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깁슨 익스플로러

last modified: 2014-12-29 21:37:58 by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2. 특징
3. 영향
4. 사용자

1. 개요

깁슨의 기술력을 과시하기 위해 평행사변형 형태라는 그 당시까지는 듣도보도 못한 바디 디자인을 적용하여 생산된 기타이다. 현재까지도 미래 지향적 디자인의 기타의 대명사로 통하고 있으나, 이 모델이 처음 출시된건 1958년으로서, 펜더스트라토캐스터가 출시된지 4년 뒤에 출시되었다. 참고로 V자 모양의 플라잉브이도 마찬가지 의도에서 비슷한 시기에 출시되었다.

본래는 1958~1959년까지 한정적으로 생산되었는데, 그 이유는 너무 안팔려서(...). 플라잉브이와 마찬가지로 판매량이 수십대 정도밖에 되지 않았다. 이후 약간 바뀐 모델이 63년까지 생산되다 단종되었다.

이후 새롭고 현대적인 기타를 원하는 기타리스트들이 익스플로러를 재발견해서 사용하게 되면서, 이러한 기타리스트들의 지속적인 요구로 1976년 리이슈되었다. 단, 원년산 모델과 76년 리이슈된 모델 간에는 디자인이나 사양 차이가 꽤 있다. 나무 종류도 코리나였다가 마호가니로 바꾸는 등... 참고로 원년산 모델의 경우 깁슨 히스토릭 라인에서 무섭도록 비싼(...) 가격에 리이슈되고 있다. 그 이유는 코리나 목재의 수급이 어렵기 때문이라고. 근데 꼭 코리나를 사용하는 기타가 아니라도 히스토릭 라인에서 나오는 모델들은 비싸다.

파생형 모델로는 자동 튜닝 기능이 달린 로봇 익스플로러, 바디를 축소하고 탑을 올린 익스플로러 프로, 무광 검정 도장에 에보니 지판을 올린 고딕 익스플로러, 트라이벌 무늬를 새기고 픽가드를 생략한 트라이벌 익스플로러, 플로이드로즈 트레몰로 브릿지가 장착된 익스플로러 트레몰로, 바디 일부를 파내 구멍을 낸 홀리 익스플로러 등이 있다.

2. 특징

일반적인 일렉기타보다 바디가 크고 마호가니 목재가 사용되여 무거워 보이지만 보통 레스폴[1] 보단 가벼운 편이다. 큰 바디에서 울려나오는 중저음 때문에, 헤비메탈음악을 하는 사람들이 선호하고 있다. 특히나 백킹 기타리스트들이 많이 애용하고 있다 또한 드라이브 뿐만 아니라 생톤도 굉장히 좋은 편이라 블루스 같은 음악에도 사용하기도 한다.

큰 바디와는 대조적으로 레스폴에 비해 넥이 얇고 넓은 편이며 부드러운 연주감을 가지고 있다. 익스플로러의 그 특유의 깊은 소리와 부드러운 연주감 때문에 팔지는 못하고 가지고 있는 경우도 많다고 한다...흠좀무

3. 영향

다른 회사들이 미래 지향적인 디자인의 기타를 만들 때 많이 참고하는 기타중에 하나로서, 익스플로러를 카피참고한 기타를 생산하는(했던) 회사는 대표적으로 Hamer(해머), Jackson(잭슨), ESP, YAMAHA, Kramer(크레이머), Peavey(피베이), Dean 등이 있다.

익스플로러 모양을 참고했다고는 하지만 각 기타 회사의 지향점에 따라 음색이 많은 차이가 난다. 예를 들자면 Hamer의 Standard 시리즈는 익스플로러에 탑을 올려놔서 레스폴과 익스플로러의 중간정도의 소리가 난다. Dean의 Z는 익스플로러 바디에 Dean의 뿔헤드가 특징이다. ESP의 EX[2]는 익스플로러와 디자인이 꽤 비슷하지만, ESP의 성향이 반영되어 깔끔하고 강한 소리가 난다. 그 외 잭슨의 켈리, 피베이의 로터(Rotor), 아이바네즈의 디스트로이어 등 수 많은 모델들이 있다.

