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김상협

last modified: 2015-02-14 00:49:01 by Contributors


金相浹
1920∼1995.

대한민국의 전 학자, 행정가이다.

1920년, 전라북도 부안군에서 김연수(金秊洙)의 아들로 태어났다.

광복 후 1946년 큰아버지 김성수(金性洙)가 운영하는 고려대학교 정경대학 조교수가 되었다. 그 뒤 부교수, 교수로 승진하여 1962년까지 고려대학교 경영대학에서 정치학을 강의하였다. 1960년에는 학술원 회원이 되었다. 1962년 문교부장관에 임명되어 1963년까지 재임하였다.

문교부장관직에서 물러나면서 곧바로 고려대학교로 복귀하여 1970년까지 교수로 재임하였다. 1966년부터 1970년까지의 시기에는 고려대학교에서 일하면서 집안에서 경영하는 신문인 동아일보사에서 감사 및 이사를 맡기도 하였다. 1970년에는 고려대학교 총장이 되었다. 1975년 박정희 정권의 군병력이 학생소요 진압을 위하여 고려대학교에 난입한 사건에 항의, 총장직을 사임하였다. 2년 동안 쉬었다가 1977년 다시 고려대학교 총장으로 복귀하여 1982년까지 재임하였다.

1980년 5.17 비상계엄 전국확대로 국가의 실권을 장악한 전두환 중심의 군부가 국회를 해산하고 국회의 기능을 대신하기 위해 설치한 국가보위비상입법회의의 의원(학계대표자격)에 임명되어 제5공화국 출범을 위한 일련의 입법활동에 참여하였다. 여기서 악명높은 5공화국 헌법과 각종 정치규제안을 모두 만들었다.

1982년 6월, 장영자·이철희 금융사기 사건으로 인해 흐트러진 민심을 수습하기 위하여 유창순의 후임으로 국무총리에 임명되었다. 그러나 1983년 아웅산 묘소 폭탄 테러가 발생하자 민심 수습 차원에서 국무총리직에서 경질되었다. 보통 대학 교수나 총장이 얼굴마담 차원에서 국무총리에 임명되다가 경질되는 경우가 많은데 전형적인 사례이다.

말년에는 1985년 8월부터 1991년 8월까지 대한적십자사 총재를 지내면서 사회봉사에 힘썼다.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14 00:49:01
Processing time 0.140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