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글레이프니르

last modified: 2014-06-15 21:02:32 by Contributors

Gleipnir
슬레이프니르랑 관계 없다
북유럽 신화에 나오는 마법의 족쇄. 간혹 글레입니르라고도 한다.

글레이프니르는 신들이 늑대 펜리르를 묶을 수 있도록 난쟁이들이 만들어준 족쇄로, 보기에는 가느다란 끈이며 비단 같이 가늘고 부드러우면서도 그 어떤 쇠고랑보다 튼튼하다고 한다. 펜리르는 겉으로 보기에는 전혀 위협적으로 생기지 않은 이 글레이프니르를 경계해[1] 신들 중 누가 자기 입에 팔을 넣는다면 글레이프니르를 받아들이기로 약속했다. 이에 따라 전쟁신 티르가 펜리르의 입에 오른팔을 집어넣었으나, 당연히 글레이프니르는 펜리르를 구속해버리고 펜리르는 입 속에 들어있던 티르의 오른팔을 삼켜버린다.[2]

여인의 털(수염)ㆍ돌뿌리(혹은 산의 뿌리)ㆍ고양이 발톱에서 나는 소리ㆍ생선의 숨결ㆍ의 힘줄[3][4],의 침으로 만들어졌다고 한다. 사실 생각해보면 다들 있을 법한 것들인데. 여자도 코 밑에 수염은 난다.이는 세상에 존재하지 않는 것들이며, 이 재료로 만들어진 글레이프니르는 그야말로 모순의 상징이라 할 수 있다. 게다가 이름까지도 의미는 '열린 것'이면서도 그 용도는 '움직임을 봉쇄하는 것'.

하지만 라그나로크가 되며 모든 갇혀있는 것들이 해방되는 순간 글레이프니르 역시 효력을 다하고 펜리르가 풀려나게 된다.

대중문화 속의 글레입니르

  1. 블리츠 건담의 왼팔에 장비된 와이어 내장형의 클로.
  2. 에이스컴뱃 X에 등장하는 레서스군의 공중요새. 정발명은 글레이푸닐오역되었다.
----
  • [1] 그전에 온갖 강한 쇠사슬로 펜리르를 묶었으나 펜리르는 모두 끊어버렸다. 강한 족쇄로 자기를 묶다가 갑자기 얇은 끈 하나로 묶으려 드니 의심이 들 밖에...
  • [2] 티르는 민중의 신이기도 하다. 민의회에서 가부 투표에 사용하는 오른팔이 없다는건 북유럽 신화 특유의 언밸런스중 하나.
  • [3] 이 경우는 얻기가 매우 힘들다는 의미
  • [4] 다리의 신경이라는 이야기도 있는데, 이건 곰이 무디고 둔하다는 이야기이다. 글레이프니르의 모순성을 고려하면 '곰 힘줄이 얻기어려워서'라는 건 좀 이상하기 때문에 이쪽으로 해석하기도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6-15 21:02:32
Processing time 0.055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