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김광현/2013년

last modified: 2014-02-24 04:00:35 by Contributors

Contents

1. 4월
2. 5월
3. 6월
4. 7월
5. 8월
6. 9월
7. 10월

1. 4월

4월 17일, 삼성 라이온즈와의 경기에 시즌 첫 등판, 2회 수비수들의 잇따른 실책으로 흔들리며 3실점하였으나, 이후 안정을 되찾고 큰 위기 없이 총 85구를 던지며[1] 6이닝 6탈삼진 3실점(0자책)으로 퀄리티 스타트에 성공, 아직 구위가 죽지 않았음을 보여주었다.

그러나 4월 25일 롯데전에서 폭투만 4개 허용하며 5와 1/3이닝 동안 4실점. 패전투수가 되었다. 구위는 여전히 살아있지만 제구력은 몇년째 불안정하고 무엇보다 내구성이 너무 떨어졌고, 이제는 SK 수비진(실책수 리그 5위)과 구원투수진(홀드 최하위, 피홈런 2위)이 예전만큼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한다는 점도 문제다.

2. 5월

5월 7일 문학 두산전에서는 안경을 쓰고 선발출장했다. 안경을 쓴 이유는 포수의 사인이 잘 보이지 않아서 썼다고 한다. 아무튼 결과는 6이닝 7피안타 3볼넷 3K 2실점. 퀄리티 스타트에도 성공했고 승수도 챙겼다. 다만 투구 내용은 영 좋지 못했다는게 아쉬운 점. 최고 구속은 149km를 기록했을 정도로 구위는 회복한 모습이다. 사실 구위 자체는 12시즌 후반 잠깐 등판했을때도 나쁘진 않았다. 문제는 제구력과 내구성.

투구 내용을 보면 초반에는 구위로 찍어 눌러서 막아내지만 제구력이 떨어져서 투구수 관리가 잘 안되고 안정감이 떨어져서 이닝 이팅이 안되고 있다. 그나마 재할은 성공적인 것으로 보이지만, 지금 SK가 전성기때처럼 든든하게 지원받아가며 던질수 있는 상황이 아닌지라 책임이 막중하다.

5월 12일. 넥센전에서는 좌완 강윤구와 맞대결을 벌였다. 제구력 난조를 보이면서도 넥센의 강타선을 그런데로 잘 막아냈지만 6회 정근우의 연속 실책에 무너져 승리를 챙기지 못했다. 이날 성적은 5와 1/3이닝 3실점 2자책 5탈삼진 4피안타 5볼넷.

3. 6월

6월 5일 마산 NC전에서는 박경완과 함께 호흡을 맞췄다. 1회에 선두타자는 가볍게 잡았지만 2번 모창민의 타구를 박재상이 제대로 포구해 주지 못하면서 2루타를 내주게 되었는데, 이후 4번 이호준에게 볼넷, 5번 권희동에게 안타를 맞으면서 1실점하고 위기를 맞지만 다행히 추가점을 내주지는 않았다. 이후에는 그럭저럭 잘 막아 나가다가 5회 초 박재상의 볼넷, 박경완의 희생번트, 정근우의 적시타로 동점을 만들자 마자 5회 말에 선두타자 김종호에게 3루타를 헌납, 이후 모창민에게 볼넷, 나성범에게 1타점 적시 2루타를 맞으면서 또 흔들렸다.[2] 다행히 꾸역꾸역 남은 5이닝을 추가 실점없이 처리하긴 했지만 결과적으로는 5이닝 7피안타 4볼넷 5탈삼진 2실점으로 또 다시 부진. 패전의 멍에를 뒤집어 썼다.

