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남기남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No older revisions available



waenamginam.jpg
[JPG image (Unknown)]


1942.04.17~

한국의 정체불명 영화감독.

Contents

1. 소개
2. 영화들


1. 소개

이딴 망작을 왜 남기남

사실 에드 우드..와 비교는 네 21에서 처음 시도했다. 하이텔 시절의 모 평론가는 그를 로저 코먼(Roger Corman 1926.04.05~)에 비유했다. 사실 유명인사들의 리즈시절에 작업했다는 점이나 현역 유명인들을 출연시키는 점에서는 로저 코먼에 더 가까울것이다. 남기남이 심형래. 최수종, 백일섭등과 작업했듯이 코먼은 잭 니컬슨, 프랜시스 포드 코폴라와 작업했다. 그리고 이들이 유명해진 뒤에도 지속적으로 연락을 주고 받을 정도로 친하다!

별명은 세상에서 가장 빠른 카메라잡이. 예를 하나 들자면 《갈이 패밀리와 드라큐라》를 찍었을 당시 영화 도입부에 갈갈이 삼형제에서 내려오는 부분이 있다. 그런데 그 부분을 잘 찍고 갑자기 남 감독이 삼형제에게 제자리 점프를 할 것을 요구하였다. 당시에는 왜 그런 일을 해야 하는지 이해를 못했지만 영화를 완성하고 시사회장에서 그 이유를 알았다고 한다. 바로 영화의 마지막 장면... 그야말로 영화의 시작과 끝을 동시에 찍은 셈.

라벌예술대학[1]을 졸업한 후 1972년, 《내 딸아 울지 마라》로 데뷔, 100여 편이 넘는 셀 수 없는 작품을 감독했다. 셀 수 없는 건 일단 많아서이기도 하지만 기록이 부족해서이기도 하다. 영화 사이트마다 그의 작품 수에 대한 설명이 각각 다르다. 남기남 자신도 그 수가 헷갈린다고 한다(...).

그렇게까지 많이 찍을 수 있었던 이유는 옛날 영화사가 외국 영화를 수입할때 일정 작품의 국내 영화를 만들어내야 했기 때문. 그래서 거기에 등장한 게 빠른 시간 내에 작품을 만들 수 있는 감독 남기남이었다. 저예산과 적은 시간 안에 빠르게 영화를 찍어냄으로서 부족한 작품을 채워내는 감독으로의 역할을 한 것. 사실 스크린 쿼터 폐지론을 주장하는 사람들이 바로 이런 제도의 악용을 지적한다. 그런 사람들에게는 남기남이야 말로 쿼터제가 낳은 사생아라는 말씀. 참고로 로저 코먼의 컬트 영화 《공포의 작은 가게(Little Shop of Horror)》는 이틀 만에 찍어서 기네스북에 올랐었다.

사실 임권택 감독도 이런 쪽에서 일했지만 적어도 그는 이런 와중에서도 《짝코》나 《아밴고 공수군단》 같은 진짜 걸작도 꽤 찍었다.

이름이 남기남인 이유가 '필름을 왜 남기남?'이라는 썰렁한 농담이 있을 정도로[2], 많은 작품을 빠른 시간 안에 찍어내는 특유의 기술로 유명하다. 데뷔 초기에는 드라마를 찍었으나, 시대가 뒤집혀서 그가 일을 못하게 된 상황에서[3], 타이완의 제작자와 손잡고 당시 이소룡의 사망 이후의 틈을 탄 짝퉁 이소룡 영화들를 찍기 시작했다. 이후 그의 빠른 작업속도는 충무로에서 알려져서 여러 싸구려 영화들을 찍게 됐다. 그러다보니 그의 작업 전반은 개그맨의 캐릭터에 의지한 개그물이나, 액션만 있는 액션물로 차게 되었다. 그 와중에 간간히 예술성 있는 영화를 찍으려는 시도도 있었다. 어디까지나 시도다. 하지만 그 특유의 엉성함을 좋아하는 사람들도 의외로 많다.

