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꿰뚫어보기

last modified: 2015-02-20 00:31:41 by Contributors

Contents

1. 포켓몬스터의 기술
2. 역전재판 시리즈에 등장하는 초능력


1. 포켓몬스터의 기술


기술 이름타입분류위력명중PP
한국어일본어영어노멀변화--40
꿰뚫어보기みやぶるForesight
기술 효과특수 분류부가 효과확률
고스트 타입에게 효과가 없는 기술이나 상대의 회피율이 높더라도
공격이 맞게 된다.
- - -



상대의 회피율을 초기화시키는 기술. 그림자분신이나 작아지기로 깔짝대는 상대를 데꿀멍하게 만들 수 있다.

그 외에 약점이 없는 깜까미화강돌에게 사용하면 고스트 타입에 의한 노멀, 격투 타입 무효화가 사라져 격투 기술로 대미지를 곱절로 줄 수 있다.

비슷한 기술로는 냄새구별이 있다.

애니에서는 강한 포켓몬들이 패시브로 달고 있는 듯 하다

2. 역전재판 시리즈에 등장하는 초능력


역전재판 시리즈의 변호사 오도로키 호우스케의 특수 능력이다.

역전재판 4 테마곡 꿰뚫어보기 - 솟아올라라, 시선[1]


나루호도 류이치곡옥으로는 사이코 록을 활성화한 후 증거품을 제시하여 상대를 추궁한다면, 오도로키의 꿰뚫어보기는 상대의 버릇을 이용하여 비밀을 잡아내는 능력이 있다. 상대가 어떤 증언을 할 때 무심코 저지르는 이나 행동으로 상대의 마음을 읽어, 상대가 무언가 숨기려고 한다는 걸 폭로, 기세를 타서 변호를 이어간다. 증거가 없거나 증언에 허점이 없을 때 주로 등장하는 시스템. 결국 트집잡기 오도로키가 차고 있는 수수께끼의 팔찌가 이 기능을 발휘한다.

이 시스템을 발동시키면 증언화면이 확대 애니메이션과 슬로모션이 되어 매우 세세한 변화가 표시되며, 플레이어는 그 중 증인의 몸에서 일어나는 특이한 변화를 찾아야 한다. 플레이어는 증인의 일부분만 관찰할 수 있기 때문에, 가령 머리만 보고 있다가 몸에서 일어나는 변화를 포착하지 못하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고, 변화가 극히 잠깐만 나왔다가 사라지는 경우가 있기 때문에 의외로 찾기가 굉장히 까다롭다. 특히 전혀 상상도 못한 변화가 일어날 때도 있으므로 세세한 관찰력을 발휘해야 한다.

버릇을 찾는 데 성공하면 상대방이 말을 돌리는데, 이 때는 상대방의 실언, 동요를 바탕으로 증거품을 제시하거나 한 번 더 추궁해야 된다. 전부 성공하면 꿰뚫어보기가 해제되고 증언이 이어진다. 말을 돌리던 상대방도 이 상태에 걸리면 약점 잡힌 것 마냥 술술 털어놓는 게 어이상실.

처음 등장한 역전재판 4에서는 법정 파트에서만 사용되었다. 탐정 파트에서도 딱 한 번 팔찌가 반응한 적은 있으나 그 때 꿰뚫어보기가 쓰이지는 않았다. 언제 증거를 제시하고 언제 증인의 버릇을 찾아내야 하는지 헷갈려서 어려워야 할 것 같지만, 버릇을 찾아내야 하는 증언에만 팔찌가 반응, 꿰뚫어보기가 활성화되므로 헷갈릴 일은 없다. 꿰뚫어보기가 활성화되는 증언에서는 어떤 증거를 던져도 소용없으므로 바로 버릇 찾기에 들어가야 한다.

작품 내적으로든 작품 외적으로든 오도로키가 변호사로서 다소 낮은 평가를 받았던 주요 원인 중 하나이다. 논증을 가장 우선시해야 하는 법조인이 막연한 심증만으로 사람을 추궁하는 일은 아무리 법정 판타지 장르라고 한들 받아들이기 힘든 일이었기 때문이다. 전작에선 나루호도가 완벽에 가까운 추리를 제시해도 결정적인 증거가 없으면 "가능성에 불과하다"면서 재판장도 검사도 받아들이지 않았다. 그런데 오도로키는 최종화에서 <역전을 잇는 자>라는 타이틀을 달고도 한결같이 어이없는 것만 포착하고 있으니...

예를 들면 겨드랑이를 포착하고 증인에게 말하기를 "당신은 긴장을 많이 해서 이 많이 분비됩니다" 라고 하는 장면이나, 손등의 흉터와 손허리 그림자가 한순간 악마 같은 형상이 되었다는 걸 포착하고 증인에게 "당신은 악마 같은 성격입니다"라고 말하는 장면이 있다. [2]

물론 현실의 재판 과정에서는 심문과 추궁 과정에서 벌어지는 심리전도 상당히 중요한 비중을 가지고 있다. 이는 Law&Order 시리즈에서도 잘 드러나 있는데, 수많은 사건 하나하나에 CSI 과학수사대 시리즈처럼 철저한 검증이 이루어지는 것은 예산으로 보나 시간으로 보나 무리가 있기 때문. 증거가 훼손 및 유실되는 경우도 있으므로 물적 증거의 부족이라는 난관을 다른 방법으로 돌파하고자 하는 시도는 얼마든지 고려할 수 있다.

