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그레고리오 데 세스페데스

last modified: 2014-04-23 23:21:33 by Contributors

Gregorio de Cespedes
(1551 또는 1552 ~ 1611)

카스티아 왕국 출신의 신부.

스페인의 마드리드에서 태어난 마드리드 시장의 아들로 1569년에 살라망카의 예수회 신학교에 입학했고 이후 알레한드로 발리그나노를 따라 인도의 고아 지방으로 건너갔다가 1577년에 일본에 도착해 오오무라, 미야코, 코키 지방에서 선교 활동을 했다. 1585년에는 오사카에서 수도원장으로 활동하면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방문을 받았으며, 1587년에는 히라도, 시마하라 주변에서 선교 활동을 했다.

그러나 히데요시가 선교사들에 대한 추방령을 발표하자 고초를 겪었으며, 1592년에 일본이 조선을 공격해 임진왜란이 일어났다. 세스페데스는 고니시 유키나가 휘하에서 종군해 나가사키에서 출발하고 대마도를 거쳤다가 조선으로 갔는데, 풍랑으로 되돌아가서 두 번째 출항으로 1593년 말에 조선의 남해안에 도착했다.

1595년에 조선에서 선교 활동을 했지만 일본은 조선과 적이었기에 활동은 제한될 수 밖에 없었고 비밀리 조선에 간 사실이 발각되어 일본으로 귀국했으며, 처벌받을 뻔 했다가 고니시 덕분에 위기를 넘겼다. 일본으로 잡혀 온 조선인 2천여 명에게 세례를 주면서 가톨릭의 신도로 만들었으며, 시마하라, 고쿠라 등에서 선교 활동을 하다가 1611년에 사망했다.

그가 조선을 방문하면서 남긴 편지 4통의 내용은 선교사들의 역사라는 책에 기록되어 있으며, 그는 조선을 꼬레이(Coray)라고 표기했다. 기록상으로 가톨릭 신부 중에서는 최초로 조선에 도착했다.

세스페데스가 조선에 갔을 때 조선이 전략상으로 일본군을 고립하기 위해 일본군이 점령한 성들의 주변을 완전히 파괴하고 공터로 만들어 세스페데스는 조선의 주민들과 접촉할 수 없는데다가 조선인들의 일본군에 대한 적개심으로 조선의 주민에게 말을 건넬 수 조차 없어 조선에서 선교 활동은 불가능했을 것이라는 의견이 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4-23 23:21:33
Processing time 0.042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