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기아 크레도스


Contents

1. 크레도스, 크레도스 2
2. 개발
3. 파크타운


1. 크레도스, 크레도스 2

크레도스(CREDOS/CLARUS)
출시일자 1995년 6월
이전 세대 모델 콩코드
다음 세대 모델 옵티마
프로젝트코드명 G-CAR->G2[1]
엔진 기아 T8D/마쓰다 FE 엔진->기아-로버 KV6 엔진
배기량 1,793cc/1,998cc
구동방식 앞 엔진-앞바퀴굴림(FF)
출력 137/116/148마력->130/110/146/150마력
전장 4,710mm->4,745mm
전고 1,400mm
전폭 1,780mm
축거 2,665mm
공차중량 1,230~1,290kg
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전륜 브레이크 디스크
후륜 브레이크 디스크
변속기 수동 5단/자동 4단


2. 개발

콩코드의 후속으로 나온 기아자동차의 전륜구동 중형 세단. 개발프로젝트 G-CAR.

차체는 쓰다 626 크로노스의 언더바디를 들여와서 개발[2], 크로노스의 스킨체인지[3] 모델이다. 콩코드의 후속으로 1995년에 출시하였다. 세피아, 스포티지에 이은 기아자동차의 3번째 고유 모델이다.[4]

엔진은 2.0리터, 1.8리터 2가지를 얹었다. 2.0리터 엔진은 마쓰다제가 사용되었고 1.8리터 엔진은 세피아와 엘란에 얹었던[5] 기아자동차 자체개발 엔진인 T8D 엔진을 채택했다. 이전 세대 모델인 콩코드의 각진 디자인에서 벗어난 유선형 디자인을 본격 채택해 출시 초기부터 좋은 반응을 받으며 쏘나타2와 경쟁하였다.

베이스가 된 마쓰다 크로노스가 연상되는 '크레도스'라는 이름을 체택하였고 수출명 또한 이와 비슷한 '클라루스'라는 이름으로 수출되었다. 어퍼바디 일체와 세부튜닝은 기아자동차에 의해 대부분 이루어졌으나 Ride and Handling은 당시 기아자동차와 인연이 있었던 로터스에 외주를 주었다.[6] 편의사양이 많아서 좋은 평가를 받았으며, 전작인 콩코드의 스포티한 성향을 잘 물려받았다.


1998년에 출시한 페이스 리프트 모델인 크레도스2(프로젝트 G2)를 거쳐 후속인 옵티마에게 넘길 때까지 2000년 7월까지 판매되었다. 크레도스2는 동급 최초로 로버와 공동 개발한 2.0리터 V6 DOHC 엔진을 얹는 모습을 보여 주기도 했다.

해외 시장에는 크레도스 외에도 클라러스(Clarus)라는 이름으로 수출.
후속 모델은 EF와 플랫폼을 공용한 기아 옵티마.

여담으로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타셨던 자동차가 1995년식 크레도스였는데 중고차 감정가가 50만원이 나왔다고 한다. 현재는 HG로 바꾸셨다고 한다.

3. 파크타운


파크타운(PARKTOWN) [7]
출시일자 1998년 7월
이전 세대 모델 없음
다음 세대 모델 없음
프로젝트코드명 G2
엔진 아 T8 엔진/마쓰다 FE 엔진
배기량 1,793cc/1,998cc
구동방식 앞 엔진-앞바퀴굴림(FF)
출력 130/146마력
전장 4,760mm
전고 1,510mm[8][9]
전폭 1,780mm
축거 2,665mm
공차중량 1,300~1,370kg
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후륜 서스펜션 맥퍼슨 스트럿
전륜 브레이크 디스크
후륜 브레이크 디스크
변속기 수동 5단/자동 4단


크레도스 2를 베이스로[10] 만든 중형 스테이션 왜건으로 판매량은 안습 그 자체. 얼마나 안 팔렸는지를 증명(?)하는 한 예로 기아 직원 조차도 언제 단종되었는지 정확한 시기를 모를 정도니 말 다한셈(...) 1999년 상반기에 단종되었다. 6개월 남짓한 판매기간 동안 대한민국에서 870대밖에 팔지 못했다고 한다.

