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기동전사 Z건담 A New Translation

last modified: 2015-01-13 03:49:37 by Contributors

機動戦士 Zガンダム A New Translation

Contents

1. 개요
2. 작화 문제
3. 플롯
3.1. TV판과의 차이점
3.2. 엔딩에 관하여
4. 성우
5. 흥행 성적


zgundam_mov1.jpg
[JPG image (60.79 KB)]
zgundam_mov2.jpg
[JPG image (56.96 KB)]
zgundam_mov3.jpg
[JPG image (61.37 KB)]
별을 잇는 자(星を継ぐ者)[1] 연인들(恋人たち) 별의 고동은 사랑(星の鼓動は愛)

1. 개요

기동전사 Z건담이 나온지 20주년 만에 나온 극장판 작품으로 '기동전사 Z건담 A New Translation' 라는 제목을 띄고있다. 재해석이란 제목대로 토미노의 재해석이 들어간 작품이다.

총 3부작으로 구성되어있고, 기존 작화에 신작화를 추가하고 약간씩의 내용을 바꿨다. 원작 자체가 작화에 문제가 있는 컷도 있었고, 필름 열화 문제라든지 이것저것 문제가 많아서 상당수 새로 그렸다고 한다.

2. 작화 문제

구작화와 신작화는 이질감이 상당히 큰데 일단 작화가 타즈메 히로유키에서 다 나오유키로 바뀌어, 온다 나오유키의 작화쪽은 TV판에 비해 상당히 인물들이 순해졌다(신경질적으로 눈꼬리가 올라갔던 카미유도 생글생글 웃고다니는 얼굴. 덕택에 상당히 이질감이 든다). 거기다 구작화들 상태가 안 좋아서 일부러 신작화에 노이즈 넣는 기이한 방법까지 취했다.

1부에서는 구작화에서 신작화로 넘어가는 연출이 상당히 부자연스러운 편인데, 2부 이후로는 정착되어서 배경은 신 작화인데 캐릭터는 구작화라든지, 신작화의 로봇 전투의 구작화의 인물 컷인을 넣는다든지, 구작화에서 컷인연출로 신연출로 넘어간다든지 오히려 이런 상황을 즐기는 듯한 특이한 연출까지 시도된다.

하지만 근본적으로 구작화와 신작화와의 괴리감 문제가 사라진건 아니라서 팬들 사이에선 차라리 완전 신작화로 했다면 더 좋았겠다는 얘기가 지금까지도 간간히 나온다.

3. 플롯

스토리는 절망적인 내용이었던 TV판과 달리 희망적인 내용을 그리고 있다. 등장인물들의 관계도 더욱 친밀해졌으며 대사나 엔딩도 희망적으로 바뀌었다. 1부는 건담 Mk-2 강탈에서 지구에서의 아무로 레이크와트로 바지나의 재회, 2부는 그 뒤로부터 액시즈의 등장, 3부는 최종화까지의 내용을 다루고 있다.

중간에 생략된 에피소드가 상당히 많은 편인데 이 때문에 TV판 제타를 보지 않으면 이해가 안 되는 부분도 많은 편. 편집으로 인한 내용의 옥의 티도 종종 보인다. 이 때문에 작품이 나올 때 팬 사이에서 많은 잡음이 있었다. 처음보는 사람이 아예 이해 못할 내용은 아니지만 이것만 보고 Z건담이라는 애니메이션을 판단한다면 좋지 못한 인상을 남기게 될 공산도 크며, 실제로 이해못하는 초심자들도 꽤 많았다.

또한 결말이 바뀌어서 이후의 우주세기 건담과 내용이 안 이어지게 되어버렸는데, 하지만 그렇다고해서 이후의 작품이 전부 흑역사가 되는 것은 아니다. TV판과 극장판은 패러렐 월드라고 보는 것이 좋을 것이다. 당장 이걸 정사로 하면 역습의 샤아까지 패러랠이 되어버리고... 선라이즈와 토미노는 TV판과 극장판 어느쪽이 정사가 되는지 공식적으로 언급한 바 없다.

3.1. TV판과의 차이점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TV판에서 탈취당한 Mk-2를 인질극을 통해 다 돌려받은 다음 그것을 이용해 아가마를 공격할 것을 명령하고 바스크 옴은 그린노아로 돌아가지만 극장판에서는 힐더 비단이 죽은 다음에 3기가 모두 반환되는 장면이 생략되어버려서 바스크 옴은 작전 중에 그냥 집에 가버리는 당나라 군인(…)이 되어버렸다.

