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그라팔

last modified: 2015-01-08 13:02:53 by Contributors


천원돌파 그렌라간 3부부터 등장한 간멘을 대신하는 양산형 전투 메카.

2부에서의 전투 이후 진실을 몰랐던 사람들에 의해 간멘을 봉인하게 되고, 상징화된 그렌라간의 전투 데이터를 기본으로 대량 생산되었다. 이미지 상의 설명에 의하면 신정부가 개발한 양산형 그렌라간이며 전투에 특화되어있다.

그렌라간의 데이터를 기본으로 한 메카인만큼, 등장 초기엔 비랄엔키두두를 쓰러트리는 모습을 보이면서 어느 정도 강한 이미지를 보이는가 싶었지만[1], 이후 밝혀진 진실과 함께 등장한 무간안티 스파이럴과의 싸움에서 별 활약을 못하는 야라레메카의 위치에 서게 된다. 덧붙이자면 주무기가 핸드건인데 무한탄창. 사용하는 핸드건의 자체 데미지는 강하지 않지만 연사력이 뛰어나며, 기미의 전투 패턴을 보면 근접전에선 검을 사용한다. 검의 이름은 그라팔 블레이드. 그런데 그라팔 블레이드는 한번밖에 안 쓰였고 그마저도 튕겨나갔다. 그런데 슈로대 재세편에서는 기미기가 당당히 배리어 관통을 달고 있다. 원작고증이 윙키급이네

후에 과학국에서 개발한 스파이럴 봄버와 토네이도 실드로 상급 무간을 손쉽게 때려잡았으며 이를 일체화한 스핀 배리어탄을 핸드건에 장전하여 쓰게 된다. 이것으로 유효한 전력으로 쓸수 있게 되었지만 같은 스핀 배리어탄을 쓴 구 간멘들의 압도적인 성능에 밀려 후방지원 전용기로 전락했다. TVA 4부에서는 초은하 다이그렌에서 생산한 스페이스 그라팔이 그 뒤를 잇는데, 우주전에선 거의 몰살당해 기미기와 다리기만 남았다. 죠건과 바린보가 없었다면 그라팔 부대는 전멸했을 것이다.

나암편에선 스페이스 그라팔이 등장하지 않는 대신, 카테드랄 라젠간의 내부에 보관되어던 양산형 기체 스페이스 간말이 대신 등장한다. 대그렌단이 데스 스파이럴 필드에서 탈출한 직후 이어지는 안티 스파이럴 함대와의 결전에서 일제사격으로 다수의 안티 스파이럴 함대를 격파하며 대그렌단의 간멘들과 함께 활약하는 장면이 잠깐 나온다. 하지만 그 뒤에 안티 스파이럴이 직접 등장해 대그렌단을 다원우주에 가두고 그 이후로는 등장이 없다. 안습

영어식으로 '그라펄'이라 하기도 한다. 기본 컬러링은 정해져 있지만 기미와 다리 전용기는 전용 컬러로 칠해져 있고 머리에 뿔이 달려있다.

성우 대담에서 밝혀진 바에 의하면 '그라팔'이라는 이름은 최종화에 나온 대사인 "그렌라간이 잔뜩 있어!"에서 나왔다고 한다. 해당 대사의 일본어 발음 "간가 잇아루!"의 굵은 글씨만 따서 읽어보면 그라파루.

----
  • [1] 그래도 비랄이 워낙 뛰어난 파일럿이기 때문인지, 엔키두두가 기본적으로 강력한 커스텀형 간멘이기 때문인지는 몰라도 그라팔 1대로 엔키두두를 상대하는 것은 무리일 것으로 추정된다. 실제로 비랄은 1기를 격추시켰고 경황상 보인 것 외에도 여러 기체를 격추시켰을 것이다. 기미도 다리의 백업 없이는 당할 뻔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8 13:02:53
Processing time 0.118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