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그분(추노)

last modified: 2014-10-03 15:32:19 by Contributors



추노의 등장인물. 배우는 박기웅. 일본어 더빙은 히라카와 다이스케.

양반을 몰아내고 노비들이 자유롭게 사는 세상을 꿈꾸는 '노비당' 의 우두머리. 얼굴을 내비추지 않고 화살로 노비당 일원들에게 지령을 보낸다. 젋은 이상주의자.

정체가 공개되지 않아 이경식, 등이 노비당 당수로 심심찮게 거론되었으나...

16화에서 함정에 걸린 업복이끝봉이를 구출해주는 장면에서 처음으로 등장. 알고 보니 의외로 젊은 사나이라는 점에 노비당들이 놀라는 모습까지 보인다. 기존의 노비들보다 깨인 사고를 지니고 있고 소싯적에 글을 배워 매우 유식하기까지도 하다. 나이 많은 노비들에게 깍듯이 예의를 차리고 검술이나 카리스마도 출중한 편. 한 단체의 우두머리를 맡기에는 충분한 인물.

그러나 기존의 노비를 양반으로 만들고 기존의 양반을 노비로 만들자는 주장에서 만인이 평등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업복이의 생각과는 다르다. 하지만 그의 계획이 묘하게도 좌의정에게 도움이 되는 결과를 보여주면서 수상쩍은 냄새를 풍기는데...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아니나 다를까 좌의정과 연결되어 있는 젊은 양반이었다. 좌의정이 한 자리 내주는 조건으로 노비들을 배후에서 조종하고 있었던 것. 좌의정과의 대담에서 노비들에게 형님이라 부르는 건 참겠는데 노비들 냄새는 도저히 못 견디겠다며 이죽거리는 장면이 압권.

결국 좌의정이 계획한 호적정리를 추진하기 위해 노비들의 민란을 조작한 것. 장례원을 들이치겠다며 노비들을 불러모아놓고 대차게 배신을 때리며 개놈이 아저씨와 수많은 노비들을 몰살시키고 관군에 넘겨버렸다. 끝봉이에게 "냄새 나..." 라고 하는 장면이 흡사 조커를 연상케 하는데 천지호와는 또다른 싸이코였다.

이 공로로 소원대로 금군에 들어가 궁궐 경비를 맡게 되었으나 죽기 직전 겨우 탈출한 끝봉이에게 진실을 전해들은 업복이가 대궐로 쳐들어가 이경식에게 총을 들이대기 직전 그를 막으러 뛰어오다가 바로 앞에서 총탄을 맞고 그대로 절명해버렸다. 맞은 건 화승총인데 맞고 날아간 거리는 샷건, 아니 거의 덤프트럭에 치인 기세(...) 과연 공스나의 노줌샷

여담이지만 정체가 밝혀지기 전까지는 촬영장에서도 '그분' 이라고 불렸다가 좌의정의 수하였다는 사실이 드러난 23회 대본이 나오자 순식간에 호칭이 '그놈' 이 되어버렸다고 한다. 뭐 그럴 만 하다(...)

사실 끝봉이와 개놈이를 죽이는 장면에서 방송에서 나가지 못한 씬도 많았다고. 대표적인 게 개놈이를 죽이고 그의 등짝에다 침을 뱉는(...) 장면이었는데 이 부분은 편집되었다. 그리고 박기웅은 이를 매우 아쉬워했다(...)(from. 종방연 인터뷰)

참고로 레골라스를 많이 닮아서 각종 사이트에서 왜 추노에 엘프가 나오냐는 말이 나왔다. 추노갤에선 아예 노골라스라고 부른다. 그래선지는 몰라도 일본 더빙판의 성우는 히라카와 다이스케[1].

팬들에게 동충하초로 불리는 이유는 이 동영상을 참고.

그분 역의 박기웅은 최종병기 활에서 청의 황자 도르곤으로 나오는데 여기서도 초반에는 그럭저럭 멋지게 나오며 위세를 부리지만 결국 굴욕 장면이 많이 나오며 끔살당한다. 2012년에는 각시탈에서 조선인을 돕는 선량한 일본인 기무라 슌지 역으로 나오는데 추노를 기억하는 시청자들은 여기서도 언제 조선인 뒤통수를 칠지 조마조마해 하면서 본다더라. 그러나 정작 뒤통수를 치지 않는다. 이쪽은 흑화이다. 물론 사실상 뒷통수를 치는 것을 맞지만...
----
  • [1] 레골라스 등 올랜도 블룸이 연기한 역할들을 많이 맡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0-03 15:32:19
Processing time 0.083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