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다케시마의 날

last modified: 2015-03-28 23:10:59 by Contributors

대한민국의 기념일을 찾아오셨다면 독도의 날 항목으로

Contents

1. 개요
2. 역사
3. 한일 교류 중단
4. 관련 항목


竹島の日 / Takeshima's Day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들은 이런 기념일의 존재를 절대 인정하지 않는다!


1. 개요

다케시마의 날(竹島の日)은 시마네 현 의회가 2005년 3월 16일 가결한 조례의 기념일이다. 1905년 2월 22일 독도일본 시마네 현으로 편입 고시한 것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이에 격분한 마산시(현재 창원시) 의회는 2005년 3월 18일 대마도의 날 조례를 제정, 긴급 상정하여 가결하기에 이른다.

2015년 현재 일본은 이 날을 국경일 지정 또는 정부행사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천하의 개쌍놈들

다만 아이러니하게도 일본의 독도 침탈구상에는 그닥 도움이 안되어보이는 짓인게, 현재 독도를 실효지배하고 있는건 대한민국임에도 불구하고 이런 자신들밖에 인정 안하는 기념일을 지정함으로서 언젠가는 독도를 빼앗아 먹어 보이겠다라는 야욕을 세계에 알리는 꼴인것. 일본 본인은 '우리는 기념일까지 지정할 정도로 다케시마를 우리땅으로 생각해왔다!'를 어필하며 제사법재판소 제소에 보다 유리해질 언론플레이를 해보겠다는 심산일지도 모르겠으나 그 언론플레이에 격렬하게 저항할 나라가 당장 셋이 나온다.[1] 이들이 그 국력으로 몸부림을 치기 시작하면 언플 당하는쪽은 오히려 일본이 될수도 있다.(...) 한국과 중국은 이런 움직임에 당연히 반발하고[2], 일본의 역사왜곡을 아는 서구세계에서도 '일본은 대중국 포위망의 주축'이라는 진영논리 때문에 일본과 척을 지지 않으려고 다케시마의 날에 대해 적당히 일본 비위를 맞춰주거나 적극적으로 왈가왈부를 안하는것 뿐이지, 별로 좋은 시선으로 보지는 않는다.

2. 역사

2005년 1월 14일, 시마네 현 의원들은 2월 22일다케시마의 날로 정하는 조례안을 제정하여 2월 23일에 현 의회에 상정해 3월 16일 가결했다. 구체적인 조례 내용은 다음과 같다.

1조 : 시마네 현민, 시정촌 및 시마네 현이 일체가 돼 다케시마의 영토권 조기 확립을 목표로 하는 운동을 추진, 다케시마 문제에 대한 국민여론을 계발하기 위해 다케시마의 날을 정한다.

2조 : 다케시마의 날은 2월 22일로 한다.

3조 : 시마네 현은 다케시마의 날의 취지에 어울리는 대책을 추진하기 위해 필요한 시책을 강구하기 위해 노력한다.

3. 한일 교류 중단

다케시마의 날에 관련하여 대한민국일본 사이의 교류가 중단된 것은 다음과 같다. 이는 도통신2005년 4월 16일에 정리한 것에 따른다.

----
  • [1] 말단 선진국 하나세계 2위 경제대국 하나, 세계 2위 군사대국 하나... 다들 일본과 영토분쟁을 겪고있는 마당에 자국의 점유권을 유리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다케시마의 날에 결코 찬동해줄리 없고 오히려 적극적으로 방해해올 공산이 크다. 일본으로서는 상당히 힘든길을 선택한것.(...)
  • [2] 중국도 이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지정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고 러시아도 환영하는 분위기는 당연히 아니다. 다케시마의 날이 일본의 기념일로 완전히 안착되면 센카쿠의 날 혹은 쿠릴의 날같은걸 추가로 만들지 말라는 법은 없기 때문. 더군다나 독도, 쿠릴과는 달리 센카쿠는 일본의 실효지배하에 있기 때문에 이런식으로 굳히기에 들어가면 중국은 곤란해진다.
  • [3] 가장 잘 알려진 교류 중단 사례이다.
  • [4] 대한민국 내에서 일어난 반일 감정으로 인해 상무지구에서 동림IC까지 개통된 '다이로'를 '고을대로'로 변경시켰으며, '다이로'는 광주 월드컵 경기장 근처의 도로로 바뀌었으나 도로명주소 실시에 수반해 '드컵서로'와 '드컵남로'로 이름이 바뀌어 결국 폐지되었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8 23:10:59
Processing time 0.175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