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김운회

last modified: 2015-02-06 13:36:42 by Contributors

Contents

1. 대학교수 겸 저술가.
2. 가톨릭 성직자


1. 대학교수 겸 저술가.


서울대학교 국제경제학과 출신으로 한국외대 국제통상, 경제학으로 석박사를 땄으며 이젠 진중권으로 더 유명한 동양대학교 경영관광학부 교수이지만, 삼국지와 우리나라 역사에 관심이 많아 이에 대한 여러 편의 책을 저술했다.

장정일 <삼국지 해제>의 공저자였고, 인터넷 언론매체인 프레시안에서 <삼국지 바로 읽기>(2004년)라는 연재물을 연재, 초기에는 삼국지는 철저한 중화사상의 산물이자 중국인만의 역사 인식에서 기인한 것이라는 나름대로 타당한 주장을 하여 눈길을 끌었으나, 정사 삼국지에 기초하지 않은 삼국지연의만 보고 근거 부분을 마치 사실인양 주장하여 부분 있다는 평이다. 프레시안에 연재할 당시에도 비회원 게시판에 호불호가 갈렸다.

여담으로 김운회가 프레시안 연재에 쓴 삼국지의 지도는 코에이삼국지 6 지도였다.

그의 주장은 여포는 북방민족 계열이어서 차별 받고 악인으로 찍혔다, 조예는 사실 조비의 아들이 아니라 원소의 손자다 등등...

거기에 유선가후를 크게 띄우고 동탁을 실패한 개혁자로 견해를 밝힌것은 아무것도 아니고 유비는 주목급에 불과하며 제갈량은 그 밑의 종사 급이며, 관우는 조조군에 가면 그냥 일반장수이며[1] 장비는 푸줏간이나 썰고 있었을 거다(...)란 악담도 마다하지 않는다.

이런 그의 주장들은 대체로 비전공자가 범하기 쉬운 원전오독에서 나온 것으로, 근거가 대단히 빈약한다. 아무리 대학교수라도 경제학 그것도 국제통상 분야 전공자는 수천년전 중국사에 대해선 일반인과 다름없는 비전공자일 뿐이다. 더구나 경제학 지식을 이용할 수 있는 경제사 [2] 분야를 파고든 것도 아니다.

각 포탈 삼국지 까페, 성넷, DCinside 삼국지 갤러리 등에서 수도 없이 그의 주장이 논파되었으며, 현 사학계에선 되도 않는 헛소리 정도로 취급하고 있다.

나중에는 거란, 말갈만주방민족을 "대쥬신?"이라고 부르는 서술을 펼쳐 보이더니, 결국 <대쥬신을 찾아서:2억 쥬신이 알아야 할 진정한 한국 역사>라는 환빠 서적을 출판하였다. 진보언론이라 자부하는 프레시안에서 극우들이나 좋아할만한 환빠스틱한 썰을 풀어제끼는 것에서, 불편하다는 의견이 많이 표출되었으나 프레시안은 묵묵부답이었다.

현대 중국의 패권주의를 과거방향으로 확대해석한 견해도 있다.

2. 가톨릭 성직자

金雲會
Lucas Kim Woon-hoe

© Diocese of Chunchon (cc-by-3.0) from
오른쪽 문장의 사목표어인 UNANIMES CHARITATE(사랑으로 하나되어)는 필리피 신자들에게 보낸 서간 2장 2절 말씀으로, "뜻을 같이하고 같은 사랑을 지니고 같은 마음 같은 생각을 이루어, 나의 기쁨을 완전하게 해 주십시오." 에서 선택한 것이다.

대 천주교 춘천교구장
6대 장익 십자가의 요한 주교 7대 김운회 루카 주교 현직

대한민국 가톨릭 교회의 제7대 춘천교구장함흥교구장 서리. 세례명은 루카이다.

1973년 12월 서울대교구에서 사제서품을 받았다. 서울대교구의 청소년 관련 직책을 역임하다 2005년 서울대교구의 보좌주교로 서품되었다. 춘천교구 교구장이었던 장익 주교가 교구장 정년으로 물러나게 되자, 춘천교구장으로 피명되었다.
----
  • [1] 참고로 조조가 (아직 고위관직이 아니었던 관계기도 하지만) 관우에게 내린 한나라의 편장군은 조조가 가장 기뻐했던 장합의 투항에 내렸던 관직과 같다.
  • [2] 예를 들어 삼국시대에 강남지역의 경제력은 어느 정도였을까? 보통 오나라부터 강남 개발이 시작되었다는데 어떤 이유에서였을까? 등등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06 13:36:42
Processing time 0.110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