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 E D R , A S I H C RSS

김남일/어록

last modified: 2014-07-02 00:57:5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내용


1. 개요


축구선수 김남일의 어록.

2002년 월드컵 전후로 국민적으로 호감을 얻고 있던 와중에 곱상한 외모와 어울리지 않는듯한 빵빵 터지는 발언들로 인해 사람들을 보고 뒤집어지게 했던 김남일의 발언들을 모은 것들이다. 다만 아쉬운 것은 2002 월드컵 이후부터는 다소 발언들을 자제하며 평범한 발언들만 하다보니 2002년 이후부터 어록이 전혀 업데이트가 될 일이 없어서 젊은 축구팬들은 김남일 어록이라는게 있긴 하던가 할 정도로 옛 이야기가 되어버렸다. 어디까지나 우스갯소리이니 진지하게 받아들이지 말자. 지단 연봉건이나 심판 몰래 걷어찬 이야기 등.

2. 내용


★ 하나.
남일군에게 어떤여성팬이 사랑해요~ 라고 외쳤다..
우리의 남일씨 여학생에게 다가와 물었다."니 키가 몇 인데?"
여학생 기뻐서 어쩔줄모르며.."170"이요!!!
남일군왈.. "3센티만 더 커서 오빠한테 시집와~"

★ 둘.
여학생이 남일군에게 싸인을 받아갔다...$ Insert latex formula here $
글씨가 별로인 우리 남일씨에게 여학생이 던진말..
"생긴거랑 다르게 글씨가..."
여학생은 갔고 어리둥절해 하던 남일씨..
달려가 여학생을 잡습니다..
놀란여학생.. 기뻐하며~ "왜요~?^^"
남일씨왈.."잘생긴 사람은 원래그래"

★ 셋.
밥을 먹는중.. 한 여성팬이 찾아와..
"오빠.. 저 싸인 좀..."
남일군 눈을 마주치지 않은채 밥만 꾸역꾸역 먹으며..
"밥먹고"

★ 넷.
경기를 무쟈게 힘들게 마친 땀을 흘리는 김남일에게 다가간 기자들,,
인터뷰를 하려고 우르르 김남일에게 다가갔다.
그리자 김남일이 한마디..
"더워요.. 떨어져요~! "

★ 다섯.
미국전 이을용선수의 페널트킥 실축후의 인터뷰내용
기자들: 오늘 이을용선수에게 기운 좀 내라고 위로의 말 좀해주세요
그러자 김남일의 엽기스런 한마디...
김남일: 위로요?? 욕 좀 해 줘야겠어요

★ 여섯.
히딩크감독이 오고 우리선수들 선후배간의 위계질서가 너무 강해 의사소통에 문제가 있다고 보고 형이란 말을 못하게 하고 이름을 부르라 했다고 한다.
그리고 예전에는 선배들 식사후에 후배들이 식사를 했는데 이제 한상에서 한꺼번에 식사를 하라고 했다.
그리고 처음으로 같이 식사를 하던 날...
선배 후배 모두 쭈뼛쭈뼛하며 의자에 앉지도 못하고 어려워하고 있었다.
그때 김남일선수가 던진 한마디에 모두 쓰러졌다..!!!!
"명보야~! 밥 먹자!"

...는 김남일이 인터뷰에서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카리스마가 너무 강렬해서 말 한마디 듣고 장풍을 맞는 기분이었다고.

★ 일곱.
한국과 프랑스 평가전에서 지네딘 지단이 김남일의 태클로 허벅지 부상을 당했다는 뉴스 후, 기자가 "어떡하냐…지단 연봉이 얼만데…" 라고 걱정스레 묻자, 김남일 왈 "아, 내 연봉에서 까라고 하세요!!"[1]

★ 여덟.
"그가 나올때마다 소리소문없이 고액 연봉자들이 사라져 간다."
김남일이 나올 때 마다 그의 밀착 수비 혹은 격한 태클로 세계적 고액 연봉자들이 움쭉달싹 못하자 이를 두고 하는 말.

★ 아홉.
한 방송관계자가 "어떻게 김남일 선수에게 축구를 시키게 되셨어요?" 라고 묻자 그 부친 왈 "머리에 든 게 없어서요!"
모두의 할말을 잊게 한 아버지의 말씀. 그렇지만 초등학교 초반까지 김남일의 성적표는 대부분 수 또는 우뿐일 정도로 공부를 잘해 가족이 축구를 반대했다고 하니 부친의 말은 겸손이었다. 너무 솔직한 아버지의 대답 덕에 부전자전 김남일 선수의 인기는 더욱 증폭일로.

★ 열.
김남일 선수한테 "축구 선수 아니면 뭐가 되었을 것 같아요?"라고 묻자, 그의 화끈한 대답 "조폭이요!"

★ 열하나.
폴란드전에서 쉬비에르체프스키와 몸싸움 후 김남일이 "18XX"라고 외치자, 놀란 쉬비에르체프스키가 김남일에게 다가가 조용히 사과했다. 그외 미국전에서도 김남일은 혼자 미국선수 5명, 9명과도 기죽지 않고 싸우는 배짱을 보였다.

★ 열둘.
 "용감무쌍 남일이형"
서울로 올라 오는 길에 차두리가 지난 전훈 때 있었던 일화 하나를 소개 해 준다.
"남일이 형이요... 진짜 코메디언이었어. 우루과이랑 경기하기 전에...
왜 그 우루과이 탤런트 여자 애 하나 경기장에 나왔잖아??
그 여자 애가... 어우, 걔 실물로는 얼굴이랑 체격이랑 장난 아니었거든...^^
그 여자가 자국 팀 선수들 쭉 서 있는데 한 명씩 건투를 비는 키스를 한명씩 다 해 주는 거야!!
바로 맞은 편에 줄 서 있던 우리 형들이 그걸 보고 엄청 부러워 하고 있는데...
갑자기 끝에 서 있던 남일이 형이 혼자 조용히 우루과이 쪽 줄로 옮겨 가는 거야!!
그러더니 그냥 아무 일도 없다는 표정으로 그 여자 애가 자기 앞으로 오니까
이렇게(ㅡ,.ㅡ ) 볼을 내미는 거야... 하하하...
경기 앞두고 그 긴장된 순간에... 우리 다 뒤집어 졌잖아요.
그거 보고 우리 다 뒤집어졌어여.... 그냥!!"

★ 열셋.
미국전때였다.
송종국과 미국의 한넘이 몸싸움을하다가 같이 넘어저 뒹굴었는데, 그때 송종국의 넷째손까락이 조금 꺽였썼단다.
그래서 송종국이 손가락을 만지면서 뛰고있으니 김남일이 다가와
"왜그래?"
그래서 송종국이 넘어지면서 그랬다고 그러니 김남일이 그 미국넘을 두리번거리면서 찾더란다.
그리고나서 송종국에게
"저놈이냐?"
송종국이 맞다고하자..
김남일이 그미국놈에게 달려가더니..
계속 주위에서 알짱거리더란다.
그리고 심판눈치를 살살 살피더니 심판이 안볼때
그 미국놈을 걷어차면서
던진말..
"죽고싶냐!!"

이 상황이 실제였다면 경기 후 FIFA에서 정황을 조사하여 경기 출장 금지등의 중징계가 내려왔을 것이다. 카더라카더라일뿐.

----
  • [1] 우스갯소리지만 진짜로 지단의 부상기간동안 주급을 부담했다면 김남일은 현재 수중에 돈 한푼없이 아직도 지단에게 돈을 보내고 있을듯(...).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02 00:57:55
Processing time 0.067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