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나이저 모건

last modified: 2015-04-13 16:10:37 by Contributors

이 항목은 또 다른 자아(...)인 토니 플러시로 들어오실 수 있습니다(...).



한화 이글스 No.33
나이저 제미드 모건 (Nyjer Jamid Morgan)
토니 플러시 (Tony Plush)
생년월일 1980년 7월 2일
국적 미국
출신지 캘리포니아샌프란시스코
학력 왈라왈라 커뮤니티 컬리지
포지션 외야수
투타 좌투좌타
프로입단 2002년 드래프트 33라운드 (전체 973번, PIT)
소속팀 피츠버그 파이러츠 (2007~2009)
워싱턴 내셔널스 (2009~2010)
밀워키 브루어스 (2011~2012)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즈 (2013)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2014)
한화 이글스 (2015~)
응원가 등장시 : 이정현 - 와
타격시 : 이선희 - J에게[1]

한화 이글스 등번호 33번
이학준(2013~2014) 나이저 모건(2015~ ) 현역

목동 개막전에서 KBO 첫안타를 2루타로 장식하고 선보인 T-플러시(T-Plush) 흑형간지

Contents

1. 개요
2. 커리어
2.1. MLB 시절
2.2.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
2.3. 다시 MLB로
2.4. 한화 이글스
2.4.1. 2015 시즌
3. 플레이 스타일
4. 기행
5. 이모저모

1. 개요

KBO 리그 한화 이글스 소속의 미국인 야구선수. 2014년 준수한 활약을 했던 펠릭스 피에와의 재계약 협상이 불발된 이후 한화에서 발빠르게 영입한 좌투좌타의 외야수다.

2. 커리어

2.1. MLB 시절


어린 시절 봤던 동계 올림픽에서 아이스하키에 매료되어, 학창 시절에는 캐나다의 여러 팀에서 아이스하키 선수로 뛰었다. 그러다 대학에 진학하며 야구로 전향하였고 2002년 피츠버그의 지명을 받는다.

긴 마이너 리그 시절을 보낸 후 2007년 9월 피츠버그 파이러츠에서 데뷔한 이후 2009년부터 주전으로 자리잡은 뒤 트레이드로 워싱턴 내셔널스로 이적, 두 팀 합계 120경기 0.307의 타율과 42도루를 기록하였다. 2010년 136경기 타율 0.253, 34도루를 기록한 이후 2011년 밀워키 브루어스로 이적하여 119경기 0.304의 타율을 기록하며 팀의 PS 진출에 공헌했다. 2011년 NLDS 5차전에서 끝내기 안타를 친 걸로 유명하다.

그러나 2012년 122경기 0.239의 타율을 찍으며 시원하게 망했다. 본인의 부진도 이유지만 카를로스 고메즈, 아오키 노리치카 등의 선수가 외야에서 새롭게 떠오르면서 입지가 급격하게 좁아졌고 결국 2013년에는 브루어스를 떠나게 된다.

2.2. 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


2013시즌을 앞두고 일본프로야구요코하마 디엔에이 베이스타즈에 입단하였다. 개막 후 한달여간은 부진한 모습을 보였으나 2군에 내려가 타격감을 조율한 뒤 서서히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시작했고, 투고타저의 NPB에서 108경기 타율 0.294, 11홈런 50타점의 나쁘지 않은 성적을 기록하였다. 또한 특유의 호쾌한 성격으로 트러블 없이 팀에 잘 융화되는 모습을 보이며 선수들과 팬들 사이에서도 많은 인기를 누렸다.

2.3. 다시 MLB로


한화 입단 직전 시즌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시절 타격 모습.

시즌 후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입단하여 메이저리그에 복귀하였다. 2014시즌 초반 3할이 넘는 고타율을 기록하며 순항하는 듯 했으나, 무릎 부상으로 결국 많은 경기를 뛰지 못하고 방출당했다. 메이저 리그 통산 기록은 598경기 타율 0.282 550안타 136타점 12홈런 도루 120개로 한국 진출 선수 가운데에는 상급의 커리어다.

2.4. 한화 이글스

2014년 12월 12일 한화 이글스와 총액 70만 달러(계약금 15만 달러, 연봉 55만 달러)의 계약을 맺었다.

2.4.1. 2015 시즌

해당 항목으로.

3. 플레이 스타일

메이저리그에서는 컨택 좋고 발 빠른 전형적인 리드오프, 외야 전 포지션을 커버할 수 있는 수비력을 갖췄었다. 그러나 나이가 문제. 2012년부터 수비력이 떨어지더니 NPB를 다녀온 이후 2014년엔 모든 수비 스탯이 크게 하락하는 모습을 보여주었기에 수비력에 대해서는 좋은 평가를 주기 어렵고, 여기에 더해 어깨도 좋지 못한 편. 그러나 피에의 메이저리그 수비 스탯은 모건보다 몇 배는 더 형편없었다는 점에서 평가는 시즌이 되고나서야 가능하다. 일본프로야구에서는 홈런이 증가하면서 미약하나마 장타 툴을 갖추었다고 평가받았다. 다만 2014년 운동 선수에게 최악의 부상 중 하나인 무릎 후면 십자인대 파열 부상을 당했었는데, 이 부상이 주루 툴과 타격 메커니즘 그리고 수비범위에 어떠한 영향을 미칠지 두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러나 이런 평범해보이는 스타일의 모건을 돋보이게 하는 것은...

