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데니스 마르티네즈



20년 후 강게이
김시진 감독을 닮은 것 같기도..[1]

이름 호세 데니스 마르티네스 에밀리아 (José Dennis Martínez Emilia)
생년월일 1955년 5월 14일
국적 니카라과
출신지 그라나다
포지션 투수
투타 우투우타
소속팀 볼티모어 오리올스 (1976-1986)
몬트리올 엑스포스 (1986-1993)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1994-1996)
시애틀 매리너스 (1997)
애틀랜타 브레이브스 (1998)

"El Presidente".

전직 메이저리그 투수이자, 니카라과 출신으로는 처음으로 메이저리그를 밟은 선수이다. 니카라과에서는 대통령보다 더 인기가 많았으며, 그래서 별명도 "엘 프레지덴테", 즉 가카 대통령이다. 게다가 니카라과의 수도 나과에 있는 야구장의 이름은 "데니스 마르티네즈 내셔널 스타디움"...이 정도면 말 다했다. (..)

1970년대 후반에는 볼티모어, 그 후 1980년대에는 존재감이 없었다가, 1990년대에는 몬트리올에서 에이스로 활약했다. 통산 245승. 하지만 평균자책점은 3점대 후반으로 높아서, 마치 마의 승수 쌓기 대명사를 보는 듯 하다. (..) 어쨌든 볼티모어의 전성기를 함께 한 투수이기 때문에 볼티모어의 자체 명예의 전당에는 들어갔다.

이야깃거리

  • 몬트리올 에이스 시절, 돈에 쪼들리던 구단이 스타드 올랭피크에서 마르티네즈의 이름이 붙은 핫도그를 팔기도 했다. 몬트리올이 핫도그로 좀 유명한 동네이다 보니 잘 팔렸다고..
  • 통산 200승 이상을 거두었지만, 단 한번도 20승을 거두지 못한 투수 중 한 명. 척 핀리, 케니 로저스, 팀 웨이크필드도 여기에 들어간다. 대신, 몬스터 시즌은 없지만 꾸준한 성적을 거두었다는 의미로 받아들일 수도 있겠다.
  • 1991년 7월 28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를 상대로 퍼펙트 게임을 달성했다.
  • 1995년 커비 퍼켓의 턱을 실수로 공으로 맞추어 죄책감에 덕아웃에서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정작 이 사건은 이 바로 뒤의 일 때문에 내용이 있는 듯? 자세한 건 알버트 벨 마지막 부분 참고[2]
  • 은퇴 후 볼티모어의 스프링 캠프에서 투수 인스트럭터로 지냈으며, 그 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 소속된 마이너리그 팀에서 투수 코치로 활동했다. 또, 자기 이름으로 된 재단을 세워 불우한 환경에 처한 어린이들 (특히 중남미)을 돕고 있다고 한다.
  • 현역 시절, 배리 본즈를 상대로 강한 모습을 보였다. 배리 본즈와의 100번의 맞대결에서 21안타 8볼넷을 기록했고 피홈런은 1개뿐이다.

추가바람.


----
  • [1] 2010년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에서 투수 인스트럭터로 재직중이던 시절의 모습.
  • [2] 퍼켓은 이 다음 시즌 갑작스런 녹내장으로 인해 일찍 은퇴하게 되었다. 물론 이 사건과 녹내장 발병과는 무관하다고 봐야할 듯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04:12:47
Processing time 0.7183 se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