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노킹 온 헤븐스 도어

last modified: 2015-04-05 03:30:01 by Contributors

Contents

1. 밥 딜런의 곡 <knocking on heaven's door>
2. 1997년에 개봉한 토마스 얀 감독의 독일 명작영화
2.1. 배역
2.2. 줄거리
2.3. 결말


1. 밥 딜런의 곡 <knocking on heaven's door>

밥 딜런의 원곡.

1973년 개봉한 <Pat Garrett and Billy the Kid>(관계의 종말) 라는 서부극의 내용을 표현한 가사가 특징. 악법의 꼭두각시가 되어 의미없는 총싸움을 벌이는 주인공인 보안관 펫가렛의 심정을 읊은 노래로, 영화의 사운드 트랙에 삽입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참고로 해당 영화에는 밥 딜런 본인도 출연했다.

밥 딜런 최고의 명곡 중 하나로 꼽히는 노래로, 반전주의 음악의 대표주자로 불리기도 하며, 가사는 해석하는 이에 따라 서부극의 보안관의 이야기일 수도 있고, 군인의 이야기도 된다. 실제로 베트남 전쟁을 배경으로 한 영화의 삽입곡으로도 쓰인 적이 있다.

건즈 앤 로지스, 에이브릴 라빈 등 수많은 이들이 커버했으며, 국내에서도 박정현, 윤도현, 한영애 등 쟁쟁한 가수들이 커버한 적이 있다.

Mama,take this badge off of me.
엄마, 이 뱃지[1]를 떼어주세요.

I can't use it anymore.
난 더이상 이걸 사용할수 없어요.

It's gettin' dark, too dark to see.
점점 너무 어두워져서 볼 수가 없어요.

I feel I'm knockin' on Heaven's door.
마치, 천국의 문을 두드리고 있는것 같은 느낌이 들어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Mama, put my guns in the ground.
엄마, 내 총들을 땅에 내려주세요[2]

I can't shoot them anymore.
난 더이상 그 총들을 쓸 수 없어요.

That long black cloud is comin' down.
길고 어두운 구름이 다가오고 있어요.

I feel I'm knockin' on Heaven's door.
마치 천국의 문을 두드리는 것 같이..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knock knock knockin' on Heaven's door.
두드려요. 천국의 문을...천국의 문을 두드려요



건즈 앤 로지스가 커버한 버전. 임팩트가 상당한 편인지라 오히려 대중들에게는 밥 딜런의 원곡보다 이쪽이 더 알려져 있다.



윤도현 버전.

박정현 버전.

한영애 버전.

국카스텐 버전.관객에게 같이 부르자고 해놓고 농락한다.

2. 1997년에 개봉한 토마스 얀 감독의 독일 명작영화

2.1. 배역

  • 주연
    • 틸 슈바이거 - 마틴
    • 얀 요세프 리퍼스 - 루디

  • 조연.

    • 티에리 반 베르베크 - 헹크
    • 모리츠 블라입트르 - 압둘
    • 룻거 하우어 - 쿠르티즈

2013년 5월 얼마전 재개봉 했던, 레옹처럼 다시 재개봉한다.

2.2. 줄거리

뇌종양 말기 환자인 마틴과 골수암 말기 환자인 루디는 같은 병실에 입원하게 된다.

이때 병실 안에서 데킬라를 발견하게 되고,[3]술에 취한 마틴은 아직 바다를 본 적이 없다는 루디의 말에 바다로 갈 것을 제안한다.

주차장에서 한 벤츠 자동차를 훔쳐 달아나지만 하필이면 그 차는 트렁크에 보스의 100만불이 들어있는 악당 차.

자동차를 놓친 두 명의 멍청한 악당 압둘과 헹크는 이들을 뒤쫓고, 트렁크에 돈이 있음을 모르는 마틴과 루디가 강도 행각을 벌임으로써 전국에 체포명령이 내려지는 등 일이 꼬이기 시작하는데.....[4]

그러나 죽음을 앞두고 있는 둘의 백만불 사용기는 소박하고 유치찬란하다.
경찰들과 악당들도 뭔가가 2% 부족하고 나사빠진듯한 모습을 보여준다. [5]

이 영화의 진짜 무섭고 절묘한 점은 바로 시한부 인생인 주인공들에게 서서히 다가오는 죽음이다. 빠른 템포로 진행되는 작품 내내 코믹스러운 유쾌한 장면도 많고 절묘한 배경음악이 어우러져 더욱 큰 웃음을 주는데 이렇게 즐겁게 보고있다가도 갑작스런 마틴의 발작이 유쾌한 분위기를 희소시키고, 다시 원래 분위기로 돌아가고 반복을 한다. 그리고 그들의 목적지가 가까워 오게 되는데 그 이야기 구성이 마치 시청자의 감정을 가지고 노는듯 절묘하다.

2.3. 결말

피날레는 밥 딜런의 Knockin' On Heaven's Door로 장식된다.[6]

아마 많은 사람들이 최고로 꼽는, 최고로 인상적인 결말 중 하나일 것이다.
굳이 동영상은 올리는것보단 직접 영화를 보는것을 추천한다. [7]


----
  • [1] 이는 펫가렛의 보안관 벳지를 뜻한다. 뱃지 대신 계급장이라는 해석도 가능.
  • [2] "땅에 묻어주세요"라는 번역도 있다.
  • [3] 십자가에 매달린 작은 예수상이 떨어지면서 서랍 문을 열었다. 영화를 본 많은 사람들이 데킬라와 레몬,소금이 먹고 싶었다고.
  • [4] 이 일로 인해 작품 내내 경찰과 마피아에게 쫓기는 신세가 되는 두명이지만, 시청자가 나중에 곰곰히 생각해보면 아이러니하게도 그들이 저지른 최대의 잘못(불법)인 은행강도 일로 인해 그들은 바다를 볼 수 있었다는 결과에 이르게 된다.
  • [5] 거기다 작중 꽤 많은 총격전이 벌어졌지만 단 한명도 죽지 않았다. 또, 경찰과 조직의 총격전이 벌어졌던 옥수수 밭은 옥수수 철이 지나 일부러 다시 심고 찍었다고.
  • [6] 다만 영화에 나오는 버전은 selig라는 독일 그룹이 불렀다. 이 영화의 ost 작업을 참여한 직후 해체하였다고...
  • [7] 여담이지만 인상적인 결말로 치자면 영화 미스트와 양대산맥이다. 물론 미스트는 안좋은 쪽으로지만.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5 03:30:01
Processing time 0.132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