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낭트 칙령

last modified: 2014-07-16 15:52:47 by Contributors

Edict of Nantes

낭트 칙령프랑스부르봉 왕조의 첫 번째 국왕이던 앙리 4세1598년 4월 13일 선포한 칙령으로, 프랑스 내에서 가톨릭 이외에도 칼뱅주의 개신교인 위그노의 종교에 대한 권리를 인정하였다.

앙리 4세는 위그노 전쟁을 끝내고 개신교와 가톨릭 교도간의 통합을 도모하였으며 이 칙령으로 인해 위그노에게 광범위한 종교적 자유가 부여되었으며, 사회사와 종교사 측면에서 개인의 종교적 믿음에 대하여 사상의 자유를 인정한 첫 사례로 꼽힌다.

상세

앙리 4세는 1598년 4월 13일 낭트에서 개신교의 특정한 권리를 인정하는 칙령을 선포하였는데, 두 개의 공증된 문서로 작성된 이 칙령은 파리를 제외한 다른 지역에서 개신교도가 모여 집회를 할 수 있으며, 개신교도의 보호를 위해 라 로셰에 병력을 주둔하고 그 비용을 국왕이 지불하며, 위그노에게 위급한 상황이 발생할 것을 대비해 150개의 요새를 건설할 수 있도록 하였다.

이로 인해 프랑수아 1세앙리 3세 이후 가톨릭 이외의 신앙을 가진 자는 엄벌에 처하며, 이를 밀고한 자에게는 몰수한 재산의 4분의 1을 수여하는 개신교 탄압 법률이 폐지되었고 위그노는 신앙의 자유를 인정받게 되었다.

낭트 칙령의 선포로 위그노 전쟁이 종결되었다.

폐지

1685년 10월 18일 루이 14세절대왕정에 대한 교황의 지지를 얻기 위하여 칙령을 폐기하였다. 이로 인해 1685년부터 1698년까지 20~30만 명의 위그노들이 네덜란드, 프로이센, 영국, 북아메리카 식민지 등으로 이주하였다. 특히 많은 수학자, 과학자[1], 상공업자들의 이주로 프랑스 사회에 악영향을 끼쳤다.

이후 신앙의 자유는 1787년 루이 16세가 신앙의 자유를 인정한 뒤에야 다시 가능해졌다.
----
  • [1] 수학자이자 천문학자로 유명한 크리스티안 하위헌스(호이겐스)도 위그노 이주집안 출신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07-16 15:52:47
Processing time 0.0964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