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더 룸


[1]
The Citizen Kane of bad movies.
못만든 영화계의 시민 케인.
- 엔터테인먼트 위클리[2]

To make a movie that's so bad it's good you need vision, drive, luck and obsessive vanity. Fortuitously, The Room's writer/producer/director/star Tommy Wiseau appears to possess all of these qualities, combined with a total lack of acting talent.
너무 나빠서 좋은 영화를 만드려면 통찰력, 추진력, 행운, 그리고 엄청난 자만이 필요하다. 운 좋게도 '더 룸'의 작가/프로듀서/감독/주연 토미 웨소는 이 모든 조건들과 연기력의 부재라는 능력을 갖추었다.
- 더 가디언

Contents

1. 개요
2. 어째서 괴작인가
3. 컬트적 인기
4. 명장면들
5. 기타
5.1. 게임화
5.2. 사운드트랙


1. 개요

감독이자 이 영화에서 배우로 맹활약한 토미 웨소(Tommy Wiseau)[3]가 2003년에 제작한 괴작 영화.

곧 결혼할 커플과 예비신랑의 절친 사이에 벌어지는 삼각관계를 다루는 멜로드라마... 라는데 전개며 줄거리가 정말로 뜬금없다. 등장 인물들이 전혀 이해할 수 없는 행동을 하는건 기본이고, 캐릭터의 성격또한 지속적으로 바뀌며 스크립트 또한 엉망으로 꼬여있다. 그중에서도 시도 때도 없이 나오는 불필요한 섹스신은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없는 수준.[4]

로튼 토마토 지수는 36% 로, 배트맨과 로빈이나 그린 랜턴: 반지의 선택 보다도 다소 높은 수치이나, 실제로는 그 작품들보다도 괴작으로, 호평이 그나마 있는 영화는 "이건 너무 못만들어서 예술이다"라는 의미이다. IMDB에도 더 룸이 역사상 최고의 작품이라고 주장하는 정신나간 개그리뷰들이 상당수 존재한다.

세계 최악의 영화 10위로 당당히 선정되었으나, 이것은 순전히 예산낭비,[5], 극취향[6] 팬들의 분노[7] 등을 이유로 더 룸보다 불편함을 선사하여 순위에 높게 선정된 영화들 때문이지 실상으로는 대체적으로 더 룸 보다는 논리적이고 연기도 괜찮은 작품들이다. [8]

특이하게 2004년 뉴욕 국제 독립영화제 & 비디오 페스티벌에서 관객상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받았다. 다른 의미겠지만

2. 어째서 괴작인가


Nostalgia Critic의 리뷰 NC의 저 표정 하나가 영화 전체를 요약해준다

'더 룸'의 모든 문제점[9] (Everything Wrong with <The Room>)

정신줄을 놓고 봐야하며, 스토리의 개연성에 의문점을 가지는 순간에 못 견디게 되는 영화. 한 번 나왔던 복선은 절대로 다시 안 나오기도 한다. 예를 들자면, 집안의 재산을 틀어쥐고 있는 리사의 엄마 파울렛이 리사와 얘기하다가 자기가 유방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언급한다. 그런데 파울렛의 유방암에 대해서는 영화가 끝날 때 까지 한마디도 없다.

그야말로 모든것이 다 최악. 음악 자체는 좋지만 영화가 끝날때까지 같은 음악으로 점철되어 있으며[10], 의미를 당최 알 수 없는 장면들이 곳곳에 스며들어 있고, 백보 양보해서 연기는 봐줄만하다 손 치더라도 전혀 의미를 알 수 없는 대사 흐름, 논리와는 백만광년 거리를 둔 전개, 사회적으로 공감되기가 눈꼽만치도 힘든 알 수 없는 외계적 상황...말 그대로 쓰레기 맞다. 웬만해선 못 만들어도 못 만들기가 힘든 장르가 드라마라는 말이 있지만,[11] 토미 웨소는 그걸 해냈다...(...)

