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대리국

last modified: 2015-03-22 18:09:21 by Contributors

大理國
© Yu Ninjie (uploaded on Commons by LiDaobing) (cc-by-sa-3.0) from

좌측 하단 보라색 국가.

Contents

1. 개요
2. 여담

1. 개요

현재의 중국 운남성 지방에서 937년 건국되어 약 300여년간 지속된 왕국의 이름. 중국어로는 다리국이라고도 불린다. 동쪽으로는 송나라, 북쪽으로는 토번, 즉 티벳과 인접하고 있었다. 남쪽으로는 대월(즉, 지금의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국가와 인접한 내륙국이었다.

나름 평화롭게 지내오다 1094년 보정제 정명의정에게 살해되고, 그 양의정을 토벌한 권신 승태가 대리국을 대중국이라 이름 고쳐 스스로 왕위에 오르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근데 그 고승태가 1년만인 1095년 병으로 쓰러져(...) 단정순에게 왕위를 반환하라는 유언을 남기고 세상을 뜬다.1년천하 그리하여 1096년 문안제 단정순이 왕위에 올라 단씨 왕조는 지속되었지만 고씨 가문이 재상 자리를 지내며 왕권은 위축되었다. 이 시기를 나누어 전한, 후한처럼 이전을 전대리국, 이후를 후대리국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1253년 세계구급 깡패 몽골제국에게 멸망당해 중국권역에 통합되었다. 사실 이 희대의 깡패제국만 없었더라면 더 오래 살아남았을지도 모르고 이 지역이 중국으로부터 독립했을지도 모른다.

사실은 원나라가 끝장난 후 명대에 들어와서 재독립을 꿈꿨지만 홍무제, 즉 주원장은 이 지역의 은광산에 눈독을 들여 정복해버렸다. 이것만 봐도 이들이 민족적 정체성을 가지고 원대를 버텼다는 이야기가 되지만 지금에 와서는 걍 중국 소수민족. 지금은 다리 바이족 자치주로 명맥을 잇고는 있지만, 바이족의 숫자는 1/3에 불과하고 나머지는 한족이다. 그래도 나라에 귀속된 이후로도 대리국의 왕족들에게 계속해서 총독, 진무 같은 벼슬을 주면서 거기의 土司로 삼았다고 한다.

종교는 불교국가로서, 국왕이 아예 승려이기까지 했다. 정확히는 왕위를 물려주고 승려로 출가하는 전통에 있었던 것.

2. 여담

이들 중 전대리국의 마지막 왕인 단정명은 김용의 무협소설 영웅문에서 대리단씨의 가전무공인 육맥신검일양지의 개발자로 언급된다. 또 김용은 대리국을 인상깊게 여겼는지 후에 소설 천룡팔부의 주인공 중 하나로 대리국 16대 왕인 단정엄(단예)를 넣기도 했다. 거기다 영웅문 1,2부격인 사조영웅전신조협려에선 그 단예의 손자인 단지흥천하오절 중 한명으로 나온다. 이 때문에 한국 무협지에도 대리단씨는 꽤 자주 나오는 편이다.

이들에게는 특이한 전설이 있는데, 삼국지에 등장하는 제갈량과 겨뤘던 맹획이 사실 이 지역 군주였고, 그 유명한 칠종칠금이 사실 알고보면 정반대로 오히려 맹획이 제갈량을 일곱번 사로잡았다는 이야기가 내려온다카더라. 어디까지나 구전전승으로 내려오는 이야기에 불과하니 너무 믿지는 말도록 하자. 사실 칠종칠금 자체가 신뢰성이 떨어지는 전승이긴 하다.

상업이란 말이 상나라에서 나왔듯이 대리석이란 말도 이 나라에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3-22 18:09:21
Processing time 0.1319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