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 D R , A S I H C RSS

데스 컴퍼니

last modified: 2015-04-07 02:00:32 by Contributors

Death Company


형제들이여, 저들을 영예롭게 대하라.
저들이 우리에게 승리를 가져다주어서가 아니라 - 저들의 운명이 언젠가 곧 우리의 운명이 될 것이므로.
- 블러드 엔젤의 하이 채플린 아스토라스

Contents

1. 개요
2. 설정
3. 게임상에서의 모습
4. 네임드 캐릭터


1. 개요

Warhammer 40,000인류제국 스페이스 마린 블러드 엔젤과 후계 챕터들의 내부의 특수 병과. 블러드 엔젤 특유의 유전병인 블랙 레이지에 완전히 잠식된 병사들로, 근접전에 특화된 블러드 엔젤계열 챕터들보다도 더욱 특화되어 있다.

2. 설정

본디 이 부대는 호루스 헤러시 이전엔 존재한적이 없었던 부대이다. 그러나 호루스 헤러시 이후 호루스에게 살해당하면서 유전자에 '공포'가 새겨진 생귀니우스의 피를 이용해 챕터 복원에[1] 사용한 블러드 엔젤과 후계 챕터들이 그 피에 담겨있던 '공포'를 물려받으면서 종종 공포로 인해 이성을 상실하여 지나칠 정도로 광폭화되는 현상이 발생하였고 이것이 블랙 레이지이다. 그러다가 블랙 레이지가 너무 오래 지속되면 결국 종국엔 자아조차 없이 그저 닥치는대로 보이는 모든것을 공격하는 싸우는 살인기계로 돌변하는데, 결국 이렇게 변해버린 블러드 엔젤과 후계 챕터들의 대원들을 하나로 모은것이 데스 컴퍼니이다[2].

데스 컴퍼니는 그 위험성 때문에 평상시에는 격리조치된다.[3] 그리고 블러드 엔젤이나 그 후계 챕터들이 전투에 참여하면 그들 또한 파견된다. 이성이 없기 때문에 전략전술을 조금도 받아들이진 못하지만 대신 두려움 없이 신들린 싸움 실력을 보여주므로 선봉에 서서 챕터의 채플린[4]들의 인도를 받아 적을 박살내는 역할을 맡게 된다.

만약 이들이 전투에서 살아남는다면 이들은 회수조치되어 다음 전투에 파견되게 된다. 전사한다면 그냥 그걸로 끝이며 원 챕터에 의해 영웅으로 추존될 것이다. 그러나 만약 살긴 살아남았는데 부상이 심하거나 재기의 가능성이 없다면, 블러드 엔젤의 하이 채플린인 아스토라스에 의해 영원한 고통으로부터 해방 되고 전사한것과 마찬가지로 추존되는 것으로 끝난다.

참고로 이 부대엔 드레드노트도 있다. 그런데 따져보자면 드레드노트는 부상이 심한 대원이 되는 존재인데, 상기했듯 데스 컴퍼니는 부상이 심하면 그냥 아스토라스가 자비롭게 보내줄 뿐이므로 원칙적으로는 드레드노트가 있을 리 없다. 그러나 그 진실은 이미 드레드노트가 된 대원이 블랙 레이지에 빠지면 생기는 것이다. 블랙 레이지는 빈사상태의 대원조차 안전하지 않다는 산증인들인 것. 이들 역시 데스 컴퍼니 답게 자기 몸은 아니지만 미친듯이 싸운다.

3. 게임상에서의 모습


설정을 살려서 오직 블러드 엔젤에서만 사용 가능한 유닛으로 등장한다.[5] 역대 블러드 엔젤 아미에서 가장 핵심이 되는 전력이자 특징으로, 그 가공할 근접전 능력 때문에 언제나 관심받는 병종이었다. 기본적으로 '검은 분노' 룰을 갖고 있기에 끝내주게 강하지만 가까운 적에게 무조건 돌격해야 한다는 페널티가 있었고, 레마르테스채플린을 붙이면 컨트롤이 가능했다. 하지만 5판 코덱스가 나오면서 레마르테스는 붙여놓으면 같이 미쳐서(…) 날뛰게 되었고, 채플린도 통제할 수 없게 되어서 사용하기 상당히 힘들어졌다.