6월 11일 잠실 두산전에서 다시 한번 박경완과 배터리를 이루었다. 1회부터 주자 두명을 내보내며 불안하게 출발했지만 추가타를 맞지 않으면서 위기를 넘겼다. 이 과정에서 우익수 조동화의 수비가 빛났다는 평. 2회도 무난하게 넘어갔다. 3회에 선두타자 이종욱에게 2루타를 허용하고 이후 희생번트로 1사 3루상황에서 1루수 박정권과 2루수 박승욱이 실책성 플레이로 김현수에게 내야안타를 내주며 1실점[3]했다. 이후 홍성흔에게 안타, 최준석에게 볼넷을 내어주지만 추가실점은 하지 않고 이닝 종료. 그리고 5회엔 손시헌과 이종욱에게 연속안타를 맞고 민병헌의 희생플라이로 또 1실점했다. 다행히 5회초에 조동화최정이 연속사사구로 출루하고 이재원의 진루타[4], 박정권의 적시타로 또 한점을 보탰다. 6회는 앞선 두 타자를 잘 잡아내고 세번째 타자 허경민에게도 땅볼을 잘 유도해 냈지만 3루수 최정이 실책을 저지르면서 최재훈에게 적시타를 맞으며 또 실점(비자책)했다. 다행히 최재훈이 오버런하면서 3루에서 아웃되며 이닝은 종료. 4:3 상황에서 승리투수 요건을 갖추고 내려온다. 이후 8회에 터진 김상현의 솔로 홈런, 박진만의 3루타와 박재상의 희생플라이. 그리고 김강민-조동화의 3루타와 2루타가 터지면서 3점을 지원해 주었고, 전유수가 1사 만루를 만들긴 했지만 박희수가 전유수의 주자 두명만 회계(..)하고 이후 이닝을 무사히 마쳐주면서 35일만에 승리투수가 되어 시즌 2승째를 챙긴다. 덤으로 이날 경기로 정규이닝을 충족시키면서 평균자책점은 시궁창이지만3년만에 투수 순위표에 이름을 올리게 됐다.

6월 22일 문학 롯데전에서는 최고구속 150km/h가 넘는 공을 뿌리며 7회까지 1실점으로 호투했지만, 투구수가 100개가 넘은 8회에도 올라와 이승화에게 볼넷, 황재균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으며 7 1/3이닝 2피홈런 3실점으로 강판당했다. 팀이 3:2로 패하며 시즌 5패째. 투수교체 타이밍을 못잡은 이만수감독에 대한 비난이 이날도 쏟아졌다. 여담으로 이 경기는 김롯데롯데의 시즌 첫 한경기 멀티홈런이었다.
(...)

6월 28일 잠실 LG전 1경기에 나왔다. 이날 5.2이닝동안 4피안타 3볼넷, 1실점을 하며 오랜만에 시즌 3승. 경기가 끝난 후 인터뷰에서 중계진이 현재 메이저리그에서 활약하고 있는 류현진에 대해 묻자 거기에 담담하게 대답하는 모습에서 팬들은 눈시울을 붉혔다고 한다. 그래 류뚱이랑 비교되는 시절이 있었다는 것만해도 어디야....

4. 7월


7월 9일 삼성전에서는 5이닝동안 볼넷을 5개 내줬지만 단 1실점하며 시즌 4승에 성공했다.

7월 16일 넥센전에서 6이닝동안 4실점했지만 타선의 도움을 받으며 5승을 달성한다. 3연승.

7월 26일 롯데전에서는 7이닝동안 3K 1실점하며 오랜만에 전성기 모습을 뽐내며 4연승한다.

5. 8월


야갤에서는 어쩐지 고인 취급을 당한다(...) 까려고 하는 것이 아니라 "야갤돌 광현아 제발 좀 부활해" 라는 반응이 대세. 역시 츤데레 야갤[5] SK 팬들 입장에서는 야갤산 고인드립에 김광현이 흔들리면 어쩌나 진심으로 걱정하고 있다. 살아있는 자신이 죽은 사람이라는 드립을 들으면 기분 좋을 사람 어디 있겠냐만은. [6]

29일 삼성전에서 7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팀은 7회에 대거 5득점을 하면서 2:5로 승리했고 김광현은 승리투수가 되었다. 시즌 9승.

