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니콜라이 림스키코르사코프

(ɔ) from


정식 이름은 니콜라이 안드레예비치 림스키코르사코프(Nikolai Rimsky-Korsakov, Николай Андреевич Римский-Корсаков)[1] 1844년 3월 18일 - 1908년 6월 21일.
러시아의 국민주의 작곡가로서, "금계", "왕벌의 비행"과 "세헤라자드"가 특히 유명하다.

귀족 집안에서 태어나서 어려서부터 음악 교육을 받긴 했으나 음악에 그리 흥미를 보이지는 않았다. 음악보다는 오히려 문학에 관심이 있었다고. 청소년기에도 상트페테르부르크에 있는 해군 학교에 들어가고, 러시아 해군에 입대해서 장교로 복무하는 등, 음악과는 거리가 먼 삶을 살았다. 그가 음악의 길로 접어든 결정적 계기는 밀리 발라키레프와 세자르 퀴, 무소륵스키와 만나게 된 것이었다. 이 때가 그의 나이 18세 때로서, 림스키코르사코프는 러시아 5인조 중 가장 어리다.

림스키코르사코프는 국민주의 음악을 일으키는 것을 추구했고 따라서 러시아 민요와 전설, 이국적인 분위기를 대거 차용했다. 하지만 1871년 상트페테르부르크 음악원의 교수가 된 이후부터는 서구 음악을 적극 받아들이기 시작했다. 그는 3년간의 독학을 통해 서구 음악 양식의 대가가 되었고, 서구 음악을 글린카와 동료 러시아 5인조로부터 받은 영향과 융화시켰다. 그의 작곡 기법은 나중에 바그너의 영향을 받아 더욱 더 풍부해졌다.

대표작으로는 세라자드(Шехерезада, Shekherezada), Op. 35를 꼽을 수 있다. 1888년에 완성된 교향 모음곡으로서 아라비안 나이트(천일야화)에 기반한 작품이다. 화려한 오케스트레이션과 오리엔탈리즘이 특징적인 작품으로, 총 4악장으로 이루어진 모음곡이다.

"왕벌의 비행"이라는 소품 또한 유명하다. 독립적인 작품은 아니고, 1899~1900년에 걸쳐 작곡된 오페라 "술탄 황제의 이야기(The Tale of Tsar Saltan)"의 일부이다. 3막 1장에 나오는 관현악 곡으로서 황제의 아들이 마술에 의해 벌레로 변한 것을 묘사하는 음악이다. 이 곡은 피아노를 비롯하여, 바이올린, 첼로, 튜바, 아코디언 등의 온갖 악기의 주곡으로도 편곡되어 널리 연주되고 있다. 들어 보면 누구나 알만한 곡이다. 리듬게임에 들어올 때는 항상 극악곡으로 들어온다. 펌프 잇 업의 Bee, 태고의 달인의 용봉의 비행, 팝픈뮤직의 클래식 10 등

러시아 5인조의 일원으로 공동 생활을 할 때에는 동료들의 곡도 많이 편집하기도 했다. 편집했던 작품 중 유명한 것으로는,
등을 들 수 있다.
----
  • [1] 러시아/영어 표기에는 중간에 하이픈이 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보통 무시.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12 01:21:42
Processing time 0.0365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