그러다가 6판에 들어서면서 Rage 룰에 무조건 가까운 적에게 돌격하는 페널티가 사라지고 어썰트 보너스 버프만 되어서 현재까지 존재하는 마린계 유닛 중에서 가장 근접전 괴수가 되었다. 어느 정도인가 하면, 점프팩 없는 버전에 볼트 피스톨을 주었을 경우 코른 버저커도 가격대 성능비에서 밀린다. 사실상 스코어링 유닛이 될 수 없다는 점을 제외하면 단점이 없는 셈. 신의 축복도 짓밟는 유전병의 위엄

또한 무조건 체인소드볼트 피스톨이던 무장 수준이 약간이나마 다양해져서 파워 웨폰, 파워 피스트, 썬더 해머를 전원이 장비 가능하며 핸드 플레이머인페르누스 피스톨, 플라즈마 피스톨 등을 다섯 모델당 하나씩 쥐어줄 수 있게 된 대신 렌딩 룰이 사라졌다. 더불어 모델 당 포인트도 싸졌다. 대신 점프팩 가격이 줄어든 만큼 올랐다.

그 외에 사기 걱정을 덜어주는 피어리스, 돌격 전에 받을 자잘한 피해를 줄여주는 필 노 페인, 차지를 걸었을 때 힘과 민첩을 1씩 올려주는 퓨리어스 차지, 이동 후에도 사격 무기를 쏘고 또 근접전을 걸 수 있게 해주는 릴렌트리스[6] 등 유용한 특수 룰도 대거 보유하고 있다.

이전에는 정예(elite) 슬롯이었지만 5판으로 개정된 이후로는 기간(troop) 슬롯으로 들어갔다가, 7판에서 다시 원래의 엘리트 슬롯으로 되돌아갔다.

최소 3명 ~ 최대 30명까지 편성할 수 있으며, 블러드 엔젤의 특성상 보통의 스페이스 마린이 쓰는 전용 수송 차량 이외에 랜드 레이더 시리즈도 수송 차량으로 배정해줄 수 있다.

또한 데스 컴퍼니 다섯 명당 데스 컴퍼니 드레드노트를 하나씩 트룹 슬롯으로 쓸 수 있다. 다만 트룹 슬롯이 해야 할 일이 커진 5판 룰 상 많은 숫자를 쓰기 힘들다는 문제가 있다. 다른 슬롯에도 유용한 유닛이 많은 블러드 엔젤 특성상….

PC 게임에서는 아직 등장한 바 없다. 작중 주역이 블러드 엔젤과는 상관 없는 블러드 레이븐인지라... 멀티에서 컬러링으로 비슷하게 놀 수는 있지만 아주 똑같지도 않고...

4. 네임드 캐릭터

----
  • [1] 왜냐면 황궁 방어전 때 블러드 엔젤 군단이 최전선에서 임페리얼 아미, 스키타리 리전이랑 함께 필사적으로 싸웠기에 피해가 가장 컸기 때문이다.
  • [2] 설정이 월드 이터와 흡사한 면이 많다고 생각될 지 모르는데 월드 이터는 그들의 프라이마크영향을 받은상태인 반면, 이들은 생귀니우스의 피에 담겨졌던 감정을 그대로 물려받아 그 결과로 생긴것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 여기에 결정적으로 이들은 그 악명때문에 평상시에는 격리조치가 되지만 월드 이터는 그런 거 없다.
  • [3] 그나마 정신줄만 조금 잡고 있는 레마르테스는 전투가 없을땐 동면 보관된다는 것으로 보아 다른 대원들도 이런식으로 보관되는 것으로 보인다.
  • [4] 물론, 채플린도 결국은 이들과 같은 생귀니우스의 유전자를 쓴 스페이스 마린인지라 종국엔 이들도 블랙 레이지에 빠져 데스 컴퍼니가 될 가능성이 매우 높다. 레마르테스도 채플린이지만 결국 데스 컴퍼니가 됬다.
  • [5] 설정상 블러드 엔젤과 후계 챕터들은 특유의 유전병으로 빡돌아서 팀킬을 자행한 전적이 많아서 다른 프라이마크 계열의 챕터들 사이에서 어느 정도는 살짝 기피대상 취급 받는 분위기이다(...). 특히나 본가인 블러드 엔젤은 그나마 좀 상태가 낫지만 후계 챕터들 중엔 이 증상이 지나치게 심하여 레니게이드로 낙인찍힌 곳도 몇 곳 있다. 그나마 정상적일때도 있는 챕터들도 이런 취급을 받는 수준인데 아예 이성이 없는 데스 컴퍼니와 합동작전을 펼치고 싶은 챕터가 별로 없는것은 당연하다.
  • [6] 볼트 피스톨/체인 소드 대신 볼터를 들었을 때도 정상적으로 돌격할 수 있게 해준다. 다만 볼터를 들 경우 사격시 화력은 좋아지지만 근접전 공격 횟수가 1회 깎인다.
Valid XHTML 1.0! Valid CSS! powered by MoniWiki
last modified 2015-04-07 02:00:32
Processing time 0.1398 sec