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내성

last modified: 2014-12-22 20:31:41 by Contributors

Contents

1. 耐性
2. 드래곤 퀘스트의 내성
3. 한국의 지명
3.1. 奈城
3.2. 乃城

1. 耐性

어려움에 견디는 성질. 또는 원균 따위가 어떤 약품에 대하여 나타내는 저항성.

병원균의 항생제 내성은 전세계적으로 문제를 일으키고 있으며 한국에서 특히 심각하다[1].

그래서 보통 내성이 생기는 걸 막는답시고 항생제를 처방받은 것보다 적게 먹거나 복용을 중간에 중단하는 사람이 많은데, 이는 대단히 잘못된 생각이다. 항생제를 먹다가 중단해 체내에 균이 일부라도 살아남는다면, 그 생존한 놈은 항생제에 내성을 가지게 될 확률이 대단히 높다. 이럴 경우 잘못하면 만성질환으로 발전[2]하거나 사망에 이를 수 있다.

그러니까 이왕 항생제를 써야 한다면 일단 의사에게 처방을 정확히 받고, 몸 안의 병원균 놈들을 한 놈도 남김없이 모조리 다 죽인다는 비장한 마음가짐을 가지고 꾸준하게 복용해야 한다. 처방된 약은 확실하게 드시길 바란다. 약을 처방받을 때도 의사와 이야기를 하지만, 약을 중도에 그만 먹으려 할 때도 의사와 상담을!

2014년, 영국의 항생제대책위원회에서는 지금의 추세로 항생제 내성이 퍼질 경우 2050년경에는 1년에 천만 명의 사람이 퍼박테리아에 사망하고 왕절개장기이식 같은 시술이 어려워져서 의료 수준이 후퇴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영국 도상위원회에서는 인류의 새로운 6대 난제 중 하나로 항생제 내성 문제를 제시하고 이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에게 1000만 파운드의 상금을 주기로 하였다.

2. 드래곤 퀘스트의 내성

드래곤 퀘스트에서 게임 상으로는 그 수치를 확인할 방도가 없으나 실제로는 존재하는 수치.

주문, 브레스 류의 공격에는 각각 메라계, 기라계, 이오계, 햐드계, 화염 브레스, 냉각 브레스 등등의 속성이 존재하며 일부 방어구는 이러한 일부 속성에 내성이 존재하여 해당 내성을 가진 방어구가 해당 마법을 맞았을 때의 피해가 대폭 감소된다.

상태이상계 마법에도 내성이 있으며 이 경우 해당 상태이상에 걸릴 확률이 대폭 감소된다.

메탈계 몬스터들이 물리 공격 외의 모든 주문을 무시하는 건 모든 주문의 내성 수치가 풀로 차있기 때문.

아이템 구매시에 "마법이나 브레스에 강하다" 등등으로 설명이 표시되니 간단히 알 수 있는 편이나 효과가 어느 정도이며 대체 어느 마법에 강한 건지 알려면 플레이어가 직접 장비를 입고 전투에 뛰어들어서 확인해보는 수밖에 없다.

파판의 마법 방어력보다 더 극단적이라 철저하게 연구하는 것에 따라서 아군 생존율을 극도로 올릴 수 있다. 특히 보스들은 브레스류를 매턴 난사하고 숨겨진 보스같은 건 한 턴에 2회씩 뿌려대므로 극히 중요.

일부 방어구는 물리 방어력 수치는 매우 높아서 최고의 방어구라고 속기 쉬우나, 내성들이 제로인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하다. 이런거 입고 브레스 연타 맞으면 HP가 막 300이상씩 속절없이 날아간다. 실제로는 내성 수치가 높은 무기가 더 좋은 무기이다. 한국 드퀘 플레이어들이 흔히 하는 착각 중 하나.

또한 여성용 방어구들에 물리 방어력은 떨어지지만 내성 수치가 높은 것들이 많다.
드퀘는 어떤 의미에선 여성들이 방어력이 더 높은 게임인 것이다.

인간 캐릭터들은 기본적으로 내성이 모두 0이고 방어구로 내성을 증가시켜야 하지만, 6 이후의 작품에서는 인간 캐릭터들이 내성을 가지고 있는 경우가 있다. 예로 드래곤 퀘스트8의 주인공의 경우 저주에 100% 내성, 데인계, 라리호계, 메다파니계에 내성이 설정되어 있다.

몬스터들은 기본적으로 방어구가 없는 상태에서도 자체 내성을 가지고 있으며, 여기에 방어구를 장착시키면 추가로 증가한다. 내성이 강한 몬스터는 물론 강한 몬스터.

7의 경우 몬스터 직업은 인간 직업들에 비해 좋지 않은 직업이 많지만, 마스터하면 플레이어에게 해당 몬스터의 내성이 추가되므로 한 번쯤 노려보는 것도 좋다. (그냥 갓핸드를 목표로 하는게 좋지만)

드퀘9에서는 일부 보스는 입김 공격보다 더 강한 물리공격 전체 공격이나 주문공격도 날려대므로 기존과 달리 입김 내성을 우선한 장비 구성을 했다가 큰코 다치는 수가 있으니 주의.

3. 한국의 지명

3.1. 奈城

강원도 영월군의 옛 이름이다.

3.2. 乃城

경상북도 봉화군 서부의 옛 이름이다. 내성천이라는 이름도 여기서 따 온 것이다.
----
  • [1] 대표적인 사례가 MRSA이고, 이것마저 넘어선 VRSA 등이 있다. 만약 새로운 항생물질에 개발되기 전에 전염성과 치사성 높은 놈이 먼저 나와서 아웃브레이킹해버리면 전염병 주식회사 실사판을 찍을 수도 있다.
  • [2] 예를 들면 결핵균 같은 경우, 6개월간 꾸준히 항결핵제를 복용하지 않으면 내성결핵 직행이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4-12-22 20:31:41
Processing time 0.064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