그 빠른 속도에는 대부분 리허설을 시켜도 카메라를 돌려서 끝내버리고, 소림사 촬영 당시 허가를 안 받고 찍고 물러가서 스태프가 빨리 가서 허가를 받으면 다시 찍을 수 있다고 하자 이미 다 찍었는데 뭘 찍냐고 했다는 등, 리허설시키는 것과 동시에 찍는 걸로 유명하다. 《릎팍 도사》를 본 사람은 알겠지만 심형래의 영화 방식이 바로 남기남식 영화 구도이다. 시간이 아까워서 빨간 화면을 만들기 위해서 카메라 렌즈 위에 빨간 셀로판지를 덮어씌운 일화는 유명하다. 또 다른 일화로는 《영구와 땡칠이》의 실내 세트를 짓는 일주일 동안 《태권소년 어니와 마스타킴》라는 제목의 액션 영화를 미국 가서 찍었다. 이 작품에선 석현신성일이 나온다.(...)

1989년, 비공식적 기록으로는 180만 관객을 동원한 《영구와 땡칠이》로 반짝 전성기를 맞기도 했지만(당시 《영구와 땡칠이》는 《인디아나 존스: 최후의 성전》을 흥행에서 눌렀다. 그런데, 《영구와 땡칠이》의 공식 집계는 없다시피한[4]게 사실이라 분명치는 않다. 하여간 인기는 대단했다.) 그 후 계속되는 흥행 실패와 부도로 인해 90년대 중반 남기남은 개인적으로 큰 고통을 겪는다. 본인 말로는 32억 원이 공중분해됐다고. 흥행 실패와 부도의 가장 큰 이유는 극장에 영화를 걸지 못한 것이다. 아마 이전의 남기남과 다른 진지하게 찍은 영화들이라 더더욱 극장에 못 걸은 것으로 짐작된다. 그후로도 나름대로 재기를 시도하지만 시원찮았고[5], 2003년에 개그 콘서트 출연진을 주연으로 한 여름시즌 코미디 영화 《갈갈이 패밀리와 드라큘라》로 그럭저럭 흥행을 했지만 그뒤로 비슷한 류의 여름 영화가 몇편 나오다 말았고 본인이 만든 '바리바리 짱'조차 그 분위기에 휩쓸려 묻혔다. 요즘에도 영화는 만들지만 개봉이 안되고 있는 현실인 듯. 아마추어 평론가는 제외하더라도 씨네 21에서 지속적으로 밀어주었으나....남기남 감독이 2000년 초반, 호러존이란 사이트와 인터뷰를 한 걸 보면 씨네21에서 은근히 괴작감독으로 까듯이 소개한 탓에 여길 무척 싫어했었다. KBS에서는 아예 다큐프로까지 해주었다.

씨네 21에 인터뷰를 봐도 보통의 상식을 가진 사람이라면 정신이 멍할 수준이다. 저작권의 개념은 없고[6] 빨리 싸게 찍는다면 무슨일이라도 하는 타입이다. 씨네 21 인터뷰는 그나마 포장을 하려고 했는데도 그 모양이다. 코먼과는 여기서 차이가 난다. 지금 한국영화인들 중에서 심형래박준형을 제외하면 남기남을 긍정적으로 평가하는 사람은 그다지 없다.


2010년에 《동자대소동》이 공개될 예정....이었는데 2011년 1월 6일 개봉. 대한극장에선 나흘 정도 상영되고 막을 내린듯 (...) (2010년 1월 10일 현재 전국 6군데정도 극장에서 상영 중) 2008년도에 제작되었는데, 홍보비가 없어서 이때까지 개봉을 시도하지도 못했다고 한다. 2010년 현재 극장개봉은 포기했는지 10월 29일에 DVD출시만 잡혀있다고 되어있었는데 실제로 발매되었는지 추가바람. 이것도 공식적으로 4번 이상 밀렸다. 즉, 언제든 또 밀릴 수 있다는 뜻. 아마 더 밀리면 그냥 창고로 갈 확률이 높다. 하지만 드디어 DVD 발매 되었다! 이번에는 부동산이나 철거 문제를 다루는 등,사회적인 내용이지만... 차기작은 성인영화라고...

2. 영화들

1979년작. 반공액션영화로 조총련들이 마약을 일본을 거쳐 한국으로 밀수하려 한다. 한국의 대공수사본부는 수사원 백일섭을 파견한다. 황당한 일들의 연속 끝에 일본 형사들이 급습하여 체포한다(...). 격투 장면에서 맞는 장면과 소리가 일치되지 않는다(...). 다운로드 서비스도 있다

  • 열번 찍어도 안 넘어진 사나이 1980년작. 12월 24일 개봉
만수는 광주역에서 라이터 수리점을 한다.(옛날에는 라이터가 고장 나면,요즘처럼 새로 사지 않고 수리점에 맡겼다) 감정의 기복이 심하고,과시가 심한 성격 탓에 문제를 잘 일으킨다. 교훈과 정의를 중요시하는(...) 당시 검열이나 심의 덕에 전혀 개연성없이 조폭 박쥐파를 소탕하게 된다.