TV판은 프랭클린 비단이 탄 릭 디아스를 쫓던 카미유의 눈앞에서 프랭클린 비단이 유탄에 맞아 사망하지만 극장판에서는 프랭클린 비단의 사망에 카미유가 직접적인 관계가 없다.

포우는 두번 죽지 않고(가루다에서 한 번, 킬리만자로에서 한 번) 로자미아와 카미유의 관계에 대한 묘사는 극히 삭제되었으며, 2부 이후로 사라져서 등장도 안 한다. 그런데 웨이브 라이더 어택을 쓸 때는 영혼으로 나와 카미유에게 말을 거는 황당한 사태가! (...) 언제 죽었니?!

킬리만자로 공격과 다카르 연설이 삭제되었다. 킬리만자로 공격은 사족이라고 해도, 다카르 연설은 세계 여론을 에우고로 돌리고 Z에서 샤아와 지온 즘 다이쿤 가족의 재등장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한 전환점이었는데도 나오지 않았다. 다만 극장판의 내용만 가지고 치면 없어도 별 문제는 없다.

에우고의 분위기가 좀 많이(?) 화목하다. 거기에 개그 장면이 많이 늘었다. 미라이 야시마(이 때는 미라이 노아겠지만)와 체밍 노아의 비디오 편지를 회의 중에 보는 브라이트 노아를 나중에 보라고 적당히 타이르는 원 리라거나(TV판 초기에 카미유를 수정한 인간이...), 사이좋게 모여서(…) 생크림 케이크를 먹는 파일럿 일동이라거나, 거기서 입가에 크림묻은 헨켄 베케너 함장을 다독이는 에마 신(…), 거기에 "내 케이크는?"이라고 묻는 크와트로 바지나(…), 크와트로에게 레코아가 성희롱 누명(?)을 씌우는 장면이라든지...자브로 강하 당시 팔이 부서졌어도 강하하겠다고 고집부리던 에마 신에게 브라이트가 나중에 수정해 주겠다고 말하는 장면도 삭제. 아니.. 수정펀치 자체가 모조리 갈렸다(!!). 21세기 선진인권 신 병영문화 자주국방 에우고.

TV판에서는 바스크 옴이 레코아에게 죽었지만 극장판에서는 야잔에게 죽는다.

엔딩에 특히 변경점이 많다. 엑시즈의 경우 TV판에서는 이후 ZZ에서 지구권을 장악하려는 음모를 드러내나, 극장판에서는 미네바 라오 자비의 사이드 3 유학등 충분한 실익을 거둔 것으로 만족한 듯 공격적인 모습을 보이지 않고 후퇴한다. 에우고는 TV판에서는 티탄즈와 공멸급 단계까지 들어간 것 같이 보이는 반면(ZZ이야기. 사람이 없어서 Z에 토레스를 태운다…) 극장판에서는 완전한 승전 분위기로 묘사된다. 이에 따라 극장판은 ZZ로 내용이 안 이어지게 되어버렸다. 다만 위에 설명했듯이, 이것은 픽션이며 패러렐 월드이므로 그 이상의 과도한 해석은 하지 않는 것이 좋겠다.

그 외 로베르토와 쟈마이칸의 사망 씬이 삭제되었다. 하지만 로자미아의 건을 생각하면 이 둘이 살아서 후속작에 나온다기 보단, 그냥 생략된 과정 중 하나일 가능성이 더 높을지도.(…) 그리고 건담mk2가 후반에 박살나버린다.

백식큐베레이의 공격에 지절단 당하고 대파된 전함에 처박힌 다음 장렬하게 폭발한다. 샤아를 확실하게 죽이기 위한 감독의 의지가 돋보인다

또한 카미유의 나이가 일단 설정상으론 17세에서 15세로 낮아졌다. 성격이 부드러워 진 것은 이 때문일지도? 그러나 여전히 하이스쿨(고등학생)에 다닌다는 설정을 보거나, 카미유가 카츠에게 반말을 하는 내용이 여전해 15세라고는 보이지 않는다, 카츠가 분명 한살 더 많아야 정상인데도. 계급장 때문에 그런가