무늬만 7인승 모델[11]을 투입하여 저렴한 세금[12]을 내세웠으나 대한민국 시장 자체가 왜건에 대해 거부감이 강한 시장이라 사실상 흑역사. 특히 중형차에 스테이션 왜건 형태라 더더욱 안 팔렸다.[13] 그리고 7인승은 정부의 형식 승인을 정식으로 받지 않고 나오는 바람에 세금 혜택도 못 받았다고 한다.

하지만 파크타운이 단종된 후 중형 왜건에 대한 판매 시도가 다시 시작되고 있다. 현대자동차에서 i40이란 이름으로 국내시장에 시판할 예정인데 i30 이후로 해치백, 왜건 수요가 비교적 늘어난 상태라서 평가가 어떨지 주목된다.그런데 차값이 왜 그렇게 비싸니?
----
  • [1] 크레도스 2
  • [2] 실제로 마쯔다 크로노스의 플랫폼으로 만든 포드 프로브가 크레도스와 플랫폼이 하체 부품이 호환되는게 많다고 한다.#. 이말은 즉 크레도스와 마쯔다 크로노스의 플랫폼이 같다는 사실.
  • [3] 골격이 되는 기본 플랫폼은 그대로 두고 스타일링을 바꾼 개발을 뜻한다. 대표적인 예로 대한민국 최초의 고유모델인 포니가 이에 속한다. 미쓰비시 랜서FR 플랫폼을 갖고 온 스킨체인지 모델이다.
  • [4] 세피아기아자동차의 최초 고유모델인 동시에 국내 최초의 순수개발 모델이다. 앞서 각주에 설명했듯이 포니는 최초의 고유모델일 뿐 100% 개발한 모델은 아니다. 그러나 세피아는 국내 자동차 회사 최초로 언더바디와 어퍼바디 모두 기아자동차가 자체 설계하였으며 마쓰다의 엔진을 얹었다. 현대자동차엘란트라의 후속으로 1995년에 출시한 아반떼를 통해 100% 자체 개발 모델을 만들게 된다.
  • [5] 사실 크레도스가 더 빨랐다. 크레도스는 1995년 출시, 1800cc 세피아와 엘란은 1996년 출시로 T8D 엔진을 처음 올린 차는 크레도스였다.
  • [6] 경량 스포츠카로 핸들링에 정평이 나 있던 로터스였기에 크레도스의 핸들링 또한 중형차임에도 불구하고 상당히 준수한 성능을 보여 주었다. 베이스가 되는 마쓰다 중형차도 기본기가 좋은 차이기 때문에 성능면에서는 흠잡을 것 없다는 평가
  • [7] 수출형은 크레도스/클라러스 왜건으로 팔림
  • [8] 루프랙 포함.
  • [9] 수출형은 1,495mm
  • [10] 크레도스 원형 을 기본으로 생산될 예정이었으나 자금 부족으로 연기되었다.
  • [11] 사실 이시기엔 세제혜택을 받기 위해 5+n 형태의 무늬만 승합차로 만드는 경우가 많았다. 쌍용 무쏘, 현대 갤로퍼, 현대 싼타페 등. 3열은 간이 좌석으로 측방향 혹은 역방향(...) 이었으며 직각으로 서 있는데다 크기도 작아서 오래 타고 있기엔 불편한 구조. 세금 제도가 개편된 2004년 이후로는 거의 사라졌다. 국산차 중 유일한 예외는 쌍용 카이런.
  • [12] 당시에는 7인승도 승합차로 취급되어 65,000원의 세금만 내면 됐다. 크레도스 2.0이 당시에 500,000원 내외였으니 1/7 이하 수준.
  • [13] 당시까지 나왔던 왜건 중에서는 누비라 스패건이 그나마 팔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9 22:33:28
Processing time 0.161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