게다가 제작 과정도 괴상하다. 한 예로 독립영화부터 할리우드 영화까지 거의 모든 영화는 카메라를 비롯한 촬영 장비를 대여해서 사용하는데, 토미 웨소는 수백만 달러를 들여서 카메라를 직접 구입했다. 그것도 필름 카메라와 디지털 카메라를 둘 다.[12] 이유는 "그렇게 영화를 만든 최초의 제작자가 되고 싶어서". 토미 본인이 디지털 카메라와 필름 카메라를 동시에 놓을 수 있는 거치대까지 개발했다. 따라서 카메라 크루도 두배, 조명팀도 두배가 필요했고 예산은 엄청나게 증가했다.[13]

심지어 중간에 배우와 캐릭터가 바뀐다. 영화 중반까지 안경을 낀 금발의 "피터"라는 캐릭터가 등장하는데, 피터의 배우가 YOU ARE TEARING ME APART TOMMY 중간에 영화를 때려치게 된다. 이런 상황에서 정상적인 감독이라면 다른 배우를 캐스팅해서 해당 장면들을 다시 찍거나 그냥 프로젝트를 취소하는게 상식적이다. 하지만 웨소는 피터 역 배우와 하나도 닮지 않은 새 배우를 캐스팅 한 뒤 안경을 끼지 않은 흑발의 "스티븐"이라는 캐릭터로 극을 계속 이어나가게 한다. 방금 뭘 읽었는지 이해가 안 된다면, 중간에 관둔 배우의 캐릭터와 하나도 닮지 않고 이름마저 다른 캐릭터를 투입시켜 아무 일 없었던 듯이 극을 이어나간다는 말이다. 정말 영화사에 길이 남을 작품이다

3. 컬트적 인기

이 영화는 트롤2와 마찬가지로 너무나 망가진 나머지 엄청난 인기를 끌어 순식간에 컬트작이 되었다. 이 영화가 상영할 때마다 팝콘 싸들고 모이는 괴이한 족속들도 정말로 있다. 그리고 그들은 매 상영회마다 약속이라도 한듯 상영 내내 숟가락을 집어던진다.[14]흔한_더_룸_상영회.avi(5분11초가 압권)역효과라고 해야하는지, 이런 상황이 된 만큼 확실히 줄서서 보기도 하는 모양이다. 확실히 어디가서 구경하기도 힘든 괴작이 되어놔서 역으로 이런 진귀한 영화를 구경하는데 드는 돈[15]과 시간은 안 아까운 모양. 당연하지만 국내에는 영화평은 물론 토미 웨소에 대한 정보조차 얻기 힘들다.

이 인기에 힘입어 감독은 사실은 처음에 멜로드라마라고 광고했으면서 시사회가 벌어질때마다 친히 납셔서 "사실 이것은 현대사회에 도전하는 풍자극입니다. 이해가 불가능한 요소가 섞여 있는것도 그 때문이고요"라고 한다고. 임기응변 쩐다[16]


혹시 상영회를 찾아가고 싶으면 영화가 나온지 10년이 됐는데 아직 안 망하고 돌아가는 대인배 사이트를 방문하셔서 일정을 확인하시길 바란다 그전에 이상한게 팔리는건 신경쓰지 마라!

웨소는 이 영화가 인기를 얻은 후 영화며 시트콤 몇 편을 찍었으며, 지금도 찍고 있다.

사실 이 정도로 가루가 되도록 까이고도 영화를 찍는 감독은 우베 볼급의 대인배다

항목 맨 위에 나왔듯 Nostalgia Critic이 영화를 리뷰했다.[17] 물론 각종 효과를 덧붙이며 가루가 될 때까지 깠다. 하지만 후에 '웨소 필름'에서 NC의 리뷰에 삭제 요청을 했고, NC는 리뷰 비디오를 내리는 대신 '토미 웨소 쇼'라는 패러디 비디오를 올렸다. [18] 이후 Nostalgia Critic은 한 팬 컨벤션에 직접 토미 웨소 분장을 하고 찾아가 주옥 같은 명대사들을 남기며 다시 한번 웨소를 까기에 이르렀다.[19]

