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last modified: 2015-04-07 17:44:49 by Contributors

< 2006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 >
time_2006.jpg
[JPG image (27.86 KB)]

너 말이야,지금 위키질하는 너
그래요, 바로 당신 말입니다.
당신이 정보화 시대를 지배합니다.
당신의 세계에 오신 걸 환영합니다.[1]
2005 - 착한 사마리아인[2] YOU(너, 당신) 2007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어:ты, 경어체 вы
영어: You, thou
독일어: du, Sie[3]
프랑스어 : tu, vous[4]
스페인어 : tú/usted[5]
에스페란토: vi
일본어: 貴方(あなた, 아나타)[6], 君(きみ, 키미)[7], お前(おまえ, 오마에)[8]
중국어: (보통)你nǐ, 경어체您nín[9]

한국어의 2인칭 대명사. 유의어로 당신이 있지만, 이는 한자어이므로 방언을 제외하면 '자네'나 '너', '그대', '너님'정도가 순 우리말 2인칭 대명사.

3천만 분의 1 확률을 뚫은 정자와 700만 분의 1 확률을 뚫은 난자[10]의 결합체.

한국어의 특성상 생각보다 자주 쓰이지 않는다. 한국어 2인칭 대명사는 너/당신/자네/그대 정도를 꼽을 수 있고 인터넷에서 유래한 것으로 혹은 고갱님까지 포함할 수 있는데, 화자와 청자의 수직 관계를 전제하는 높임말을 사용할 때 청자를 높이는 과정의 일환으로 청자를 지칭할 때도 대명사가 아닌 직함 따위를 사용하는 탓이다. '당신'은 상대를 낮추거나 시비를 거는 듯한 어감이 느껴지며[11], '그대'는 화자를 낮추는데다 너무 고색창연한 느낌이 들어서 문어로나 사용한다. 청자의 직함이나 이름을 알지 못하는 경우에도 '노형', '사장님', '사모님', '선생님'과 같은 대명사화된 일반명사를 쓴다.

정말로 고유어인 '너'라는 대명사를 사용하는 경우는 대화하는 두 사람 사이가 친밀하며, 청자가 화자와 동급이거나 낮은 직급일 때에 한정된다. '자네'도 90년대 이전까지는 '너'와 유사한 용도로 친구 간의 친밀한 관계 따위에서도 자주 사용되었으나, 점차 사용 빈도가 줄어 나이든 사람이나 사용하는 단어 취급받는다.

주어로 올 때나 소유를 나타내는 형사로 쓰일 때는 '네' 꼴로 변형되는데[12], 현대 한국인들은 압도적 다수가 이것을 '니'로 발음한다. 니라고 말하는 한국인 흑인에게 시비를 거는 한국인 이 현상은 ㅐ와 ㅔ의 구분이 모호해지면서 해당 자리에 1인칭 대명사인 '나'를 쓸 때 나타나는 '내' 꼴과 발음상 구분이 불가능하기 때문에 발생한다.

다만, 표기까지도 '니가' 또는 '너가'라고 쓰는 것은 현행 한국어 맞춤법상 틀리며, '네가'라고 써야 맞다. 실제로 가수 싸이의 노래 챔피언의 가사집을 보면 '네가'라고 표기되어 있지만, 처음부터 끝까지 '니가'라고 읽는다. 다만, 여러 문학 작품이나 노래 가사 등에서 '니가'라고 표기한 것을 볼 수 있는데, 맞춤법상 어긋나더라도 예술적인 표현으로 인정되어 그대로 쓰이긴 한다. 실제로 검색해 보면 '니가 좋아', '난 니가 좋아', '니가 참 좋아', '니가 제일 좋아' 같은 노래 제목들이 잔뜩 튀어 나온다.

이 문서는 2인칭 대명사를 설명한 문서인 관계로 작은따옴표를 빼고 읽으면 도대체 무슨 말을 하는지 알 수가 없다. 심심하다면 메모장의 바꾸기 기능을 이용해서 작은따옴표를 모두 빼고 읽어보자.

인터넷과 웹 2.0을 통해 정보를 공유하고 만들어가는 수많은 사람들을 대표해서 '너'가 2006년 타임지 선정 올해의 인물로 선정되었다. 이 글을 보고 있는 너를 말하는 것이다. 하지만 2006년 이후 출생이라면 무다무다 난 분명히 위키질만 했는데 올해의 인물이 되었다

1인칭 시점 소설과 3인칭 시점 소설은 매우 오래 전부터 존재해 왔으나, 2인칭 시점의 소설은 현대에 들어와서야 그나마 극히 일부의 실험적 작품에서만 쓰이는 정도이다. 자세한 것은 소설의 시점 항목을 참고하자.
----
  • [1] 실제 표지에서 모니터 부분이 반질반질하게 되어있어 독자의 얼굴이 비친다.
  • [2] 보노, 빌 게이츠와 멀린다 게이츠 부부.
  • [3] du는 비교적 친한사람한테 사용해야 한다! 아니면 욕을 할 때나. 공식적인 자리에선 Sie를 사용하는 것이 올바르다.
  • [4] 독일어의 Sie와 마찬가지로 tu보다 공손한 발음이다.
  • [5] 위의 둘괴 마찬가지로, 우스테ㄷ가 경어체다.서양어는 반말 투성이라고 할 근거는 없다.
  • [6] 존댓말 2인칭 대명사로, 대체로 공석에서 쓰고, 여자가 스스럼 없는 상대를 부를 때도 쓴다. 다시말해 높임말인 '아나타'라 부르면서 반말을 쓰는 경우. 어른 앞에서는 쓰지 않고 직위 등으로 불러야 한다.
  • [7] 그대, 자네에 해당하는 2인칭 대명사. 가요에서 잘 쓰인다.
  • [8] 주로 남자가, 또래나 손아랫사람에게 스스럼 없이 말할 때 쓰는 표현. 남편이 아내를 부를 때도 쓴다… 좀 점잖은 남편이면 오마에 대신 키미를 쓰긴 한다.
  • [9] 보통화 기준. 광동어에선 높임 없이 你něi만 쓴다.
  • [10] 3천만이란 수는 남자의 1회 사정 시, 정액에 함유된 정자의 최소치. 700만이라는 숫자는 여자의 태아 시절, 난소가 생성한 원시난자 수의 평균. 이중 출생 시까지 살아남는 것은 70만 개, 2차 성징을 거치며 성숙한 난자가 되는 것은 40만 개, 일생에 걸쳐 배란되는 난자는 4백 개.
  • [11] 사실 '당신'에는 싸울 때 상대를 낮잡아 이르는 이인칭 대명사라는 뜻이 사전에 올라 있다. 단지 그 의미가 상당히 흐려진 것 뿐이다.
  • [12] 전자는 너+ㅣ, 후자는 너+ㅢ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17:44:49
Processing time 0.0620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