6. 9월

9월 5일 롯데전에서 드디어 3년만에 쫄깃한 리드 끝에 10승을 달성했다!!!

9월 12일 두산 베어스와의 홈경기에서는 6과 2/3이닝을 1피안타 무실점으로 틀어막았고 타선 지원도 7점이나 받으면서 11승을 눈앞에 뒀으나 불펜이 8회 2점, 9회 7점을 내주면서 노디시전!! 자세한 건 912 대첩 참조.

9월 29일 SK와 NC의 마산 경기가 우천취소가 된 후 입이 늘 근질거리는 이만수가 인터뷰에서 김광현에 대해 언급했는데, 그것은 다름이 아닌 김광현을 내년부터 중간계투로 기용하겠다는 발표였다. 왜 따라해?[7] SK 와이번스 선발진에서 없어서는 안 될 투수이자 한때는 류현진이라는 걸출한 국보급 투수와 비견되기도 했던 선수를 자기 마음대로 불펜으로 전환시킨다는 이 정신나간 헛소리에 김광현을 아끼던 SK팬들은 일제히 입을 모아 이만수를 비난했다. #


7. 10월

10월 3일 넥센전 9회초 이만수기어이 김광현을 마무리로 올렸다. SK팬들은 당연히 그를 정말 불펜으로 돌린 이만수의 백정짓에 분개하며 팀을 망가뜨릴 때까지 망가뜨리겠다고 작정한 백정의 몸부림이라고 깠다. 그리고 마무리 등판이 이게 끝이 아니었다. 시즌 마지막 경기 10월 5일,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이만수는 5:4의 아슬아슬한 리드 상황에서 마무리로 김광현을 투입했고, 결과는 박정준이 역전 투런을 쳐내며 블론세이브 달성. 이날 경기로 NC는 7위 자리를 굳혀버렸그리고 타어8도 확정지었다. 이날 패배하며 SK는 5할 승률마저 무너졌고, 팬들은 이만수를 가루에 나노 단위까지 깠다.

시즌 최종성적은 25경기 133이닝 10승 9패 ERA 4.47 102K. 세부 기록은 그렇게 좋지 않지만 10승을 달성했다는 점은 고무적. 내년 시즌부터는 선발투수 김광현의 부활을 기대할 수 있을 듯 하다.

----
  • [1] 90개를 한계 투구수로 정해놓았다고 한다
  • [2] 이때 1루주자 모창민이 홈에서 태그 아웃당하지 않았더라면 2타점이 될 정도로 큰 타구였다.
  • [3] 발 빠른 주자 이종욱이 3루에 있었으므로 웬만한 땅볼로는 홈인했겠지만 1점 주고 1사 1루랑 2사 주자없음의 차이는 매우 크다.
  • [4] 2루 주자 조동화는 3루로 갔지만 1루주자 최정은 2루에서 아웃
  • [5] 그러니까 이런 식으로(...) 이후로도 2013시즌이 끝날 때까지 김광현이 등판할때마다 김광현의 생사(...)를 확인하는 리플은 계속 갱신되었다.
  • [6] 박정배에게도 비슷한 일이 있었다. 박정배가 머리를 빡빡 민 민머리인것을 두고 암환자라는 드립이 나왔는데, 그 범인은 SK 와이번스 갤러리에서 멀쩡하게 갤질 잘 하던 모 갤러였다. 그 갤러는 작은 장난이 너무 커졌다며 갤에 공식 사죄문을 쓰고 본인이 직접 프런트에 문의를 넣었다고.
  • [7] 그나마 선동열은 불펜에서 사람 구실을 할 선수가 없다는 핑계거리라도 있지, 이만수는 박희수, 박정배(+2014년 후 전역하는 정우람) 등 필승조들이 어느 정도 갖춰졌고 전유수, 이재영, 진해수, 윤길현 등등 추격조 뎁스 또한 넉넉한데도 이런 말이 안 나오는 계획을 던져놓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2-24 04:00:35
Processing time 0.136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