여하튼 결론적으로 제작비에 비해 그 명성은 대단했고, 때문에 토미 웨소 본인도 아직까지 유튜브 등지에 영상을 올리면서 먹고 사는것으로 보인다. 사실 세계 최악의 영화 100편도 독립영화 수준이 아닌 태반이 상업영화 작품이였고, 제작비와 규모등이 확연하게 차이 나는 영화들 가운데에 어깨를 떡하고 나란히 등재된 것만 봐도 확실하게 망해서 되려 성공한 케이스라고 봐도 무방할 듯 싶다. 애초부터 이런 독립영화를 주목할만한 영화제는 그 어디에도 없기 때문. NC도 리뷰 맨 끝에 오히려 한 번 볼만한 가치가 있다고 평했다.


2013년 토미 웨소의 친구이자 '더 룸'에서 마크 역을 맡았던 배우 그렉 세스테로(Greg Sestero)가 토미 웨소와의 만남, 영화의 제작 과정과 예상치 못한 컬트적 인기를 다룬 자서전 "The Disaster Artist"를 출간했다. 영화의 팬들과 비평가들에게도 호평을 받았다. 게다가 디 인터뷰 등으로 유명한 세스 로건제임스 프랭코이 책의 영화화에 관심이 있다고 밝혔고, 이후 프랭코의 영화사가 판권을 구입하면서 제임스 프랭코가 토미로, 이브 프랭코가 그렉으로 출연하는 영화화가 전격 결정되었다.

4. 명장면들


가장 유명한 장면 중 하나. 시작하자마자 나오는 대사는
I did not hit her, it's not true! It's bullshit! I did not hit her! I did not. Oh hi Mark.
난 그녀를 때리지 않았어. 그건 진실이 아니라고. 그건 개소리야. 난 그녀를 때리지 않았어! 내가 안 그랬다니까... 오 안녕 마크?[20][21]

게다가 마크가 조니에게 하는 대사도 압권이다.

"I used to know a girl; she had a dozen guys. One of them found out about it... beat her up so bad she ended up at a hospital on Guerrero Street."
"전에 어떤 여자를 알았지. 알고보니 12명이나 동시에 사귀고 있었더라고. 그 남자 중 한명이 그걸 알고 엄청 후드려패서 그녀는 게레로 가의 병원에 입원해야 했고."[22]

그러자 조니의 대사는...

"Ha ha ha! WATER STORE REMARK What a story, Mark!"
"아하하하! 엄청 재밌는 이야기야 마크!"

이런 얘기를 듣고 저렇게나 호쾌하게 웃다니...


You're lying! I Never hit you! You're tearing me apart, Lisa!
"거짓말하지마! 난 널 절대로 때리지 않았어! 넌 날 갈기갈기 찢고있어 리사!"
조확찢

이 역시 희대의 발연기 장면으로 손꼽힌다. 게다가 발음도 이상해서 유튜브 댓글을 보면 들리는 대로 쓴 댓글들이 많은데 그것도 빅재미를 준다(...) YOU'RE A LION, I KNOW THEY HIT YOU! 동물학대

You're tearing me apart!는 유없는 반항에서 나왔던 대사를 참조한 것이다.


Johnny: Hi.
Flower Shop Clerk: Can I help you?
Johnny: Yeah, can I have a dozen red roses, please?
Flower Shop Clerk: Oh, hi, Johnny. I didn't know it was you. Here you go.
Johnny: That's me. How much is it?
Flower Shop Clerk: It'll be eighteen dollars.
Johnny: Here you go. Keep the change. Hi, doggy.
Flower Shop Clerk: You're my favorite customer.
조니: 안녕하세요.
꽃집 점원: 도와드릴까요?
조니: 네, 장미 12송이 있나요?
점원: 오, 안녕, 조니. 당신인줄 몰랐네요.
조니: 그래, 나에요. 얼마죠?
점원: 다 해서 18달러에요.
조니: 여기요, 잔돈은 가져요. 안녕 멍멍아.
점원: 당신은 내가 가장 아끼는 고객이죠.