그리고 익스플로러의 바디 아래쪽 부분을 대폭 깎아버린 Charvel(샤벨)의 'Star(스타)'라는 모델도 있는데, 이 모델의 카피모델인 ESP의 '랜덤스타'의 경우 LOUDNESS타카사키 아키라가 사용한 적 있는 모델이다.

4. 사용자

익스플로러형 기타를 사용하는 기타리스트는 깁슨 익스플로러보다는 이러한 다른 회사의 제품을 사용하는 경우가 많은데, 일단 깁슨이 엔돌스먼트를 잘 해주는 편이 아니기 때문이다. 게다가, 대표 모델인 레스폴 유저들을 선호하며 플라잉브이익스플로러등 혁신적인 모델 유저들은 찬밥신세라는 말도 있으나 확인된 바가 없다. 어쨌든 많은 기타리스트들이 깁슨이 아닌 다른 회사에서 만든 기타들을 사용해왔으며 디자인의 영향을 제외하면 앞서 말했듯 소리나 사용감면에서 전혀 다른 기타이므로 깁슨의 아류라고만 보기는 무리가 있다.

익스플로러형 기타를 사용하는 기타리스트로서 유명한 기타리스트는 메탈리카의 제임스 헷필드가 대표적이다.[3]

U2의 디 엣지 또한 유명한 익스플로러의 사용자이다.

에릭 클랩튼도 사용한다. 바디 끝부분이 잘린 특이한 모양이지만 깁슨에서 시그네쳐까지 나왔다.

게리 무어도 해머와 깁슨 익스플로러를 사용하였다.

스콜피온즈의 마티아스 잡스 유명한 익스플로러 사용자이다.

피트렐리

헤일스톰의 Lzzy Hale

메탈리카의 연주 동영상↓
----
  • [1] 전통적인 웨이트 릴리프 방식의 레스폴 트래디셔널보다 가벼운 수준이라는 의미이다. 챔버 바디가 채용된 스튜디오, 스탠다드 모델이나 건조가 잘 된 목재를 사용하는 히스토릭 모델은 익스플로러보다 가볍다.
  • [2] 원래 디자인이 거의 똑같은 모델을 팔다가 깁슨으로부터 너 소송 크리를 먹고는 깁슨의 디자인을 그대로 사용하지 못하고 약간 변형시킨 모델이다. ESP의 서브 브랜드인 에드워즈나 그래스루츠에서는 깁슨 스타일의 익스플로러도 나온다만 이것도 완전히 똑같지는 않다.
  • [3] 헷필드가 메탈리카를 시작하며 처음에 사용한 기타는 엘렉트라라는 일본 메이커의 짝퉁 플라잉브이였다. 헷필드는 고등학생 때 깁슨인줄 알고 샀지만 넥 조인트가 볼트온 방식이라는 것을 알고 짝퉁임을 알았다. 하지만 메탈리카 1집 이후 투어 중 장비를 잃어버린데다 마샬앰프에 질려서 구매한 메사부기 마크 2C+와 궁합이 좋았던 것도 있고 정도 들었는지 메탈리카가 어느 정도 인기를 얻으며 경제적 여유가 생겼을 무렵에도 메인기타로 사용한다. 그러나 깁슨 익스플로러를 우연히 한번 만져보게 된 이후로 익스플로러 유저가 되며, ESP 엔도서가 된 이후에도 쭈욱 익스플로러를 사용하여 왔다. 그리고 2003년 St. Anger 앨범 발매 이후 ESP의 Trucster란 ESP Eclipse 기반 시그네쳐 모델을 사용하고 있긴 하나 여전히 익스플로러를 애용하고 있다. 특히 Master Of Puppets,One,Enter Sandman을 연주할 때는 반드시 익스플로러를 사용한다. 2011년부턴 기존의 깁슨 익스플로러나 켄 로렌스가 헷필드를 위해 만들어준 익스플로러 외에 ESP에서 만들어준 Snakebyte란 모델도 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9 21:37:58
Processing time 0.1731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