  • 여자 대장장이 1982년작
백하촌에서는 3년마다 마을의 경비를 담당하는 경비대장을 권법대회로 뽑는다(...) 현직 대장 조칠은 흉악해서 마을사람들의 원성이 자자하다. 주인공 호생은 대장간의 딸 취취와 친한데, 취취는 초반부에 악당들과 격투를 벌이지 그뒤로는 비중이 없다(...) 내용은 황당하기 그지 없는데, 소주인이 누구인지 가리는 건 솔로몬왕의 재판(아기를 둘로 자르자고 하니,아기를 넘겨주겠다는 어머니를 승소시킨)을 베낀 거다.

당시에는 이소룡을 필두로 권격영화가 많이 나와서, 홍콩을 무대로 한듯한 권격영화들이 쏟아져나왔다. 예를 들면 故 이형표 감독의 애권(愛拳).


  • 평양박치기 1983년작
이대근백일섭고등학생으로 나오는 영화. 개연성이 없는데 중반부에 가다가 반일영화가 된다(...).

  • 심형래의 탐정큐 1985년작.
심형래주연의 하드보일드 누아르를 표방한 것 같아도,그냥 황당한 코미디영화. 심형래와 그 친구들은 무슨 사무실을 차리는데, 어느 집안에서 사람들이 연이어 죽자 그걸 수사한다. 결국 그집 재산을 가로채려는 며느리(결혼식은 안 올렸다)의 소행임을 밝혀낸다. 그런데 부자라도 집에 방공호가 있고, 그 안에 큰 동굴이 있다. 여기서 집안의 큰아들로 나오는 배우는 김동현이다.

23.jpg
[JPG image (130.73 KB)]

  • 따귀일곱대 1987년작.
심형래가 영구 기믹이 아니라, 천재 기믹으로 나오는 이색작. 백일섭이 회장역으로 나오는데, 심형래가 결혼을 조건으로 백일섭의 따귀 일곱대를 때린다는 내용.

  • 누가 붉은 장미를 꺾었나 1990년작.
김청 주연의 액션(?) 영화로 박근형, 김상순, 윤문식등도 출연한다. 마지막에 엄청난 반전이 있는 영화.

  • 동자대소동 2010년작
정종철,박준형주연의 영화로... DVD 출시되었는데,놀랍게도 2만원이 넘는다. 원래 신품은 그정도로 비싼 게 당연하지만... 메뉴가 어처구니 없게도 본편과 '선택 보기'외에 없고 색 보정이나 조명을 제대로 쓰지 않았다(...) 게다가 18mm로 촬영한 느낌이라서 8, 90년대 영화(그것도 뉴스의 한 장면같은 기록 영상)를 보는듯한 느낌을 전해 준다...(표지는 완전 HD로 촬영된 것 같지만 그뿐이다)네오 리얼리즘영화일까...(다시 말하지만 2010년작이다) 참고로 박노식용팔이시리즈처럼 결말에는 표창장을 수여받는다.

----
  • [1]중앙대학교 화학과의 전신. 예상 외로 남기남은 정식으로 영화공부를 한 사람이다.
  • [2] 이건 씨네21 만화에 나오는 캐릭터 개그가 원조다
  • [3] 당시 유신 정권으로 인해 영화사의 수가 제한됐고, 그 시대가 뒤집히는 동안 본인 주장에 큰 작업을 준비하던 그는 졸지에 실업자가 됐다.
  • [4] 1990 년 1월호 로드쇼에선 아예 이 영화가 집계에 없던 반면에 스크린 지에선 1위로 선정했다. 스크린 관객 수치에선 적어도 서울 43만으로 서울 30만이 채 안되던 《최후의 성전》을 이기긴 이겼다.
  • [5] 그 시절에 만든 영화들 중 극장 개봉한 것은 천년환생 한편 뿐이었고, 그나마 그것도 땜빵용 개봉이었다.
  • [6] 홍콩 영화 용지인자(龍之忍者)의 장면을 무단으로 짜깁기해서 흑룡통첩장을 만들었다는 사실은 무협 영화 팬덤 내에서 알 사람은 다 아는 사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1-07 11:56:32
Processing time 30.727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