다만 오도로키는 그 시도가 너무나도 황당한 방식으로 이루어지고 있기 때문에 문제였던 것. 상대의 버릇을 까발려서 '당신은 지금 무언가를 숨기려 하고 있어요!' 라고 주장하는 것은 결국 생트집 잡기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면키 어렵다. 트집 잡기라면 나루호도 역시 만만치 않다지만, 나루호도는 언제나 증거 제시가 함께였다. 오도로키는 증거 제시도 안하고 트집만으로 넘어갔기 때문에 엄청나게 까인 것이다.

이것 때문인지는 몰라도 역전재판 5에서는 유가미 진의 매가 날아와 꿰뚫어보기를 방해한다는 설정으로 법정에서는 꿰뚫어보기를 쓸 수 없게 되었고, 대신 탐정 파트에서 쓰이게 된다. 나루호도나 코코네로 진행하고 있더라도 오도로키가 옆에 있다면 꿰뚫어보기를 사용할 수 있으며, 그 때만큼은 잠시 오도로키의 시점으로 전환된다.

4편에서는 여러 개의 증언(증언 하나당 1~4문장 × 4~6개 증언) 중 어느 증언에서 버릇이 튀어나오는지 알 수 없어 일일이 모션을 하나하나 짚어 가면서 버릇을 찾아야 했지만,[3] 5편에서는 팔찌가 반응하는 단 한 개의 증언(1~4문장)만 꿰뚫어보기를 하게 되어 있기 때문에 난이도는 급하락했다.

주의 : 내용 누설이 있습니다.

본 문서와 하위 문서 또는 이 틀 아래의 내용은 작품의 줄거리나 결말, 반전 요소를 설명합니다.
작품의 내용 누설을 원하지 않는다면 이 문서를 닫아 주세요.

사실 꿰뚫어보기 능력 자체가 아루마지키 가문의 핏줄로 전해져 오는 능력이었다. 오도로키는 아루마지키 유우미의 아들이었기에 그도 꿰뚫어보기를 쓸 수 있었던 것. 팔찌는 곡옥과는 달리 오도로키가 언제 독심술을 해야 하는지 알려주는 신호 말고는 별 의미가 없었다.

아루마지키의 피를 이어받은 사람들은 기본적으로 독심술을 쓸 수 있는데, 어째서인지 다들 포커하는 데 써 먹고 정말 제대로 활용하는 사람은 오도로키뿐인 것 같다. 나루호도가 7년간 포커에서 패하지 않았던 것도 옆에서 지켜보던 나루호도 미누키의 독심술이 한 몫 했다.

그야말로 사용하기 어려운 능력인데다가 본인의 평판까지 갉아먹은 셈이니 진짜 이것만큼 쓰기 꺼려지는 능력도 없을 것이다. 결국 그는 이후 역전재판 5에서 그의 친한 친구 아오이 다이치가 살해당한 사건에서 키즈키 코코네의 말에 팔찌가 반응하자 코코네를 의심, 사건의 진실을 더 객관적으로 파해치기 위해 안대를 쓰고 잠시 이 능력을 봉인했다.

그리고 안대와 붕대를 모두 풀고 마지막 증인을 상대할 때 딱 한 번 법정에서 꿰뚫어보기를 쓰게 된다. 하지만 그 사람의 반응은...

"그건 트집이라고! 증거가 없으면 인정 못하지! 아니면, 내가 그 장치를 알고 있었다는 증거라도 있는 건가? (중략) '''영문 모를 '버릇' 같은 걸로, 사람에게 뒤집어 씌우는 건 말도 안 된다고! 사람의 버릇이나 이러쿵저러쿵 지껄이기 전에, 앞머리 흐트러진 거나 고치라곳!"

...하긴 이게 정상이다. 그래서 결국은 알아낸 사실을 바탕으로 다시 추리를 해서 추궁해줘야 한다.

----
  • [1] '슬로모션'의 느낌을 주는 만큼, 4편의 심문 테마인 '심문 ~ 모데라토 2007'를 매우 느리게 재생한 듯한 음악을 사용하고 있다. 그런데 5편에서는 '심문 ~ 모데라토 2013'을 느리게 재생한 것이 아닌 4편의 바로 그 음악을 사용한다! 아마도 5편부터는 법정뿐만 아니라 여러 장소에서 쓰이다보니 노래가 여러개 필요했기 때문에 그냥 이전의 BGM으로 밀고가게 된것 같다.
  • [2] 특히 겨땀 포착의 임팩트가 너무나도 강렬하여, 그 부작용으로 5에서는 가장 먼저 겨드랑이부터 관찰하는 플레이어들이 속출하고 있다(…).
  • [3] 그나마 팁이 있다면 얼굴과 손이 위치한 곳을 위주로 관찰하면 조금 쉽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2-20 00:31:41
Processing time 0.0526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