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그라운드 룰 더블

last modified: 2014-08-21 17:33:46 by Contributors

타자가 친 인플레이 타구가 경기를 할 수 없는 곳으로 나갔을 때 심판재량으로 선언된다. 여기서 그라운드 룰이란 경기가 유효하게 이뤄지는 영역을 정하는 룰이다. 야구는 축구나 농구처럼 단순하게 영역이 정해지는 것이 아니라 좀 복잡하게 구성되어 있다. 예를 들어 선을 벗어난 파울 지역에서도 경기가 진행되고, 덕아웃 등의 특수 영역이 존재하는 등, 경기영역의 정의가 복잡하므로 이에 대한 규정이 필요해진다. 게다가 경기장마다 크기나 구성 또한 다르다. 따라서 경기 영역에 대한 규칙이 있고, 이를 그라운드 룰이라 한다. 원래는 구장(=그라운드)마다 달라야 하나, MLB 같은 경우에는 정말 특수한 구장(아래 언급된 트로피카나 필드가 대표적) 아닌 다음에야 같은 규정을 모든 구장에 일괄적으로 적용하고 있다. 그라운드 룰의 반대말은 리그 와이드 룰(league-wide rule).

일반적인 그라운드 룰 더블인 인플레이 된 타구가 페어지역에서 바운드 되고 외야 펜스를 넘긴 경우 인정 2루타가 된 규정은 초기엔 홈런으로 인정되었다가, 1930년 시즌 후부터 2루타로 개정되었다.

일본에서는 엔타이틀 투베이스(entitled two-base, 인정 2루타)라고 한다. 정확하게 말하자면 인플레이 된 타구가 볼데드 상황(담장을 넘어갔다든지, 관중이 채갔다든지, 구조물에 끼었다든지)이 되면 그라운드 룰이 적용이 되고, 그라운드 룰에 의거 하여 두 베이스 씩 진루(entitled to advance two bases)하게 된다. 경우에 따라서는 그라운드 룰 싱글이나 그라운드 룰 트리플도 있다. 예를 들자면 모자로 공을 캐치한다거나 날아가는 공을 글러브로 맞춰서(...) 떨어트리면 3개 베이스를 진루할 수 있다(야구 룰 7.05).

그라운드 룰 더블은 대개 외야에 타구가 떨어지고, 튕긴 공이 외야 관중석 포함해 야수가 정상적으로 잡을 수 없는 위치로 간 경우에 발생한다. 그러나 꼭 외야 관중석으로 넘어간 경우만 해당되진 않으며, 내야 땅볼인데 송구 에러로 인해 덕아웃에 공이 들어갔다든가, 펜스 사이에 끼거나 관중이 공을 가로채는 경우 등 다양한 상황에서 발생한다. 예를 들자면 스트라이크아웃 낫아웃으로 유명한 김영진장재중 사건에서 김영진이 공을 관중석으로 던져버려 볼데드 상황이 되었기 때문에 그라운드 룰 더블이 적용되어 1루에 있던 주자는 3루로, 타자는 2루로 진루했다. 또, 영화 아는 여자에서 이나영이 마지막 아웃 카운트를 남기고 공을 관중석으로 던지면 어떻게 되냐고 질문하는데, 혹시 실제 상황이라면 그라운드 룰 더블이 적용된다.

간혹 돔경기장인 경우 엄청나게 높은 플라이타구가 지붕을 때리는 경우에도 인정 2루타를 주는 경우가 있다. 심지어는 2007년 8월 3일 메클리 카브레라가 친 타구가 투수 발을 맞고 튕겨나가서 그라운드 룰 더블이 선언 된 것 같은 경우도 있다. 이 경우는 경기장 마다 다르기 때문에 구장의 특정 시설물을 맞추면 홈런으로 인정하는 경우가 있다.

그라운드 룰 더블은 야구 룰과 함께 홈구장에서 타구의 판정 기준에 따라도 차이가 있으므로, 머리 좋은 외야수라면 심판에게 못잡는다는 의사 표시를 해서 인정 2루타로 만드는 경우도 있다.

이런 판단이 왜 필요하냐면, 그라운드 룰 더블이 선언되면 주자들도 정확히 2개의 루만 진루할 수 있기 때문. 따라서 주자가 1루에 있는 상태에서 그라운드룰 더블이 나올 경우 상황에 따라 1타점 2루타가 될게 주자 2,3루가 돼서 오히려 점수 1점을 손해보는 경우가 발생한다.

그라운드 룰 더블은 두 개 루의 안전권을 얻었다는 말이므로, 다른 사람의 도움을 받아 진루해도 반칙이 아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8-21 17:33:46
Processing time 0.129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