며 분노하는 모습은 가히 사람을 소름끼치게 했다. - 무서워!!! -
  • [2] 지세광 역의 박상민과는 달리 이기영이 연기한 두 캐릭터는 서로 닮은 점이 꽤 많다. 이기영이 연기한 전작 자이언트의 민홍기는 권재규와 마찬가지로 출세지향적이며 권력에 눈이 멀었고 돈을 중요시하는 부패한 인물이었다. 다만 차이점이라면 권재규는 권력에 눈이 멀어 인간이 가져야할 최소한의 선조차 넘어버렸으나 민홍기는 비록 권력에 눈이 멀었지만 적어도 인간이 지켜야할 최소한의 선은 넘지 않았다. 짧게 말해 인간으로서 최소한의 양심이 있느냐 없느냐가 둘의 차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9-13 03:54:53
Processing time 0.2487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