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김한민

last modified: 2015-03-22 01:07:55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생애
3. 비판

2. 생애

1969년 9월 26일에 태어났다. 연세대학교에 입학해 경영학을 전공해 1995년에 졸업했고 영화사에서 근무했다.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 대학원에 입학해 졸업했다.

1999년에 첫 작품인 <그렇게 김순임은 강두식을 만났다>를 연출했다. 2007년에는 상업영화 첫 작품인 <극락도 살인사건>을 만들어 전국 226만이 넘는 관객을 동원, 흥행에 성공했고 2009년 <핸드폰>을 감독했다. 이 영화는 전국관객 63만으로 그다지 성공하지 못했지만 2011년 <최종병기 활>이 전국 747만이 넘는 대박을 거두면서 이름을 크게 알리게 된다.

그리고 2014년에 <명량>을 감독하여 무려 1761만 관객을 동원하며 역대 흥행 1위를 기록하면서 상종가를 올리고 있다. 제작사가 그가 출자한 회사라 그가 최대 주주인데 수익 가운데 120억이 그의 몫이라고 한다. 관련기사 제작자가 연출까지 맡은 케이스라 대박이 터진 것.

2015년 차기작으로 봉오동 전투를 그릴 영화를 기획 중이라고 밝히고 있다.

여담인데 환단고기 북 콘서트에 참여한 적이 있다.(...)

3. 비판

그가 연출한 최종병기 활의 경우 아포킬립토를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바 있다.

또한 최종병기 활의 호랑이 등장씬이나 명량의 치마를 휘두르는 장면등이 개연성을 깨는 장면이라 감독으로서의 역량에 약간의 흠이 되기도.

명량도 역사적 고증에 대하여 비난이 있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2 01:07:55
Processing time 0.119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