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김새론

last modified: 2015-03-22 12:40:16 by Contributors

kimsrn.jpg
[JPG image (368.78 KB)]
이름 김새론(金새론)
출생 2000년 7월 31일
신체 165cm
학력 경기 양일중학교 재학중
데뷔 2009년 영화 '여행자'
가족 부모님, 동생 김아론, 동생 김예론
소속 판타지오
링크 트위터 미니홈피

Contents

1. 소개
2. 수상 경력
3. 최연소 대인배
4. 사건사고
5. 기타
6. 출연작품
6.1. 뮤직비디오
7. 바깥 고리

1. 소개

대한민국배우. 영화 《아저씨》의 소미 역으로 유명하다.

2009년 작품인 영화 《여행자》가 칸 영화제 공식부문에 초청을 받아 레드카펫도 밟아봤다. 칸에 진출한 최연소 한국 배우라 하며, 당시에도 뛰어난 연기력을 선보였다고 극찬을 받았다. 유력일간지인 스크린 인터내셔널과 버라이어티지에도 소개되었다. 당장보다는 앞으로가 기대되는 배우.

재밌게도 아직까지 자신이 주연해 유명세를 안겨 준 《아저씨》를 보지 못했다고 한다.[1] 아무래도 나이 때문에 고어라든가 무서운 장면은 보기 껄끄러운 게….

하지만 김새론 역시 영화의 주역 중 한 사람이며, 이 영화의 모든 부분을 다 볼 수 없는 것은 아니다. 실제로 김새론 양은 연기 흐름상의 시나리오는 전부 검토했으며, 자신이 출연한 부분만 사후 모니터링했다. 이는 성인영화에 출연하는 아역배우 전반에 적용되는 규정이다. 자신이 연기한 것조차 보지 못한다면, 바람직한 연기 수업이 될 수 없다고 보기에 합리적이라 할 수 있겠다.

옆집 아저씨(옆집 아저씨 맞다. 영화에선….) 원빈스모커 속성을 끊게 만든 제공자이기도 하다. 원빈 왈, "아이랑 같이 일하는데 담배를 피울 수는 없습니다."
그리고 원빈에게 진짜 아저씨(…)속성을 넣게 만든 건지는 몰라도, 《아저씨》 이후 각종 시상식에서 원빈의 에스코트를 받으며 다녔는데, 이 과정에서 손을 꼭 잡아주고 걷는다든가 하는 원빈의 모습이 두드러져, 원빈에게 딸내미바보 속성을 첨가하게 해 딸바보 별칭을 붙게 만들었다. 덕분에 포털 사이트에서는 '새론 양이 되고 싶다'라는 댓글들이 줄줄이 달리기도 했다.

2012년 개봉한 《이웃사람》의 주연으로 등장했다. 작중 이미 살해당한 원여선과 원여선의 동급생이자 같은 아파트 주민인 유수연을 1인 2역으로 연기하여 훌륭하게 소화해냈다. 그녀의 연기력과 화려한 조연들의 열연에 힘입어 영화는 순조롭게 흥행했다. 그리고 이번에도 동생과 함께 출연한 《바비》가 18금을 받은 덕분에 본인 출연작품을 또 못 본다.

밑에 출연작을 살펴보면, 2013년까지 영화 출연작 중 《여행자》 빼고는 전부 청소년 관람불가 영화였으나..
2014년에 박찬경 감독의 《만신》(15세 관람가)에 출연하게 되면서 드디어 본인 출연 작품을 볼 수 있게 되었다!! ..했는데 2014년 5월에 개봉되는 《도희야》라는 작품에 출연하게 되었지만, 18금 판정을 받으면서 또다시 본인 출연작품을 못 보게 되었다. 같은 해 10월 상영작 《맨홀》도 18금이라 이번에도 본인 출연 작품을 못 보게 됐다. 이쯤 되면 아예 18금 전문 아역배우라 해도 믿겠다(...).

다만 김새론 본인 말로는 시나리오가 마음에 들면 18금이든 뭐든 OK라며 참여한다고.

출연한 작품마다 맡은 역할이 비범하기 짝이 없는데, 《아저씨》에서는 납치당해원빈이 구해 주니 괜찮은가, 《이웃사람》에서는 살해당해, 《바비》에서는 해외입양을 빙자한 장기매매를 당하는 처지에 놓이고, 《만신》에서는 신병에 걸려 고생한다. 여기서 끝이면 좋겠지만, 《도희야》[2]에서는 의붓아버지에게 각종 폭력에 노출당하는 역이다.여기선 배두나가 구해주지만 왠지 고생이 이게 다가 아닌 것 같다 2014년《맨홀》에서는 맨홀에 빠져 죽게 생겼다. 2015년 KBS1 단막극 <<눈길>>에서는 일본군 안부로 끌려가게 된다. (...)

이런 비범한 역할을 주로 맡아서 그런지, 팬들은 이제 좀 명랑 발랄한 역을 해주길 희망하고 있는 듯하다. 그리고 이런 팬들의 바람이 이루어졌는지, KBS 2TV 하이스쿨 러브온에서 인간이 된 천사 '이슬비'역을 맡아 명랑 발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하지만 고등학생.. 헐..[3]. 상대역은 인피니트우현. 다만 예전의 어두운 배역들에 비해 발랄한 역할은 가끔 어색해 보인다는 평을 듣고 있기도 하다.