이 모든 대사가 20초도 안되어서 모두 끝난다. 게다가 꽃집 점원은 가장 좋아하는 고객이라면서 생긴 것까지 괴상하게 생긴 조니를 몰라보고 조니는 조니대로 개한테까지 인사를 한다.(...)


Mark: How was work today?
Johnny: Oh, pretty good. We got a new client and the bank will make a lot of money.
Mark: What client?
Johnny: I cannot tell you; it's confidential.
Mark: Aw, come on. Why not?
Johnny: No, I can't. Anyway, how is your sex life?
마크: "오늘 일은 어땠어?"
조니: "어, 괜찮았어. 거래처 한 곳을 따냈고 은행은 많은 돈을 벌게 될거야."
마크: "무슨 거래처인데?"
조니: "말할수 없어. 기밀이야."
마크: "에이, 그러지 말고. 왜 못 말하는데?"
조니: "안돼. 그나저나 니 성 생활은 어때?"

뜬금없이 섹드립 성 생활 얘기가 튀어나온다. 물론 이는 조니가 "너도 내가 성 생활 같이 민감한 거 물어보면 말 못하잖아"라는 의도로 한 말이지만, 아무리 그렇다 해도 갑자기 다른 것도 아닌 성 생활 얘기를 꺼낸다는 점과 토미 웨소 특유의 발연기가 낸 시너지로 명대사에 등극했다.(...)


위에서 언급된 리사 엄마 파울렛의 유방암 장면. 34초부터 보자.

I got the results of the test back - I definitely have breast cancer.]
"검사결과를 받았지. 난 확실히 유방암이 있단다."

그리고 이 유방암은 영화가 끝날때까지 한번도 다시 언급되지 않는다. 그 앞에선 해롤드라는 사람이 자신의 집을 노리고 있다고 말하는 데, 물론 그 사람도 다시 나오지도 언급되지도 않는다.


You're just a chicken, CHEEP CHEEP CHEEP CHEEP CHEEP-CHEEP!
"넌 그냥 겁쟁이(chicken)야, '''꼬꼬꼬꼬 꼬꼬!"
이건 닭들에 대한 모욕이야. 지못미 닭
이정도 되면 진짜 코미디 영화가 아닌지 의심할수 밖에 없다(...)


TV에게 연기대상을
그냥 코미디도 아니고 슬랩스틱인것 같다(...)

IMDB더 룸 명대사 페이지를 참조해보면 이와 맞먹는 더 많은 장면들을 볼 수 있다.

5. 기타

  • 원래 대본에는 조니가 뱀파이어로 밝혀지는 내용이 들어있었다. 토미 웨소가 뱀파이어에 깊이 빠져있어서 직접 대본에 이러한 장면을 넣은 것. 다행히 제작진들의 설득 끝에 이 부분은 대본에서 삭제되었다고. 들어갔으면 코미디라고 했을 때 진짜 믿었을 것 같다

  • 토미 웨소는 이 영화를 찍기 위해 스폰서를 찾아다녔으나, 대본을 본 스폰서들이 당연히 거절했고, 그래도 찍고 싶었던 웨소가 돈을 모은 경로가 바로 동방의 어느 나라에서 가죽 자켓을 수입해서 판 것. 이건 미친 짓이야 난 여기서 나가야겠어

  • 이 영화에 출연한 한 배우는 토미 웨소가 리사 역 여배우를 캐스팅하고 제일 먼저 찍은게 베드씬이었다고 밝혔다. NC 리뷰 농담처럼 지하철에서 여자들 훑어보는 변태였을지도 모른다

  • 영화에 마이크 역으로 출연한 배우 스콧 홈즈의 이름이 크레딧에는 마이크 스콧이라고 나와있는데, 토미가 그의 이름을 까먹어서 일어난 불상사라고 한다.(...)