4. 기행

부정적인 의미의 멘탈갑이자 악동으로 대표되는 성격이다. 대표적인 일화를 뽑자면

그러나 일본에서 T-플러시 세레머니를 선보이며 팀에 잘 융화되었던 적도 있는 만큼 한화 입장에서는 모건의 멘탈 관리가 가장 중요하다고 할 수 있다. 한화 팬들 중에서는 영입확정 공식 보도가 뜨자마자 벌써 한밭구장의 명물인 '보문산 호루라기', 혹은 김성근 감독과 모건의 일대 격돌(…)을 기대 걱정하는 이들도 생긴 상황이다. 이에 대해 김성근 감독은 전지훈련 출국 전 인터뷰에서 '모건이 만약 난동을 부리면 퇴출시키겠다'는 메시지를 남겼다.

다행스러운(?) 점은 미국시절에 그 유명했던 똘기에 비해서 싸움을 잘하지는 못하는편. 일단 볼스테드와 개비 산체스에게 얻어터진 일화를 굳이 들지 않더라도 체격이 작고 마른 편이고 완력이 강한편이 못되는데다 타이론 우즈, 펠릭스 호세처럼 타고난 완력과 터지면 상대선수에게 확실하게 보복폭행하고 난동 부리는 스타일은 아니라는 점이다. 즉 모건은 미국 시절에 싸움을 잘해서라기 보다는 어그로 끌기를 좋아했던 거라고 보면 된다.

5. 이모저모


모건 속의 또 하나의 자아(…)인 T-플러시(T-Plush) 제스처.

"That's the entertainer," Morgan said. "I've always told people that we play on the biggest stage. In baseball, everybody's watching you. When you're batting, everybody is watching you and when you make a play everybody is watching you. I figured, we're entertainers, we play on a big stage, and every entertainer has a stage name. My stage name is Tony Plush."
모건 왈 "중요한 건 엔터테이너가 되는 거예요. 나는 항상 사람들에게 우린 가장 큰 무대에서 뛰고 있다고 말합니다. 모두가 바라보는 야구에서 말이죠. 타격을 하거나 어떤 플레이를 하든 모두가 당신을 보고 있죠. 난 우리(선수) 모두가 큰 스테이지에서 뛰는 엔터테이너라고 생각해요. 모든 엔터테이너는 무대용 이름이 있죠? 내 예명은 토니 플러시입니다."

어쨌든 이렇게 확고한 자신만의 직업윤리(…)를 갖고 있는지라 선수 자신이 활약한 다음에 보여주는 쇼맨십 하나는 화려하다. 모건의 선수 시절 사진을 구글링하다 보면 절반 정도는 팔을 한껏 벌리며 포효하거나, 아니면 위의 T플러시 세리머니를 찍은 사진을 셀 수 없이 찾을 수 있다. 그만큼 야구계 불문율을 씹어먹는 멘탈킹스러운 모습 때문에 상대 팀과 선수들에게 굉장히 어그로를 많이 쌓았다. 특히 상기에 언급된 브루어스 시절의 언행으로 인해 카디널스 팬 중에는 아직도 싫어하는 사람들이 꽤 있다. 2013년 미국의 한 스포츠 웹진에서 조사한 가장 싫어하는 야구선수 베스트 10에서 모건은 5위에 랭크되었는데, 1, 2, 4위가 모두 약쟁이인 점을 감안하면 순수하게 개같은 성격(…)으로만 뽑힌 자들 중에선 2위다. 1위는 더 설명할 필요가 없는 마스크 쓴 어그로의 제왕. 선정된 사진은 위에 언급되었던 관중을 글러브로 미는 사진...


한화 캠프에 합류하자마자 T-플러시 제스처로 인사하기도 했다.


일본인 볼보이들과도 T-플러시(...) 요코하마 시절 덕에 익숙했을지도

19세 때 캐나다에서 얻은 딸이 있는데, 프로야구를 시작하며 미국 전역을 떠돌며 야구를 해야 했기에 양육권을 포기해야만 했던 아픈 기억이 있다.

이름 때문에 모건과 건모를 바꾸어서 국내야구 갤러리 등에서 칰건모라고 불리기도 한다. 부진하면 T발롬, 먹T(...)이라고 까이기도


4월 2일 경기에서 건강에 좋다고 들어서인지, 홍삼즙을 멋모르고 마셨다가 지은 표정. 외국인이라서 익숙하지 않았던 듯 하다.


----
  • [1] T! 나이저 모건~(토니 플러시!) T! 나이저 모건~(토니 플러시!) T! 승리를 위하여 오오오 오오오오 x2
  • [2] 2014년 두산 베어스에서 7월까지 있다가 방출된 그 선수 맞다.
  • [3] 알버트를 여성형으로 바꿔 부른 것. 쉽게 말해 계집애 같다고 깐 것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3 16:10:37
Processing time 0.205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