3.2. 엔딩에 관하여


TV판과 극장판의 결정적 차이라면 역시 극장판에서 카미유가 미치지 않고 "하아, 움직일수 있어" 라는 대사와 함께 부활한 장면일 것이다. 극장판은 TV판에 비해 카미유의 주변 환경이 좋았고 이런 전개 덕분인지, 카미유가 정신붕괴를 일으키지 않는다. 카미유와 화와의 관계가 TV판보다 더 친밀한 느낌으로 묘사되며 덕분에 엔딩에서 아가마 브릿지 앞에서 화 유이리와 커플 염장질(얼굴을 가슴에 묻고 부비부비…)을 저지르는 천인 공노할 행위까지 저지른다(…).[2]

이런 엔딩에 대해서 TV판의 팬들은 치열하게 시대와 부딪쳤고 그로인해 산화했던 카미유가 더 좋았다고 평가하기도 한다. 하지만 이 엔딩을 긍정적으로 보는 이들은 한 소년이 광기로 가득찬 시대의 압박[3]을 이겨내고 행복해진 장면으로 보기도 한다. 어느쪽 의견을 따르던 몰살의 토미노와 이후의 유해진 토미노와의 차이라고도 볼 수 있을 것이다.

사실 제타 건담의 엔딩은 극장판 쪽이 토미노의 원안에 가깝다. 본래 그리프스 전역이 에우고의 완전한 승리로 끝나고 샤아 아즈나블이 에우고를 이끌고 지구권을 평정하는 것이 TV판 기획 당시의 원안이었다. 하지만 더블제타의 제작이 결정되면서 기획이 변경되었고 이러한 상황에 대하여 토미노는 결국 파멸적인 엔딩으로 화답하였다.

4. 성우

성우를 대폭 교체했는데 주역 성우 몇 명 등을 제외한 상당 수의 역할의 성우가 교체되었다.

주인공 카미유의 성우도 바꿀 작정이라서 원래 성우였던 토비타 노부오도 오디션을 봤고 결국 현상유지되었다.
그 외에도 화 유이리의 성우가 아라이 사토미로, 로자미아 바탐의 성우가 아사카와 유우로 바뀌었다. 토미노 감독이 현장에서 성우들의 연기에도 꽤 빡빡한 요구를 한 것 같으며 아라이 사토미는 토미노에게 혼나 자살을 기도한 적도 있다고 고백했고, 아사카와 유우도 토미노 감독에게 꾸중을 듣고 울어버렸다고 한다. 포우 무라사메의 성우 시마즈 사에코의 경우는 성우에게 통보도 없이 유카나로 교체되었다는 소식에 루머가 도는 사건이 발생하기도 했다.

또한 브라이트 역의 스즈오키 히로타카[4]나 카크리콘 역의 토타니 코지의 경우 이 작품 완결편이 유작이 되었다.

5. 흥행 성적

원작을 압축해 뒤떨어지는 구성과 구컷과 신컷 사이의 이질감, 변화로 인한 팬들 사이에서의 잡음 등 완성도에서 높이 평가할 수 없음에도 불구하고 이 작품은 흥행에서 큰 성공을 거뒀다. 물론 토미노의 우주세기 복귀작임에도 불구하고 3부작이 개봉하는 동안 계속해서 흥행성적이 떨어졌지만, 상영관이 적었음에도 베스트 10에 들 정도였으니….

이 작품의 소기의 성공 이후 애니 업계에선 에반게리온 신극장판, 극장판 은혼 신역홍앵편 등 원작의 내용을 감독이 재해석해 고친 극장판 애니메이션이 제작, 개봉되는 경우가 늘어났다.

한국에선 2010년 부천 판타스틱 국제영화제에 초청받아 상영했으며, 동년 7월 17일 심야상영 때는 토미노 감독과의 GV도 진행되었다.
----
  • [1] SF소설 별의 계승자(원제:Inherit the Star)의 일본어판 제목인 '星を継ぐもの'에서 따왔다.
  • [2] 카미유를 걱정하고 있던 브라이트는 피식 웃더니 어린애들 연애질 들어줄수는 없다며 통신을 끊어버린다.
  • [3] 제타가 등에 짊어진 웨이브 라이더를 벗어던지고 몸을 쭉 펴는 장면이 그것을 상징한다고 보기도 한다.
  • [4] UC 이후 2대 브라이트 노아나리타 켄이 발탁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13 03:49:37
Processing time 0.1048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