  • 영화에 데니 역으로 나왔던 필립 할디만은 출연진 중 나이가 가장 많았다.[23][24]



  • 영화속 토미의 대사들을 다른 영화에 입힌 패러디들도 있다. 괴랄함은 배가 되고


  • 2012년 12월 28일에 블루레이로 나왔다! 가격은 35.99 달러. 안 그래도 괴랄한 포스터를 더 괴랄하게 만들었다.[25]

5.1. 게임화


야생의 마약상이 나타났다!

플래시게임으로도 나왔다!게임계 무너지는 소리가 들린다스토리는 거의 철저히 영화를 따왔지만 그 외 여러가지 요소들은 그야말로 게임의 묘미. 영화에서 이해되지 않는 요소들을 철저히 비꼬아 놓았다. 가령 이상한 누드신이라든지. 또한 데니 방에 들르면 스토커 뺨치는 일기 내용과 벽에 리사 사진으로 도배되어 있음을 볼 수 있다. 또한 마크의 방에 가보면 노골적으로 바람둥이 컨셉의 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죠니의 반응은 "ha ha ha What a funny story"

수집요소도 많이 숨어있다. 데니의 일기장이라든지, 웃긴 상황 찾아내기[26], 숫가락 모으기, 녹음 테이프 청취하기 등등. 각 요소들은 엽기적인 엔딩 수집에 도움이 되므로 한번쯤 해보자. 물론 숨겨진 엔딩은 말그대로 병맛의 끝을 보여준다.

5.2. 사운드트랙


영화의 주제가는 다른 부분과 달리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27] 이를 두고 어떤 사람들은 "영화 예산을 어디에 썼는 지 알겠다", "음악이 이렇게 좋은 이유는 토미 웨소가 유일하게 손대지 않은 부분이기 때문이다"라는 말을 하기도 한다(...)