앞서 언급된 작품 《도희야》가 2014년도 칸 영화제에 초청을 받았다. 이로서 김새론은 15세가 채 되기도 전에 칸의 레드 카펫을 두 번 밟는 커리어를 쌓게 되었다.(…)

아이스 버킷 챌린지 참여 때는 많은 사람들의 예상대로 원빈을 지목하기도 했다(...).

2014 청룡영화제에서 신인 여자배우상을 받았다.

2. 수상 경력

2010년 제8회 대한민국 영화대상 신인여우상 수상.
2010년 제19회 부일영화상 신인여자연기상 수상.

3. 최연소 대인배

영화 《아저씨》로 유명해졌지만, 가장 유명해지게 된 속성은 대인배. 그것도 나이에 맞지 않게 현명하면서 처신을 잘하고 예의바른 소녀라는 것.

지난 8월에 미니홈피에 원빈이 노트북을 선물로 준 것에 대한 글을 올리자, 원빈 씹덕 박순희 언니들의 악플 공격을 받았다. 그러나 어린 나이답지 않은 침착한 대처로 사람들을 놀라게 했다.

ksr1.PNG
[PNG image (8.98 KB)]


또 조숙한 면모를 보인 사례가 있다. 어느 한 번은 에스코트 때에 원빈이 손을 잡아주지 않고 한 걸음 뒤에서 걸어와, '원빈이 애를 놓고 혼자 간다'라는 식으로 가벼운 (기자들만 논란이라고 주장하는) 논란에 오르기도 했는데, 이때 자신의 미니홈피에 "아저씨는 저를 챙겨주지 않으신 게 아니라 들고 있는 가방이 예쁜데, 손 잡으면 가방이 잘 안 보인다고 저를 배려해주신 것이에요" 하고 똑 부러지는 어투로 원빈을 옹호해 개념 넘치는 아역배우라고 다시 한 번 호평을 모았다.

4. 사건사고

2014년 1월 30일, 김새론의 친구의 카카오스토리에 사진 한 장이 떴는데, 술자리에 김새론이 친구들과 함께 앉아있는 사진이었다. 쭉빵카페에서는 이걸 가지고 미친 듯이 깠지만, 해명 글과 사진에는 부모님과 같이 찍은 또 다른 해명사진이 뜨면서 논란이 일축되었다. 단순히 부모님이 마시던 자리에서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이었다는 것. 아니, 설사 마셨다고 봐도 갓 중학생이 어디 비싼 와인을 먹겠는가?

2월 2일경 '악플러는 끝까지 사람을 괴롭힌다. 사과받고 싶다'는 요지의 글을 올렸는데 여리게 생긴 외모와는 달리 아주 강력한 멘탈을 가지고 있는 듯하다(..) 말빨쩐다 하긴 온갖 힘든 역을 다 맡아봤는데 # 관련 뉴스기사를 보면 악플러에 대처하는 멘탈이 정말 비범하다.

한편 술, 담배 논란에 대해 소속사가 직접 공식해명을 하였다. 여기서 볼 수 있다.

5. 기타

6. 출연작품

  • <여행자>(2009) - 진희 역(공식 데뷔작이면서 첫 주연 데뷔작, 이창동 감독이 제작했다. 천재교육 고등학교 문학I에 수록되었다.)
  • <아저씨>(2010) - 소미 역
  • <나는 아빠다>(2010) - 한민지 역
  • <내 마음이 들리니?(MBC)>(2011) - 봉우리 아역
  • <환상의 화원 곰배령(채널A)>(2011) - 강은수 역
  • <바비>(2012) - 순영 역
  • <이웃사람>(2012) - 유수연 / 원여선 역
  • <로맨스가 필요해 2012(tvN)>(2012) - 윤석현 여동생 역(특별출연)
  • <보고싶다(MBC)>(2012) - 보라 목소리 역(특별출연)
  • <엄마가 뭐길래(MBC)> - 박새론 역
  • <여왕의 교실>(2013) - 김서현 역
  • <만신>(2014) - 넘세(유년 김금화) 역
  • <도희야>(2014) - 선도희 역
  • <하이스쿨 러브온(KBS2)>(2014) - 이슬비 역
  • <눈길>(2015) - 강영애(아역) 역
어린 나이에 맨날 어두운 작품들만 찍느라 고생이 많다. 밝은 역할을 맡아도 설정이...

6.1. 뮤직비디오

----
  • [1] 비록 《아저씨》로 유명해지긴 했지만, 《여행자》로 김새론 팬이 된 사람들 중에서는 《아저씨》의 소미를 인정하지 않는 팬들도 은근히 있다. 대표가 듀나.
  • [2] 배두나는 시골로 좌천당한 알콜중독 경찰, 송새벽은 도희에게 이런저런그런 폭력을 행사하는 천하의 개쌍놈으로 나온다. 이창동 제작에, 단편영화로 인정받은 정주리코미디언 정주리 아님감독이 처음으로 맡은 장편작.
  • [3] 보통 고등학생 배역은 아역티를 갓 벗은 20대 초반의 배우들이 맡는 걸 생각하면, 이 또한 상당히 파격적이다. 실제로 같이 출연하는 우현과는 무려 9살 차이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2 12:40:16
Processing time 0.142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