당장 유튜브같은 곳에서 겁색해 봐도 팬틀의 커버나 리믹스등이 비교적 많은 것을 알 수 있다. 그러니까 이거나 다름 없다 뭐 그런얘기...
----
  • [1] (c) Wiseau-Films.
  • [2] 정확히는 인터뷰한 교수의 말(...)을 인용한 것인데 오늘날에는 EW가 처음 사용한 표현으로 더 많이 알려졌다.
  • [3] 정확히는 '웟소'와 '와이소'의 중간 발음이다.Wiseau Serious?
  • [4] 심지어 섹스신마저도 엉맘이다. 머리를 풀었는데 화면이 바뀌자 다시 묶여있다던가. 대낮에 섹스를 시작했는데 끝내고 나니 아침이 되어있다던가(...) 아침까지 했나 보지 뭐. 절륜한 한 방
  • [5] 무논리와 이해될 수 없는 상황으로 점철되고 쓸데없이 돈만 쓴 <배틀필드>(2위)
  • [6] 이미 철지난 코메디로 점철된 <러브 그루>(3위)
  • [7] 쓸데없이 화려한 캐스팅으로 팀 버튼의 전작들을 화려하게 엿먹인 <배트맨과 로빈>(1위), 대작들을 잘 못 패러디하여 팬들의 분노만 떼거지로 산 <에픽 무비>(4위)
  • [8] 영화사상 최악의 작품이라고 불리우는 에드 우드 감독의 외계로부터의 9호 계획보다 순위가 높다. 외계로부터의 9호 계획은 16위.
  • [9] 물론 'Everything Wrong with...' 시리즈 특성상 개드립이나 억지 딴지들도 포함되어 있긴 하지만 괴작임은 변하지 않는다.
  • [10] 특히 마크와 리사의 계단신베드신에서 나오는 음악CD가 튕겼는지 가사도 멜로디도 계속 반복된다.
  • [11] 물론 드라마라고 만들기 쉽다는 얘기는 아니다. 사전적 정의에도 등장인물들의 행동이나 대화를 기본 수단으로 하여 표현하는 예술 작품이라고 하는 만큼, 모든 장르의 기본이 되는 장르이기 때문에 작품을 만드는 사람이라면 드라마 만큼은 이해해야 한다는 뜻. 드라마를 이해하지 못하면 전반적인 작품활동이 힘들다는 말이 있을만큼 굉장히 중요한 영역이다. 드라마는 지문과 대사로만 감정을 이끌어 내야 하며, 특히 판타지, SF, 호러처럼 특수상황 연출이 거의 필요치 않고, 따라서 자금도 많이 들지 않기에 웬만한 독립영화 감독들과 새내기 감독들이 처음엔 드라마를 선택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니 상대적인 의미에서 못 만들기 힘들다는 뜻. 막말로 감독이 코메디나 호러영화는 못만들어도 드라마를 무난하게도 못만들면 자신의 감독생활을 한번 더 고찰해 볼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 [12] 덕분에 토미는 카메라 가게 주인의 협조로 가게 주차장에 세트를 짓고 '더 룸' 을 찍었다.(...)
  • [13] 사실 감독 스스로가 돈 벌어 만든 영화니, 당연히 손해 볼 스폰서 등도 없었던 모양. 거금을 끌어다 놓고 제작자와 투자자들과 함께 절망의 구렁텅이로 빠져버린 감독보다는 나은 편이라 할 수 있겠다.
  • [14] 영화에 등장하는 액자 속에 숟가락 사진만 달랑 있는 것에서 유래했다.
  • [15] 근데 더 룸 상영회는 대부분 무료다. 확실히 다른 괴작 감독들보다 양심 있다?
  • [16] 유튜브에 보면 인터뷰 영상까지 올라와 있다!
  • [17] 초반에는 장난으로 자신이 대학 시절 과제물로 만든 '더 룸'이라는 단편영화를 리뷰하려다 미래의 자신에 의해 미래로 건너가 리뷰를 진행한다.
  • [18] 유튜브에서 검색해 보면 '더 룸'을 까거나 힐난하는 동영상들은 대개 웨소 필름에서 삭제를 요청했음을 볼 수 있다.
  • [19] 예) "난 자신감이 매우 부족해요. 하지만 단 하나 내가 자신있는 것은 바로 저 사람이 대사를 치면서 던진 공을 잡을 수 있다는 거죠. 수없이 해봤으니까! 물론 지금은 턱시도를 입고 있지 않아서 이상하게 보일 거에요."
  • [20] " 보통 "Oh hi Mark!" 부분은 이 작품을 아는 사람들이 일부러 괴랄함을 강조하기 위해 "OHAIMARK"라고 작성한다.
  • [21] 참고로 그렉 세스테로의 회고에 따르면 토미는 이 짧은 대사를 못 외우고 시선 처리를 이상하게 해서 촬영에만 수 시간이 걸렸다고 한다.(...) 보다 못한 그렉이 물병을 쥐어주면서 이걸 갖고 던지면서 타이밍을 맞추라고 해서 나온 것이 바로 이 장면.
  • [22] 참고로 이 '게레로 가' 부분은 배우 그렉 세스테로의 애드립인데, 하필 게레로 가인 이유는 토미의 집이 게레로 가에 있어서.(...)
  • [23] 말도 안되는 소리다, 필립 할디만은 현재 37살이고 토미웨소와 다른 출연진들의 나이가 대부분 그보다 높다. 토미 웨소만 해도 현재 50세
  • [24] http://www.roselawgroup.com/biographies/philip-haldiman 최근 근황 사진인데 영화 출연때에 비해 폭삭 늙었다
  • [25] 잘 보면 원 포스터의 짝눈을 고치려 했는지 눈을 대칭시켰다(...)
  • [26] 가령 리사의 엄마가 집에 찾아오고, 죠니가 밖으로 나가는 이벤트가 벌어질 때 다시 집에 들어가면 리사의 엄마가 엉덩이로 풍선을 불고있는 장면을 볼 수 있다.
  • [27] 작곡가는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 출신의 Mladen Milicevic으로 여러 독립영화의 사운드트랙을 맡았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10-28 07:55:37
Processing time 0.182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